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게오 사건

last modified: 2015-03-23 10:26:21 by Contributors

주의 : 사건 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설명이 있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열람에 주의해 주십시오. 실제 사건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충분한 검토 후 사실에 맞게 수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되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자는 되도록 미풍양속에 어긋나지 않게 서술해 주십시오.

上尾事件. 국전승객폭동(国電乗客暴動)으로도 불리운다.
말 그대로 승객들이 뿔났다로 해석가능. 시민들이 빡치면 그야말로 헬게이트를 열어버릴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건이기도 하다.

1973년 3월 13일 화요일(그러니깐 JR이 아닌 JNR시대에), 국철노조가 진행하던 준법시위에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발, 아게오역에서 승객 폭동을 일으킨 전무후무한 사건.

당시 국철은 공기업이라 법률상 노조쟁의가 금지되어 있었는데, 이에 노조원들이 시작한 준법투쟁 과정에서 승객들을 돌보지 않고 무작정 시위를 강행한 것이 화근이었다.

당시가 베이비붐 시대였던 만큼 통근/통학을 위한 철도 승객이 많이 늘어났으나 정작 직원들이 시위를 하느라 열차 배차 간격이 제멋대로였고, 국철이 운영하던 모든 노선은 하나같이 지옥철 그 이상이었다.

특급 열차완행 열차[1]로 운행되었을 정도로 엉망인 상황에서 이날, 개찰거부와 운행정지가 연속되자 아게오역에서 시민들이 멈춘 열차에 투석을 한 것으로 시작됐다. 당시 열차를 몰던 기관사는 열차 앞문을 통해서 탈출하였으나 소란은 역 전체로 확대, 역원들까지 도망치고 역장은 붙들려 집단 린치를 당했다.
사태는 역 시설물의 파괴와 방화로 이어진 것은 물론이고 국철이 마비되자 인근 역의 시민들까지 폭동을 시작하기에 이른다. 당시 관할 경찰이던 사이타마 경찰이 550명이나 출동해 진압을 시도했으나, 몇천 내지 몇만 명의 군중을 진압하기란 불가능했다.
사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시민들이 자진 해산하는 형태로 마무리 되었으나, 이후 아게오 역과 관련된 노선의 운행이 며칠동안 중단되는 바람에 철길을 걸어가서 통근/통학을 하는 경우가 상당했다.

총 7명이 검거가 되었는데, 엉뚱하게도 혼란한 틈을 노려 금품을 훔친 사람, 기자를 폭행한 사람 뿐이었다.
이 사건 이후에도 국철노조의 시위는 중지되지 않았고[2] 결국 한 달 후 "수도권 국전 폭동"으로 스케일 업된 시민 폭동으로 이어지게 된다. 만약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파업투쟁이 초장기화되면 이렇게 될 듯

그리고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은 결국 오늘날의 JR이 탄생하는 계기가 된다.

일본은 60~70년대 대규모 좌익운동 이후로는 거의 대규모 시위가 없고 얌전한 듯하지만 속으로는 저 정도의 괴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 당시 사건을 다룬 뉴스 영상. 나중에 터진 수도권국전폭동도 함께 다루고 있다.
비슷하게 일본인 전투종족이 출현한 사례로 나리타 공항 안습전설을 들 수 있다. 이쪽은 농민들과 좌익운동가들의 합작품.
----
  • [1] 이때 우스이 급구배전용으로 제작된 169계 전차가 완행열차로 운행되었다. 그러나 출입문이 2개밖에 없는 169계 전차는 수송능력이 통근용으로는 적합하지 않고 혼잡만 가중시켰다.
  • [2] 사실 시위가 중단되지 않은 것도 문제였지만, 국철노조가 결정타로 이 사건에 대해 아게오 사건은 정부가 뒤에서 조장한 것이다(...)라고 입장표명을 함으로써, 불난 집에 기름을 유조선 째로 들이 부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3 10:26:21
Processing time 0.06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