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신준섭

last modified: 2014-09-28 14:01:48 by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한민국의 권투선수
2. 슬램덩크 등장인물


1. 대한민국의 권투선수

대한민국의 아마추어 권투선수. 국가대표로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 출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 권투 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다.

2. 슬램덩크 등장인물

© Uploaded by Sroastica from Wikia


해남 최강의 3점 슛 셔틀

슬램덩크의 등장인물 중 하나이자 해남대부속고 농구부 2학년. 포지션은 지금도 불명확하지만, 전술적으로는 스트레치 포워드다. 도내 베스트 5를 뽑을 때는 슈팅가드 포지션에서 신준섭이 뽑혔다.[1]

일본명은 진 소이치로(神宗一郞). 처음 등장했을 때나 비디오판에서는 '신소걸'이란 이름으로 소개가 되었지만 어느 순간 신준섭으로 바뀌었다.[2] 상양의 심준섭도 원래 이름이 신준섭이었지만, 이 쪽이 신준섭이 되어버리면서 개정판에선 심준섭으로 변경되었고 SBS판에서도 대원코믹스판을 따라 신소걸이 아닌 '신준섭'으로 제대로 나왔다.(더불어 상양의 심준섭은 SBS판에선 신지섭으로 변경..소지섭??)애니메이션판 성우는 김대남을 맡은 하야시 노부토시. 비디오판에선 김환진 (전기), 신흥철 (후기). SBS판은 처음엔 김승준[3]이였다가 경표로 교체

해남대부속고 농구부의 에이스 3점슈터이자 주득점원. 지역예선에선 4경기 평균 30.3득점[4]이라는 무시무시한 득점력으로 평균 30득점의 서태웅을 제치고 평균득점 1위를 차지했다.

189cm의 장신으로 입부때의 포지션은 센터였다. 그러나 센터로 뛰기에는 웨이트가 매우 부족했고, 센터 경쟁에서 탈락하자 피나는 훈련으로 포지션을 전환, 3점슛을 장착하게 되었다. 작중에서 정대만선천적인 재능에 의한 슈터를 대변한다면 신준섭은 노력에 의해 만들어진 슈터를 상징한다. 해남의 감독에 의하면 신준섭은 포지션 전환 후 하루에 500개의 3점슛 연습을 단 하루도 거른 적이 없다. (이 숫자가 얼마나 엄청난 것이냐면, 강백호의 골밑슛 특훈 당시의 슛 횟수와 거의 비슷하다!근데 코비는 실제로 하루에 1000개씩 성공시키잖아...얘들은 학생이라 수업들어야 되니까) 이한나의 그 유명한 "오싹" 장면에서 나오듯, 거의 완벽에 가까운 슛폼을 자랑한다.

명실상부한 작중 최고의 전문 3점슈터. 작중에서 신준섭의 3점슛 성공률은 100%다.[5] 특히 능남전에서의 하프라인에서 던져도 들어가는 3점슛은 캐사기. 북산전에서야 이정환으로 인해 수비가 완전 되어 와이드 오픈 찬스가 많았지만 능남전에서는 막 쏘는데도 전부 들어간다(...)[6] 말이 100%지 그 NBA에서도 와이드 오픈만 줏어먹는 전문 3점슈터 중에서도 시즌성공률이 45%를 넘는 선수는 거의 없다. 아니, 45%를 넘어가면 그 선수만을 위한 팀 전술이 몇개는 생긴다.[7][8]

중학생 시절 황태산과 인연이 있었다. 원전에서 서로 말은 하지 않았지만 서로가 서로를 보고 "후키", "진진" 이라고 속으로 생각하는 장면이 있었다. 속마음이지만 이름이 아니라 별명을 떠올린 것으로 보아서는 중학교 때 나름대로 친했던 사이로 보인다.

이정환의 페네트레이션-신준섭의 3점으로 이어지는 콤비 플레이는 전국에서도 1,2위를 다투는 수준급 공격옵션. 고민구, 김동식, 전호장 등 기타 스타팅멤버들의 처절한 공격력을 생각하면 전국 준우승팀 해남은 이정환-신준섭 콤비의 투맨팀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

3점슛 이외에도 전호장, 고민구와의 패싱플레이에서 보여주듯 상당한 패싱센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북산 대 해남전 후반에서 정대만을 완전히 봉쇄해버리는 등 수비력도 쓸만한 편. 전호장과의 2선 속공에도 참가하는 것으로 볼 때 스피드도 괜찮은 수준이다.

