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모 하이하

last modified: 2015-09-27 18:19:48 by Contributors

white_death_2.jpg
[JPG image (61.09 KB)]

하얀 사신[1]
1906. 12. 7 ~ 2002. 4. 1
Simo Häyhä. 핀란드군인. 카를로스 헤스콕,바실리 자이체프과 함께 현재까지도 전설로 남아있는 최고의 저격수중 하나.
ä와 y는 사실 /æ/, /y/(독일어 ü) 발음이지만 어쩐지 시모 해위해라고는 잘 안 쓴다.한국핀란드어 아는 사람이 거의 없으니까 그렇지.

Contents

1. 개요
2. 전후
3. 기타

1. 개요

제2차 세계대전 직전 벌어진 겨울전쟁 당시, 100일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혼자서 무려 542명(자료에 따라서는 최저 510명, 최대 602명)을 사살한 저격수였다.
즉 저격계의 황제. 저격왕

참고로 500여명이라는 사살수는 단지 저격만 따졌을 경우고, 기관단총인 Suomi K31로도 200명 이상 사살했다고 한다 (스키를 탄채로 사살한 적도 있다.)혼자서 액션영화 찍고 있다 혼자서 800명 가까이를 사살했단 말. 이 때문에 당시 소련군에게는 공포의 대상이었으며, 그들은 그에게 Белая Смерть(White Death / Valkoinen Kuolema / 하얀 사신[2])이라는 건담같은별명을 붙였다.[3] 소련은 1개 소대 이상 규모의 오로지 시모 하이하를 저격하기 위한 저격 부대를 투입했으나, 그의 코트를 찢어 놓는 정도에 그치고 말았다.뭐 덕분에 나머지 저격수들한테도 신나게 당한 소련군에게 가르침을 준거일지도 바실리 자이체프를 데려다 놔야 했는데

그가 사용한 총기 M28은 장작 모신나강 M1891/30의 핀란드 버전이다. 기록에 따라서는 노획 총기를 그대로 사용했다고도 한다.

무엇보다 놀라운 점은 그가 단 한번도 조준경을 사용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실제로 실전에서 그의 에 조준경이 장비되었던 적은 없다. 그는 오로지 총신의 가늠쇠를 이용하여 시력만으로 조준하였다. 이 당시 가늠쇠는 실제로 정조준을 하기 적합한 형태도 아니었다. 시모 하이하는 이미 마음속으로 조준선을 맞추고 사격을 하는 경지에 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위의 사진에서는 총에 스코프가 달려 있으나, 이것은 사진기자들이 저격수스런 멋이 안 난다고 달고 찍자고 권유하여 찍은 것이다. 다만 스코프 탈착은 맞춰놓은 영점을 망치기 때문에 실제 본인 소총에 달아서 찍었는지, 남의 총인지는 분명치 않다.

이를 가능케 한 것은 그의 초인적인 시력과 집중력. 그는 동료들에게 스코프는 단점이 많기 때문에 스코프를 사용하지 말 것을 권했지만, 아무도 그런 무리한 이야기를 받아들이지 못 했다. 시력이 2.0 넘는 저격수가 몇 명이나 될까. 그냥 흐릿하게 보이면 조준선을 마음 속으로 대충 맞추고 쏘는거야. 별 거 있는 줄 알어?

그가 지적한 스코프의 단점으로 첫째는 스코프의 렌즈에 의한 반사광 때문에 적에게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 둘째는 스코프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머리를 내밀어 눈을 대야 하기 때문에 적에게 포착되기 용이하다는 것.[4] 스코프를 사용하지 않은 덕분에 그는 더욱 은밀하게 저격하는 것이 가능했다. 그 밖에 항상 입에 눈(雪)을 물고 있어서 입김이 새어나와 눈에 띄지 않게 하거나, 총구 근처의 눈을 단단하게 눌러 압착해두어서 총이 발사될 때 눈이 흩날리지 않게 하는 기술을 구사했다.

키가 161cm에 불과했던 그는 영하 20도에서 영하 40도까지 달하는 극한의 날씨 속에서 수적으로도 열세였고 보급도 미비한 핀란드 군대와 함께 초강대국이었던 소련을 상대로 그는 엄청난 전과를 세운것이다.

그러나 전설적인 전과를 올리던 와중에 1940년 3월 6일, 지근 거리에서 폭발한 유탄이 그의 턱에 명중하였다.

