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스위스 프랑

last modified: 2015-02-23 14:49:47 by Contributors

서유럽의 통화
유로 (아일랜드 파운드, 프랑스 프랑, 룩셈부르크 프랑, 벨기에 프랑, 네덜란드 길더)
영국 파운드 (코틀랜드 파운드, 아일랜드 파운드, 지 파운드, 지 파운드, 섬 파운드)
스위스 프랑 (리히텐슈타인 헬레)

Contents

1. 동전
2. 지폐
2.1. 1차
2.2. 2차
2.3. 3차
2.4. 4차
2.5. 5차
2.6. 6차
2.7. 7차
2.8. 8차 (현행권)
2.8.1. 위조 방지 장치
2.9. 9차

Francus Helveticus (라틴어, 프란쿠스 헬베티쿠스)
Schweizer Franken (독일어, 슈바이처 프랑켄) / Franc Svizzer (로망슈어, 프랑크 스비처)
Franc Suisse (프랑스어, 프랑 쉬스) / Franco Svizzero (이탈리아어, 프랑코 스비체로)

스위스의 법정 통화이다.[1] ISO 4217코드는 CHF, 통화기호는 Fr(타 프랑화와 구분시 sFr)이다. 첫 등장시기는 명확하지 않으나 법적으로 스위스의 통화라고 못이 박힌 것은 1881년 3월 8일의 일이다. 가장 대표적인 프랑계 통화[2]이며, 스위스는 2001년 3월 4일 유럽연합 가입을 묻는 국민투표에서 76.8%의 반대로 부결되어 유로으로의 화폐 통합을 겪지 않고 스위스 프랑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특이점으로 2011년 8월 6일, 갑작스런 유로화 위기사태에 맞물린 스위스 프랑의 초강세현상으로 인해 스위스 중앙은행측이 환율최저한도를 1유로=1.2스위스 프랑으로 설정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변동환율이면서 동시에 고정환 시스템을 지니게되었다가 유로화의 약세가 지속되자 2015년 1월, 3년만에 다시 완전변동환율로 입장을 선회하였다. 현재 유로대비 프랑 환율은 대략 1:1, 다시 스위스 프랑의 초강세 국면으로 관광객에게 스위스 물가는 더욱 비싸졌다... 2015년 1월 15일 드디어 1유로=1.2스위스 프랑을 폐지했다. 이유는 스위스 중앙은행의 급속도로 불어난 자산 때문이라고 밝혔다. 2011년에 최저 환율제를 채택하고 나서 스위스 중앙은행의 자산이 4배 넘게 불어 4950억 스위스 프랑이 되어 스위스 GDP의 80%정도라서, FRB 나 BOE보다도 부담이 커져서 포기했다고 한다. 간단하게 이 상황을 설명하자면 아래와 같다.
1. 강제로 환율을 조정하기 위해 값이 떨어지는 유로를 마구 사들여서라도 비율을 맞추려 함.
2. 그런데 사들이는 것도 한계가 있어서 그 외환보유액 수준이 1년치 생산액수에 가까워짐.
3. 문제는 유로를 사들이기 위해 프랑을 계속 해외(EU)로 반출해야 하는데 그렇다고 언제 회수될지 모를 상황에서 무작정 프랑을 찍어낼 수도 없는 노릇임.
4. 하지만 유로값은 이런 사정을 모르고 계속 떨어지기만 함. 스위스 금고에 더 이상 프랑이 없는데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어떻게든 보내야만 함.
5. 이렇게 된 이상 ECB로 간다

실질적인 현대 화폐인 5차 발행분 이후부터는 동전이나 지폐나, 50년의 세월이 넘도록 액면단위를 거의 바꾸지 않았다. 화폐가 지나치게 안정되어 있기 때문. 이게 어느 정도냐면 어지간해선 인플레가 1%대를 넘질 않는다! 2010년 기준 0.7%. 이와 맞먹는 수준은 일본 엔(0.4%)이 유일하다. 참고로 달러유로가 2~3%대. 스위스 경제 자체가 굉장히 안정되어 있어서인지 화폐의 가치가 잘 변동되지 않는 점을 이용해 비자금 은닉으로 악용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철저한 비밀 보장으로 유명한 스위스 은행의 이름값에 안정된 통화로서의 네임 밸류, 여기에 스위스라는 나라의 특성(=영구 중립국이라 전쟁에 휘말릴 위험이 적다)이 삼위일체로 합쳐져 세계구급 금융 혹은 정치위기가 찾아오면 어디선가 정체불명의 돈(?!)들이 꾸역꾸역 스위스 프랑으로 환전되어 스위스은행으로 들어오고, 결과적으로 이 통화의 환율이 오른다.

