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편

last modified: 2015-03-21 10:48:40 by Contributors

히브리어 : תְהִלִּים
라틴어 : Psalmus
영어 : Psalm

복되어라, 그 행실 깨끗하고 야훼의 법을 따라 사는 사람.
복되어라, 맺은 언약 지키고 마음을 쏟아 그를 찾는 사람,
나쁜 일 하지 아니하고 그의 길만 따라가는 사람.
당신은 계명들을 내리시고 온전히 그대로 살라 하셨으니
당신 뜻을 어기지 않고 굳굳하게 살도록 해주소서.
시편 119장 中 (공동번역성서)
 
구약 성경의 대표적인 가서.

다윗솔로몬이 주요 작성자로 나온다.[1] 당시 예루살렘 성전 등에서 쓰이던 종교노래를 모은 가사집 다섯 권을 한데 모은 것으로 추정한다. 그 중에는 왕의 즉위식장에서 쓰이는 노래도 있다.

작성연대는 기원전 1440년에서 기원전 586년까지, 약 900여년 간 기록되어 왔다. 성경에 수록된 경전들 중 가장 오랜 기간이다.

시편에는 그 당시 구약에 반영된 유대인들의 배타적이고 폭력적인 타민족 사관도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데, 이는 구약에 전반적으로 나타나는 폭력성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 시대적 상황과 배경을 고려해야겠으나, 21세기 현대인의 눈으로 보기에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시편의 주된 저자라고 알려진 다윗이 지었다고 전해지는 시편 내용은 절규에 가깝다. 다윗이 이렇게 한 맺힌 남자였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 다윗 왕의 인생이 험하기는 했다. 사무엘상/하 이야기의 반은 도망다니는 이야기이니(…). 그러나 1편의 시작은 으로 시작하며 찬가도 많다. 광야의 목자로 시작해서 온갖 험난한 삶을 살아온 다윗의 생애를 생각하면 아이러니. 그에 비해 태어날 때부터 왕자로 태어나 최고의 부귀영화를 누린 아들이 쓴 전도서는 시작부터…

다만 실제로는 다른 사람이 짓고도 다윗의 노래라고 전해지는 것이 많다는 것이 중론. 한글 성경에서 '다윗의 노래'라고 적혀있는 것들의 브라이 성서 원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다윗이 지었다고 하는 것도 있지만 다윗에게 바치는 노래라든지 다윗을 위한 노래 같은 식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그것들까지 모조리 뭉뚱그려서 다윗의 노래라고 번역해 버린 셈.

그리스도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성경 중 하나. 개신교에서는 예배 중 교독문에 시편을 주로 쓰고, 가톨릭에서는 미사 중 제1독서가 끝나고 응답송으로 시편의 구절 중 하나를 읆거나 노래한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 양식인 트리엔트 미사에서는 성수예절에 시편 51편, 층하경에 시편 42편이 사용되었고, 그 외에 초입경(입당송), 층계경, 복음 환호송(서간경과 복음경 사이에 들어가는 노래), 제헌경(봉헌송), 영성체경(영성체송)에도 시편이 사용되었다. 공의회 이후에도 미사 입당송, 위령 기도(129장)[2], 성인 호칭 기도(69장) 등 많은 기도문이 시편을 사용하고 있다.

동방정교회수도자들은 하루에 시편 1편부터 150편[3]까지 모두 기도 중에 읊는 것이 의무였다. 가톨릭은 조금 나아서 일주일 안에 다 해야 했다. 그 외에 사흘이나 나흘만에 다 읊게 하는 곳도 있었다. 흠좀무.

오늘날도 동방정교회에서는 이 전통을 충실히 계승하고 있으며, 한편 서방에서는 글 모르는 수도자들이 시편 대신 주님의 기도를 150번 외우는 것으로 이것을 대신하다 묵주기도로 대체된다. 다만 가톨릭에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전례 개혁으로 시편을 4주일 간에 걸쳐 모두 외우게 했는데, 이는 대다수 성직자들이나 수도자들이 예전과 달리 다른 일이 있는 경우가 많아 옛 방식으로는 기도를 제대로 할 수가 없어서 아예 원칙을 바꿔버린 것이다.