Simo_hayha_second_lieutenant_1940.png
[PNG image (114.36 KB)]

절대로 시공간이 일그러진 것이 아니다

재건수술 후의 모습. 사경을 해멨던 그의 모습이 어렴풋이 보이는듯 하다. 그리고 저 당시 안면재건 시술 수준을 감안해보면 저만큼 복원해낸 것도 무척 성공적이다.

얼굴의 반이 날아간 그의 모습을 본 모두가 살아날 수 없겠다고 생각했지만 대수술을 거친 후 일주일만에 깨어났다. 그리고 그날은 바로 핀란드의 전쟁이 끝나던 날이었다.

2. 전후

old_white_death.jpg
[JPG image (22.77 KB)]

은퇴한 하얀 사신.

그는 핀란드 총사령관 만네르하임에게 훈장과 소위 진급의 영예를 얻었으나[5] 불행히도 신경계통의 손상으로 더이상 전투를 수행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결국 그는 명예로운 전역을 하게 되었고 무스 사냥이나 개 사육 등의 생활을 하면서 살다가 2002년 4월 1일, 97세의 나이로 조용히 생을 마감했다.

현재 시모 하이하 다음의 스코어를 가진 스나이퍼는 소련의 표도르 오흘롭코프(Фё́дор Матве́евич Охло́пков: 429명 사살)라 추정되나 이쪽은 6년여에 걸쳐 세운 기록이고 보면 시모 하이하의 불멸의 기록이 깨어질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하겠다.

아래는 1998년 잡지사와의 인터뷰 내용.

Q: 어떻게 그런 명사수가 되셨습니까?
A: 연습했지요.
Q: 그렇게 사람을 많이 죽인 것에 대해 후회는 없습니까?
A: 명령받은 것을 최대한 실행했을 뿐입니다.

대한민국에서는 뒷 부분을 "그럼 그런 놀라운 기록은 어떻게 달성하셨죠?", "쏘라고 해서 쐈지요 or 까라고 해서 깠지요"로 오역/초월번역한 것이 더 퍼졌다.


3. 기타


대한민국에서는 별명을 '하얀 악마'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 '티저'(Teaser)라는 이명도 가지고 있는데(사전적 의미로는 '놀려대는 사람, 짓궂게 괴롭히는 사람'. 우리 말로 풀자면 '각다귀' 정도?) 이쪽은 어감이 좋지 않아선지 잘 보이지 않는다.

AVA의 AI전면전에서 NPC로 나온다. 언제나 저격 소총을 들고 나온다. 난이도가(쉬움->도전->극한) 어려울수록 진땀빼게 하는 상대. 군터 랄과 만네르하임과 에르빈 롬멜과 같이 유저들한테 까이는 신세가 되었으며, AVA신맵 블레이징 포트에서는 헬기지원 때 같이 NRF쪽에서 등장하시며 지원 사격을 해 주신다.

스웨덴의 메탈밴드 Sabaton의 White Death 라는 곡은 겨울전쟁 때의 시모 하이하를 소재로 삼고 있다. Death는 사신이라는 뜻도 된다.

그의 후손들이 모두 여기에 소총수로 소속되어 있다카더라.

그리고 이분도 결국 일본의 모에선은 피하지 못했다#
----
  • [1] 설원인 핀란드에서 위장 및 살인적 추위에 대응하기 위해 항상 사진과 같은 새하얀 카무플라주 복장을 입었기 때문에 붙여진 별명.
  • [2] 러시아어로 흑사병을 Чёрная смерть(Black Death)라고 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좀 ㅎㄷㄷ한 별명이다. 러시아어라 잘 모르겠지만 아마 여기서 나온 별명일 수도 있다. 러시아어 능력자분들 수정추가바람
  • [3] 실제로 하얀 악마라는 별명은 하얀 사신에서 따온 것이다.
  • [4] 이게 무슨말인가 이해가 안가는 사람이 있을건데 애초에 스코프라는것이 빛을 모으는 역활을 하는 렌즈에 조준선을 넣은 것이다. 당연히 빛이 한점이 모이는 지점이 있고 그 지점을 통해 우리가 보는것이다. 그 지점에서 빛이 생각외로 강렬하게(마치 플래쉬 처럼) 띄므로 배율이 높은 스코프일 수록 이 반짝임은 강해진다.
  • [5] 진급 전 계급은 상병. 위키피디아의 내용에 따르면 핀란드군 역사상 이 정도로 급격한 진급은 없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27 18:19:48
Processing time 0.108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