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심벌

last modified: 2015-03-24 18:15:43 by Contributors


헤헤헤. 너희들, 이 몸을 얕보지 말아라. 내가 누구냐하면 피콜로 대마왕님의 수하라구![1]

シンバル

드래곤볼 원작에서 2번째이자 마지막으로 등장한 "드래곤"[2]

드래곤볼의 등장 악역으로 성우는 고우리 다이스케.

피콜로 대마왕의 부하로 피콜로와 다른 부하 탬버린과 마찬가지로 그 이름의 기원은 심벌즈인 것으로 여겨진다.

피콜로 대마왕이 의 형태로 뱉어내어서 낳은 마족으로 의 모습을 하고 있다. 드래곤볼을 찾기 위해 만들었으므로 용의 모습으로 만들었다.


마족전사 심벌구이.jpg

피콜로 대마왕의 명에 따라 드래곤볼을 찾아 나서다가 손오공야지로베와 마주하게 되고, 결국 야지로베의 검에 두동강나고 용구이(?)가 되어 야지로베에게 먹힌다.[3]

앞서 등장하였던 탬버린이 크리링을 죽이는 포스를 보여준데 비해, 이 쪽은 다소 어이없게 당하고 또 먹혀버리는 굴욕까지 당하는 안습한 대우를 받았다.

천하제일무술대회에 나온 무술가들을 살해하기 위해 만든 탬버린과는 달리, 단순히 드래곤볼을 찾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 전투력은 탬버린 보다 떨어지는 것 같다.[4] 실제로 피콜로도 심벌이 죽자, 탬버린에게 심벌을 죽인 녀석을 찾아가 말살하라고 명령 하면서, "넌 심벌보다 강하게 태어났지만, 그래도 주의해라."라는 식의 대사를 했다.

----
  • [1] 야지로베가 가지고 있던 드래곤볼을 빼앗으려고 와서 한 대사. 참고로 이때 손오공야지로베는 이녀석과 서로 싸우겠다고 가위 바위 보를 하고 있었다.(...)
  • [2] 첫번째로 등장한 드래곤은 기란. 하지만 제대로 드래곤이라는 언급이 처음 나온 캐릭터는 심벌이다. 용신은 드래곤이 아닌 동양의 용이므로 배제. 하지만 피콜로 대마왕이 용신의 존재를 감안해서 만든 존재라고 했는데 토리야마는 용과 드래곤의 차이를 잘 몰랐던 모양이다.
  • [3] 이 때 손오공은 어떻게 그런 걸 먹느냐는 눈빛으로 야지로베를 바라보았다.
  • [4] 애초에 떨어질 수밖에 없는 게 피콜로 대마왕은 알을 낳을수록 노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다음에 낳는 알에서 나온 마족이 더 약해진다. 예외적으로 피콜로의 경우에는 온 힘을 다해서 낳았기 때문에 자신보다도 더 강한 마족이 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4 18:15:43
Processing time 0.140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