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슬래시

Contents

1. 영어 단어 Slash
2. 미국의 기타리스트 Slash
3. 에어리어88의 등장인물
4. 영어권 서브컬쳐 관련 용어 Slash
4.1. 기원
4.2. 현재의 용법
4.3. 슬래쉬를 여행하는 덕후들을 위한 안내서
4.3.1. BL 팬덤과의 차이점
4.3.2. 관련 용어 일람
4.4. 관련항목
5. 디지몬 테이머즈의 수록곡 SLASH!!


1. 영어 단어 Slash

동사로는 '(무언가를 칼 따위로) 긋다, 베다', 명사로는 '긋거나 베는 행위. 또는 그로 인해 생긴 상처' 정도의 의미를 가진 영단어이다. 슬래셔 영화는 말 그대로 난도질 하는 영화(…) 서브컬처에서 이름 따위로 많이 쓰인다.

특수문자의 일종인 /의 이름이다. 이를 뒤집은 형태인 백슬래시라고 한다. 이들을 통틀어 빗금이라고 한다.

영어권에서는 x(커플링 용도)의 대용어로 자주 사용된다. x와 다른 점이 있다면 왼쪽에 두느냐 오른쪽에 두느냐에 따라서 공수는 구분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아야X모미지는 아야가 공이고 모미지가 수지만 아야/모미지는 공수가 없다. 그리고 /라는 기호와 Slash라는 단어의 용도가 다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

슬래시를 연타하면(예 : ///////////) 홍조 내지 부끄러움을 표현하는 일종의 이모티콘이 된다. 웹소설에 가끔 쓰이는 편.
문장을 강조할 때도 쓰인다. 그/아/아/아/앗/

여담이지만 엔하위키 미러 검색창에서 /(슬래시)를 치면 Frontpage로, \(백슬래시)를 치면 500 Internal Server Error가 난다. 이유는 엔하위키가 서버로 리눅스를 사용하기 때문.

2. 미국의 기타리스트 Slash


건즈 앤 로지스 시절 상의 탈의 상태의 모습.


현재의 모습. 긴 파마머리와 탑 햇은 지금도 유효한 패션이다. 몸이 많이 불었어도 나이를 감안하면...액슬보다야 낫지 뭐...


폭풍간지의 대명사 기타리스트


건즈 앤 로지스의 멤버이자 현 벳 리볼버 소속. 둘 다 리드 기타를 맡고 있다.

1965년 7월 23일 출생. 본명은 솔 허드슨(Saul Hudson).

어머니가 흑인으로, 본인도 제법 흑인의 피를 이어받은 외모를 하고있다. 뽀글머리에 굴뚝모자(톱햇)가 특징이다. 티렉스크 볼란을 오마주한 것으로 추정된다.[1]

본래 포이즌에 가입할 예정이었으나, 오디션에서 탈락한 고로 건즈 앤 로지즈에 가입했다. 포이즌도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밴드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록 역사에 남긴 발자취는 건즈가 포이즌보다 훨씬 크다.

특유의 리듬감각과 거기서 뿜어져나오는 feel을 살린 연주, 즉흥연주가 장기로, 과거에는 유명 잡지등에서 간지나는 기타리스트 투표 1위를 싹쓸이하기도 했다.

물론, 건즈 앤 로지즈를 탈퇴하고 벨벳 리볼버에 가입한 후에도 그 지명도는 건재하다. 한때 마이클 잭슨과 함께 투어를 돌며 세션을 뛰기도 했다. 티브 루카서디 벤 헤일런처럼 레코딩에도 참여한 곡이 상당히 많다.[2]

또한, 본래 슬래쉬가 기타 솔로를 했었던 건즈 앤 로지즈의 명곡인 Sweet Child of Mine, November Rain 등도 언제나 록 사상 기타솔로가 멋있는 곡 투표에서 항상 상위에 랭크인 되곤 한다. November Rain과 마찬가지로, Estranged 역시 작곡자는 액슬이지만 지가를 발휘하는 것은 슬래쉬의 기타솔로이다.



