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쏙독새의 꿈

last modified: 2015-01-12 14:00:17 by Contributors

夜鷹の夢

Contents

1. 개요
2. 가사
3. 해석

1. 개요

애니메이션 기수창세기 조이드 제네시스의 오프닝 곡.

노래는 Do As Infinity가 불렀으며, 앨범 「NEED YOUR LOVE」(2005)에 수록. 2003년 이라크 전쟁의 영향을 받아 반전 메시지를 강하게 담고 있다. 일본에서는 1999년 코소보 전쟁 당시 격추된 F-117의 파일럿 Dale Zelko[1]의 심경을 대변하는 노래로 보는 것이 정설이다.[2]

TV 사이즈 버전만을 들었을 시에는 이름도 알려져 있지 않은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정의를 위해 분투하는 내용으로 이해되지만, 실제로는 그 작은 마을을 쏙독새가 정의를 위해서 공격한다는 노래이다. 이 쏙독새의 꿈이라는 제목을 영어로 쓰면 「Nighthawk's Dream」인데 밀덕들은 왠지 익숙하지 않은가? 그렇다, F-117 이다(…). 현시창이란 게 뭔지 보여주는 본격 꿈도 희망도 없는 노래. 싱글 자켓에는 대놓고 나이트 호크가 그려져 있을 정도니 뻔하다.

덕분에 바쁜 사람을 위한 슈로대 K에서 이 노래는 원치 않게도 원래와 비슷한 의미가 되어버렸다.(…)

라이브 공연 영상. 반전 메세지가 더욱 분명하게 다가온다.

대체 무슨 의도로 아동용 애니메이션의 오프닝으로 본 곡을 선곡했는지 궁금할 지경.