다만 애초에 슈터로 포지션을 전환한 것도 피지컬의 부족 때문이었으며 강백호의 무한 체력을 앞세운 밀착마크에 압박당하는 장면으로 미루어보아 운동능력이 부족한 점이 약점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사실 이건 신준섭이 약한게 아니라 강백호가 너무 괴물인거다. 실제로 신준섭은 분명히 강백호의 밀착 마크를 드리블로 제치고 완벽한 슛 찬스를 잡았었다. 다만 완전히 제껴진 상태에서도 이미 슛 모션에 들어간 신준섭을 뒤에서 따라잡아 블락까지 해버리는 강백호의 미친 스피드와 점프력이 문제였을 뿐.

작품을 보면 알겠지만 근육남과 짐승남들이 넘쳐나는 슬램덩크에서도 굉장히 순하고 여성적이게 생긴 캐릭터이다. 그래서 여성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하지 성격도 조용하고 잘 웃고 나긋나긋한 편. 대 북산전에서 이정환급 활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성격 탓인지 강백호는 시비를 걸거나, 괴상한 별명을 붙여주지 않았다.

박하진 기자에 의하면 해남의 조용한 강함을 상징하는 인물.

사실상 해남의 거의 유일한 2학년 네임드(...)로서 이정환고민구, 홍익현, 김동식이 졸업한 이후 해남의 차기 주장이 됐을 가능성이 높다. 아니면 이 분이라든가.

공교롭게도 이 캐릭터와 비슷한 케이스가 실제로 있었는데, 바로 대한민국의 3점 슈터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우지원 선수였다. 실제로 원래 포지션은 센터였지만, 더 이상 키가 크지 않아서 센터로서는 힘들겠다는 이야기를 듣자 그 이후부터 손가락의 지문이 다 닳아 없어질 정도로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농구선수치고는 나름 곱상한 외모로 인기가 많았다는 점도 비슷하기도 하다.
----
  • [1] 포지션이 매우 애매하다. 전형적인 캐치앤 슈터로 작중 볼을 운반하거나 드리블, 아이솔레이션등의 장면이 거의 없으며 팀내에서 키 분류로 볼때 분명 F로 볼 수 있으나 전호장과 신준섭의 포지션이 정확하게 2번 / 3번으로 나뉘질 않는다. 작 중에서는 둘 모두 G/F로 분류되며 신준섭이 캐치앤슈터+패서라면 전호장은 에이스 스토퍼라고 하기에는 서태웅한테 탈탈 털렸지만 겸 속공시 공격수 역할인데, 신준섭을 가드라고 볼 작중 모습이 아무 것도 없다. 아무튼 이 둘때문에 농덕들이 모인 사이트들에서는 해남 얘기만 나왔다하면 포지션 논쟁이 수도 없이 벌어진다. 관련 사항을 좀 깊이 파고 싶다면 살펴보길. #
  • [2] 같은 팀의 감독인 남진모 감독이 처음 등장했을 때 '고강혁'이란 이름으로 나온 것과 마찬가지...허태환의 경우도 북산과의 경기에서 감독이 '동욱아'라고 부르는 장면이 나오는 등, 구판의 일관성없는 몇몇 캐릭터의 작명일례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 [3] 서태웅과 배역이 겹친다. 또한 김환진, 김승준도 일판 성우와 마찬가지로 김대남과 배역이 겹친다.
  • [4] 4경기 합산 121점으로 추정됨.
  • [5] 엄밀히 말하면 강백호한테 블록당한적이 있으므로 100%는 아니다. 물론 블럭당하지 않고 쏜 슛은 단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
  • [6] 다만 작중 북산 대 상양전에서 정대만의 연속 3점슛 장면을 보면서, 신준섭 본인도 흐름을 타면 무서울만큼 잘 들어간다고 언급하였다. 그 언급을 작중 보여준 장면인 듯 하다.
  • [7] NBA 단일 시즌 최고 기록은 2009~10년 유타 재즈에서 카일 코버가 기록한 53.6%이다. 게다가 이 정도의 성공률을 보이는 것은 식스맨으로서 중요한 찬스에서 해결사 역할을 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지 주전 멤버로서 시합 내내 줄창 3점슛을 던져대는 선수라면 그 정도 성공율이 나오기는 더욱 힘들다. nba의 대표적인 3점 슈터인 레지 밀러레이 앨런조차도 45%면 커리어 하이 수준이고 통산 성공율은 대략 40%정도.
  • [8] 실제로 현존 nba 최고 3점 슈터인 스테판 커리를 활용하기 위해 소속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일명 엘리베이터 스크린이라는 빅맨 2명이 모두 픽을 걸어주는 전술을 사용할 정도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28 14:01:48
Processing time 0.11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