다른 나라와는 차별적인 면이 두 가지 있는데, 지폐는 언제나 온갖 최첨단 신기술과 더불어 새롭고 모험적이기까지 한 디자인을 적극 채용하여 지나치게 정교하게 만드는 반면, 동전은 여태껏 단 한번도 디자인을 갈아엎은 적이 없는 전통을 유지하고 있는 점이 하나,[3] 또 하나는 지폐를 디자인한 디자이너의 이름을 반드시 지폐에 새겨준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디자이너는 모두 외부인으로 뽑는다. 역사적으로 문화적인 힘이 강하지 않은 나라였지만 근대 이후 모더니즘 디자인에 큰 족적을 남긴 스위스였기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강하게 밀어준다는 느낌이 강하다. 물론 다른 국가에도 네덜란드 길더화처럼 스위스 못지 않게 현대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는 화폐가 있다. (물론 길더화는 결국 유로화로 바뀌었지만...)

FX마진에서 거래쌍은 스위스 프랑은 아시아 통화(싱가포르 달러화와 연동 통화는 제외)와 북동유럽 등에서는 미국식으로 표기 한다. [4], 영국 파운드, 유로, 미국 달러, 캐나다 달러, 호주 달러 같은 통화는 유럽식으로 표기[5]

그리고 양차대전과 각종 경제 위기 및 전쟁 발발 할 때 스위스 프랑화는 안전통화로 인식되어 수요가 많이 발생하기도 한다.
금리 또한 일본 엔화보다 낮기 때문에 캐리트레이드 조달 통화로 사용되기도 한다.

1. 동전

프랑의 소액단위를 상팀(Centime)이라고도 표현하지만, 스위스 프랑의 독일어/로망슈어 판에 한해서 라펜=라픈(Rappen, 로망슈어로는 라프(Rap))이라고도 한다. 지폐는 면적이 넓어서 4개국어로 나라이름을 표기할 수 있었지만, 동전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라틴어국명인 "Confoederatio Helvetica"로 새겨져있는게 특징이다. 더불어 보조단위는 새기지 않고, 프랑화도 약자(Fr)로 표기하여 언어문제를 해결하였다.
지금은 백동화로 주조되는 1~5프랑의 경우, 1967년까지는 은화로 만들어졌는데 아직도 법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더구나 현행권 10라픈의 경우는 최초로 만들어진 스위스 주화인데 1879년에 첫 발행되어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바뀐점이 없다고 한다. 말 그대로 백년전통. 하지만 그렇다고 정말로 모든 동전들이 무작정 사용이 가능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1라픈과 2라픈은 너무 소액이라 통용중지[6], 1881~1938년에 주조된 순니켈화 20라픈은 자판기같은 기계가 인식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통용중지 되었다.

그리하여 현재 남은 동전은 총 7종인데, 생긴것들이 거의 똑같아 보여서 자칫 혼동하기 쉽지만, 아래와 같은 차별점을 두고 있다.
소액전
5라픈 : 유일한 황동화. (나머지는 니켈 25%를 섞은 백동화다.)[7]
5라픈, 10라픈, 20라픈 : 앞면엔 숫자만 쓰여있다.
고액전
1/2프랑(=50라픈) : 하위권종인 20라픈보다도 크기나 두께가 작다.
1/2프랑, 1프랑, 2프랑 : 앞면에 Fr.와 연도가 표기되어 있고, 국명이 없이 Helvetia라고만 쓰여있다.
5프랑 : 가장 나중에 나와서, 완전히 다르게 생겼다.

2005년경부터 사용량이 많은 10프랑을 동전으로 바꿀 것인가에 대해 심히 논의되고 있다고는 하나,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대다수인 모양. 그런데 이게 현실이 되면, 무려 11,000원짜리 동전이 나오는 격이다.[8]


2. 지폐

2.1. 1차

(ɔ) from
[9]
1907년 도입되었고, 1925년부터 회수, 1945년 7월 1일부로 통용력을 상실하였다. 디자이너는 요세프 스토륵크와 알베르트 왈치.
1000(보라), 500(초록), 100(파랑), 50프랑(황록)의 4종류이며, 색깔과 크기만 다르고 모양이 모두 똑같다. 앞면의 여인은 스위스의 상징인 헬베티아.

