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스토니 스컹크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Stony Skunk

현재는 해체한 대한민국의 힙합 듀오. 스컬(Skul1, 조성진)과 S-쿠쉬[1](김병훈)으로 이루어진 듀오로 힙합 음악에 레게음악을 섞은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음악으로 유명하다.

두 멤버는 어렸을 때부터 교회에 같이 다니면서 원래부터 알아왔던 사이로, 스컬은 중앙대학교 힙합동아리에서 만난 여성 랩퍼 예솔과 함께 Daggaz라는 이름의 듀오를 꾸려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었고, S-쿠쉬는 랩쪽에 관심이 많았던지라 18살 나이에 김진표의 홈페이지를 통해 김진표 3집의 피처링진으로 발탁, Shader라는 이름으로 랩을 하기도 했다.

스컬은 대거즈의 이름으로 각종 컴필레이션 앨범 등에 참여, 여러 곡들을 남겼지만 정작 팀은 제대로 된 음반 한 번 못 내보고 1년만에 해체하게 되었으며, 한창 언더그라운드 힙합 중흥기였던 시절 스컬의 공연 무대를 본 S-쿠쉬가 스컬과 의기투합하여 스토니 스컹크를 꾸리게 된다.

언더그라운드에서부터 독특한 음악으로 활발한 활동을 해오던 그들은 MC 스나이퍼를 프로듀스로 하여 스나이퍼 사운드에 들어가며, 1집 앨범 "Best Seller"을 발매한다. 힙합음악에 레게를 섞은 독특한 음악으로 그들은 한국의 힙합계에 큰 호응을 얻으며, 높은 인기를 얻게 된다.스나이퍼 사운드에 자메이카 고구려 힙합이라는 이상한 바람을 불어넣은 장본인들 되시겠다.

그 후 스나이퍼 사운드와 결별 후 소속사를 YG로 이적하게 되고 2집(혹은1-1집)"Ragga Muffin"을 발매한다. 가요 프로그램에도 자주 출연하고 언론에 노출도 많이 되었지만 많은 사람들의 우려와 함께(...) 앨범은 큰 빛을 발하지 못했고, 뭔가 어정쩡한 음악이라는 분위기만 남긴다. 하지만 YG 양현석사장이 "스토니 스컹크의 음악은 마약과 같다."라는 평가처럼 그들의 음악을 듣는 팬들에게는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실제로 m-flo의 버벌이 한국에서 이 앨범을 듣고 몇 백장 사서 일본에 뿌렸을 정도다.

하지만 3집 앨범 "Skunk Riddim"에서 그들은 완벽에 가까운 스타일과 사운드를 구가하며 한층 더 깊은 레게 음악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스컬은 태평양 건너 YG Underground의 지원을 받아 미국에서 활동을 하며 2집(1-1집)의 "Boom di Boom Di" 곡을 영어 버전으로 발표해 큰 호응을 받으며 빌보드 R&B/힙합 챠트 상위권에 오르며 그 이름이 알려지고 각종 음악잡지에 이름이 등재되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한국에선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지금까지도투명한골수 매니아 팬들이 존재한다.하하를 매우 증오한다.

스컬이 미국 활동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4집 "More Fyah"를 발매하여 무대에 서기도 하였지만 제대로 된 콘서트 공연 한번 하지 못하고 스컬이 입대를 하게된다.

스컬이 군복무를 하는 동안 S-쿠쉬는 YG에서 작곡가의 길을 걷게된다. 빅뱅, 2NE1등의 YG의 대표 가수들의 곡들을 작곡하며 스토니 스컹크 시절부터 다져온 실력을 맘껏 뽐내게 되며 그가 쓴 곡들이 히트를 하면서 주가를 올리게 된다.

스컬의 제대 날짜가 다가오자 그들의 새 앨범을 기다리는 많은 레게 음악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고 스컬과 YG 간의 계약기간 만료로 인해 스컬이 YG를 나오게되자 스토니 스컹크는 사실상 해체를 하게 된다.

