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소닉 유스

last modified: 2015-05-29 19:53:47 by Contributors


공식 홈페이지 해체 이후에도 멤버 개별 솔로 공연 일정이 올라오는 등, 생각보다 활성화되어 있는 상태다.
Sonic Youth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현재
3.1. Discography

1. 개요


미국 혼성 록밴드. 밴드명은 MC5의 멤버이자 티 스미스의 남편으로 유명했던 프레드 "소닉" 스미스Fred "Sonic" Smith의 닉네임에서 따왔다고 한다. 80년대 후반 ~ 90년대 초반이 전성기이며 역사상 최고의 인디 밴드 중 하나로도 꼽힌다. 초기 멤버는 4명이였으나, 짐 오르크가 가입하여 5인조 밴드가 되었다. (현재 짐 오르크는 자신의 솔로 프로젝트를 위해 떠난 상태고, 대신 페이브먼트의 마크 이볼드가 들어온 상태이다.) 이로 인해 더이상 킴 고든은 베이스를 치면서 보컬까지 하지 않아도 됐다(;;). 참고로 서스틴 무어와 킴 고든은 부부...였으나 이혼했다.

2. 역사

1981년 뉴욕에서 결성 되었으며, 멤버들 대부분이 아방가르드 계열에서 놀아서인지 초창기에는 괴악한 아방가르드 노이즈 음악을 들려주었다. (심지어 팬들마저도 초창기 음반은 듣기 힘들다고 한다) [1]

그 뒤로 EVOL이나 Sister는 점점 일반적인 록, 팝적인 스타일에 가까워지고 있는 모습이 보였으며 [2], 1988년에 발표한 Daydream Nation으로 비평적 지지와 대중적인 인지도 확산과 더불어 인디 씬의 거물이 되었다. 이 앨범은 록 역사의 명반 중 하나로 꼽힌다. 다만 처음 이 앨범을 들으면 이게 음악인지 소음인지 모를 정도로 다소 난해하다고 느끼기 십상이라(...)[3] 이들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이 앨범 직후에 내놓은 비교적 대중적인 앨범들인 Goo나 Dirty를 먼저 듣는 것을 추천한다. [4]

90년대 대두되었던 그런지/얼터너티브 씬의 선구자 중 하나로 추앙받고 있으며, 실제로 너바나커트 코베인이 무척 좋아했다고 한다. (너무 좋아한 나머지, 소닉 유스가 계약한 레이블로 계약할 정도로.)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가, 이들이 바로 그런지 밴드들이 자주 시도하는 변칙적인 기타 튜닝을 처음으로 제대로 시도한 밴드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들 이전의 록 밴드들은 특수한 사례들을 제외하면 보통 스탠다드 튜닝을 기반으로 음악을 만들고 연주했으나, 소닉 유스는 그들 특유의 사운드를 위해 온갖 종류의 변칙적인 튜닝을 시도하였다. 소닉 유스 본인들은 보통 포스트 펑크(그 중에서도 하드코어 계열)와 아방가르드 음악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포스트 펑크와 초기 얼터너티브 음악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하는 밴드라고 생각할 수 잇고, 이 외에도 90년대 이후의 '노이즈'를 주요 소재로 사용하는 밴드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 (다만, 비슷하게 노이즈를 주요 소재로 사용하는 장르인 슈게이징은 이와 무관하게 영국에서 독자적으로 발전한 장르이다.) 한국에서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초기 앨범들이 이들의 영향을 많이 받은 편.

상업성과 거리가 멀어서인지 게펜에서 쫓겨나 인디 레이블로 이적해 활동했다가 2011년 킴 고든과 서스턴 무어의 이혼뒤 [5]에 팀이 해체되었다. 2009년에 15번째 앨범인 The Eternal이 실질적인 마지막 앨범으로 나왔다. 리 레이널드 말을 볼땐 재결성은 요원할듯 하다.

보통 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의 전성기 시절을 많이 기억하지만, 이 시절 이후로도 꾸준히 앨범을 내 왔으며, 음악 스타일도 앨범마다 계속 조금씩 변화를 거듭해왔다.

