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나위(밴드)

last modified: 2014-11-12 09:18:03 by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음반 목록
3. 나는 가수다 2에서 불렀던 곡들


P3sinawe.jpg
[JPG image (435.7 KB)]


CG1121_1.jpg
[JPG image (806.93 KB)]


sinawe.jpg
[JPG image (215.21 KB)]


현재 멤버 왼쪽부터 김정욱(베이스), 신대철(리더,기타), 윤지현(보컬)

1. 소개

국내의 전설적 헤비메탈&얼터너티브 락 밴드. 기타리스트인 신대철이 밴드의 중심이다.

첫 앨범은 1986년에 발매된 《Heavy Metal Sinawe》로 당시 보컬은 임재범이었다.

1집 타이틀곡인 '크게 라디오를 켜고' 는 2006년 영화라디오 스타에서 나오듯 당시의 인기는 대단 그 자체였다.

그 후 신대철 본인을 제외한 멤버를 모두 교체하고, 돌아온 김종서의 고음에 맞춰 사운드 변화를 시도한 2집 《Down and Up》을 발표했는데, 당시로서는 쇼킹했던 김종서의 고음을 무기로한 타이틀곡인 '새가 되어가리' '빈하늘' 연주곡 '연착'등이 크게 히트한다.
1집과는 비교도 할수 없는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는 2집은 헤비메탈 시절의 시나위의 최고 명반, 그리고 한국헤비메탈계의 최고 명반으로 기억된다.

2집 발표후가 헤비메탈을 구사하던 시나위의 최대 전성기로 이 시기에 잠깐이지만 일본으로 진출하여 VOWWOW 등과 함께 공연하기도 한다.

김종서와 신대철의 음악적 견해의 차이에 의해 김종서가 다시 탈퇴하자 작은하늘 출신의 보컬 김성헌( 작은하늘의 초대 보컬이 바로 김종서) 을 투입해 3집 《Freeman》을 발표하지만 반응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

여러모로 유명한 4집 《Four》는 서태지를 베이시스트로, 또 다시 찾아온 김종서를 보컬리스트로 영입해 '겨울비' 같은 히트곡을 내세웠지만, 당시 락 문화의 침체와 홍보 부족으로 인해 흥행이나 앨범 판매량으로는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다. 하지만 겨울비는 오히려 김종서가 솔로 활동한 뒤에 뜨게 되었다.

앨범 발매 후 김종서가 서태지를 데리고 솔로로 전향해버려서 시나위는 인원의 부재로 인해 사실상 해체해버린다. 이때가 1990년이었다.

1995년, 손성훈과 신대철이 얘기를 하던 중 "시나위를 다시 하고 싶다." 는 빈말에 손성훈이 정한종, 신동현을 갑작스레 데리고 와 5집을 만든다. 당시 신대철은 "손성훈만 빼고 밴드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웃긴 건 앨범 발매를 하자마자 손성훈의 후두염이 악화되어 자진 탈퇴해버리는데, 사실은 그저 말만 그랬을 뿐 본 목적은 솔로 전향을 위해 나가버린 거였다(...).

어이없는 위기 상황에 신동현은 당시 언더그룹 'Tomcat' 의 보컬이었던 김바다를 추천, 영입하였고 결과적으로 앨범은 손성훈이 녹음했는데 실제 공연에서는 전부 김바다가 부르는 웃기는 사태(...)가 발생했다.

보컬 김바다, 기타 신대철, 드럼 신동현, 베이스 정한종의 라인업은 시나위 제 2의 전성기를 연 라인업이다.

5집 후 상황이 상황인 만큼 새로운 보컬을 알리기 위해 미니앨범인 《Circus》를 발매하는데, 이게 예상외로 대단한 판매량을 보여주며 시나위 부활의 신호탄이 된다. 게다가 미니앨범에만 포함된 김바다 버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 역시 대단한 인기를 누리며 이 여파로 노래방에 추가됐을 정도였다.

미니앨범 발매 후 시나위는 시나위 앨범 중에서 최고의 앨범이라 칭해지는 6집 《은퇴선언》을 발매한다.

이 앨범에서 시나위는 더 이상 기존의 메탈을 추구하지 않고 완벽하게 얼터너티브로의 음악적 변화를 성공시킨다.
단 리더 신대철은 인터뷰에서 자의적 변화가 아닌 밴드를 지속시키려면 얼터너티브를 해야 했었다고 얘기한다.