백견이 불여일문응?이라고 일단 들어보자.

연주면으로 따져보면 기술적으로 특별한 면은 별로 없지만 자신만의 필링과 스타일을 살리고 애드리브에도 뛰어나다. 기본적으로는 블루스에 기반한 정통파 록 기타리스트이며, 라이브를 보면 언제나 틀릴듯 말듯 불안한 솔로를 연주하지만 테크닉을 떠나 역사적인 곡들을 썼고 위대한 멜로디들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록 기타리스트의 전설임에 틀림이 없다. 그리고 장신과 긴다리를 이용한 특유의 간지폭풍 포즈(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담배 한대 꼬나 문 다음 기타가 무릎까지 올 정도로 스트랩을 내리고 양 다리를 벌린 연주 자세)는 그야말로 '레스폴이 가장 잘 어울리는 사나이'라고 할 수 있다.[3]

재밌는 점은 보통 사람들이 알고 있는 거친 이미지와는 달리 슬래쉬 본인은 내성적이고, 영화[4]나 드라마, 예능[5]출연했고, 어릴 때부터 머펫공룡[6]을 좋아한다거나, 슬로즈와 불화이후로 매년 크리스마스카드를 액슬에게 보낸다거나, 연설하기[7]와 치과의사를 무서워한다거나, 고어물을 못본다거나, 목소리가 미니언하다는 점이다...갭모에?

건스 앤 로지스에 그의 후임으로 들어왔던 버킷헤드(Buckethead)가 외계인급 테크닉을 갖춘 'Top Guitar Shredder'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가끔 테크닉을 가지고 슬래쉬를 폄하하는 자들이[8] 있는데, 고음으로 보컬의 질이 결정되는게 아니듯 테크닉만으로 평가하는건 주의하자.

애초에 다양한 특징과 연주방식이 만무하는 록 기타리스트의 세계에서, 서로를 비교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버킷헤드는 독특한 화성진행과, 시앙 등의 현대 클래식에서 대표적으로 많이 보이는 '조의 불분명함'을 이용한 연주 등 아방가르드 및 인더스트리얼 계열에 적합한 기교에 능하고[9] , 슬래쉬는 리프 메이킹에 있어서 최고 중 한명으로 꼽힌다. Welcome to the Jungle이나 Sweet child O' Mine의 리프는 딥 퍼플의 Smoke on the water 못지 않게 유명하고, 기타를 잡는다면 한번쯤은 듣게되고 심심하다면치게 된다. 연주 역시 70년대 하드 록루스 록의 풍미가 느껴지면서, 고루한 테크닉이라는 수식을 붙일 수 없는 신선함 역시 지닌다. 즉, 흔해빠진 펜타토닉 솔로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은, 속주에는 초연한 진정성있는 기타연주라 할 만하다.


사실 이렇게 말해도, 평소 연습 부족인지, 라이브 때 레코딩에 꽤나 못 미치는 서툰 연주를 보여줄 때가 많다는 건 사실이다. 사실 이런 논란에는 음향도 한 몫 하는데, 일부 라이브들에서 eq조절에 실패하기라도 한건지 날카로운 드라이브톤에 어울리지 않는, 미들을 과도하게 많이 올린 펑퍼짐한 사운드를 낼 때가 많다.[10] 원래도 톤 컨셉이 미들을 강조하는 편이긴 한데, 너무 과해서 기름진 소리를 낼 때가 있다. 그래도 요즘은 좀 나아졌다.


잭 와일드도 인터뷰에서 슬래쉬를 가리켜 '...그리고 슬래쉬가 나왔지. 슬래쉬가 뭐 특별한 거라도 했나? 그냥 나와서 블루지한 솔로를 연주했을 뿐이야. 그런데 사람들이 환장했지.' 라며 기타 플레이는 테크닉으로 평가할 수 없는 것임을 역설한 바 있다. (94년 즈음에 슬래쉬가 술에 취해 잭 와일드의 기타를 부숴서 잭이 '그 녀석 보면 죽여버릴거야!' 라는 발언을 한 것을 근거로 둘이 안 친하다고 생각하는 위키러들이 있겠지만 사실 아직도 절친이다. 슬래쉬 솔로앨범 투어에 슬래쉬 초대로 잭이 올라와 블루스 잼을 하기도 한다. 친한 친구끼리 서로 욕하면서 농담하는 것이라 생각하면 된다.)

