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스즈키 카푸치노

last modified: 2014-11-06 04:33:53 by Contributors

cappuccinofront.jpg
[JPG image (95.26 KB)]

cappuccinorear.jpg
[JPG image (98.85 KB)]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서브컬처에서의 카푸치노
4. 그 외 트리비아


1. 개요

스즈키에서 생산한 경차 스포츠카.[1] 이름의 유래는 커피 종류인 바로 그 카푸치노.

형식명 : EA11R(전기형, 1991~1995), EA21R(후기형, 1995~1998)
전장×전폭×전고 : 3295mm×1395m×1185mm
지상고 : 13cm
공차중량 : 690kg

구동방식 : FR
변속기 : 5단 수동 or 3단 자동
엔진형식 : 직렬 3기통 657cc DOHC, 인터쿨러 터보
최고속력 : 180km/h
최대출력, 최대토크 : 64마력/6500rpm, 8.7kgm/4,000rpm



2. 상세

헤이세이ABC 중의 C에 해당하는 경스포츠카. 그 중에서 가장 차체가 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체가 일반 승용차보다도 훨씬 작고 좌석 위치도 낮아 승용차에선 고개만 돌려도 될 것을 카푸치노에서는 올려다 봐야 한다.

겉보기엔 그저 장난감처럼 생긴 귀여운 오픈카지만, 실제 성능은 무섭기 짝이 없다. 64마력의 출력은 판매 당시의 마력규제[2]에 따라 제한을 걸어둔 것에 불과하며, ECU 리매핑만으로 순식간에 100마력 정도까지 올라서며 본격적으로 튜닝할 경우 최고 180마력[3]까지 올릴 수 있다. 기본 상태의 레드존이 8500rpm부터 시작되며, 계기판에 12000rpm까지 찍혀 있는 오토바이급의 고회전형 엔진인 것도 특징.[4]

스즈키에서는 이 카푸치노만을 위하여 볼트 하나하나까지 경량화된 것으로 전용 설계된 것을 사용했는데, 그야말로 일본 버블경제의 극치를 보여주는 차량이라 할 수 있다.[5] 이름부터가 거품인 카푸치노 당연하게도 거품이 꺼지고 나서는 수익이 전혀 나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에서 IMF 구제금융이 터진 1998년에 결국 단종되었다. 어디까지나 매니아용의 차량이었기 때문에 전후기형을 통틀어 전 세계에 28000대 정도밖에 생산되지 않았고, 이는 헤이세이ABC 전체 판매량 중의 약 41%에 해당한다.[6] 영국, 독일, 홍콩 등지에도 스즈키 브랜드로 수출해 판매했는데, 희한하게 우측통행인 독일에서도 우핸들로 팔았다.

이니셜D 때문에 일본 밖에서는 오히려 혼다 비트보다도 팬층이 더 많은 상태이며, 셋 중에서 중고차 거래가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대한민국에도 카푸치노 오너들이 모여 만든 동호회가 존재한다.


3. 서브컬처에서의 카푸치노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에서는 전통적으로 경차들 중 가장 성능이 뛰어난 차량이며, 일반 중고차 시장을 기웃거리다 보면 심심할 때 한 번씩 떠 주기 때문에 초반부터 그리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기본 성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튜닝 시스템의 힘을 거의 빌리지 않고도 경차 전용 레이스에 끌고 나가면 1등은 거의 따 놓은 당상이나 마찬가지.

이니셜 D에서 현역 랠리 드라이버인 사카모토가 타고 나와 후지와라 타쿠미와 사이타마에서 레인 배틀을 벌이게 된다. 그 때까지 타쿠미의 트레노가 공차중량이 980kg라는 점을 이용해 가벼움을 무기로 레이싱을 했는데, 카푸치노를 상대하면서는 그런 장점이 완전히 통하지 않게 된다. 결국 타카하시 료스케의 조언대로 다른 차들이 자신에게 했던 것처럼 파워를 이용한 승부를 펼쳐 주인공 보정에 힘입은 승리를 거두게 된다.

