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소아마비

last modified: 2015-01-24 00:46:29 by Contributors

이 문서는 의학적 지식을 다룹니다. 리그베다 위키에 등재한 의학 정보를 맹신하지 마십시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 상식이나 학술적인 설명으로만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여기에 언급된 정보를 활용해서 불이익이 발생해도 리그베다 위키는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자신이나 타인의 건강이나 질병 진단은 반드시 병원·보건소 등 전문의료기관을 통하시기 바랍니다. 자격이 없는 자의 진단·진료 행위는 불법입니다. 이 문서의 목적은 객관적 정보의 전달입니다. 그러므로 읽는 이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독자연구 내용, 또는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삽입하지 마십시오.


Contents

1. 개요
2. 원인
3. 증상
4. 진단
5. 치료
6. 사례


1. 개요

소아마비(infantile paralysis, 小兒痲痹)는 일반인들에게 흔히 알려진 폴리오(Polio) 바이러스에 의한 신경계의 감염으로 발생하며 척수성 소아마비의 형태로 발병한다. 예방접종이 효과적으로 시행되면서 발생률이 감소하여, WHO는 1994년 서유럽에서, 2000년에는 대한민국을 포함한 서태평양 지역에서 소아마비 박멸을 선언하였다. 최근에는 예방접종 백신의 발달로 감염률이 확 줄었지만, 그렇다고 안 걸리는 것은 아니다. 감염자와 접촉하거나 감염자의 후두분비물이나 배설물 등으로 인해서 전염될 수 있다.

예방접종을 개발한 사람은 미국의 의사인 조너스 소크인데, 상당한 대인배로 백신의 특허를 내지 않아 값싸게 소아백신이 보급 될 수 있었다.

뇌성마비와는 비슷해보이지만 엄연히 다른 질병으로, 소아마비는 위의 설명대로 폴리오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반면 뇌성마비는 여러 가지 원인으로 뇌에 손상이 오며 출생 후에 다양한 운동장애를 나타나지만 운동장애가 계속 진행되지 않고 전염성이 없다는 차이가 있다.

2. 원인

소아마비를 발병하게 만드는 바이러스는 일반인들에게 흔히 알려진 폴리오(Polio) 바이러스로 장 바이러스(enterovirus)의 한 종류이며, 혈청형 1, 2, 3형이 있다.

3. 증상

소아마비는 불현성 감염, 부전형 회백수염, 비마비성 회백수염, 마비성 회백수염의 네 가지 형태로 발병하며 형태에 따라서 증상이 다르다.

폴리오 바이러스 감염증의 약 95%는 증상이 없다. 4~8%에서 미열, 인후통 등의 비특이적 증상이 보이며 이런 증상이 사라진 수일 후에 1~5%의 환자에서 무균성 뇌수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부전형 회백수염은 병감, 식욕 부진, 구역, 구토, 두통, 인후통, 변비, 복통을 수반하는 단기간의 열성 질환의 형태로 나타난다.

비마비성 회백수염은 부전형 회백수염의 증상을 보이나, 두통, 구역, 구토가 더욱 심하고, 경부(목) 후근, 팔다리의 동통과 강직, 방광 마비 및 변비가 올 수 있다. 후기에 경부 및 척추 강직을 보인다.

마비성 회백수염은 비마비성 회백수염에서 보는 증상 외에 골격근이나 두개근의 허약이 나타나고, 며칠간의 무증상 기간이 지나면 마비 상태로 악화되는 소견을 보인다.

4. 진단

일단 기본적으로 신생아는 무조건 소아마비 예방접종을 받아야 하며, 접종하지 않거나 불완전한 소아가 마비 증세를 보인다면 소아마비에 걸렸을 확률이 높다. 성인의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경우 감기 증상이 나타났다고 해도 대수롭게 여기지 않아야 하며, 며칠 정도가 지나서 하반신이 마비되는 증세가 온다면 소아마비를 의심해보아야 한다.

5. 치료

소아마비는 일단 한 번 걸렸다가 나으면 면역이 된다. 그러니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 그러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불완전하여 소아마비가 발병했을 경우 발병 후 2주간은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하며, 마비된 근육은 부위가 어디냐에 따라서 치료율이 다른데 50% 이상의 환자는 물리치료로 완치될 수 있다. 소아마비가 오래 지속되거나 평생 가는 경우라도 수술과 꾸준한 재활 치료를 통해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6. 사례

미국의 32대 대통령 프랭클린 D. 루스벨트가 걸린 질병으로도 유명하다. 1921년 8월, 캐나다 캄포벨로의 별장에서 쉬다가 찬물에 빠져 소아마비에 걸려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 했지만 꾸준한 재활훈련 끝에 어느 정도는 걸을 정도가 되었다. 그러나 비공식 석상에서는 여전히 휠체어를 타고다녀야 할 정도로 심각했음에도 일반 대중들에게 꾸준히 숨겨와서, 훗날 그가 죽고 나서야 대통령이 장애가 있었다는 사실을 안 국민들도 많았을 정도였다.

예전에 가난했던 한국에서도 소아마비에 걸리는 사람들이 많았다. 1960~70년대를 다루는 소설이나 수필에서 소아마비에 걸려서 후유증으로 다리를 저는 인물이 많이 나왔다. 하지만 경제개발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둔 80년대부터는 위에 설명했듯 소아마비에 걸리는 사람이 줄어들어서 경제개발이 완료된 90년대부터는 걸리는 사람이 거의 없어졌다. 물론 아직도 조금씩은 환자들이 나온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4 00:46:29
Processing time 0.110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