단지 유념해야할 것은, 건즈 앤 로지스에서 결국 곡을 잘 만들고 이끌어 낸 것은 슬래쉬가 아니라 지 스트래들린이었다. 슬래쉬는 여기에 끝내주는 리프와 솔로를 얹어냈고, 그래서 건즈 앤 로지스를 떠난 이후의 슬래쉬는 예전만큼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한다.[11] 냉정히 말해서 테크닉은 A급 세션이 되기도 힘들고, 톤은 굉장히 올드하다. 물론 건즈의 음악에서 슬래쉬의 솔로보다 더 좋은 것을 찾기는 어렵고 그만큼 카리스마적이고 위대한 기타리스트에는 틀림없지만, 건즈 이후의 행보에서 이름값에 비해 보여준게 너무 부실했다는 평가는 피할 수 없다.

다만 슬래쉬의 솔로 이후 행보는 상당히 나아지는 편이고, 음악성을 단지 '상업성'의 논리로 평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자신의 타이틀격 밴드를 떠난데다가 음악도 많이 달라졌는데 당연히 올드 팬들의 실망 역시 따를 것이다. 그래도 충분히 기량을 발휘하고 있는 편이다. 그나마 새로운 음악을 팬들에게 꾸준히 선보인다는 점에서 현 건즈 앤 로지스보다 조금 낫다고 볼 수도 있고..

사용하는 악기는 잠깐 씨리치의 모킹버드와 깁슨 ES-335[12]를 사용하는 외도(?)를 보이기도 했지만[13][14], 몇십년간 깁슨 레스폴만을 사용한 대표적인 레스폴 애용자로서, 현재는 깁슨 및 에피폰에 그의 시그니처 모델이 나와있다[15]. (단종된 구버전 붉은색 바디에 이 그려진 레스폴 시그내처는 꽤나 간지난다) 물론 시그니처 모델이 다 그렇듯이 가격은 꽤나 고가.[16] 평범한 레스폴유저라면 슬래쉬 시그니처 픽업을 따로 사서 쓰는게 가성능은 낫다고 보기도 하고..

2012년 3월 11일에 방영된 탑기어UK 시즌18 7번째 에피소드의 'Star in a Reasonably Priced Car' 코너에 출연하였다. MC인 제레미와 자동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현재 타고다니는 자동차가 'Aston Martin V12 vantage'라고 답했다티켓을 엄청 팔아야 했다고. 참고로 탑기어 트랙에서의 랩타입은 1분 49초 1 (w). 특히 엔딩부분에서 탑기어의 공식 테마곡인 'Jessica'[17]를 직접연주하며 시즌18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해주었다.


2010년 3월 31일에 데뷔 23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는 데 상당히 어마어마한 뮤지션들이 녹음에 참여했다. 건즈 시절과 지금의 벨벳 리볼버에서 같이 활동하는 프 맥케이건, 액슬 로즈를 제외한 건즈 1집의 라인업(티븐 애들러, 이지 스트래들린), 퍼기(블랙 아이드 피스), 앨리스 쿠퍼, 드 락, 이나바 코시(B'z), 미 킬미스터(호크윈드, 모터헤드), 오지 오스본, 이기 팝, 데이브 그롤(너바나, 푸 파이터즈), 플리(레드 핫 칠리 페퍼스), 크리스 코넬(사운드가든, 오디오슬레이브) 등

2011년 3월 20일, 한국에서 공연을 마쳤다. 평소에 잘 하지않는 백보컬을 스스로 하며 매우 즐기는 것을 보여주고 트위터에도 호평. 특선 BBQ 요리도 맛있었다고 전했다.닭갈비?