그리고 베이스가 김경원으로 바뀌고 7집 《Psychedelos》을 발매했는데, 이 앨범의 타이틀곡인 '희망가'는 시나위 곡 중으론 최초로 뮤직비디오로 제작되어 비록 케이블 방송인 Mnet과 Mtv에 한정되기는 했어도 방송까지 탔었다.

이 당시 시나위의 라이브를 본 사람들은 대부분 김바다 추종자가 되어버렸는데 라이브 시 꼭 하던 노래 중 하나인 '개야 짖어라' 초반부의 욕이 너무 강렬해서 그렇단다(...).

김바다는 이 앨범 발매 후 얼마 동안 공연하다가 1999년에 탈퇴한다.

이후 하드락 밴드 출신 보컬인 김용을 영입하며 김바다 때와 같이 미니 앨범 발매 후 8집 《Cheerleading Fan》을 발매한다.

8집의 경우 본 앨범인 8집과 예전의 곡[1]들의 영어 버전을 함께 포함해 발매하지만 이전 김바다의 보컬이 너무나도 좋았기 때문인지 그냥 조용히 묻혀버린다.

김바다가 보컬로 있었을 때에는 오버에서 김경호가 락(이라고 쓰고 파워 발라드라 읽는)의 대중화에 힘 쓰고 있었지만 김용 때에는 대세가 R&B 쪽으로 흘러가고 있었기 때문에 시나위 8집이 묻힌 데는 시대의 탓도 꽤 작용했다.

8집 발매 5년 후인 2006년, 리더인 신대철을 제외하고 전부 뉴 페이스로 바꿔서 9집인 《Reason of Dead Bugs》를 발매하지만 어느 샌가 가요계에서 시나위 자체가 듣보잡이 되어버리고 그나마 언더 쪽에서는 유일하게 할 만한 방송인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나와서 라이브하다 기침(...)까지 하는 등 현 보컬 강한의 안습만 강조해버렸다. 음악적으로 성숙했다면 다행이었을 텐데 8집보다 묻힌 데다가 까이기까지 했다. 20년 전 전설적 밴드의 비참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리더인 신대철이 "락의 대부" 신중현의 아들이다. 말하자면 성골 귀족(...). 게다가 동생인 신윤철 역시 최고의 기타리스트, 막내 신석철은 최고의 드러머 중 한 명이고 둘이서 서울전자음악단이라는 밴드를 하고 있으니 엄청난 가족이다. 하지만 신해철은 그냥 남인줄 알았으난한 팟캐스트에서 알고보니 먼 친척이었다고 흘리듯이말한적이 있다.

2012년 9월, 시나위가 재결성 되어 나는 가수다 2에 출연했다. 멤버는 5대 보컬 김바다, 신대철, 남궁연, 김정욱(+고정세션으로 칵스의 숀).

첫 무대에서 이장희의 '그건 너' 를 얼터너티브 락으로 편곡해 신대철의 강렬한 기타 리프와 김바다의 지르는 쇳소리같은 보컬을 중심으로 내세웠지만 아쉽게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다만 넷상에서는 시나위가 왜 하위권인지 모르겠다는 반응들. 이 후의 경연들은 1위도하였고, 2위도하는 등 좋은 성적을 얻었다. 기타 리프 대신 멜로딕한 신스음을 중심으로 배치시키고 김바다의 쇳소리도 많이 절제되었다. 그래서 왠지 모르게 3집 이후의 Pia스럽게 사운드가 바뀐 것 같아 보인다. 그리고, 나가수 2 경연 후반즈음 남궁연이 개인적 사정으로 나가고 그 자리에 피아의 드러머 양혜승이 들어왔다.

나가수 2 출연 종료 이후 김바다는 자신의 밴드 아트 오브 파티스로 돌아간다. 그 자리를 대신하여 시나위의 2013년 활동을 함께 할 보컬을 오디션으로 모집했고, 그 결과 대구출신의 윤지현이 선발되었다.

2013년 7월 미니앨범 MirrorView를 발매하였다.

2. 음반 목록


항목참조.

3. 나는 가수다 2에서 불렀던 곡들


경연 노래 순위
9월 A조 그건 너 - 이장희 하위권
고별가수전 나 어떡해 - 샌드페블즈 1위
10월 A조 강남스타일 - 싸이 2위
10월의 가수전 제발 - 들국화 5위
11월의 가수전 예선전 세상만사 - 송골매 11월 가수전 진출
11월의 가수전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 산울림 하차

----
  • [1] 저작권 문제 때문인지 5집 이후의 곡들만 해당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2 09:18:03
Processing time 0.207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