2. 가사

夜の 闇に まぎれ
요루노 야미니 마기레
밤의 어둠에 가려져

僕等 低空で飛び 續けた
보쿠라 테이쿠-데 토비츠즈케타
우리는 저공비행을 계속했죠

月は 何も知らず
츠키와 나니모 시라즈
달은 아무것도 모른 채

低く エンジンが 響いてた
히쿠쿠 엔진가 히비이테타
엔진만 조용히 울리고 있었죠

そこに どんな 人が
소코니 돈나 히토가
그곳엔 어떤 사람이

暮らし 笑い合っているの でしょう
쿠라시 와라이 앗테이루노 데쇼-
웃으며 살아가고 있을까요

そこで どんな 夢が
소코데 돈나 유메가
그곳에선 어떤 꿈이

生まれ 育まれていたの でしょう
우마레 하구쿠마레테 이타노데쇼
태어나 자라고 있을까요

地圖に 示された 名も 讀めない町
치즈니 시메사레타 나모 요메나이 마치
지도에 표시된 이름도 알 수 없는 마을

今夜も 正義を御旗に
콘야모 세이기오 미하타니
오늘밤도 정의를 명분 삼아

生きとしいけるもの 全て
이키토시이케루모노 스베테
살려고 발버둥치는 모든 것들을

燒きつくす 紅蓮の 炎が
야키츠쿠스 구렌노 히가
태워버리는 홍련의 불꽃을

眞下に 流れる
마시타니 나가레루
발 밑으로 흘려보내요

予定どうりに 機首上げて
요테이도-리니 키슈아게테
예정대로 기수를 올려서

彈藥庫の蓋閉じて
단야쿠구라노 후타토지테
탄약고의 문을 닫고

勝利の 旋回
쇼-리노 센카이
승리의 선회

何も 見ない 何も 聞かず
나니모 미나이 나니모 키카즈
아무것도 안 보여 아무것도 안 들려

何も 何も 何も 何も
나니모 나니모 나니모 나니모
아무것도 아무것도 아무것도 아무것도

まるで 祝うように
마루데 이와우 요오니
마치 축하하듯이

花火 ささやかに 打ち上げてる
하나비 사사야카니 우치아게테루
불꽃이 초라하게 하늘로 쏘아지고 있어요

怒り 嘆き 悔やみ
이카리 나게키 쿠야미
분노, 한탄, 후회

そして 憎しみを 受け止める
소시테 니쿠시미오 우케토메루
그리고 증오를 견뎌내죠

朝日より 早く まぶしい 光が
아사히요리 하야쿠 마부시이 히카리가
눈부신 빛이 아침해보다 빠르게

突然 ガラスを 碎いて
토츠젠 가라스오 쿠다이테
돌연히 유리를 깨뜨려요

生きとしいけるもの 全て
이키토시이케루모노 스베테
살려고 발버둥치던 것들에게

同じ色 眞紅の 血が
오나지 이로 신쿠노 치가
흐르던 진홍색의 피가

胸から 流れる
무네카라 나가레루
가슴에서 흘러내려요

力なく握る 操縱桿
치카라나쿠 니기루 소-쥬-칸
힘없이 쥔 조종간

振り向き 叫んで みても
후리무키 사켄데 미테모
뒤돌아봐 소리질러도

誰も 答えない
다레모 코타에나이
아무도 대답해주지 않네

月が 遠く 霞み 消える
츠키가 토오쿠 카스미 키에루
달이 아득히 멀리 흐릿하게 사라지네

母も 父も 友も 君も
하하모 치치모 토모모 키미모
엄마도 아빠도 친구도 당신도

生まれた 國が 違うなら
우마레타 쿠니가 치가우나라
태어난 나라가 다르다면

こん な砂漠の 朝燒け
콘나 사바쿠노 아사야케
이런 사막의 아침 노을을

見ず に生きて ゆく
미즈니이 키테유쿠
보지않고도 살아갈 수 있겠죠

暁の 空に 夜鷹が
아카츠키노 소라니 요타카가
밤하늘의 쏙독새는

はぐれて もう 戾れない
하구레테 모오 모도레나이
떨어져 이제 돌아올 수 없는

流れ星に なる
나가레보시니 나루
별똥별이 돼요

生きとしいけるもの 全て
이키토시 이케루모노 스베테
살려고 발버둥치는 모든 것이

同じ色 眞紅の 血で
오나지이로 신쿠노 치데
똑같은 진홍색의 피로

命を 育てる
이노치오 소다테루
생명을 심어요

どんな 正義を かざしても
돈나 세이기오 카자시테모
어떤 정의로 장식해도

流れ出る 眞紅の 血を
나가레데루 신쿠노 치오
흘러나오는 진홍의 피를

止められは しない
토메라레와 시나이
멈출 수는 없어요[3]

夢を 見てた 長い 夢を
유메오 미테타 나가이 유메오
꿈을 꾸었어요 긴 꿈을

長い 夢を 長い 夢を
나가이 유메오 나가이 유메오
긴 꿈을 긴 꿈을

3. 해석

아이러니하게도 노래의 모티브가 된 코소보 전쟁은 반전 메시지를 담기에는 어울리지 않다. 코소보 전쟁은 세르비아군이 코소보 주민들을 인종청소하는 상황[4]NATOUN 평화유지군이 파병되어 벌어진 전쟁이기 때문. 어떤 정의로 장식해도 흘러나오는 진홍의 피를 멈출 수야 없었겠지만, 그렇다고 NATO군이 손 놓고 있었다면 수백배의 피가 더 흐를 상황이었으니 반전 메시지를 담기에는 어색할 수밖에….

전쟁은 그 자체로 나쁜 것이지만, 민간인을 학살하기 위해 나서는 것과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해 나서는 것은 지구와 안드로메다 은하의 거리 만큼이나 차이가 있다. 하지만 애초에 노래 가사가 코소보 전쟁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하여 그 전쟁에 대한 얘기만 한다고 판단하는 건 속단이다. 가사 자체는 코소보 전쟁에서 따왔을지 몰라도 그 의미는 전쟁 그 자체의 의미를 부정하는 내용이라 봄이 옳다. 그리고 이 노래는 다른 걸 다 떠나서 전쟁의 옳고 그름을 따지기 전에 그로 인해 희생된 자들을 기억하고 그 행위를 경계하라는 뜻을 품고 있다.