2012년 5월에 두번째 솔로앨범인 'Apocalyptic Love'를 발매하였다. 여러 뮤지션이 참여한 첫번째 솔로 앨범과 달리, 마일즈 케네디만 메인 보컬을 전담하였다. 다음 해 5월에 내한하였다. 공연 중에으헤헤헤웃기도 하고.. 중간중간에 여러 종류의 피크를 뿌려가며 즐겁게 공연하였다. 마지막 Paradise City를 연주할 때는 너나할 것 없이 떼창을..그리고 이어지는 마일스 케네디의 대량 피크 투척. 안 그래도 공연 막바지에 천장에서 떨어진 흰 스티로폼들로 도배된 바닥이었는데 피크 찾는게 잃어버린 탄피줍는 수준이었다 보물찾기 이벤트 월드 투어로 바빴던건지 트위터에 별 이야기는 안했지만, '살기가 넘치는 관중들'이라고 표현하였다.(...)
사실은 이 당시 북한의 도발로 우리나라에 대한 세계여론이 부정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기꺼이 남한에 내한 온 것이라 볼 수 있다. 같이 오기로 한 데프톤즈는 스케줄을 취소하였다.[18]
그냥 일정대로 움직인 걸 수도 있다. 왔으니 된거지

2014년 6월 13일에 세번째 솔로앨범인 'World On Fire'중 첫번째 트랙인 'World On Fire'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였다. 3개월 후 발매한 이 앨범은 두번째 솔로앨범인 'Apocalyptic Love' 와 마찬가지로 마일즈 케네디가 보컬을 전담하였다.

건즈 해체 후 솔로활동에서 기대에 비해 보여준게 너무 부실했다는 평가도 있긴 하지만, 마일스 케네디와의 투어도 하면서, 2집낸지 1년만에 3집을 내는 등, 나이는 들었어도 활동은 어느 때보다 열심히 하는 것 같다. 또 담배, 술, 마약도 끊으면서 라이브때 컨디션은 어느 때 보다도 좋다. 건즈 앤 로지스가 멤버 교체로 원성을 사고 액슬 로즈의 급 노화(...)[19]로 라이브가 부실해진 것에 비하면 오히려 승승장구라고 볼 수도..

사실 지금 솔로활동에서 보여주는 음악은 전성기 때 건즈 앤 로지스의 그것과는 좀 다르다. 헤비 메탈에 근간을 둔다는 점은 여전히 건즈의 영향이 느껴지지만, 시대의 흐름을 따라 얼터너티브 록의 성향이 곡에서 많이 나타난다.이빨이 빠졌다고 그러나 기량에서 묻어나는 특유의 올드한 블루스나 원초적인 하드 록 냄새는, 흔히 아이돌 타이틀을 내세우는 양산형 얼터 밴드들과는 차별화가 됨을 보여준다. 다시 말해, 일부 건즈 팬들에게는 실망스러울 수도 있지만 음악 성향이 변화하는 것은, 한없이 성장하는 음악가의 인생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니, 응원을 해주자.[20]

'Apocalyptic Love'앨범의 여러 곡들과, 동명 타이틀곡에서 느낄 수 있겠지만 여전히 S급 리프 메이커라는 수식어를 유지하고 있다.



3. 에어리어88의 등장인물

카자마 신크III 용병단에 들어가 나다트 대통령 구출작전에서 활동할 때의 동료로, 별명대로 나이프의 대가. 나이프 투척 및 접근전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다.

나다트 대통령 구출작전의 대통령 경호조에 투입되었다가 총대장인 봇슈의 배신으로 대통령일가 및 동료들과 함께 탈출하게 되는데... 아무리 밤중이라지만 나이프의 대가라면서 봇슈한테 정면에서 나이프로 살해당한다.
다른 멤버들은 어느 정도라도 과거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 친구는 그런것도 전혀 없다. 게다가 추남이니... 그래서 비중이 없는 듯.