2.2. 2차

1911년 도입되었고, 1958년부터 회수, 1978년 10월 1일부로 통용력을 상실하였다. 디자이너는 유겐 버난드, 페르디난드 호들러, S.발저. 사실상 현대 이전의 발행권은 대개 이 시리즈라 봐도 무방하다. 테마는 지폐를 예술처럼(Money as Art) 이때부터 이미 장잉정신이 투철했나보다. 크기가 나름 큰 편인데 위 1000프랑은 216mm*131mm로, 대략 A5용지(또는 A4용지 반 접은거)에 가까운 크기다! 가장 작은 5프랑짜리가 한국지폐 5천원권 크기. 5, 20, 40프랑만 스위스 취리히에서 인쇄되었고, 나머지는 영국 워털루에서 인쇄되었다. 액면단위가 본격, 체계적으로 정착된 시기이다.

1911 ~ 1978 앞면 뒷면
sfr201.jpg
[JPG image (238.62 KB)]
5Fr 윌리엄 텔 없음
sfr202.jpg
[JPG image (Unknown)]
10Fr 뇌샤텔(지명)의 여인
sfr203.jpg
[JPG image (264.84 KB)]
20Fr 브레넬리 금화도안
sfr204.jpg
[JPG image (Unknown)]
40Fr 윙켈리트
sfr205.jpg
[JPG image (280.79 KB)]
50Fr 여인 A 목수
sfr206.jpg
[JPG image (357.48 KB)]
100Fr 여인 B 수확하는 농부
sfr207.jpg
[JPG image (244.09 KB)]
500Fr 여인 C 자수놓는 공방
sfr208.jpg
[JPG image (403.42 KB)]
1,000Fr 여인 D 제철소 인부 (틀에 쇳물 붓는 광경)
  • 50 ~ 1,000프랑의 여인은 모두 다른 모습이지만, 특정인물이 아닌 그냥 그림이다. 캐릭터 디자인

2.3. 3차

1918년 도입되었고, 1925년부터 회수, 1945년 7월 1일부로 통용력을 상실하였다. 디자이너는 오렐 퓌슬리. 실은 세계 1차 대전때 임시적으로 추가 발행한 것이라, 안정화를 위해 1차와 함께 회수되었다.

2.4. 4차

1938년부터 도입하려 했으나, 세계 2차 대전으로 인해 전면적인 발행 취소 크리를 먹었다. 디자이너는 빅토르 수르벡과 한스 에르니.
1938 (미발행) 뒷면
sfr401.jpg
[JPG image (247.79 KB)]
50Fr 황소를 이끄는 남자
sfr402.jpg
[JPG image (336.67 KB)]
100Fr 특별히 없음
sfr403.jpg
[JPG image (390.06 KB)]
500Fr 실험하는 화학자
sfr404.jpg
[JPG image (388.19 KB)]
1,000Fr 터빈(발전소)
  • 여기의 앞면에 드러난 여인들도 마찬가지로, 어느 특정인물이 아니다.

2.5. 5차

1956년에 도입되었고, 1980년부터 회수, 2000년 5월 1일부로 통용력을 상실하였다. 디자이너는 피에르 가챠트(50프랑 이후, 영국 데라루사 인쇄)와 헤르만느 에이덴벤츠(10, 20프랑, 스위스 취리히 조폐국 인쇄). 본격적으로 현대화폐의 체계가 잡혀진 시기이다. 도안에 특정한 모티프가 있고, 앞면과 뒷면이 서로 연계되는 도안을 그려넣은 것이 이 시리즈의 특징.
1956 ~ 2000 앞면 뒷면
sfr501.jpg
[JPG image (701.42 KB)]
10Fr 트프리드 켈러(시인) 베니트(허브)
sfr502.jpg
[JPG image (913.75 KB)]
20Fr 리 뒤프르 장군 겅퀴
sfr503.jpg
[JPG image (290.98 KB)]
50Fr 꽃관을 쓴 소녀[10] 사과수확
sfr504.jpg
[JPG image (339.8 KB)]
100Fr 에게 꽃 먹이는 소년[11] 달빛 아래 성 마르틴
sfr505.jpg
[JPG image (345 KB)]
500Fr 거울보는 여인 혹은 노파 젊음의 샘[12]
sfr506.jpg
[JPG image (253.53 KB)]
1,000Fr 귀부인으로 보이는 여인 죽음의 무도(Danse Macabre)

