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신체포기각서

last modified: 2015-04-10 18:11:14 by Contributors

body.jpg
[JPG image (58.16 KB)]


Contents

1. 개요
2. 유래
3. 적용
4. 여담
5. 관련 항목

1. 개요

사채업자나 조직폭력배들이 주로쓰는 비공인 + 비효능 + 비인간적 문서. 말 그대로 자신의 신체의 소유권을 포기하겠다는 각서이다. 채무자가 금전적으로 더이상 뜯어낼 돈이 없을 때 '몸으로 때우면 되잖냐'법칙을 내세워 반강제적으로 쓰게 하는 악마의 문서.

2. 유래

이 문서가 처음으로 알려지게 된 것은 셰익스피어의 희곡인 베니스의 상인. 이 작품에서 신체포기각서가 나올 정도면 그 이전에도 신체포기각서가 존재했다는 것이 된다. 흠좀무.

이 작품에서 안토니오는 샤일록에게 돈을 빌리면서 "돈을 갚지 못할 경우 심장에서 가장 가까운 부위의 살 1파운드를 주겠다"는 신체포기각서를 쓰게 된다. 하지만.. 결국 안토니오는 돈을 갚지 못했고, 샤일록은 이 각서를 토대로 살을 가져가겠다고 한다. 뒤늦게 돈을 구한 안토니오는 돈을 갚겠다고 했지만 샤일록은 각서대로 살을 가져가겠다고했고 결국 소송까지 갔다. 그러나 ,"살 1파운드를 떼어가시오. 하지만 피는 가져가도 된다고 계약을 하지 않았으므로, 한 방울도 흘려서는 안 되오."라는 주장으로 인해 샤일록은 당연히 패소했다. 그 이유는 다음 다음 문단을 볼 것.

3. 적용

일단 신체포기각서의 내용대로 진행된다면 대체적으로 남자는 원양어선 대탐험과 장기 적출, 여자는 검열삭제와 장기 적출 당하는 것 같지만 처분은 계약한 인간 비슷하게 생긴 쓰레기들 마음대로.

일부 조폭들의 증언에 의하면 그나마 초창기에는 조폭들이 빚을 진 여자들을 업소에서 일하게 하기 위한 보증서 같은거 였지만, 그 이후 돈 없는 사람의 장기를 적출해서 팔아 돈을 받아내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는 흠좀무한 사태가 벌어졌다는 풍설이 있다. 장기가 없어진 사람이 어떻게 되었을지는 상상에 맡긴다.

이외에도 간혹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고 가는 몇몇 학교 혹은 기숙학원에서 쓰게 한다. 어떠한 체벌에도 절대 순응하라는 것. 흠좀무.

법적으로는 당연히 불법이다. 신체포기각서 자체가 반사회적 계약이라 무효이기에, 본 각서에 따른 장기적출이나 강간 등은 절대 정당화되지 않는다! 법원에 제출해도 서류 자체가 불법이라 당연히 효력이 없으며, 오히려 이것을 담보계약의 증거물이랍시고 제출한 사람이 역으로 협박죄로 기소당할 수 있다. 변호사가 미치지 않고서야 의뢰인이 이딴걸 증거물로 제출하게 놔둘리는 없겠지만 혹 이걸 근거로 협박이나 폭행 등을 당하고 있다면 걱정 말고 신고해라.[1]

4. 여담

이 신체포기각서가 부산대학교 논술시험에 나와서 학생등을 경악시킨 전례가 있다. 예시는 베니스의 상인. 부산대학교의 논술시험이 미친 파장은 대한민국에 신체포기각서라는 개념을 심어주게 되었다는 말도 나돌 정도였다.

참고로 위 버전의 각서는 DC에서 꽤나 유행했었고 심지어 SBS쩐의 전쟁에서도 그대로 A4용지에 인쇄되어 소품으로 활용됐다.

위에 언급한 것이외에 금전적인 문제로 장례비를 감당하지 못하면 신체포기각서를 제출하면 시신을 무연고자로 국가에서 장례를 치루게 할수 있다.

5. 관련 항목

----
  • [1] 당연한 말인 게, 법률상의 계약 따위로 인간의 존엄성을 사고파는 것 자체가 헌법 훼손이다. 아니, 그 이전에 하위 법률 단계인 민법에서 이런 건 계약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18:11:14
Processing time 0.061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