도덕경에서 이르기를 「대저 아무리 좋은 병기일지라도 병기란 도무지 상서롭지 못한 기물이며 어쩔 수 없이 그를 쓸 뿐이니 초연해야 하는 것이다. 개가를 올려도 그것은 아름답게 생각치 않으니 승리를 아름답다 여기는 자는 곧 살인을 즐기는 것이다. 대저 살인을 즐기는 자가 어찌 높은 뜻을 노리는가? 응당 전쟁은 상례로써 처해야하는 것이다. 사람을 그다지도 많이 죽였으면 애통과 자비의 마음으로 읍해야 하는 것이다. 전쟁에서 승리하더라도 마땅히 상례로서 처할 것이다.」라 하였다. 이 말은 타인을 구하기 위해서 자신을 희생하여 싸운 자들을, 무자비하게 사람을 죽여댄 쾌락 살인마로 비하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 그들 또한 피해자이며 그들의 타인을 위한 희생정신과 의지더 없이 아름답지만 전쟁이라는 것의 본질이 상서롭지 못하니 결코 아름답지 않으며 그를 마땅히 경계하라는 것이다. 피아를 구분치 않고 죽어간 수많은 사람들 누군가의 아버지·어머니·아들·딸·형제자매였던 그들을 마땅히 상례로서 대하라는 것이란 말이다. 어떤 승리라도 누군가의 피와 시체를 쌓고 누군가를 살인자로 만들고, 그 위에 세워지는 것이다. 그들이 단순한 욕망에 의해 누군가의 피를 탐한 게 아니라는 것은 조금만 생각이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알 것이고 그들을 탓해선 안 된다. 그들의 '타인을 위한 의지'는 더 없이 아름다운 것이니까. 하지만 그렇기에 그들 스스로가 스스로가 저지른 살인에 괴롭혀지게 된다. 죽은 사람도 죽지 않은 사람도 전쟁이라는 인간의 갈등이 만들어낸 괴물 앞에선 모두 피해자인 것이다.

이처럼 반전을 외치면서도 잔잔한 분위기, 더없이 서글픈 곡조로 쓰여져 전쟁을 주제로 삼는 작품의 매드 무비로 수없이 쓰이고 있다. 은하영웅전설의 매드 무비(#)에도 쓰이고 있다.
----
  • [1] 이 노래의 가사를 보면 전사했다고 착각하겠으나 탈출 후 생존했다.
  • [2] 가사에 사막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걸프전을 뜻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도 있으나, F-117이 격추된 것이 코소보 전쟁뿐이라서.
  • [3] 이 노래 가사에서 가장 마스터피스라 인정받는 구절. 말 그대로 「쏙독새의 꿈」라는 노래가 가지고 있는 반전의 의미를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구절이며 더 나아가서는 전쟁 그 자체가 가지는 어두운 본질을 그대로 강타하는 구절이다. 한 마디로 어떤 전쟁(지키기 위한 전쟁이든 빼앗기 위한 전쟁이든 간에)이라도 억울하게 희생되는 자들을 막을 수가 없다.
  • [4] 학살당한 코소보 주민은 만명 정도였는데 세르비아보스니아 내전에서 이미 20만 이상의 민간인을 학살한 전례가 있다. 내버려두면 똑같은 일이 벌어질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상황. 게다가 인구 200만의 나라에서 85만을 강제추방하고 대규모 강간이 일어나고 있었다. 코소보 주민들도 규모는 작았지만 세르비아계 주민들을 학살했으니 한마디로 지옥이 따로없는 개막장 상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2 14:00:17
Processing time 0.08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