현재 스토니 스컹크는 멤버 중 스컬은 본인이 직접 사자 레코드를 설립하고 조PD, 라이머, 버벌진트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거 소속되어있는 레이블 브랜뉴스타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본격 국내 활동에 돌입하였다. 현재 솔로 1집인 한국레게를 발표했으며 양동근, 박효신등과의 작업물을 꾸준히 내놓고 있다. 또 무한도전 나름 가수다에 출연하여 하하와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2] 그리고 최근에는 다시 하하와 프로젝트 팀을 꾸려 앨범을 발표하기도 하는 등 매우 활발히 활동중이다. 한편 Kush는 이낙(E.nock)으로 예명을 바꾸면서 가수 활동을 중단하고 YG 작곡가/프로듀서로 남았다. 그는 빅뱅과 2NE1의 곡을 다수 작곡하기도 하는등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2NE1의 숨겨진 명곡들인 In the club, 박수쳐, 아파, stay together, 빅뱅의 Baby don't cry[3], 날개[4] 등이 그의 작품이다. 그런데 쿠시 역시 YG를 떠났다는 기사가 최근 났다.아이고 이제 2NE1은 테디의 전자음으로 도배되겠구나 현재는 같은 YG소속이었던 DM(마스타 우 와 YMGA로 활동했던 그 사람 맞다.)과 신예 힙합 걸그룹인 D-UNIT을 프로듀싱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서인영도 프로듀싱하고 있는것 같다 최근 서인영과 열애설이 터졌는데 완강히 부인하고 있지만 데이트 장면이 포착되는 등 거의 기정사실인것 같다(...) 쨋든 지금 쿠쉬는 다시 YG로 복귀하여 다시 프로듀싱을 하고 있는 모양이다. 최근 마스타 우의 신보를 프로듀싱하기도 했다.

스토니 스컹크는 활동 초기부터 스컬의 레게색, 쿠쉬의 힙합색이 진했고 그 둘의 느낌이 잘 어우러진 그룹이었다. 스컬은 Real Reggae Music, 쿠쉬는 Real Hiphop Music에 자신있다고 노래속에서 밝혔던 그들은 결국 각자의 길로 갈라서게 된 것이다.

Kush가 대마초라는 뜻이 있어서 약하고 음악하는거 아니냐?? 는 개드립이 있었는데 마초맨의 등장으로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

무브먼트와는 사이가 별로인데, 예전에 '버팔로 2006'이라는 곡으로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를 깠고[5], 2008년 에픽하이가 'Eight by Eight'로[6] 맞디스를 해버렸다. 그리고 2012년 스컬이 싱글 "쓰레기"의 버팔로 2012[7]를 수록하면서 타블로를 다시 디스했다. 최근 에픽하이가 YG로 영입된걸 생각하면 스컬이 YG에 계속 있었더라면(...)
그리고 타블로는 THE CYPHER 2012에서 "뽀로로가 니 친구다"로 재디스... 이에 맞서 스컬과 절친한 사이이자 buffalo 2012에도 참여했던 스윙스는 자신의 곡 '불도저'에서 타블로를 디스했다.[8]
----
  • [1] 결성 초창기에는 소래눈보이라는 이름을 썼었고 현재는 E. knock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 [2] 근데 꼴찌 했다(...) 지못미.
  • [3] 대성 솔로곡
  • [4] 대성 솔로곡(...)
  • [5] 예전에 TBNY의 차렷이란 곡에서 스나이퍼를 깐 거랑 관련이 있는 듯.
  • [6] 5집 Pieces, Part One에 수록된 곡. 피쳐링진을 보면 모두 무브먼트 멤버다.
  • [7] 스윙스가 피쳐링
  • [8] 다만 이는 가사 보면 아무리 봐도 디스 같기는 한데 스윙스 본인이 부정하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9 10:55:17
Processing time 0.05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