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쑹메이링

last modified: 2015-02-21 02:29:07 by Contributors


< 1937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
time_1937.jpg
[JPG image (45.51 KB)]
1936 - 리스 심프슨 장제스, 쑹메이링 1938 - 아돌프 히틀러

쑹 가문의 세 자매(宋家姐妹, 宋氏三姐妹)
아이링 - 쑹칭링 - 쑹메이링

Contents

1. 개요
2. 생애
2.1. 본토 시절
2.2. 국부천대 이후
2.3. 에피소드


1. 개요

쑹메이링(宋美齡, Sòng Měilíng,[1] 송미령)(1897년~2003년)

중화민국의 정치인이자[2] 장제스의 두번째 부인. 별칭은 권력을 사랑한 여인[3].

장제스의 비서, 통역 역할을 했고, 장제스와 결혼하여 영부인이 되었으며 국부천대 이후에는 타이완에서 활동하다가 장징궈 집권 이후에는 권력에서 밀려나서 미국으로 이주했다. 1960년대 말에는 미국의 가장 존경하는 10인의 여성에 포함되기도 했었다. 실제로 동양에서 가장 정치력있는 여성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특히 대미로비능력이 상당했다고 한다.

쑹메이링의 일가는 국부천대 이전 중국의 정치와 경제 전반을 장악하고 있던 네 가문인 4대가족에 포함되기도 했다. 사실상 실세

2. 생애

2.1. 본토 시절

감리교 목사이자 무역업자인 아버지 쑹자수(영어이름 찰리 쑹)의 3남 3녀 중 3녀로 상하이에서 태어난다.

신식교육을 받았던 아버지 쑹자수는 "여자도 조국을 위해 큰 일을 할 수 있다"고 하면서 세 딸에게 공부를 독려했고, 그녀는 아버지의 지원을 받아 언니 아이링, 쑹칭링과 함께 미국에 건너가 슬리안 대학에서 영문학사 전공, 철학 부전공으로 학사학위를 취득했다.

언니들이 쑨원의 비서로 일하게 된 것처럼 쑹메이링은 장제스의 비서가 된다. 쑹칭링처럼 유부남인 장제스와 결혼하게 된다. 쑨원 데자뷰 이때 장제스는 전처와 이혼을 하게 된다.

장제스와의 사이에서는 아이가 없었다. 이는 이후에 권력에서 밀려나는 원인중 하나가 된다.

2.2. 국부천대 이후

국부천대 이후 장제스와 함께 타이완으로 건너가서 장제스의 영부인으로서 계속 활동했는데 주로 외교쪽으로 활동했다. 장제스가 죽고 전처 마오푸메이 소생의 아들인 장징궈가 집권하자 권력에서 밀려나고 1978년 미국으로 이주하여 죽을때까지 그곳에서 은둔한다.

미국으로 건너간 이후에도 정말 오랫동안 장수했는데 19세기, 20세기, 21세기 3개의 세기를 모두를 경험하고 2003년에 107세로 사망했다.

2.3. 에피소드

장제스가 유독 독설과 욕을 많이 하는 바람에 통역을 담당하던 쑹메이링은 이 부분을 필터링하느라 고생했다고 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지원한 공로로 1966년에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 대한민국장을 받기도 했다.(참고로 남편 장제스는 1953년에 받았다.)[4]

사상초유의 용병공군부대인 플라잉 타이거즈의 탄생에 큰 영향력을 끼쳤다. 중국은 일본과의 전쟁 초반에 공군력을 상실했기에 군사적으로 매우 곤란한 상황이었는데, 아직 미국이 본격적으로 전쟁에 참가하기 전에 미국인들을 설득해서 전투기, 파일럿들을 중국에서 돈 받고 모인 용병부대라는 형식으로 공군부대를 창설하고, 이들은 종전시까지 맹활약을 했다. 그 밖에도 미국의 지원을 얻어내는 방면에서 매우 뛰어났기 때문에 미국의 장군 조지프 W. 스틸웰은 쑹메이링이 중화민국의 국방장관이 될지도 모른다는 예측을 하기도 했다. 농담이 아닌게 한때 중국 공군의 어머니라고 불린적도 있었을 정도로 공군에 관심이 많았고 국민당의 웬만한 장군들 보다 국방분야에 끼친 영향력이 크다.

미국으로 건너간 이후에 국민당 내부에서 권력투쟁을 할때마다 그녀의 이름을 자주 팔아먹어서 상당한 논란을 낳기도 했다. 당사자는 이미 나이가 너무 많아서 제대로 알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
  • [1] 영어권에서는 '장제스 부인'이란 의미의 '마담 창카이셱'(Madame Chiang Kai Shek)이라는 호칭으로도 불린다.
  • [2] 장제스의 영부인으로만 여겨지는 경우도 있는데 사실 정치에 많이 개입했다. 말 그대로 정치인.
  • [3] 사채업자이자 탐관오리로 악명이 높았던 상희와 결혼한 큰 언니 아이링돈을 사랑한 여인, 쑨원의 두번째 부인이 된 둘째 언니 쑹칭링인민을 사랑한 여인이라고 중국에서 불리운다.
  • [4] 장제스의 임시정부 지원과 별도로 개인적으로 따로 지원을 한것이 인정되었다고 한다. 물론 남편 버프도 있었지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02:29:07
Processing time 0.162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