2.6. 6차

1976년에 도입되었고, 2000년부터 회수, 2020년 5월 1일부로 통용력을 상실할 예정. 디자이너는 에른스트와 울슐라 헤스탄트. 약간 애매한 감이 있던 5차와 달리 6차부터는 확실한 모더니즘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으며, 간결한 타이포그래피 등을 통해 이전보다 많이 정갈한 느낌을 준다. 이 시리즈 이후로는 모든 지폐를 취리히 조폐국에서 인쇄하게 되었고, 현재와 같은 발행절차의 모든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 그리고 위폐 만들어내기가 굉장히 까다로워졌다. 특징이 하나 있다면 앞면은 가로도안, 뒷면은 세로도안이라는 당시로선 괴상한 독특한 체계. 앞면에 역사적으로 유명한 인물을 배치하고, 뒷면에 그 인물과 관련한 무언가를 그려넣었다. 테마는 "세계의 과학".

1976 ~ 2020 앞면 뒷면
sfr601.jpg
[JPG image (404.87 KB)]
10Fr 레온하르트 오일러[13] 수력발전소 터빈과 태양계 및 렌즈를 통한 빛의 확산 도식(스키마)
sfr602.jpg
[JPG image (Unknown)]
20Fr 오라스 베네딕트 드 소슐[14] 알프스 등반대와 암모나이트
sfr603.jpg
[JPG image (Unknown)]
50Fr 콘라트 게스너(자연사학자) 부엉이
sfr604.jpg
[JPG image (Unknown)]
100Fr 란체스코 보로미니[15] 피엔자 대성당[16]
sfr605.jpg
[JPG image (Unknown)]
500Fr 브레히트 폰 할러(생리의학자) 근육[17]과 호흡과 혈액순환 동맥지도
suisse_6_1000_front.jpg
[JPG image (33.21 KB)]
1,000Fr 귀스트 포렐(미학자, 신경해부학자, 정신과의사 뭔가 비범하다[18]) 개미 세 마리와 미집 뭔가 베르나르 베르베르 돋네

2.7. 7차

1984년 도입할 예정이었지만, 발행되지 못한 비운의 시리즈이다. 사유가 기막힌게, 당국의 예상과는 달리 위조지폐가 나오질 않아서.(...) 원래 7차 시리즈는 6차의 위폐가 나돌아다녀 경제혼란을 일으킬 때를 대비해 만든 준비은행권이었기 때문이다. 행여나 기술이 악용될 가능성을 우려하여, 만들어 놓고도 발표를 안했었다. 그렇게 창고 안에서 썩어가는 새 또다른 신기술이 개발되어버리는 바람에 현행권인 8차가 만들어져서 도입되고, 그제서야 더 이상 존재가 무의미해진 7차가 존재했었다는 사실을 공표하였다. 그리고 공표 직전에, 만들어놓았던 7차 지폐를 모조리 갈아버렸다. 혹시나 있을 유출을 막기 위해. 그래서 지금은 자취만 있고, 실물로는 절대 구할 수 없는 권종이 되어버렸다. 으앜!
디자인의 색상이나 형태를 봤을 때 대한민국 원화의 5차(현행권)과 많이 유사해보이긴 한다. 아마도 이후에 나온 독일 마르크화와 함께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다만 네덜란드 길더화처럼 등장 시기가 더 이르고 유사한 스타일의 화폐도 있는 편이니 단정할 수는 없다.

1984 (미발행) 앞면 뒷면
sfr701.jpg
[JPG image (546.27 KB)]
10Fr 레온하르트 오일러와 히니스베르그의 다리 감마 함수[19], 태양계
sfr702.jpg
[JPG image (672.57 KB)]
20Fr 오라스 베네딕트 드 소슐과 수정(쿼츠 크리스탈) 모발 습도계, 샤모니 몽블랑 계곡, 타쿨 빙하
sfr703.jpg
[JPG image (758.23 KB)]
50Fr 콘라드 게스너와 체리나무 검독수리(동물박물관 소재), 일곱머리 히드라에 관해 서술한 글
sfr704.jpg
[JPG image (820.08 KB)]
100Fr 프란체스코 보로미니와 산 조반니 인 라테라노 대성전 사피엔자 대성당
sfr705.jpg
[JPG image (903.23 KB)]
500Fr 알브레히트 본 할러와 육각형의 세포 X-ray로 찍은 인체내부그림(...)
sfr706.jpg
[JPG image (945.06 KB)]
1,000Fr 루이스 아가시즈와 갑각류구조물의 형상 생선 해부도와 암모나이트