아케이드판 이니셜D에서는 버전2에 최초 등장. 다른 차들과 완전히 차별된 물리엔진에 최고속도 209km라는 단독 1위의 최고속도로 아키나 다운힐 마른길과 묘기 양방향 빗길 특화였고, 버전3에서는 묘기 양방향 마른길 특화였다. 버전4에서는 TA부문에서 좀 약화되었으나[7] 5에서는 화려히 부활하여 Top5에 들게 되었다.[8] 전체적으로 따졌을 때 버전3까지는 앞쪽 코스에 강하고 버전4 이후로는 뒤쪽 코스에 강하다고 볼 수 있다.

카이도 배틀에서도 역시나 등장하는데, 굼뜬 가속력 문제만 어떻게든 해결하면 내리막 한정으로 A급 차량도 발라버릴 수 있는 경량급 괴물 머신이 된다. 후지와라 타쿠미를 카푸치노로 압도했던 사카모토의 기분을 비슷하게 느껴볼 수 있을 듯.


4. 그 외 트리비아

2013년 기준으로 대한민국 법규상 모든 경차 혜택을 다 받는다. 게다가 일본처럼 경스포츠카 할증 같은 것도 없는 순수한 승용차 판정. 가끔 국내 시장에 중고 매물이 나올 경우 거의 빠짐없이 이 점이 강조된다. 다만 이 녀석은 오로지 주행성능만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20여년 전의 경차이기 때문에 상당히 불편한 점이 많다.

  • 전부 우핸들밖에 없다. 직핸드 같은 게 필수품.
  • 대우 티코와 비교했을 때 순수 외견상으로도 전장5mm/전고210mm 정도 작고, 롱노우즈 방식의 2인승 로드스터인데다 애프터샵 튜닝을 위해 본넷 부분을 많이 비워둬서 그만큼 탑승 공간이 비좁다.[9]
  • 전체적인 안정성 부족과 차체 강도 부족은 당시 경스포츠카에 나타나는 고질적인 문제점[10]들이었으나, 카푸치노의 경우 그 이외에도 브레이킹 성능에서 많은 문제가 있었다. 순정 브레이크로는 대략적으로 시속 80km 이상에서의 급제동이 거의 무의미한 수준.[11]
  • 엔진열이 높아서 에어컨을 틀었는데도 그 열기가 그대로 들어와 사실상 의미가 없었다.
  • 최후 기종인 98년식을 기준으로 해도 A급 중고차래봤자 이미 만들어진 지 16년이나 지났다. 튜닝을 위해서 전기형을 찾게 된다면 단순 연수 계산으로만 20년이 넘는다. 게다가 이 녀석은 스포츠카다. 과연 A급을 그리 쉽게 찾을 수 있을까?

다시 말해서 예쁜 외모와 무시무시한 성능, 거기다 경차 혜택이 있다 해도 잠재력을 100% 끌어내기엔 이미 꽤 많은 제약이 걸려 있는 셈. 혹시라도 이 차를 살 생각이 있다면 정말 신중하게 생각해 봐야 할 거다.

보배드림 같은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서 한동안 국내 카푸치노 중고가가 1200~1700만원선으로 고정되어 있었는데, 인터넷을 통한 일본 직수입 거래가 활성화되고 직접 들여 오는 경우가 많아지자[12] 나머지 ABC의 두 차량과 비슷하게 700~800만원대로 뚝 떨어졌다. 그러지 않아도 카푸치노 동호회 가입해서 직거래로 사면 원래 그 가격대였지만

걸기어 13화에서 헌팅용 차량으로 얼마나 먹힐까에 대해 실험해 보기도 했다. 당시까지 유일한 일본 차량이자 유일한 경차로, 카푸치노의 크기가 얼마나 작은지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비교해 볼 수 있는 유일한 국내 영상.


