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카트 규리하

last modified: 2015-01-06 23:29:27 by Contributors

피를 마시는 새의 등장인물.

아이저 규리하의 차남으로 정우 규리하, 이이타 규리하에게는 남동생. 그러나 첫 출연은 누나를 칼로 찔러 죽이려는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아이저 규리하가 충성서약을 고수하다가 황제의 군대를 이끄는 엘시 에더리에게 개털리고, 부친과 형이 도주한 뒤에도 남아서 인질이 될지도 모르는 누나를 제거하려 하다가 틸러 달비에게 제지당한다. 아니 같이 도망치면 될 거 아냐(...)[1] 틸러에게 깨지고 나서도 황제에게 이용당하지 않기 위해 자살하라고 누나에게 종용하는, 그야말로 인정이나 상식보다 긍지를 강요하는 귀족 자제다운 소년.

태어나자마자 즈믄누리에 보내진 정우에게는 초면이나 다름없는데다 죽이려고까지 했지만 그녀는 끝까지 남동생으로 대한다. 하지만 시카트는 귀족의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황제에 대한 적의만 불태우고 있었기에 두 사람의 사이는 도무지 가까워지지 못했다.

작품이 중반부를 넘기면서 아이저 규리하이이타 규리하가 규리하로 돌아오고, 내부의 내통도 있어 탈출해서 아버지에게로 돌아간다. 아무리 누나가 편의를 봐줬다지만 좌절과 분노 속에서 고심한 시간이 길었기 때문인지 까칠하게 변해서 아버지인 아이저도 다소 놀란다.

하녀 출신인 소리 로베자는 완전히 안중에 없었기에, 형 이이타가 결혼할거라고 선언하자 기막혀한다. 다만 계급차별의식 때문에 소리를 깔보는 것은 아니고, 아직 규리하를 되찾지 못한 시점에서 결혼하는 것, 그것도 낮은 신분의 여자와 결혼하는 것이 몰락의 상징으로 다른 이들에게 비춰질 것이라는 점을 우려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아직 소년다운 데가 남아 있었기에 결혼예물로 하늘치를 줄거라고 하니 거기에 현혹되어서 맹렬하게 반대하지 못하기도(...)

최후에 정우가 떠날 때에는 그래도 배신자니 죄갚음이니 구시렁거리다가 정우가 거짓말임을 지적하자 돌려 수긍하기도 한다. 마지막까지 적대하긴 했지만, 한편으로는 심정적으로나마 누나임을 받아들인 것으로 여겨진다.

여담으로 '귀족 갖고 노니 재밌냐' 는 말을 틸러에게 한 적이 있는데, 틸러는 시카트의 뺨을 손가락으로 훑은 뒤, 이를 핥으면서 "귀족?" 이라고 응수했다(...)이 맛은 귀족의 맛이 아니구나! 시카트 규리하!

여담으로 애칭이 시키인데 이와 연계하여 초반에 친누나에게 긍지를 위해 죽으라고 말하는 중2병적 모습이나 하늘치라는 환상적인 무언가에 현혹되는 모습 등 어느 세계몇몇 주인공들과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고 판단한 사람들이 이영도가 타입문 쪽 작품들을 섭렵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제기했다.
----
  • [1] 본편에서 딱히 몸이 아픈 모습이 나오지 않아 종종 잊혀지는데, 정우는 몸이 병약해 즈믄누리까지 보내져 자랐던 사람이다. 이젠 건강해졌다곤 하지만 아이저는 정우가 힘든 도주생활을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작품 안에서도 나오는 설명.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6 23:29:27
Processing time 0.073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