E D R , A S I H C RSS

센티널(Warhammer 40,000)

Sentinel

(사진 출처:렉시카눔)

영국 게임즈 워크숍 사의 미니어처 게임 Warhammer 40,000에 등장하는 보행형 차량.
인류제국(Imperium of Man)의 정규군 아스트라 밀리타룸이 운용 중인 2중 역관절 2족 보행 워커. 전장에서 리만 러스 전차만큼 보기가 꽤나 쉬운 편이다.
화력과 기동성을 최적으로 만든 워커로, 방어력은 딸리지만 빠른 기동력으로 전장 지원과 기습 등의 임무를 주로 한다.

스타워즈에 나오는 제국 소속 이족 보행차량 AT-ST 워커와 운용개념과 작동 메커니즘이 거의 비슷하다. 심지어 생김새도 닮았다.

Contents

1.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2. PC 게임에서의 등장

1.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화성 패턴 (멀티 레이저 장착) 아마겟돈 패턴 (라스캐논 장착) 카디안 패턴 (오토캐논 장착) 카타찬 패턴 (헤비 플레이머 & 체인톱 장착)

ElysianSentinel.jpg
[JPG image (20.52 KB)]

멀티멜타를 장착한 엘리시안 패턴 강하 센티널 (Elysian Pattern Drop Sentinel)

TallarnSentinel.jpg
[JPG image (19.25 KB)]

탈란 패턴 센티널

센티널 적재기 (Sentinel Powerlifters)

미사일 포드(좌측)와 로켓 포드(우측)를 장비한 지원용 센티널(Support Sentinel)

이 외에도 플라즈마 캐논이나 미사일 발사기를 장착할 수 있다.
(사진 출처:렉시카눔)

AT-ST 워커와 달리 센티널은 특정 무장만 다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무장을 장착할 수 있는데 기본적으로 멀티레이저, 또 추가 포인트로 화염방사기, 오토캐논, 라스캐논, 미사일 런처를, 아머드 센티널일 경우에는 플라즈마 캐논을 장착할 수 있다. 즉 거의 모든 경차량용 중화기들을 달아서 운용할 수 있고 지형이나 기후 환경에 따른 패턴도 여러 가지로 등장한다.

과거 4판 시절에는 포인트를 주고 장갑 덮개를 달아줄 수 있었지만 상당히 비쌌다. 이후 현재의 신 코덱스에서는 무장의 선택 강화와 더불어 일반 스카웃 센티널과 장갑 덮개가 달린 아머드 센티널들로 구성할 수 있는데 일반 센티널은 추가 이동과 험지 이동에 보너스를 가지고 아머드 센티널은 오픈탑이 아닌 대신 장갑이 더 향상되어 있다. 포인트는 아머드 센티널이 좀 더 비싸다. 아머드 센티널 2대 가격으로 스카웃 센티널 3대를 쓸 정도.

참고로 워커이기 때문에 WS 수치가 있어 근접전도 가능하다.DoW2에서처럼 쿵쿵따라도 하는갑다?

구판 센티널(설정상 초기형)은 AT-PT워커보다 더 안습한 형태를 띄고 있다.

2. PC 게임에서의 등장

Warhammer 40,000 : Winter Assault에서 임페리얼 가드의 워커로 첫등장한다. 워커라지만 다른 종족의 워커인 무쌍 전용 근접 최강 드레드노트나 그저 그런 레이스 로드, 킬라칸 등을 떠올리면 낭패를 본다. 생김새부터 알 수 있듯이 원거리 전용이다. 다만 다른 워커와 달리 이동 속도는 최고라 3~4기를 모아서 때리고 튀는 작전을 쓴다. 당하는 입장에서(특히 네크론)는 열 받는다. 사실상 전차 조합에서는 리만 러스 2기 베인블레이드 바실리스크 뽑고 나면 뽑을 수가 없어서 잘 보이지는 않고 초반 견제용으로 쓰고 버린다.

그리고 각종 스키머에겐 악몽에 가까운 차량. 보병 데미지는 안습에 가까운 수준이지만 차량, 특히 엘다나 타우의 빈약한 스키머한테는 발군의 성능을 자랑해서 스카이레이 건쉽은 보이는 즉시 튀거나 하고 드론 하빈저는 즉시 사망이다.

DoW2 레트리뷰션에서는 전무후무한 1티어 기갑유닛 포지션으로 등장했다. 빈약한 방어력을 가지고 있지만[1] 나름 충실한 전투력으로 스카웃 같은 경보병을 잘 잡는 포지션. 하지만 택티컬 마린 같은 본격 사격 부대의 사격에는 벌집이 된다. 택마 두 분대가 조이고 쏘기 시작하면 속절없이 터질 정도. 돌격 각도를 잘못 잡으면 적 제압분대에 터진다.[2] 하지만 그 모든 것을 해결해주는 쿵쿵따 '발구르기' 라는 광역 스턴기를 가지고 나온다. 근접하는 적을 발구르기로 스턴시킨 후 가드맨으로 사격해서 도망치게 만드는 것이 임가 1티어 전술의 핵심. 1, 2편 모두 포지션은 대기갑 유닛으로 (DoW2는 2티어 업그레이드하면 된다.) 비교적 고기동성에 내구력도 어느 정도 되는데다가 '거점 깃발 내리기' 기능이 있어서 상대방 거점 테러하러 다닐 때 유용하다. 다만, 내릴 수만 있고 점령은 불가능.

업글로 '크랙 미사일 런쳐'를 달아줄 수 있다. 기본 무장인 멀티레이저를 교체하는 것으로 미사일 런쳐로 바꾼다. 교체 후 이걸 보병용/기갑용으로 바꿀 수 있는데, 보병용은 미사일을 한번에 3개씩 발사하고 기갑용은 한개씩 발사한다. 이런 만능 무기가 으레 그렇듯 한방의 데미지는 크게 기대할만한건 못되는 수준.

그리고 키메라, 리만 러스 전차도 가지고 있는 추가 방어력 업글도 있는데, 센티넬 역시 무한으로 업글이 가능하다. 그러나 역시 돈이 많이 든다는게 문제.
----
  • [1] 미션에서 이 녀석 처음 나올 때 팁으로 "센티널은 거의 모든 종류의 무기에 취약하다"라고 써줄 정도.
  • [2] 정보를 뜯어보면 중보병 아머에 가깝다. 그러면서 기갑 특성은 그대로 가져서 체력 까지면 수리해야만 회복된다. 비슷한 걸로는 타이라니드의 타이런트 가드가 있긴 한데‥ 이쪽은 종족 특성상 애초부터 생체라 자체회복이 되는 데다 회복+방어력 뻥튀기 기술을 기본으로 달고 있어서…(애초에 이쪽은 2티어에 다른 종족 워커 포지션 그대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11 14:48:41
Processing time 0.158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