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소야

last modified: 2015-02-19 09:18:55 by Contributors

대한민국혼성그룹 소야앤썬의 멤버.

프로필.png
[PNG image (260.96 KB)]


소세지 야채볶음이 아니다.
하지만 네이버에 소야라고 검색하면 검색어 제안으로 소세지 야채볶음이 뜨지

이름김소야
생년월일1990년 4월 2일
신체163cm, 43kg
혈액형B형
학력호원대학교 실용음악과
소속Urban Works Ent.
포지션보컬
별명소세지 야채볶음
웹사이트인스타그램 미니홈피


개요

마이티 마우스무대를 보는 이유
혼성그룹 소야앤썬의 멤버. 사실상 웃으며 안녕 이후 마이티걸로 활동하고 있다.

info.jpg
[JPG image (61.29 KB)]


데뷔 초에 능력자의 조카로 유명해졌다. 김종국의 사촌누나의 딸이고 김종국과는 외종숙 - 외종질녀사이. 촌수로 따지면 5촌이다. 소속사도 같다.

소야앤썬의 멤버 보단 마이티 마우스 멤버로 아는 사람이 더 많을 것이다. 그냥 양쪽 다 인지도가 부족해서 어디 소속으로 유명한지 따지는게 의미가 없다는 의견도 있다 (…) 소야 본인은 피처링 보다는 솔로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여성들이 자주 언급하는 다리 미인이기도 하다.직접보자. 웃으며 안녕 활동시절에 코디와 함께 자주 언급되었다. 활성화된 팬 커뮤니티가 없어서 알 순 없지만 현재까지도 소야의 팬 비율은 여성이 많은 편.

활동


실용음악과 시험을 준비하던 중에 작곡가 김형석의 눈에 띄어서 2008년 방영된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 OST를 부르게 되면서 데뷔하게 되었다. 물론 방송활동은 없었고 OST로만 참여했다. 하지만 정식 데뷔는 이때라고 해야 맞는 말이다. 이 때 나이가 19살이었다.

김형석과는 그 이후에도 2009년 방영된 KBS 드라마 남자이야기 OST로 다시 한번 인연을 맺었다. 스승과 제자 사이로 보면 될 듯.

2010년 1월 27일에 발표된 외종숙인 가수 김종국의 정규 6집 수록곡인 다 알면서에 피처링으로 참여하였다.

2010년 4월 23일 언더랩퍼 시진과 함께 혼성그룹 소야앤썬을 결성했다. 싱글 웃으며 안녕을 발표하고 첫 방송활동을 하였다.

2010년 11월 16일 외종숙인 가수 김종국과 부른 싱글 매일매일 사랑해를 발표하였다.

이후부터 마이티 마우스의 마이티걸로 활동을 시작하였는데 사실상 이때부터 인지도가 올라가기 시작했다고 보면 된다.

2011년 1월 18일 마이티 마우스 정규 2집 타이틀곡인 톡톡에 피처링으로 참여. 공중파 방송에서 휴지뽑기 춤으로 어필하였으나... 톡톡은 뮤직뱅크 1위 후보까지 올랐지만 상대가 빅뱅(아이돌)이라 망했어요

2011년 6월 29일 이번에도 마이티 마우스 싱글 랄랄라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여름을 겨냥한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2년 5월 10일 마이티 마우스 싱글 나쁜놈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2012년 7월 29일 소야앤썬으로는 웃으며 안녕 이후 2년만에 나온 신곡인 내가 나빴어를 공개하였다. 하지만 방송활동은 없었다.

2012년 12월 7일 마이티 마우스 싱글 Good bye 피처링으로 참여. 앞으로 2년간 상추가 활동을 못하기에 마이티걸 활동은 당분간 이것으로 마지막이다.

2015년 1월 29일 KNL의 래퍼 KK와 함께 부른 싱글 내편남편을 공개하였다.

그 외


네이버 웹툰 치즈인더트랩의 실사화를 이야기할때 오연서와 함께 홍설역으로 언급되는 사람 중 한명이다. 실제로 마이티 마우스의 톡톡 활동 당시 머리 스타일이 개털이라서 상당히 흡사하기도 하다.

마이티 마우스의 쇼리가 말하길 “소야에게 관심 있는 남자들이 ‘몇 살이냐’ 물어오기도 한다” “종국이형 조카라고 말하면 한숨 쉬고 간다”# 스캔들 날 걱정은 없을 듯하다.

축구선수 구자철과 인피니트의 리더 김성규가 이상형으로 뽑은 적이 있다. 구자철이 자신을 이상형으로 말했다는 이야기를 삼촌을 통해서 들었다고 대답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9 09:18:55
Processing time 0.137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