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실크로드

last modified: 2014-12-30 21:36:30 by Contributors


Contents

1. 동서문화 교역로
2. 1에서 유래된 온라인 게임
3. 1에서 유래된 모바일게임
4. 기아 그랜버드의 한 등급


1. 동서문화 교역로


중국을 연결하던 중앙아시아의 길. 이 루트를 통해 동서간의 문물이 왕래했다. '실크로드'라는 단어는 독일의 지리학자 리히트호펜이 중국에서 중앙아시아, 인도로 이어지는 교역로를 연구하던 중 주요 교역품이 비단이었던 것에서 착안하여 자이덴슈트라쎄(Seiden Straße), 즉 비단길로 명명하면서 사용되었다. 이 실크로드라는 말은 동서방 간의 교역로 중 스텝지대의 '초원길'과 인도양을 통해 이어지는 '바닷길'을 제외한 사막오아시스 일대의 도시들을 거치는 교역 경로 전체를 지칭하는 것이다. 따라서 실크로드라는 명칭은 교역로가 확대하면서 다소 부적절해졌지만 인류의 원거리 무역과 문명교류의 통로에 대한 상징적이고 관용적인 명칭으로 계속 사용되었다. 중국에서는 사주지로(絲綢之路)라고 부른다. 양측 기점은 동양 쪽은 거의 당나라장안, 서양 쪽은 동로마 제국콘스탄티노플로 표시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의 우즈베키스탄에 있는 사마르칸트는 실크로드 가운데의 주요 경유지.

넓은 의미의 실크로드는 기원전 10,000년 전후 빙하기가 끝난 후 문명이 발생하고 인류의 대이동이 시작되었는데, 이 때부터 생겨난 몇 갈래의 교통로로서 지금까지 문명 간 교류의 통로로 기능하는 것을 지칭한다. 반면에 좁은 의미의 실크로드는 기원전 8~9세기부터 만들어져 근대 이전까지 기능한 동서문명 교류의 통로를 지칭한다. 초원길과 오아시스길의 경우 중앙아시아의 도시국가나 유라시아유목국가들에게는 부와 국력의 원천이기도 했으며, 사산조 페르시아부터 일 칸국에 이르기까지 서아시아의 국가들에게도 경제적으로 굉장히 중요했다. 그러나 16세기에 대항해시대가 열리고 대양무역이 확대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초원길과 오아시스길이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은 줄어들게 된다.

물론 그렇다고 이 길이 완전히 "쇠퇴"했다고 볼 수는 없다. 16세기 이후에도 이들 유라시아 내륙교역로의 무역랑의 절대량은 계속 증가했으며, 코칸드 칸국, 부하라 칸국, 히바 칸국 등 중앙아시아의 여러 나라가 러시아-중국-인도를 엮는 삼각무역의 요충지로 번성하였다. 러시아는 이 곳에서의 모피무역을 비롯한 각종 교역에서 얻은 자본을 통하여 표트르 대제의 서구화로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한다.

크게 동서교역로는 초원길, 오아시스길, 바닷길의 3대 간선과 마역로, 불타로, 라마로, 메소포타미아로, 호박로라는 5대 지선으로 나뉜다. 다만 이런 복잡한 구분이 생긴 것은 19세기 즈음에 서구 제국주의의 근대적인 팽창 과정에서 실크로드 연구가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경향은 1980년대에 더욱 심해졌는데 80년대의 일본이나 한국의 경제 성장과 맞물려 실크로드 교역로 연구 자체가 특정 국가의 이익을 대변하는 성향을 보였다. 따라서 일본에서는 이 실크로드 범위에 일본을 포함시키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일본 학계에서는 한반도를 경유지로 전락시키거나 아예 배제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가장 먼저 개척된 곳은 초원길로서 흑해, 아랄해, 카스피해 일대에서 살던 스키타이인들이 개척했는데 유라시아 북방 초원지대를 동서로 횡단하는 길이며 선사시대부터 이용되었다. 오아시스로가 개척되기 전부터 초기 문명 전파의 주요 통로로 기능했었다. 제국이 형성될 시기 몽골 고비 사막 부근에서 흉노가 성장하면서 광활한 초원지대가 단일한 정치 체제로 통합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본격적으로 초원길 경영이 이루어졌다. 이 초원길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흉노의 선우에게 통행증을 제시해야 했는데, 통행증이 없다면 이 길을 우회해서 가야 하므로 신체적, 경제적인 한계가 굉장히 많이 따랐다. 그러나 흉노가 경제적, 군사적으로 중국에 지속적으로 도발을 시전하고, 이 과정에서 중국의 비단이 헐값 혹은 공짜로 흉노에 유입된다. 흉노는 이 비단을 그대로 서역에 전달하면서 막대한 수익을 올렸는데, 이러한 흉노의 깡패짓(...)을 참다 못한 중국에서는 오아시스길을 개척하기에 이른다.

