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순치제

last modified: 2015-02-03 06:08:12 by Contributors

청의 역대 황제
2대 태종 숭덕제 홍 3대 세조 순치제 아이신기오로 풀린 4대 성조 강희제 히오완예이

(ɔ) unknown court artist from
묘호 세조(世祖)
시호 만주식 얼덤부러 황제
중국식 체천융운정통건극영예흠문현무대덕홍공지인순효장황제
(體天隆運定統建極英睿欽文顯武大德弘功至仁純孝章皇帝)
한호[1] 이지슌 다산 한
칸호[2] 아이비어 자사크 칸
만주어 아이신기오로 풀린
(愛新覺羅 福臨, 애신각라 복림)
연호
(청)
만주어 이지슌 다산
중국어 순치(順治)
몽골어 -
생몰기간 음력 1638년 ~ 1661년 2월 5일 (24세)
재위기간 음력 1643년 5월15일 ~ 1661년 2월 5일 (17년 120일)

의 제3대 황제

Contents

1. 소개


1. 소개

청태종 홍타이지의 9번째 아들. 강희제의 아버지.

1638년, 효장문황후의 아들로 태어났다. 1643년 부황의 갑작스런 붕어로 제후 회의에서 황제로 선출되었다. 당시 숙부 예친왕 아이신기오로 도르곤이 유력자였지만 승계에 대한 반발이 심해서 순치제가 황제를 맡게 되었다. 그래서 비록 황제가 되긴 했지만 숙부 도르곤의 압력에서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에 도르곤과 누르하치의 동생 이신기오로 슈르하치(愛新覺羅 舒爾哈齊)의 6남인 이신기오로 지르갈랑(愛新覺羅 濟爾哈郞)이 좌우 섭정왕이 되었다. 특히 즉위 후에는 '황부섭정왕(皇父攝政王)'에 오른 도르곤이 거의 혼자 다 했다.

도르곤은 순치 원년 오삼계의 팀킬 행위로 갓 명을 멸망시킨 이자성을 공격하고 어부지리로 베이징을 접수한다. 이후 명의 정통성을 이어 받은 왕조라고 선포하고 전란으로 파괴된 베이징을 복원한 후 다음해 이자성은 쫓기던 중 살해당한다. 도르곤은 1650년 죽기 전까지 사실상의 황제로서 청을 통치했다. 옥새도 자신이 가지고 있을정도. 도르곤이 죽자 순치제는 비로소 청나라를 통치할 수 있게 되었다.

관습에 따라 청나라 황제는 몽골 출신의 황후를 맞았는데, 순치제는 몽골 출신의 황후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심지어 첫 황후는 폐했다. 대신 후궁들을 좋아했다. 황태자가 된 3황자 히오완예이의 생모 효강장황후 퉁기야씨는 순치제의 후궁이었고, 순치제가 총애한 후궁은 현비 동고씨다. 현비가 1660년(순치 17년)에 사망하자 이런 타입의 군주들이 종종 그렇듯 정치에 뜻을 잃었다.이듬해인 1661년, 천연두에 걸려 황위를 황태자 히오완예이(훗날의 강희제)에게 물려주고 붕어하였다. 23세의 젊은 나이였다.

청나라 판 햄릿(?) 어머니인 효장문황후는 당시 청에서 종종 이루어 지던 제도인 사취수제를 했다는 큰 떡밥에 있다.[3] 그러나 도르곤과 효장문황후가 혼인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아이신기오로 도르곤 참조. 순치제는 마음 고생이 여간 심하지 않았던 모양인지 삼촌이 죽자 존호를 추탈해버리고, 백골까지 훼손해버렸다. 몽골 출신 황후를 싫어한 이유도 이런 어머니에 대한 충격 때문이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국정은 선정이었다. 친정 직후 황족 출신 왕의 6부 관리를 금지시키는 등으로 황권을 강화하였다.[4] 1659년 남명을 윈난성으로부터 미얀마로 내몰아 명나라의 잔존 세력을 대부분 평정하였다. 변발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저우 대학살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한족에 대한 융화 정책도 병용해서 중국 지배의 기초를 닦았다. 다만 한족 출신 공신인 오삼계 등의 3번 세력들의 세력은 무척 커져 강희제 때 삼번의 난이 일어나게 된다.

순치제는 독일 출신 천주교 예수회 선교사 아담 샬(Adam Schall)을 매우 총애했다. 아담 샬은 명나라 때부터 베이징에 파견된 선교사로, 소현세자가 베이징에 있을 때 만난 것으로도 유명한 인물. 역법에 능해[5] 도르곤 때부터 인정받았지만 순치제가 친정을 선포하면서 더욱 대박을 치게된다. 임관 직후 통의대부, 태복시경, 태상시경에 임명되고 정 3품이 된다. 순치제는 심지어 삼궤구고의 예마저 종교를 감안하여 면제해준다. 몇 년 후에는 광록대부의 봉호를 받고, 조상 3대가 은전을 받는다. 1656~1657년까지는 순치제가 두 해 동안 24번이나 집에 직접 왕림하였다. 샬은 순치제에게 충고도 여러가지 하였는데, 궁궐 창고를 열어 백성들을 구휼하고, 이따금 황제 스스로 자신을 질책하고 회개하라는 것까지 충고하여 '섭정왕'이란 조롱 투의 기록까지 있다.

이런 경향은 순치제만은 아니었다. 효장문황후는 십자가의 의미를 몰랐지만 아담 샬이 준 십자가를 가슴에 걸어 천주교를 인정하고, 교리도 열심히 들었으며, 예수 앞에서 예를 표하기도 했다. 말년에 순치제의 총애를 조금 잃긴 했지만, 여하간 아담 샬은 이런 총애를 바탕으로 베이징에 고딕 양식의 성당을 짓게 된다. 중국 역사상 가장 대박친 서양인.

야사에서는 현비가 죽었을때 신하들이 황후 추서에 반대하자 순치제는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황위를 물린 후 오대산으로 출가를 했고, 1669년(강희 8년), 1707년(강희 46년), 1712년(강희 51년), 심지어는 손자인 옹정제 초기까지 살고 입적하였다고는 한다. 김용무협소설 녹정기에도 나온 이야기인데, 물론 야사는 야사일뿐, 믿지는 말자.

1661년(순치 18년)에 황위를 황태자인 3황자 현엽에게 물려주고 24세 때 천연두로 붕어하였다.

순치제의 치세 기간(1643~1661) 조선의 왕은 인조(仁祖, 1623~1649), 효종(孝宗, 1649~1659), 현종(顯宗, 1659~1674)이 재위했다.

여담으로 모 대체역사소설[6]에 출연한 적이 있으나, 매우 안습하게 표현되었다. 지못미.

----
  • [1] 만주식 군주 칭호
  • [2] 몽골식 군주 칭호
  • [3] 효장문황후는 강희제 연간에 죽었는데, 스스로 태종과 묻히길 원치 않았다. 다음 대인 옹정제까지 결론이 나지 않다가 결국 베이링 묘역 밖에 묻힌 유일한 인물이 되었다. 형사취수설이 사실이라면 고구려 고국천왕산상왕의 비 우씨와도 비슷하다.
  • [4] 것보다는 제2의 도르곤을 막기 위해서였을지도
  • [5] 역법 뿐만 아니라 그의 뛰어난 화약 기술은 강희제가 삼번의 난에서 많이 써먹었다.
  • [6] 녹정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3 06:08:12
Processing time 0.176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