2.8. 8차 (현행권)

swiss_frank_all.jpg
[JPG image (93.81 KB)]

1995년 처음 도입되어 1998년까지 3년에 걸쳐 등장하였다. 테마는 "우리 주변의 예술"이며, 디자이너는 요르그 진츠마이어.
액면이 애매하게 커서 도통 쓰이질 않는 500프랑권 대신 처음으로 200프랑권을 발행하였다. 근데 200프랑권과 1000프랑권은 있는데 500프랑권이 없으니까 이빨 빠진 것 같다.[20]
이 시리즈부터 다른나라와 차별을 두어 전면적으로 지폐가 세로로 발행된다. 이스라엘 셰켈도 똑같이 세로로 발행되는데, 사실 그 이스라엘 셰켈 지폐를 발행하는 곳이 스위스다.[21][22]

플라스틱 재질로 만든 리머 노트라 위조가 어렵다.

1995 ~ (미정) 앞면 뒷면
sfr801.jpg
[JPG image (Unknown)]
10Fr 르 코르뷔지에[23] 찬디가르의 법정[24], 사무국 건물의 정면(배경), 모듈러(Modulor[25])
sfr802.jpg
[JPG image (Unknown)]
20Fr 아르튀르 오네게르 "퍼시픽 231"을 형상화 한 추상화 모음집
sfr803.jpg
[JPG image (Unknown)]
50Fr 소피 토베라프(Sophie Taeuber-Arp) 무서운 오리 아르프의 조형물(테테 다다), 사각형의 돌출(Relief Rectagulaire), 기하구조 "대합실(Aubette)", 열린 선(Lignes Ouvertes)
sfr804.jpg
[JPG image (Unknown)]
100Fr 알베르토 자코메티 로타 2세(우측상단), 걷는 사람 1세(L'Homme qui Marche I), 시간과 우주의 관계의 스케치(중앙하단)
sfr805.jpg
[JPG image (Unknown)]
200Fr 카를로스 페르디나드 라무즈 산의 세계 & 호수의 세계(작가인 카를로스에게 영감을 준 요소), 카를로스의 소설원고 일부 (앞쪽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추억", 뒤쪽 "대지의 아름다움")
sfr806.jpg
[JPG image (Unknown)]
1,000Fr 야코프 부르크하르트[26] 고대 조각 & 고대 건축물 = 로마의 파르테논, 르네상스 양식의 창문, 야코프의 저서 "반영된 역사"의 일부

2.8.1. 위조 방지 장치

스위스에서 발행하는 지폐는 시대를 막론하고 언제나 위조하기 더럽게 힘든 지폐로 손꼽는다. 이 지폐를 위조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액면가 금액보다 더 들어간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을 만큼 스위스 프랑 지폐는 고난도 수준의 위조 방지 장치가 들어가 있다. 오죽하면 행여나 새 위조기술이 개발되기 한 발 앞서, 신기술이 도입된 신권을 내놓는 경지에 이르렀다고.

앞면에 보면 도안 인물 왼쪽으로 액면가 금액이 8개나 인쇄되어 있는데 이 액면가 금액이 죄다 위조 방지 장치이다. A에서 H까지 단계로 인쇄되어 있다.
  • A는 매직 넘버로 보는 각도에 따라 보이거나 보이지 않는다.
  • B는 돌출 은화로 밝은 곳에 비출 때 숫자가 나타난다.[27]
  • C는 돌출 인쇄 방법으로 볼록하게 튀어 나와 있다.
  • D는 미세 구멍으로 만든 숫자로 밝은 곳에 비출 때 숫자가 나타난다. 실제로 구멍이 뚫려 있으나 육안으로 볼 수 없다.
  • E는 광 가변 잉크(OVI)로 보는 각도에 따라 색상이 다르게 변한다.
  • F는 육안으로는 볼 수 없으나 자외선 투시할 경우 형광 노랑색으로 숫자가 나타난다.
  • G는 은색 사선으로 미세 글자 SNB, BNS가 반복적으로 나타나며 이 것으로 숫자를 표기한다.
  • H는 요판 잠상으로 지폐를 기울이면 숫자가 나타난다.

