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소련과 중국의 핵개발

last modified: 2015-03-21 05:56:24 by Contributors

Contents

1. 소련의 핵개발
2. 중국의 핵개발
3. 관련 항목


1. 소련의 핵개발

소련은 1930년대부터 핵물리학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이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그러나 실용성과 더불어 공학에 치중했던 당시 소련 정부는 그런 듣보잡 연구같은건 하지 마라고 했지만, 이런 천시는 1942년에 끝나게 된다.

1942년 4월, 게오르기 플료로프는 이오시프 스탈린에게 독일·미국·영국의 과학자들이 핵분열 논문을 안 쓴다는 사실을 편지로 보내게 된다. 이는 미국-영국의 과학자들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유력한 암시였고, 이에 스탈린도 뒤쳐지면 안된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랜드리스로 물자와 무기를 받고 있는데다 독일과 총력전 중인 것이 현실인지라 스탈린은 NKVD를 시켜 정보를 빼오게 했다. 놀랍게도 소련의 핵개발은 독소전쟁의 전황이 불투명했던 1942년부터 시작되었고, 이때 소련은 존망의 기로에 선 상태였다.[1]

그래서 NKVD의 총수인 베리야고르 쿠르차토프를 총수로 하는 핵무기 프로젝트를 가동하게 된다. 맨하튼 계획의 총 책임자인 줄리어스 로버트 오펜하이머와 마찬가지로 이고르 쿠르차토프도 당시 40대의 비교적 젊은 과학자였다. 그리고 맨해튼 프로젝트라우스 푹스(Klaus Fuchs)같은 간첩들로부터 정보를 얻어냈다.[2][3]

이런 첩보들이 도움이 되기는 했지만, 핵무기의 제조는 이러한 단편적 정보보다는 거대한 설비를 건설할 수 있는 기술력과 자금, 이 프로젝트에서 일할 수 있는 과학자가 필요했기 때문에, 독소전쟁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은 소련에게 핵개발의 규모와 어려움은 거의 맨하튼 계획과 별 차이가 없었다. 맨하튼 계획에서도 전체적인 진행상황은 오펜하이머만 알고 있었고, 나머지 과학자들은 그저 자기 맡은 분야만을 알 수 있었기 때문에 이런 간첩들이 빼오는 정보는 매우 제한적이었다.

소련의 오펜하이머라고 할 수 있는 이고르 쿠르차토프는 연구 회의를 할 때, 이렇게 정보원이 얻어온 단편적 정보를 그저 자신의 아이디어인 것처럼 이야기하면서, 왜 그렇게 되는지 알아보라는 식으로 연구 방향을 이끌었다고 한다. 이는 스파이 활동이 들통나지 않게 하려는 조치였다. 1945년 소련 간첩망은 원자폭탄 초기 설계도 하나를 빼올 수 있었는데, 이것이 정말 도움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린다. 어쨌든 이런 첩보 활동은 수많은 시행착오를 조금이나마 줄이는데 도움이 되었다.

그리고 열심히 첩보에 공들인 결과 DT 반응을 발표 공표 3년 전에 알아내는 쾌거도 이뤄냈다. 그러나 이미 비탈리 긴즈부르크와 사하로프 같은 소련 과학자들이 이 현상을 이미 예측하고 있었다. 그래서 소련의 핵개발에선 이런 첩보뿐만 아니라, 소련 과학자들의 연구도 큰 역할을 했다.

참고로 당시 소련은 핵개발을 필요한 우라늄을 주로 굴라그 죄수를 동원해 얻어냈는데, 사실 자연상태의 우라늄 광석은 매우 방사선량이 농도가 희박하기 때문에 광부들이 받는 방사능량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4]이를 핵무기용이나 핵발전소 연료용으로 농축하면서 방사능이 위험수치까지 오르게 되며, 당시 채취를 담당한 굴라그 죄수들을 희생해 공밀레를 울렸다고 주장하는 것은 냉전적 프로파간다에 의한 편견일 뿐이다. 뿐만 아니라 방사능에 대한 위험성에 대한 자각도 1950년대 이후로나 생겨난 것이고, 미국도 마찬가지로 맨하튼 계획에 사용될 이런 우라늄 채취는 일반 광부들이 담당했다.

(ɔ) from


여하튼 그렇게 해서 카자흐 SSR의 세미팔라틴스크의 실험장에서 1949년 8월 29일날 22kt급의 RDS-1을 터트린다.

그리고 소련은 그 뒤로도 열심히 연구를 계속하여 1953년 8월 12일, 수소폭탄을 개발하게 되었고, 사하로프가 텔러-울람 설계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소련은 자신들의 핵무기를 서방측에 자랑하고 싶어하여 1961년 차르 봄바란 괴물을 만들었다.

소련은 이런 핵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도시들을 모두 비밀도시화 하였으며, 보통 아톰그라드로 불렀다. 현재도 이 도시들에 위치한 핵 시설들이 가동 중에 있다. 덤으로, 이 도시들의 문장은 모두 원자력과 관련이 되어있다.