4. 영어권 서브컬쳐 관련 용어 Slash

4.1. 기원

6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스타 트렉의 등장인물인 커크스팍을 서역 사람들이 엮기 시작했는데, 이 때 둘의 커플링Kirk/Spock이라고 표기했다. 이 커플링이 서역 bl 팬픽계의 시초나 다름없었기 때문에 아예 Kirk/Spock의 가운데 있는 /(Slash)가 곧 동성 커플링을 나타내는 말이 되었다.

혼동하기 쉬운데, /라는 기호 자체는 동성애와 이성애를 막론한 모든 커플링을 표기할 때 다 쓴다. 하지만 영어 단어 Slash는 동성 커플링을 뜻하는 단어인 것이다.

4.2. 현재의 용법

엄밀히 말해 Slash란 모든 동성 커플링을 의미하여야 하나, 현재는 남남 커플링만을 뜻하는 말로 쓰이는 경우가 대다수다. 일례로 'Slash fiction'이라 하면 'BL 팬픽', 'WARNING! Slash.' 라고 하면 '주의! BL임'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칼질을 주의하란 뜻이 아니다

이에 여여 커플링을 뜻하는 말이 따로 생기게 되었는데, Slash의 앞에다 Female의 준말인 'Fem'을 붙여서 'Femslash'라고 한다. 펨슬래쉬 정도로 읽는다.

여담으로 노멀, 즉 이성애 커플링은 Heterosexual을 줄여서 'Het'이라고 한다.

또다른 여담으로, 동아시아권 유저들과 일본산 작품들이 슬래쉬계에 유입되면서 Chanslash라는 용어가 생기게 되었는데, 말 그대로 '~(Chan)'과 Slash를 합친 것으로 어린 소년들의 BL한 관계를 다룬다는 의미. 일단 쇼타콘과는 의미가 다른 단어이긴 하나 관계가 있을지도 모른다(?) 현재로서는 Chanslash 대신 그저 Boys love나 Yaoi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긴 하나 어쨌든 이 단어가 태그에 있으면 아 쇼타가 나오는구나 하고 알면 된다. 다만 2013년 현재로서는 거의 사장된 단어가 된 듯하다...

그/아/아/아/앗 같이 단어를 강조할 때 쓴다

4.3. 슬래쉬를 여행하는 덕후들을 위한 안내서

4.3.1. BL 팬덤과의 차이점

서역의 Slash 팬덤과 한국과 일본 및 동아시아권 BL 팬덤은 성격이 약간 다르다. 가장 두드러지는 차이점을 꼽으면 다음과 같다.
  • Slash 팬덤은 리버스에 관대하다. 사실 리버스라는 개념 자체가 옅다. 애초에 의 개념이 이쪽의 것과는 약간 다르다. 공수의 구분이 아니라 검열삭제시 탑과 바텀의 구분이라고 보는 게 더 적합할 듯하지만 이 역시 딱딱 구분지어서 표기하지도 않는다.
    • A/B라 표기되어 있어도 A가 공이고 B가 수라는 의미가 아니다. 그냥 A와 B의 커플링이라는 의미인 경우가 대다수.
  • BL 항목에도 설명되어 있지만, Slash 팬덤은 문화 특징상 동아시아권 BL 팬덤보다 실제 이반문화를 반영하는 경향이 있으며 같은 맥락에서 검열삭제씬도 조금 더 현실적이다. 그래도 이쪽 역시 근본적으로 성적 판타지란 점은 변하지 않으며, 조금 더 실제 현실을 반영하는 정도.

4.3.2. 관련 용어 일람

팬픽/용어 참조.

4.4. 관련항목

5. 디지몬 테이머즈의 수록곡 SLASH!!


一枚のカード放つ光がOh
이치마이노 카-도 하나츠 히카리가 Oh
한 장의 카드가 발하는 빛이 Oh

この物語の始まり告げてるOh
코노 모노가타리노 하지마리 츠게테루 Oh
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고 있어 Oh

君たちはすでに主人公なんだalright?
키미타치와 스데니 슈진-코-난-다 alright
너희들은 이미 주인공인 거야 alright?

