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스피리트 알반

last modified: 2014-04-16 21:31:12 by Contributors



주인공 마카 알반의 아버지이자 데스사이즈이지만, 아버지로써의 입지가 위태로운 그런 남자.

마카 알반의 아버지이자 사신님의 무기 데스사이즈 중 최초의 인물이다. 초반에는 아예 데스사이즈 하면 바로 그를 가리키는 등식이었다. 그런 만큼 무기로써 대단히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으며 가끔 사무전에서 선생님 역을 맡기도 한다. 그의 1대 장인인 랑켄슈타인과는 선후배 관계인데 이전 프랑켄슈타인에게 5년 동안이나 연구당했던 일 때문에 그를 보면 반쯤 공포에 떨기도 하지만, 무기와 장인이란 관계 하에 협동하게 되면 손발이 척척 맞는다. 무기로써의 외형은 흑색의 낫. [1]

초반엔 슈타인과 콤비를 이루고 있었지만 아수라 부활 이후에는 사신님의 전용 무기로 자리잡게 된다.

그가 18세가 되었을 때 마카가 태어났다고 하며, 마카가 어렸을 적 곧잘 책을 읽어줘서 마카가 책을 좋아하게 된다. 마카에 대해 거의 딸내미바보에 가까울 정도로 매달리고 있지만, 굉장히 바람둥이라 아내와도 이혼당한 경력이 있다. 그 때문에 마카는 그에게 반발해 사무전에 들어갔으며 이젠 아빠라 생각 안 한다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있어 가슴에 못이 박히고 있다. 허나 그렇다고는 해도 절연 수준으로 기피되는 건 아니라서 제대로 아빠라 불리고는 있으며 간간히 대화도 나누곤 한다.

마카에 대한 친권이 마카 알반의 어머니에게 넘어간 것도 있어 아버지로써의 입지가 꽤나 위태로운 탓에 본인은 어떻게든 마카와의 관계를 회복해보려 이래저래 노력해 보고는 있지만, 그러면서도 그 바람둥이 기질이 수정될 기미가 보이고 있지 않아 길은 아직도 멀다. 하지만 성격은 작중에서 손꼽히는 대인배로 자신에게 정보를 빼가던 술집 마녀들[2]에게 관대한 처분을 부탁하거나 딸바보면서도 딸아이의 결혼은 그리 반대하지 않는(...) 모습이 보인다. 또한 시무전 인물의 살인사건이 일어났을때 정신적으로 몰린 슈타인에게 "아무도 너를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아."라고 말해줘서 정신을 차리게 도와주는 모습도 보인다.

사신님과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서인지 학생들은 모르는 사실도 여럿 알고 있는 모양이다.

귀신 아수라의 위치가 밝혀짐에 따라 원정대의 일원이 된다. 마카와 만나 예전 아내에게 줬던 반지를 주며, 원래는 사내아이를 원했지만 마카 너라서 정말 다행이라며 마카를 안아주는 모습이... 상당히 짙은 사망 플래그로 보인다. (...)

달에 도착한 뒤 병사 한 명과 적당히 파장을 맞춰 싸우고 있다가, 슈타인의 무기였던 마리가 전선에서 물러나자 다시 슈타인의 무기가 되어 싸운다. 그 뒤 키드와 다른 사무전 병력들이 일시 퇴각하는 와중에도 슈타인 및 다른 두 데스사이즈&장인들과 함께 전장에 남는다. 한동안 계속 싸우다가 장인들이 한계에 달한 시점에서 다른 장인들이 죽을 각오는 되었다든가 마녀들이 오든 말든 될 대로 되라는 소리를 하자 약한 소리 하지 말라며 일갈한다. 그리고 그 앞에 나타난 건 딸 마카. 이어 키드 등의 지원군이 나타나고 거기에 마녀들이 소울 프로텍트를 전개하여 위기를 모면한다.

이후 도화사들이 전멸당하고 귀신이 각성하면서 레벨이 낮은 이들은 전부 광기에 녹아버릴 위기에 처하여 대부분의 병력들이 프리의 공간 마법으로 어디론가 전송된 가운데 마카 등과 함께 남게 된다. 이어 귀신을 흡수한 크로나가 그 자리에 나타나자, 애들 싸움에 끼는 법이 아니라 하며 마카가 크로나와 싸우는 자리에서 빠져준다. 그러나 싸움 스케일이 워낙 큰 탓에 그만 어디론가 나가 떨어졌다가 기어올라 다시 마카에게 합류.

마침 마카 일행이 크로나에 의해 무기와의 파장을 맞추지 못하는 상황에서 마카에게 자신을 무기로 쓰라고 제안하고, 파장을 일치시켜 크로나를 몰아붙이게 해준다. 이 상황을 납득하지 못하는 크로나에 대해 가족의 유대라는 답을 제시하는데 실로 원조 데스사이즈 및 마카의 아버지다운 포스.

.....그런데 112화에서 BREW와 검은 피를 이용한 크로나의 귀신에 대한 봉인에 마리, 시드 등과 함께 휘말려 버렸다. 마지막 순간 그를 구하려는 마카에게 도망가라고 소리치고 웃으며 엄지를 치켜든 것이 마지막...과연 아버지.

하지만 완결편에서 멀쩡하게 살아서 시무전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대마녀가 마녀가 텔레포트로 구해준 덕에 무사했던 것. 그러나 딸내미는 무안하게도 아버지를 무시하고 마리에게 안긴다. 마카 성격상 마냥 아빠에게 안기기엔 쑥스러워서 그랬을 것 같지만.모성에 굶주린 크로나의 광혈이 내뿜는 가슴의 광기 때문에 마리에게 이끌린 걸지도 마침 마리는 이제 막 어머니가 된 참이기도 하니
----
  • [1] 그래서 온갖 무기 집합인 데스사이즈 8인 중에 유일하게 데스사이즈다운 데스사이즈라는 말을 듣는다
  • [2] 딸내미 바보라 중요한 정보는 하나도 없었지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4-16 21:31:12
Processing time 2.96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