러시아의 아톰그라드
당시 이름현이름설립목적
아르자마스-16사로프핵무기 설계, 연구, 조립
스베르들로프스크-44노보우랄스크우라늄 농축
첼리아빈스크-40[5]오조르스크플루토늄 생산, 장비 제작
톰스크-7세베르스크우라늄 농축, 장비 생산
크라스노야르스크-16젤레즈노고르스크플루토늄 생산
즐라토우스트-36토리푸고르누이핵무기 조립
펜자-19자레츠니핵무기 조립
크라스노야르스크-45젤레즈노고르스크우라늄 농축
첼리아빈스크-70스네진스크핵무기 설계, 연구

2. 중국의 핵개발

중국의 핵개발은 1955년 쉐썬 박사와 함께 미국에서 출국이 보류되었던 100여명의 중국 과학자들이 귀국하면서 시작되었다. 첸쉐썬 박사는 상하이 교통대학 출신으로 MIT에서 석사를, 칼텍에서 박사를 받은 천재 과학자로 수학과 항공 공학에 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MIT 교수를 거쳐 칼텍 교수로 재직하던 중, 미국의 미사일 개발에 참여하였는데, 1950년 매카시즘 시기에 중국의 스파이라는 혐의를 받고 5년간 감금되어 있다가 한국전쟁에서 잡힌 미군 포로들과 교환되어 중국에 돌아왔다.

처음에 중국은 소련에게 기술을 이전받아 미사일과 핵무기를 개발하려고 했으나, 소련은 거액을 챙기고도 중국에 기술을 이전해주는 척만 하고 핵심 기술은 알려주지 않았다. 그나마 있었던 소련 기술진들은 1959년 중국에서 철수하여 중국은 자체 기술진이 독자적으로 개발하게 되었다.

첸쉐썬 박사는 귀환한 과학자들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전공인 유도탄(미사일) 개발 계획뿐만 아니라 핵무기 제조도 감독했다. 다만 첸쉐썬 박사는 핵 과학자가 아니라 기계공학자이기 때문에 그는 감독만 했을뿐 실제 설계는 그 분야의 전문가들이 했다.

첸쉐썬 박사팀은 중소결별 후 1959년 미사일 독자개발을 시작하여 소련의 R-2의 복제부터 시작했고, 이후 자체 기술을 축적하여 유명한 둥펑(DF) 시리즈 미사일을 개발하게 된다. 한편 핵무기는 1962년부터 개발을 추진했고, 2년만인 1964년 고비사막에서 핵실험을 성공했다. 1967년에는 수소폭탄의 개발에도 성공했다.


핵실험성공을 알리는 인민일보의 호외호.


핵실험 직후, 세계 최초로 핵폭발 상황에서 벌어지는 모의전투를 했다.(...) 대륙의 기상 이 전투를 수행한 중국 인민해방군들은 실험이 끝나고 방사능 피폭으로 전원 즉사했다고 한다.

영국이 핵실험을 성공하고 나서 5년만에 수폭실험을 성공했고 프랑스는 첫 핵실험 이후 8년이 지나서야 수폭실험을 성공했던걸 감안하면, 중국이 얼마나 인밀레를 울렸을지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핵실험참관후 마오쩌둥에게 전화를 걸어 성공을 알리는 제2포병 사령관 장아이핑 상장.

참고로 중국은 세계 유일의 탄도핵실험을 한 나라이다. 1966년 DF-2A 중거리 탄도미사일에 실제 핵탄두를 실어 쏘는 실험을 성공시켰는데, 이는 미국이나 소련도 위험하다고 생각해서 감히 못하던 것을 대륙의 기상으로 실시한 것이었다.

중국은 핵보유국 중에 유일하게 "적국이 먼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한, 중국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천명하고 있다. 하지만 중화민국은 국내라 상관 없다는 함정
하지만 최근 핵무기가 방어용이라는 원칙을 삭제한 듯

2010년 핵탄두 수는 240기이다. 운반체로서는 워싱턴 D.C., 뉴욕, 모스크바를 때릴 수 있는 ICBM은 2000년대 초반까지 20여기 정도였다가 현재는 150여기까지 늘었다. 중국의 대부분 핵미사일은 사정거리 5000km 내의 중거리 탄도탄이다. 그럼 안심해도 되는게 아니라 전략핵이든 전술핵이든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의 태평양 기지들은 모두 중국의 사정거리 안에 들어간다.


----
  • [1] 독소전쟁의 역전의 계기가 된 쿠르스크 전투가 1943년 8월에 있었고, 스탈린그라드 전투는 1943년 2월에 끝났다.
  • [2] 이에 대해서 영국의 사학자 브라이언 모이나한은 이런 말을 했다. "미국인들은 소련이 정상적인 코스를 밟는다면 빨라야 50년대에 핵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소련은 정상적으로 개발하지 않았다."
  • [3] 냉전 종식 직후에 공개된 소련 정보기관원의 증언에 따르면 포섭된 간첩들이 빼낸 정보보다 포섭되지 않은 과학자들이 소련을 응원하는 차원으로 제공한 조언들이 훨씬 많고 내용도 좋았다고 한다.
  • [4] 우라늄은 핵물질로 사용되기 전에도 유리공업에 자주 사용되었다.
  • [5] 후에 첼리야빈스크-65가 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1 05:56:24
Processing time 0.16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