Getup'n Fight! アークをかざそう
Getup'n Fight 아-크오 카자소-
Getup'n Fight! 아크를 들어 올려라


勇気をリアライズしろ
유-키오 리아라이즈시로
용기를 리얼라이즈 시켜라

ゲージを振っ切るくらいに
게-지오 훗-키루 쿠라이니
게이지를 돌파할 정도로

EVOLUTIONする君がテイマー
EVOLUTION 스루 키미가 테이마-
EVOLUTION 하는 네가 테이머


Slash the Life!! パワーをあげよう
Slash the Life 파와-오 아게요-
Slash the Life!! 파워를 올려라

カードスラッシュ!! 友情のために
카-도 스랏-슈 유-조-노 타메니
카드 슬래시!! 우정을 위해

Slash the Life!! 君たちはなれるさ
Slash the Life 키미타치와 나레루사
Slash the Life!! 너희들은 될 수 있어

無敵のパートナー
무테키노 파-토나-
무적의 파트너가


君の夢がもし負けてしまえばOh
키미노 유메가 모시 마케테시마에바 Oh
너의 꿈이 만약 이뤄지지 않으면 Oh

ノイズに変換わって奪われるだけさOh
노이즈니 카왓-테 우바와레루다케사 Oh
노이즈로 바뀌어 빼앗겨버릴 뿐이야 Oh

守りたいキモチ握りしめたらReady?
마모리타이 키모치 니기리시메타라 Ready
지키고 싶다는 기분 움켜쥐었다면 Ready?

Getup'n Fight! 今すぐにスロットイン!!
Getup'n Fight 이마 스구니 스롯-토 인-
Getup'n Fight! 지금 당장 슬롯 인!!