오아시스길(사막길)은 파미르 고원 서쪽의 알렉산더레니즘 왕조 시기 그리스계 도시국가들이 인도 간다라 지방까지 교통로를 건설하면서 개척되기 시작했고, 파미르 고원의 동쪽인 중국에서는 한무제장건이 월지와의 동맹을 위해 사신으로 파견됨으로써 착공하고, 위청곽거병 등이 흉노와 본격적으로 전투를 벌인 서역 원정을 통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파미르 고원의 양편의 교역로가 연결되게 된다. 통상 실크로드라고 하면 이것을 지칭한다. 이 길을 통해 중국과 중앙아시아의 교역이 이루어졌다. 이 길을 통해 중국의 비단[1], 로마유리가 서로 전해졌다.[2] 또한 단 한번뿐이지만 로마 제국의 사자가 한나라까지 오기도 했다. 중국의 교역로는 장안에서 돈황을 거쳐 천산 산맥을 지나 파미르 고원을 통과하는 길이었는데, 이것도 천산북로와 천산남로로 나눠진다. 이러한 구분은 타클라마칸 사막과 같은 자연적인 한계가 강한 곳을 최대한 피해가면서 형성되었다. 초반에는 천산산맥 남쪽을 지나는 길을 천산남로로 칭했는데, 인근 도시국가들이 물 부족과 사막화로 쇠퇴하고 북방 민족이 이곳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천산산맥 북쪽 교역로를 개척하게 되었는데 이를 천산북로라고 한다. 이 사막길은 당 제국 시기에 가장 번성했고 당에서 경영권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 길을 통해 중국의 제지 기술과 , 도자기, 비단이 전파되었고, 당의 수도인 장안은 동서문화가 융합한 거대한 국제도시의 기능을 했다. 그러나 서쪽의 이슬람 제국에서 정권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애꿎은 당 제국이 여기에 말려들어가며, 당은 파미르 고원 서쪽까지 친히 원정가서 이슬람 군사들과 신나게 싸우고 져버린다(...) 이게 바로 탈라스 전투인데, 이 전투에서 당이 지면서 사막길의 경영권은 이슬람으로 넘어간다.[3]

바닷길은 1세기 경에 개척되었고 이 길을 통해 본격적으로 원거리 무역이 성행했다.

방송 매체의 영향으로 실크로드하면 비단 장수들이 낙타 타고 한가하게 사막을 건너는 모습이 연상될 수 있겠지만, 사실 비단 교역로는 사람 살기 힘든 동네였다. 특히 오아시스 주변으로 발달한 도시들은 기후 변화로 인해 물이 줄어들면 그와 함께 급격하게 쇠퇴하거나 타클라마칸 사막에서 날아오는 어마어마한 래 폭풍으로 인해 도시 전체가 모래 더미에 폭삭 파묻히는 경우도 있었다(…). 초원길과 사막길의 개척 시기에 격차가 있는 것도 타클라마칸 사막과 파미르 고원을 통과하는 길이 너무 험난했기 때문이다. 일단 타클라마칸 사막 자체가 당대의 현지 언어로 들어가면 못 나오는 곳이란 뜻이다(…). 게다가 이 주변에 매복하고 있는 도적 떼에게 습격이라도 당하는 순간엔 몽땅 털리고 끔살. 한 마디로 비단 장수는 죽을 각오를 하고 사막길을 건너왔다는 것이다.

비슷한 길로 중국, 티베트, 인도, 네팔 등을 연결하던 차마고도가 있다.

실크로드 개척 역사와 서양인들의 실크로드 탐험사에 대해 알고 싶으면 피터 홉커크의 <실크로드의 악마들>이라는 책을 참조.

2. 1에서 유래된 온라인 게임

조이맥스사의 게임으로 1의 실크로드를 무대로 중국과 유럽의 캐릭터들을 선택해서 플레이하는 온라인게임이다.

3. 1에서 유래된 모바일게임

위메이드 엔터테이먼트가 제작한 1을 배경으로 한 모바일게임.위미 브랜드로 서비스중.전략 시뮬레이션 형식이다.

4. 기아 그랜버드의 한 등급

해당항목 참조
----
  • [1] 로마에서 막연하게 중국 일대를 비단이 나는 나라라는 뜻의 세레스라고 부르는 것의 연원이 되었다.
  • [2] 이 유리는 신라에까지 전해져서, 현재 많은 신라 에서 서역산 유리가 발굴되었으며 특히 황남대총에선 그야말로 쏟아져 나왔다.
  • [3] 더불어 이때 이슬람에 잡힌 포로중에 제지공이 있어서, 제지술이 이슬람과 유럽으로 전해지는 계기가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30 21:36:30
Processing time 0.15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