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수건

e0097444_4ad095dbc815f.jpg
[JPG image (273.03 KB)]


한자 : 手巾
영어 : Towel(타월)

Contents

1. 개요
2. 대중문화에서의 등장


1. 개요

주로 명실로 보풀보풀하게 짠 으로, 모양은 대부분 직사각형이다.

주 용도는 사람의 얼굴이나 몸 등을 씻고 난 이후 물기를 닦거나 을 닦는 것이며, 가끔 피부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 닦아내는 용도로도 사용된다. 용도상 피부와 직접 접촉하기 때문에 이 좋으며, 수분을 잘 흡수하고 통풍이 잘 되게 만든다.

크기는 용도에 따라 다양한데, 목욕할 때 쓰는 것은 크기가 크며, 외출할 때 소지용으로 작게 만든 것도 있다. 세면용 이외에도 스포츠용으로 만들어진 것도 있다.

개는 방법은 이렇게 갠다.

촉감이 부드럽고 흡수력이 좋기 때문에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 쓰는 파자마의 소재로도 이용된다.

일상적으로 자주 사용되는 물건인데다가 많이 가지고 있어도 딱히 곤란한 것이 없기 때문에 휴지와 함께 들이 선물로 애용되며, 특정 단체에서 단체명이나 행사명을 박아 놓은 수건을 기념물로 돌리기도 한다.

오래 써서 낡으면 걸레로 진화한다(...)

권투에서는 선수가 시합 불능 상태가 되었을 때, 의 의미로 트레이너가 수건을 던진다.

한국에서는 바리에이션(?)으로 이태리 타월이라는 것이 발명되었다. [1] 이름만 '타월'이지, 질감이 거칠기 때문에 몸을 닦을 때 가 밀려 나오므로 일명 '때수건'으로 불린다.

한국에서는 목욕탕이나 찜질방에서의 물품 회수율 통계를 냈더니 여탕은 수건 회수율이 30%인 반면 남탕은 140%라는 경이로운(...) 숫자가 나왔다. 이유는 집에서 따로 수건 들고 왔다가 귀찮아서 두고 가기 때문이라고……. 그럼 두고 갈 걸 왜 들고 왔냐 라고 물어보면, 가기 전에 부인이나 어머니가 가져가라 쥐어주기 때문. 자세한 건 목욕탕 항목 참조.

hyoju_Sheep_head.jpg
[JPG image (53.12 KB)]

(사진은 한효주)

사진과 같이 말아서 머리에 올린 수건을 양머리라고 한다. 누가 처음 시작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의 찜질방 씬을 통해 대중매체에 등장하면서 유행을 타기 시작했고, 한국 찜질방 등에서는 양쪽을 말아 양머리처럼 만들어 머리에 쓰는 패션 아이템(…)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의외로 예쁘게 만드는 데에는 손이 많이 가는 편. 여담으로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의 MC와 출연자들은 십중팔구 양머리를 하고 나온다.

군대에서 관리를 잘해야하는 품목 중 하나 초도 보급시 3장 밖에 안나오기 때문에 하나라도 없어지면 흠좀무...는 훈련병때나 얘기고 자대가서 물려받고 추가보급받고 하다보면 수건만 열 장이 넘는 병사들도 허다하다.

2. 대중문화에서의 등장

애니메이션에서는 목욕을 마친 여자 캐릭터가 수건 한 장만 걸친 채 나오는 므흣한 연출을 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머리를 감고 머리 위에 수건을 올려놓은 모습이 모에하게 보이는 경우도 있다.

모 소설에서는 다른건 다 잊어버려도 이건 잊어버리면 안되는 필수 물건으로 자리 잡았으며, 이로인해 이 소설을 지은 사람을 추모하는 날도 Towel Day이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10:37:49
Processing time 0.14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