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시험

last modified: 2015-04-14 22:13:30 by Contributors

아쉽게도 여기에는 시험을 잘보는 방법이 상세하게 적혀있지 않다. 아시다시피 시험을 잘보는 방법은 열심히 공부하는 길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 지금 시험기간인데 위키에 들어온 사람은 위키를 끄고 다시 시험 공부에 집중하길 추천한다.

인생은 시험이다.
영화 "고死: 피의 중간고사" 中

zx.jpg
[JPG image (15.84 KB)]



Contents

1. 개요
2. 시험 잘 치는 방법
3. 위키에 등재된 각종 시험 일람

1. 개요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
시험기간인데 위키질이나 하자
히히 시험하루전인데 위키질이나 해야지
그리고 망했어요
하하 망했다
이미 들어온 이상 끝난거다
내일 보는 것
넌 내일이냐 난 오늘 낮이다
위키그만하고 공부나해 미친놈들아
너가 하기 싫은 일이다. 사실 너가 망치는 것이라고 한다. 앙대!재능이나 실력 따위를 일정한 절차에 따라 검사하고 평가하는 일. 사람이 반드시 해야할 것들 중 하나이자 그 동안 공부했던 것을 높으신 분들로부터 평가받는 과정.

일반적으로 한국학교에서는 공식적으로 한 학기에 두번의 시험을 본다. 학기 중간에 한번, 학기말에 한번. 각각 1차 지필평가2차 지필평가라고 부른다. 일부 고등학교에서는 한 학기에 시험을 3번 본다 카더라 보통 시험 한달 전부터를 시험기간이라고 부른다.어차피 고등학교 가면 모의고사 때문에 항상 시험기간이겠지만 만약 고등학생이라면 중간에 모의고사도 몇 번 친다. 그리고 고3을 포함하는 수험생들은 매년 11월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친다.

물론 고등학교졸업한다고 해서 당신의 인생에서 시험이 떠나가는 것은 아니다. 당연히 대학 입시를 치뤄야 하며, 대학에 들어가면 다시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를 봐야하고 취직을 위해서 입사시험 준비를 해야한다. 중간중간 각종 자격증을 따기 위한 시험들도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취직한 이후에도 회사에서 시험을 보는 경우도 있고, 시험이 없더라도 시험에 준하는 심사가 당신을 반갑게 맞아준다. 고로 인생에서 시험의 끝은 없다고 봐도 좋다. 게다가 지식시험, 종이시험, 컴퓨터시험과 같은 시험만이 존재하는게 아니라 지혜시험, 구두시험, 무형의 시험 등등 셀 수 없이 많은 형태의 시험들을 겪으니 인생 자체가 시험인 셈이다. 사실 3억 대 1의 경쟁을 뚫는 것부터 시작해서 임종에 이르기까지 그 과정 자체가 시험이다.

시험의 힘이 최대로 발휘되는 곳이라면 일단 진학(고입, 대입, 편입, 대학원 등), 취업(여기엔 공무원이나 경찰 등도 전부 포함), 결혼, 승진 등이 있겠다. 이 네가지 과정은 시험의 영향력이 절대적이기 때문에 대비를 철저히 해야된다.

시험중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시험은 단연 운전면허[3].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바로 따는 경우가 꽤 많다. 그리고 살다보면 차는 거의 필수이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따는 경우도 있고, 그냥 남들 따니까 따는 경우도 있고, 운수업에 취업하기 위해 따는 경우도 있고 해서 가장 많은 인원이 응시한다. 난이도가 다른 시험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쉬운것도 원인이다.

다음으론 TOEIC이다. 웬만한곳 입사시엔 토익점수를 내도록 되어 있다. 심지어 대학편입 시에도 토익을 보는 경우도 있다. 사실 토익보다 중요한건 회화같은 실용영어인데. 아무튼 토익도 그렇게 상상을 초월하는 난이도를 보이지는 않기 때문에 많이들 응시 한다. 수능 외국어영역을 능숙하게 풀 줄 안다면, 여기에서 좀만 더 공부 해주면 고득점 할 수 있다.[4] 그리고 한국인들의 사고방식이 영어 하면 토익을 가장 먼저 떠올리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연령대도 다양해서 초등학생부터 중장년층까지 골고루 분포해있다.