3. 현재

현재 킴 고든과 서스턴 무어는 각자 Body/Head와 Chelsea Light Moving이라는 밴드를 만들어서 활동중이다. 현재 두 팀의 음악적 스타일은 전자는 과거 소닉 유스가 구사한 아방가르드 노이즈 음악으로 회귀한 모습이고 후자는 Daydream Nation과 비슷한 스타일로 돌아간 모습을 보인다.[6]

한국엔 카펜터즈의 'Superstar' 커버로 이름이 알려진 편. 소닉 유스 본인들이 카펜터즈의 팬이기도 하다. 1991년에 내놓은 7집 <Goo>의 2번 트랙인 'Tunic(Song for Karen)'은 바로 카펜터즈의 멤버였던 카렌 카펜터즈에 대한 추모곡.

사일런트 힐 1편과 3편에 보면 K.Gordon 이라는 이름이 나오는데, 이 이름이 바로 이 밴드의 베이시스트인 킴 고든(여성)에서 따온 이름이다.

또한 서스턴 무어는 2012년 11월 솔로로 한국에 내한을 왔지만 인지도 때문에 조용히 묻히고 말았다(...).

'Kool thing'에서는 퍼블릭 에너미의 척 d가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야말로 뉴욕의 인디 록 레전드와 힙합 레전드간의 희대의 드림매치. 본인들 말로는 옆 스튜디오에서 녹음하고 있던 퍼블릭 에너미가 자신들에게 흥미를 가지고 찾아와 같이 작업하자고 했다고....

3.1. Discography

발매년도앨범명
1983Confusion Is Sex
1985Bad Moon Rising
1986EVOL
1987Sister
1988Daydream Nation
1990Goo
1992Dirty
1994Experimental Jet Set, Trash and No Star
1995Washing Machine
1998A Thousand Leaves
2000NYC Ghosts & Flowers
2002Murray Street
2004Sonic Nurse
2006Rather Ripped
2009The Eternal
----
  • [1] 사실, 뉴욕을 기반으로 둔 인디 밴드들의 음악은 벨벳 언더그라운드 이래로 애니멀 콜렉티브에 이르기까지 좀 전위적인 성향이 강하긴 하다.
  • [2] 본인들도 아방가르드도 좋아하지만 이기 팝이나 옛날 개러지 록을 좋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 [3] 이렇게 말하면 이게 왜 명반인지 모를 사람들을 위해 첨언하자면, 이 앨범의 진가는 이들 초창기의 괴악한 아방가르드 노이즈 음악을 팝, 록의 일부로서 완전히 정착시키고 이것히 후대의 얼터너티브 붐으로 이어졌다는 점에 있다. 사실, 이런 배경 없이도 여러 번 듣다 보면 진가를 깨닫게 되는 음반이다.
  • [4] 이 앨범들은 특이하게도, 본인들의 영향으로 일어난 얼터너티브 열풍의 주역들인 너바나와 같은 후배들에게서 거꾸로 Sonic Youth 본인들이 영향을 받은 음악들을 담고 있다. 따라서 그런지 밴드들의 앨범들을 무리없이 듣는다면 이 앨범들도 괜찮게 들을 수 있다.
  • [5] 고든이 밝히길 이혼 사유로는 서스턴의 바람이였다고 한다. 실제로 둘은 연인 관계를 넘어서 예술적 동지일 정도로 상당히 잉꼬 부부기도 해서 마음의 상처가 장난 아니였다고... 고든은 이혼 소송 중에 유방암 수술 받는 등 상당히 마음 고생한듯. 이게 사실이라면 더 이상 같이 활동하는건 볼 수 없을듯 하다.
  • [6] 두 팀 모두 2012년,2013년에 팀의 1집 앨범을 냈는데, 해외 웹진들의 비평가들의 평가는 의외로 킴 고든이 이끄는 Body/Head가 서스턴 무어가 이끄는 Chelsea Light Moving보다 약간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5-29 19:53:47
Processing time 0.084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