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샤팡마

last modified: 2015-03-08 09:28:52 by Contributors

8,000미터 14좌(+2)(The Eight-Thousanders)
1. 에베레스트(8,848m) 2. K2(8,613m) 3. 칸첸중가(8,586m) 4. 로체(8,518m)
얄룽캉(칸첸중가 서봉)(8,507m) 5. 마칼루(8,465m) 로체샤르(로체 남봉)(8,400m) 6. 초오유(8,203m)
7. 다울라기리 1봉(8,169m) 8. 마나슬루(8,165m) 9. 낭가파르바트(8,128m) 10. 안나푸르나 1봉(8,092m)
11. 가셔브룸 1봉(8,070m) 12. 브로드피크(8,048m) 13. 가셔브룸 2봉(8,036m) 14. 시샤팡마(8,027m)


© 李麓扬,上传者:Zhangmoon618 (cc-by-sa-3.0) from


명칭 중국어: 希夏幫馬峰(시샤팡마펑)
영어: Shishapangma(시샤팡마)
산스크리트어: गोसाईथान (Gosainthān)
© Jan Reurink (cc-by-2.0) from
시샤팡마봉.-크게보기
높이 8,027m(세계 14위봉)
지형학적
상대높이
2,897m(세계 111위)
모체 봉우리 초오유
위치한 국가 중국
산맥 히말라야 산맥
초등정 1964년
왕 푸저우(王富洲, 중국)등
중국 원정대 10명
역대
등정 횟수
274 (8000m급 14좌 중 10위)
등반 중
사망률
(종합) 8.39% (8000m급 14좌 중 9위)
(90년대 이전) 2%(8000m급 14좌 중 13위)
(90년대 이후) 16.8%(8000m급 14좌 중 4위)[1]

티벳에서 바라본 시샤팡마(사진출처 : 위키미디어 커먼즈)

Contents

1. 소개
2. 등정 역사
3. 트레킹


티베트 남부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세계 14번째로 높은 봉우리이다.

1. 소개

중국티베트 자치구 남부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8000미터급 14좌의 마지막인 14번째로 높은 설산이다. 네팔과의 국경에서 5km가량 떨어져 있으며, 국경지대에 위치하지 않은, 유일하게 중국 영토 안에 100% 위치한 8000미터급 산이다.[2]

시샤팡마라는 이름의 유래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다. 평이하게 "초원 위에 높이 솟은 볏"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자연적인 이유로 죽은 동물들의 고기와 맥주를 만들고 남은 술지게미"(...)라는 흠좀무하게 긴 이름 해석도 있다. 이 해석에 따르면 시샤팡마의 눈사태로 인해서 마을이 초토화되자 사람들이 주변에 흩어진 죽은 동물의 시체(시샤)와 술찌꺼기(팡마)를 줏어먹고 살았기 때문에 그때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바탕으로 산의 이름을 시샤팡마라고 붙였다고 한다.

다른 히말라야의 고산들과 비교해서 바닥이 너무 높은 티벳에 위치해 있어서 상대적인 크기가 커보이는 산은 아니다.

2. 등정 역사


중국 등반팀이 1964년에 초등에 성공한다. 시샤팡마는 8천미터급 고봉들 중 가장 낮지만 정복 또한 가장 늦었는데, 당시에 중국은 지금과는 완전히 100% 달랐던 완벽한 공산주의 통제국가로, 티베트자치구에 외국인 출입을 통제했기 때문이다. 즉, 중국인만 접근할 수 있게 해 놓았기 때문(...)

당시 중국 등반팀에 소속되었던 왕 푸저우는 시샤팡마에 오르기 전 1960년에 세계 최초로 에베레스트의 북벽, 즉 노스페이스를 정복하였다. 그렇게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냉전 시대였던 당시에는 에베레스트의 북벽 또한 중국인만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

본 항목도 8,000미터 14좌 중 가장 마지막에 생성되었다. 중국인만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 은 아니다. 그냥 순서대로 만들다 보니 그렇게 되었다.

흥미로운 사실은 1990년대를 기점으로 시샤팡마를 등반하는 도중 사망하는 비율이 수직상승했다는 점이다. 90년 이전에는 초오유 정도와 사망률이 비슷했지만 90년대 이후 사망률이 22.2%인 K2에 준하는 수준인 16퍼센트대로 8배이상 급상승했다는 점. 이것 역시 중국 정부가 티벳이면서 그것도 국경에 위치한 산이므로 자국인의 접근도 거의 허용하지 않아 오다가 90년대에 들어서 공산주의가 무너지고 중국이 개방하는 바람에 외국인들이 무분별하게 떡치듯 몰려들어서 그렇다(...)

수치상으로는 8천미터 중 쉬운 산이라는 의견이 있지만 위 통계를 곱씹어보면 상위권에 속하는 어려운 산이라는 주장도 가능하다.

3. 트레킹


주의 : 이곳은 여행자제 국가·지역입니다.

이 문서는 대한민국 외교부에서 여행경보 2단계인 여행자제로 지정한 국가 또는 지역에 대하여 기술합니다. 해당 지역은 치안이나 위생 등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을 때가 많습니다. 이에 따라 테러 등으로 현지 정세가 급박하게 전개되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곳을 여행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신중히 검토하시고, 현지에서 여행 또는 체류하시는 분들은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여행경보 단계는 현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설령 여행경보제도가 적용되지 않은 국가라 할지라도 완전한 안전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해외 여행 시에는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에서 해당국에 대한 정보를 반드시 숙지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위 권고사항을 따르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피해나 문제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거점도시는 티베트의 수도인 라싸다.

티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트레킹 루트 전체가 4천미터 이상의 고지에 위치해 있다. 네팔처럼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고산에 적응할 기회를 자연이 부여하는 트레킹이 아니라 그냥 냅다 전부 다 높아 버려서(...) 고산병의 위험이 다른 어떤 트레킹 코스보다도 높다. 고산병은 하산하면 바로 치유되지만 티베트는 한반도 몇십배 넓이가 해발 4천미터 대라서(...) 정말 숙련되지 않은 사람은 삼가는 것이 좋다.

그리고 정치적인 문제로 곳곳에 중국군 검문소가 위치하고 있다. 대신 차량을 이용해 산에 접근할 수 있다. 중국 측에서 아예 경치구경하라고 시샤팡마가 잘 보이는 곳에 라면도 팔고 맥주도 팔고 파라솔 아래 젖히고 앉아있을 수 있는 휴게소 같은 것을 아주 무더기로 만들어놔서 그냥 관광오듯 와서 편하게 구경할 수도 있다.

----
  • [1] 칸첸중가, 안나푸르나, K2 다음이다!!
  • [2] 실제로 중국 영토 안에는 에베레스트를 포함해 4개의 8000미터급이 더 있지만 히말라야를 개발하려 드는 중국의 영향을 혐오하는 사람들은 일부러 시샤팡마만 중국 산인 것 처럼 하고 나머지는 다 네팔 소속으로 돌려버린다. 엄청 싫어하는 사람들은 중국 산이라고 안하고 티베트 산이라고 강조해서 표현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8 09:28:52
Processing time 0.195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