가끔 스즈키의 다른 엔진들을 가지고 와서 마개조하는 경우가 발견되는데, 엔진룸에 여유공간이 많아서 돈만 있다면 하부를 뜯어고쳐서 대충 자리를 맞출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스즈키 오토바이 엔진들 중에 출력 괜찮은 것들을 이용한 온갖 종류의 마개조가 판을 치고 있으며, 위 영상은 영국에서 하야부사의 엔진을 우겨넣어 만든 330마력짜리 물건.

c542c6ec0a.jpg
[JPG image (216.98 KB)]

2013년 5월에 카푸치노 부활 프로젝트가 등장해 컨셉아트가 배포되었고, 도쿄 모터쇼에 동일한 디자인으로 출품되며 일본의 각종 자동차 잡지에서 메인 이슈로 다룰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다만 혼다 비트 등의 전례를 살펴 보면 빨라봐야 2014년 연말에나 제대로 된 윤곽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
  • [1] 일본에는 경스포츠카라는 카테고리가 따로 분류되어 있어 보험에서도 일반 경차와 다른 취급을 받는다.
  • [2] 배기량에 따라 최고출력이 정해져 있다. 국내 기준과 비교하자면 마티즈모닝이 맞춰야 할 규격 마력수를 법으로 정해 놓은 셈.
  • [3] 전기형에는 주철 블럭 엔진인 F6A가, 후기형에는 알루미늄 블럭 엔진인 K6A가 들어가 있는데, K6A쪽이 튜닝 제약이 있어 180마력 수준까지 끌어올리려면 F6A를 장착한 전기형이어야 한다고. 그냥 후기형 사도 전기형 엔진 스왑하면 되잖아 사실 100마력으로만 튜닝해도 마력당 6.9kg이고, 180마력까지 끌어올릴경우 마력당 3.8kg인데, 국산차 중 최고라는 제네시스 쿠페 380 모델이 마력당 5.15kg이고 포르쉐 카레라가 마력당 2.27kg이다. 거기에 거의 1/3 정도인 공차중량을 생각하면...180까지 다 끌어올리면 지랄같은 연비 문제까지 충실해지는 그야말로 슈퍼카가 된다.
  • [4] 원래 스즈키오토바이 쪽이 주력 업종이어서 그 쪽의 노하우가 엔진 개발에 적극 반영되었다. 하지만 진짜로 오토바이용 엔진을 얹으려면 마개조 수준을 뛰어넘어서 아예 밑판을 전부 뜯어고쳐야 하므로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5] 아니 버블경제라면 돈이 남아도는 시기인데 대배기량 슈퍼카를 제치고 웬 경차? 하실 분들을 위해 좀 설명한다면 일본 버블경제 시기에는 돈만 넘쳐난 것 이상으로 엄청난 부동산값 상승이 있었기 때문에 덩달아 차고지 확보 비용이 엄청나게 올라갔다. 즉 주차비용 때문에 경차가 선호된 것.
  • [6] 헤이세이ABC 중 가장 많이 팔린 것은 혼다 비트로 33892대. 카푸치노는 26474대. 가장 적게 팔린 것은 고작 4392대가 팔린 마츠다 오토잠 AZ-1이다.
  • [7] 이로하 양방향 특화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중위권. 다만 배틀에서는 여전히 사기적인 승률을 자랑했다.
  • [8] 이로하자카 준특화로 떨어진 대신 다른 코스에서의 TA순위가 전체적으로 상승, 사기적인 배틀 성능도 건재하다.
  • [9] 1980년대 후반의 일본인 평균신장을 기준으로 탑승공간을 설계해서 그런 것. 가 190cm을 넘거나 평균신장에 몸무게 85kg 이상 넘어가는 비만체형일 경우 카푸치노 타는 건 포기해야 한다. 이럴 때 위너는 불리하다.
  • [10] 경스포츠카의 전성기 시절은 충돌안정성 기준이 보강되기 이전이었던인지라 정말 문제가 많았다 당장 티코의 경우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 [11] 사실 브레이크 문제는 경스포츠카 전체적으로 다들 기준 미달이었지만 카푸치노가 독보적으로 병맛이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묻힌 감이 있다. 결과적으로 브레이크 튜닝 및 내구도 보강은 경스포츠카에게 있어 필수요소나 다름없었다.
  • [12] A급 중고차의 경우라고 해도 순수 거래가격이 20만엔 정도이고, 관세+반입비용+등록비용 합쳐도 1000만원이 되지 않는다. 배기가스 기준을 맞추기 위해 흡배기 튜닝을 한다 쳐도 1000만원이 조금 넘어가는 수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06 04:33:53
Processing time 0.176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