이것도 부족하여 앞뒤판 맞춤, 미세문자, 광간섭무늬, 숨은 그림, 홀로그램, 숨은 은선까지 넣었다. 거기다 "은행권은 형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습니다."라는 문구가 다음과 같이 스위스의 4가지 공용어로 써있다.
독일어:Banknoten sind strafrechtlich geschützt
프랑스어:Les billets de banque sont protégés par le droit pénal
이탈리아어:Le banconote sono protette dal diritto penale
로망슈어: Las bancnotas èn protegidas dal dretg penal.

2.9. 9차

swiss2.jpg
[JPG image (309.06 KB)]

2010년에 도입하기로 했었지만 연기, 그리고 최근에 또 연기한다고 발표하여, 2012년 말에 도입 예정에 들어가있다.....만, 이것들이 또 연기했다. 2013년 초에 내놓겠단다. 이제 그만 좀 하자?
이전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먼저 50프랑이 소개되고, 나머지가 총 2~3년 가량의 기간중에 하나씩 발표될 예정며, 적어도 2015년에 모두 교체할 것을 목표로 한다. 디자이너는 마뉴엘라 프룬더, 테마는 "스위스, 세계로 열다. (La Suisse ouverte au Monde)"
2005년에 공모전을 통해 공동 차선작으로 선정된 디자인 중 하나. 본래 최우수작으로 뽑힌 디자이너 마뉴엘 크렙스[28]의 디자인은 과학을 테마로, 깔끔한 모더니즘 스타일로 마무리 된 디자인이었다.(아래 그림) 하지만 대대적으로 공표하고 난 후 뭔가 터졌는지 어느날 돌연 갈아엎어져 버렸다. 안습 그런데 6년후, 한국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터졌다.

swiss1.jpg
[JPG image (241.98 KB)]

어느쪽이건간, 스위스로선 사상 처음으로 사람이 그려져있지 않는 시리즈가 될 예정. 참고로 나머지 다른 디자이너의 작품은 스위스 국립은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발표된 사항에 의해 구체적인 스펙을 설명하자면, 8차와 동일하게 모두 세로도안으로 만들어지지만, 크기가 높이 7cm, 가로 12.3~15.8cm(7mm간격)로 권종간의 차이가 다소 축소될 예정이다. 따라서 10프랑은 거의 변함없어 보이겠으나, 1000프랑은 많이 작아질 것이라 한다. 단, 색깔은 이미 정해진 쪽으로 고정되었기 때문에 현행 그대로 유지한다. (디자인 공모전 규칙에도 명시되어있다.)
권종마다의 테마가 있지는 않지만, 각각 "대화(Dialogue), 진보(Progress), 약속(Humanitarian Commitment), 경험(Exciting Experience), 창조(Creativity), 조직(Organisations)" 6가지 중에서 하나씩 갖기로 내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너무 추상인 개념이라 결과물이 이에 부합하는지의 판단은 각자 하기 나름.
여담이지만, 공모전은 45세 미만의 실질적으로 스위스에서 활동하는[29] 유사시 장기계약도 가능한 전문 디자이너에게만 참여 자격이 주어졌고, 상금은 1등 40,000프랑, 2등 15,000프랑이었다. (원래는 2등 2만프랑, 3등 1만프랑이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미정) - 발행시 추가 예정 앞면 뒷면
sfr901.jpg
[JPG image (Unknown)]
10Fr
sfr902.jpg
[JPG image (Unknown)]
20Fr
sfr903.jpg
[JPG image (Unknown)]
50Fr
sfr904.jpg
[JPG image (Unknown)]
100Fr
sfr905.jpg
[JPG image (Unknown)]
200Fr
sfr906.jpg
[JPG image (Unknown)]
1,000Fr