원래는 각 문장의 첫 글자가 히브리어 알파벳의 순서를 따라 지어졌다. 다윗먼치킨성을 알 수 있는 부분. 공동번역이나 가톨릭 성경에는 알파벳순이라고 적혀있고 어느 구절이 해당 알파벳으로 시작하는지 다 표시되어 있는데, 개신교 개역성경에는 개정 전후 막론하고 그런 거 없다.[4]

편 답게 운율이 꽤 아름답다고 하는 데 당연하지만 저자의 상당수는 기원전 히브리인들이라 히브리어 운율 따위는 아무리 번역을 잘 해도 느낄 수 없다. 그래도 교황청에서는 가급적 번역어의 운율감을 살려 번역하기를 추천하고 있다.

시편에는 가장 긴 장이 수록된 것으로 유명한데, 바로 119장. 176절까지 있다. 성경 읽기를 시도하는 사람에겐 레위기 이후로 최대 고비일 수도.[5] 하지만 아직 역대상이 남아있다!

공동번역성서에서 시편 번역을 담당했던 사람은 바로 저 유명한 문익환 목사. 시편이라는 것에 걸맞게 상당히 시적으로 번역을 잘했지만[6]… 개신교에선 안 쓰인데다, 가톨릭에서도 시편만은 기존의 '최민순 역본'을 사용했다. 안습.

전도용으로 돌려지는 성경이나 옛날 성경을 보면 신약성경 전권과 뒷쪽에 시편이 붙은 구조가 많다.

애니메이션 슈발리에에서는 시편의 구절을 통해 신비로운 힘을 다루는 '시인'이라는 존재가 나온다.

바빌론에 끌려간 유대인들이 망향의 고통을 노래한 시편 137편을 바탕으로 한 노래도 있다

1 바빌론 강 기슭 거기에 앉아 시온을 생각하며 우네.
2 거기 버드나무에 우리 비파를 걸었네.
3 우리를 포로로 잡아간 자들이 노래를 부르라, 우리의 압제자들이 흥을 돋우라 하는구나. "자, 시온의 노래를 한 가락 우리에게 불러 보아라."
4 우리 어찌 주님의 노래를 남의 나라 땅에서 부를 수 있으랴?
5 예루살렘아, 내가 만일 너를 잊는다면 내 오른손이 말라 버리리라.
6 내가 만일 너를 생각 않는다면 내가 만일 예루살렘을 내 가장 큰 기쁨 위에 두지 않는다면 내 혀가 입천장에 붙어 버리리라.
7 주님, 에돔의 자손들을 거슬러 예루살렘의 그날을 생각하소서. 저들은 말하였습니다. “허물어라, 허물어라, 그 밑바닥까지!”
8 바빌론아, 너 파괴자야! 행복하여라, 네가 우리에게 행한 대로 너에게 되갚는 이!
9 행복하여라, 네 어린것들을 붙잡아 바위에다 메어치는 이!


동방정교회 성가, 시편 22편(개신교의 경우 23편) 〈주님은 나의 목자...〉


시편 43편, 운영 작사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성공회 시편 69편 〈하느님이여 나를 구원하소서〉



보니 M이 부른 리버 오브 바빌론 위에서 말한 시편 137편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
  • [1] 예루살렘 대신전에서 하느님을 찬양하던 성가대의 후예로 추정되는 인물과 신전에 올라가는 노래 등도 포함된다. 심지어 모세가 지었다는 시편도 있다.
  • [2] 집안에 돌아가신 분이 계시면 기도 이름은 몰라도 "깊은 구렁 속에서"와 "파수군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는 기억날 것이다(...)
  • [3] 사실 가톨릭개신교가 보는 시편은 150편이나, 정교회는 151편(151장), 즉 한 편이 추가로 있다. 다만 가톨릭과 개신교 입장에서 151편이란거지, 정교회는 9편과 10편을 하나로 보기에 결국 150편이다. 이른바 "151편"은 대부분의 70인역 사본에서 볼 수 있는 짧은 시편의 이름이다. 그러나 히브리어 성경의 마소라 본문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 [4] 원래 개역성경이 이런 데서 많이 불친절하다. 그러니 새번역을 읽읍시다.
  • [5] 8절구라고 해서 히브리 알파벳 순서를 따라 8절씩 된 시편이다. 동서방교회에서 모두 기도문으로 즐겨 사용했다.
  • [6] 그 과정에서 아예 본인이 시인이 되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1 10:48:40
Processing time 0.065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