그 다음으론 워드프로세서와 컴퓨터활용능력. 단 예외로 컴퓨터활용능력 1급은 난이도가 하위급수와는 비교할 수 없을정도라 응시자수가 많지는 않고 2급을 많이 딴다. 어쨌든 워드프로세서와 컴퓨터활용능력 역시 컴퓨터 자격증 중에선 상대적으로 쉽고, 특히 2000년을 전후로 불었던 IT열풍과 맞물려서 응시자수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게 되었다. 사실 이 자격증도 최근에는 그다지 효과를 발휘하지는 못한다. 너무 흔한데다가 요즘 젊은 세대는 워드,엑셀,파워포인트 쯤은 워드 1급, 컴활 2급 수준정도는 몇번만 해보면 된다. 그래서 일부러 안따는 사람도 종종 있다.

정리하자면 운전면허>토익>워드프로세서≒컴퓨터활용능력이다.

참고로 수능은 수요는 위 네가지 시험보다 다소 떨어지지만 나라 전체가 영향을 미칠정도로 굉장히 큰 시험이다. 거의 명절급 행사다. 아마 한국에서 치르는 모든 시험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큰 시험일 것이다. 부정행위에도 가장 민감한 시험이고, 수능 수험생을 제외한 일반적인 사람들은 출근, 등교 시간에 영향을 미치며 특히 듣기시험때는 비행기 이착륙, 자동차 경적도 금지되는데 그 이유를 들자면 아래와 같다.

1. 국가기관의 직접적 영향력
2. 국민으로서 필수적으로 배워야하는 12+n년(!) 커리큘럼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시험
3. 인생의 최대 전환점인 10대와 20대의 경계에서 보는 시험
4. 수능이 대학을 결정하고 대학이 인생을 결정한다는 대다수 국민들의 사고방식

사실 수능은 국가차원에선 가장 큰 시험이지만, 개개인의 인생에 있어서는 매우 작은 시험일 뿐이다. 오히려 수능 치고 난 후가 더 험난한 공부시험의 연속이 기다리고 있다. 그러니 수능끝났다고 좋아할 이유가 없다.

시험도 공부와 마찬가지로 좁은 의미의 시험과 넓은 의미의 시험이 있는데, 좁은 의미의 시험은 학교시험(중간고사, 기말고사, 쪽지시험 등), 모의고사, 수능, 자격증 시험, 어학 시험, 인적성 검사 등 습득한 내용을 토대로 성취도(점수화)를 측정하는 것이지만, 넓은 의미의 시험은 인생에서 수 없이 많이 일어나는 일 대부분이다. 입사면접도 취업을 위한 시험이며, 소개팅 및 미팅 또한 연애 및 결혼에 성공하기 위한 시험이다. 더 나아가서, 뭔가를 성취하거나 성공하기 위한 일련의 행위들 역시 크든 작든, 힘들든 쉽든 시험은 시험이다. 결론적으로, 시험없는 인생은 없다.

객관식의 경우는 답을 정확히 모를 때 찍기를 생각할 수 있는데 연필굴리기라든지로 무조건 찍지 말고 확실히 아닌 건 제껴놓고 찍으면 아무래도 맞을 확률이 더 올라간다.그런데 제껴서 1/2확률인데도 언제나 틀린다

2. 시험 잘 치는 방법

위에서 이미 언급했었다.
당장 이 창에서 나가서 시험공부에 전념해라.
이 문서를 보고있는 위키러의 의지에 맡기겠다.

----
  • [1] 쪽지시험 등 규모가 작은 시험
  • [2] 중간고사 등 규모가 큰 시험
  • [3] 단, 1종 보통과 2종 자동면허에 한함
  • [4] 물론 듣기는 노력이 좀 필요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22:13:30
Processing time 0.189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