----
  • [1] 스위스 내에 자리한 월경지(위요지) 두 군데에서도 스위스 프랑을 사용한다. 독일의 뷔진겐(Büsingen), 이탈리아의 캄피오네 디탈리아(Campione d'Italia). 둘 다 스위스의 경제권에 둘러싸여있어 양쪽 모두 사용하는 꼴인데 독일쪽은 비공식적이지만, 이탈리아쪽은 공식적이다. 별 볼일 없는 뷔진겐과는 달리 캄피오네 디탈리아는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어서 그런 걸지도. 게다가 스위스 카지노와는 달리 이탈리아 카지노는 금액제한이 없어 제법 돈이 벌리는 모양이다(...)
  • [2] 사실 "프랑(Franc)"이라는 단어에서도 알 수 있듯, 프랑스의 통화가 기원이자 대표였다. 하지만 대세인 유로에 잠식당해서... 지못미 프랑스 프랑
  • [3] 정말 간혹가다가 아주 소소한 부분이 바뀌기는 한다. 예를 들면 재질이라든가 홈의 정교함이라든가(..) 그런데 그냥 얼핏보면 구분 못 한다.
  • [4] 예 : 1 스위스 프랑 = 2.4798 폴란드 즈워티
  • [5] 예 : 1A$= 0.93476 프랑
  • [6]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등도 같은 이유로 0.01과 0.02단위를 사용하지 않는다.
  • [7] 1라픈과 2라픈이 통용되던 시절엔 적동화 그룹이었다.
  • [8] 일상생활에서 통용하는 주화 중 세계에서 가장 가치가 높다는 일본500엔 주화가 갖는 가치가 5프랑의 가치와 비슷하다. 즉, 10프랑 동전이 탄생하는 것은 곧 500엔 주화의 2배 가치를 갖는 동전이 탄생하는 것이다.
  • [9] 위키피디아 출처. 구멍은 시중에 더 이상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일부러 뚫어놓은 것이다. 이런 걸 천공권이라 한다.
  • [10] 하이디라는 설이 있다 카더라.
  • [11] 하이디 친구라는 설이 있다 카더라
  • [12] 이 시리즈의 특징을 가장 확실하게 보여주는 도안이다.
  • [13] "오일러 수"라 불리는 "자연상수 e = 2.7182818284... = liminf(1+1/n)^n"를 만들어낸 그 오일러다. 수능 미적분의 주적 참고로 말년에 러시아에 살아서 러시아에선 자국 학자라고 빡빡 우긴다. 러시아에서는 위인이 오일러로 있습니다
  • [14] 귀족출신 알프스 등산탐험가 겸 지질기상화학자. 체덕지전(體德知)을 모두 겸비한 레알 엄친아
  • [15] 이탈리아 출신의 건축가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의 제자 중 한 사람.
  • [16] 정작 이탈리아에 있다. 원어로는 Chiesa di Sant'Ivo alla Sapienza ...어?
  • [17] 몸매같은게 아니라, 해부학에나 볼 법한 그림이다(...)
  • [18] 개미의 행동을 관찰해서 사람의 (생각)를 연구한 학자다. 게다가 젊었을 적엔 쎼...쎾쓰!을 연구하기도 했다고(...). 뭐야 이 영감탱이 무서워
  • [19] 미적분학/통계학의 용어. 여기서 말하는 감마함수는 오일러 극한형태라고 불리는 것으로,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20] 1000프랑은 시중에서 쓰이기 보다는 주로 자동차같은 고액거래용으로 쓰인다고 한다. 쓰기 귀찮은 수표 대용으로 쓰이는 모양. 근데 카드가 있잖아
  • [21] 참고로 셰켈 동전은 한국조폐공사에서 제조한다.
  • [22] 하마 달러베네수엘라볼리바르도 현행권이 전면적인 세로로 발행되고 있다. 사실 세로 디자인 자체는 과거에도 아예 없었던게 아니지만, 전면적으로 채택한 것은 스위스가 처음이다.
  • [23] 인생의 대부분을 프랑스에서 활약한 스위스인인 건축가. 때문에 사실상 프랑스의 건축가로 인정해주는 분위기지만, 현대건축의 아버지라고 불리울 정도의 인물인 만큼 스위스로써도 놓치기 아까운 모양.
  • [24] 르 코르뷔지에의 대표건축물 중 하나.
  • [25] 르 코르뷔지에가 고안한 건축비례 표. 하지만 아무도 쓰질 않는다.
  • [26] 미술사(史)학자
  • [27] 대한민국 원 지폐의 비어있는 곳을 비추면 나타나는 숨은 그림을 생각하면 된다.
  • [28] 우연인지 악연인지 1등, 2등 둘 다 마뉴엘...
  • [29] 국적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3 14:49:47
Processing time 0.734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