ナミダを信じるReal World
나미다오 신-지루 Real World
눈물을 믿는 Real World

数値で感じるDigital World
스-치데 칸-지루 Digital World
수치로 느끼는 Digital World

ふたつのフィールド君は走れ
후타츠노 휘-루도 키미와 하시레
두 개의 필드를 달려나가라


Slash the Life!! 野生が目覚める
Slash the Life 야세이가 메자메루
Slash the Life!! 야성이 눈을 뜬다

ワイルドワン!! 隠されたエナジー
와이루도 완- 카쿠사레타 에나지-
와일드 원!! 숨겨진 에너지

Slash the Life!! 君達の未来を
Slash the Life 키미타치노 미라이오
Slash the Life!! 너희들의 미래를

その手で掴め
소노 테데 츠카메
그 손으로 붙잡아

Slash the Life!! パワーをあげよう
Slash the Life 파와-오 아게요-
Slash the Life!! 파워를 올려라

カードスラッシュ!! 友情のために
카-도 스랏-슈 유-조-노 타메니
카드 슬래시!! 우정을 위해

Slash the Life!! 君たちはなれるさ
Slash the Life 키미타치와 나레루사
Slash the Life!! 너희들은 될 수 있어

無敵のパートナー
무테키노 파-토나-
무적의 파트너가


Slash the Life!! 野生が目覚める
Slash the Life 야세이가 메자메루
Slash the Life!! 야성이 눈을 뜬다

ワイルドワン!! 隠されたエナジー
와이루도 완- 카쿠사레타 에나지-
와일드 원!! 숨겨진 에너지

Slash the Life!! 君達の未来を
Slash the Life 키미타치노 미라이오
Slash the Life!! 너희들의 미래를

その手で掴め
소노 테데 츠카메
그 손으로 붙잡아

Slash the Life!! パワーをあげよう
Slash the Life 파와-오 아게요-
Slash the Life!! 파워를 올려라

カードスラッシュ!! 友情のために
카-도 스랏-시 유-조-노 타메니
카드 슬래시!! 우정을 위해

Slash the Life!! 君たちはなれるさ
Slash the Life 키미타치와 나레루사
Slash the Life!! 너희는 될 수 있어

無敵のパートナー
무테키노 파-토나-
무적의 파트너가


작사 야마다 히로시, 작곡 & 노래 오오타 미치히코. 작중 카드 슬래시 테마곡으로 나오는 곡으로, 진화 테마곡으로 쓰이는 'EVO', 매트릭스 에볼루션 테마곡으로 쓰이는 'One Vision'과 함께 처형용 BGM에 속한다 볼 수 있다.
----
  • [1] 머틀리 크루의 믹 마스도 쓰고 나오는 것으로 보아 미국 메탈씬의 유행으로 보기도 한다.
  • [2] 그 중 하나가 끝부분에 몰핑 기법이 들어간 뮤직비디오로 화제를 모은 Black or White이다. 사실 Black Or White에서 앞부분 인트로만 슬래쉬가 치고 나머지는 다른 기타리스트가 쳤다. 원래 배킹까지 다 쳤는데 마이클 잭슨이 맘에 들지 않아서 인트로만 쓰고 나머지는 폐기처리 했다고..
  • [3] 사실 이 자세가 연주하기에는 엄청 불편한 포즈이기 때문에, 라이브 때 삑사리가 곧잘 나는 것도 이해해줄만 하다. 다만 이 멋진 포즈가 실력보다 이 포즈를 따라하는 겉먼에 취중한 수많은 기타키드들을 양산한 것 또한 사실이다.
  • [4] underground comedy moive 라는 B급영화인데 유투브에 영상이 있다! 슬래쉬의 연기를 볼 수있다.
  • [5] 영국의 buzzcocks 이란 프로그램에서 같은 팀 3명중 2명이 악기없이 멜로디나 리프를 소리내어 1명이 어떤 곡인지 알아맞추는 게임이 있다. 입기타를 하는 슬래쉬를 볼 수있다..(측은)
  • [6] 공연할 때 항상 앰프 위에 공룡인형을 올려 놓는다. 내한당시에는 고성 공룡 박물관을 못가서 아쉬워했다고..
  • [7] 2014 EMA시상식에서 오지 오스본을 소개하는 역할을 슬래쉬가 맡았는데 긴장했는지 목소리를 꽤나 떨고 있었다.
  • [8] 대표적으로 잉베이 말름스틴 같은 기타리스트들(...)그양반 쇠고집이 어디 하루이틀...
  • [9] 증4도 등의, 화성적으로 불안한 음도를 계속 쌓는다던지.
  • [10] 두 번째 내한때도 좁고 밀폐된 공간 때문인지 기타 사운드는 시원찮았다.
  • [11] 물론 벨벳 리볼버 1집은 건즈까진 아니더라도 상당한 상업적 성공을 기록했다. 다만 2집은....
  • [12] 벨벳 리볼버 2집 라이브에 가끔 사용
  • [13] 트레몰로 암을 이용한 주법을 위한 듯 하다
  • [14] 사실 슬래쉬는 건즈 초기에 레스폴을 처음 연주하기 전에는 잭슨씨리치의 모델을 메인으로 연주했다.
  • [15] 깁슨과 에피폰을 합쳐서 10종이 넘는 시그네처가 발매되었다.
  • [16] 깁슨에서 출시한 Appetite for Destruction 모델은 8000달러를 호가했다. 현재 단종되서 해외 중고 사이트에서 가끔 볼 수 있는데, 가격이 떨어질 생각을 안한다.깁슨을 주깁시다.
  • [17]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본래는 올맨 브라더스 밴드의 곡이다.
  • [18] 데프톤즈의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사실 멤버의 죽음을 앞둔 터였기도 해서..
  • [19] 인터넷에 axl rose disaster로 검색해 보면 말그대로 재앙(...)에 가까운 라이브를 볼 수 있다.
  • [20] 그래도 공연에서는 올드 건즈 곡들이 꽤나 셋리스트에 들어있는 편이다. 특히 sweet child o' mine이나 마지막의 paradise city는 거의 빠지지 않는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7 13:01:24
Processing time 0.179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