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수증기

last modified: 2015-02-18 13:48:01 by Contributors

Vapor, Steam

목차

1. 개요
2. 화상의 위험성
3. 기타

1. 개요

의 기체 상태.

액체 및 고체 상태의 물 표면에서는 그 온도에 거의 관계없이 끊임없이 물 분자가 떨어져 나가고, 또한 반대로 물 표면으로 들어온다. 이 떨어져 나간 것들이 수증기다. 이런 이유로 물이 풍부한 지구 표면의 거의 모든 대기는 수증기-물 분자를 포함하고 있다.[1]

한편 1기압 하, 섭씨 100도가 되면 모든 물 분자가 기체 상태가 될 수 있는 에너지를 가지며 물의 전체가 수증기로 변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물을 끓일 때는 전체가 동시에 100도에 도달하기 힘들고 따라서 열원에 가까운 곳인 아래쪽에서 주로 기체로 전환되어 수증기가 만들어진다.

수증기가 되면서 부피가 대략 1680배 늘어나므로 닫힌 용기속이라면 주위 벽에 엄청난 압력을 가하게 된다.[2] 이것이 없었다면 증기기관은 발명되지 못했을 것이다. 당장 이거 없으면 아예 안 돌아가는 발전소도 수두룩하다. 또한 많은 터빈을 사용하는 엔진이 물을 가열하여 나오는 수증기의 압력으로 터빈을 돌린다.

이산화탄소메탄만큼 크진 않지만,[3] 수증기도 온실효과를 일으킨다. 먼 훗날 지구금성처럼 되게 하는 유력한 원인 중 하나다. 이산화탄소는 그 후의 문제.

보통 주전자 같은 데서 하얗게 올라오는 김을 수증기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는데 김은 수증기가 찬 공기와 만나 응결되어 생긴 방울이다(액체). 수증기일 때는 가시광선과는 상호작용을 거의 하지 않으므로 투명하다.


2. 화상의 위험성

뜨거운 물로 인한 화상도 정말 위험하지만, 수증기 화상은 그것보다 훨씬 끔찍하다. 조심하자. 특히 산업현장에서 수증기로 인한 화상 환자가 종종 발생한다. 냄비나 주전자 등 끓는 물에서 나오는 수증기도 조금만 잘못 접촉하면 적지 않은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수증기는 피부에 닿으면서 피부의 온도에 따라 급격히 물로 바뀌게 된다. 즉, 그 액화열이 그대로 사람의 몸에 데미지를 주는 것이다. 그리고 수증기는 물에 비해 온도도 높고 압력과 양이 많아 훨씬 넓은 면적에 손상을 입힌다. 더욱 무서운 것은, 수증기 분자가 물 분자보다 훨씬 미세하기 때문에, 피부를 뚫고 들어가 그 안에서 액화가 된다는 것(…). 그렇기 때문에 수증기를 뒤집어 쓴 사람의 몰골은 정말로 끔찍하다.

1997년 영화 <타이타닉>에 이와 관련한 장면이 있다. 제일 먼저 침수가 시작된 보일러실[4]의 불타는 석탄과 며칠 동안 달궈진 쇠에 바닷물이 접촉하면서 엄청난 속도로 수증기가 만들어지는데, 하필이면 그 앞을 달려가던 화부 한 명이 그 수증기를 뒤집어쓰며 끔찍한 비명을 지르는 장면이 있다. 짧지만 분명하게 묘사되며, 이 영화의 디테일함을 엿볼 수 있는 수많은 장면들 중 하나이기도 하다.

대체역사물 중 최고봉이라 불리는 <한제국 건국사>에도 유사한 장면이 있다. 한강을 거슬러 올라가던 미군/영국군 연합함대의 강갑함(장갑함)이 행주산성 요새에서 발사된 천갑탄(날탄)에 명중당하는 장면이 그것이다. 며칠 몇 달을 쉴 새 없이 달궈진 보일러에 직격당하는 바람에 보일러가 그대로 깨져 버렸고, 선내 전체는 그대로 지옥이 되었다. 차가운 한강물에 뛰어든 수병들은 아무도 다시 떠오르지 못 하고(…). ㄷㄷㄷ

찌개나 때로는 라면(…)을 끓이고 있다는 것을 잊고 다른 것에 열중하다가 위키질이라든가 게임이라든가 다 태워 막는 경우 불붙지 말라며 물을 뿌리는 경우가 있다. 이럴 경우 위에서 말했다시피 뿌리는 순간 물은 수증기가 되어 1680배 이상 커진다. 그러면서 얼굴과 팔에 닿으면 그대로 화상입고 한동안 고통스럽게 살아야 한다. 또 다 나아도 흉터가 심하게 나고, 뜨거운 냄비에 함부로 물을 부었다간 열로 인해 팽창했던 냄비가 급격히 냉각되면서 깨질 수 있고 이로 인해 상처를 입는 경우도 많으니 조심하자.

또 물이 수증기로 되면서 1680배 이상 팽창한다는 것이 큰 위험을 부르는 경우는 튀김요리 도중 불이 났을 때다. 끓는 기름에 불붙었다고 무작정 물을 뿌릴 경우 물은 기름보다 비중이 무겁기에 기름의 밑으로 들어감과 거의 동시에 기름의 끓는 열에 의해 기화[5]하면서 1680배로 팽창한다. 문제는 기름은 기화되지 않아서 불붙은 채로 같이 튀어 오른다. 말 그대로 폭탄이 되는 셈이다. 기름 화상의 경우 평생 가기 때문에 절대로 금기시되는 행위로, 만약 튀김요리 도중 불이 나면 마요네즈를 뿌려야 한다.[6]

3. 기타

김은 애니메이션에선 온천신이나 샤워신을 찍고 있을 때 중요 부위를 가리는 수위조절장치로 애용된다. TV방영 당시엔 있지만 DVD로 발매될 땐 사라지기도... 아마도 김이 수증기가 되나보다. 조명등도 같이 사용된가 카더라 #

스팀펑크물인 사쿠라 대전의 세계에서는 이거 없으면 전 세계가 기능을 정지한다. 현대에서의 전기와 비슷한 역할을 하고 있다. 사실 스팀펑크라는 장르 자체가 증기기관 없이는 성립하지 않는다.


----
  • [1] 역으로 지구의 거의 모든 표면에는 극미량의 물 분자에서 두꺼운 물층 범위에 해당하는 물 분자가 존재한다.
  • [2] 1680배라고 하면 대단해 보이지만 3차원 공간상에서 평균 분자간 거리가 대략 12배 정도 늘어나는 정도이다 (1680의 "1/3"승 = 11.89). 이렇게 보면 별것 아닌 것처럼 보이기도 하다.
  • [3] 실제 효과는 크지만 가 되어 양이 조절되기 때문이다.
  • [4] 거의 전체가 쇳덩어리인 보일러실은 무게중심을 고려하여 배의 가장 밑바닥에 위치한다.
  • [5] 기름이 물보다 끓는점이 대략 3배정도 높다.
  • [6] 소화기를 쓰면 안 되냐는 사람들도 있다. 이럴 경우 불이 꺼지긴 한다. 다만 기름의 온도를 낮추지는 못하기에 다시 저절로 불이 붙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8 13:48:01
Processing time 0.003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