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노르 론도

last modified: 2015-04-06 15:51:22 by Contributors

© Uploaded by Rumblered from Wikia


Contents

1. 개요
2. 설명
3. 등장하는 몬스터
4. 보스
4.1. 기타 네임드
5. 통하는 지역


일본판: アノール・ロンド (아노르 론도)
해외판: Anor Londo

1. 개요

다크 소울의 등장 지역.

2. 설명

말 그대로 깎아지른듯한 거대한 산 위에 그대로 산등성이를 따라 지은 거대한 성벽으로 만든 천연요새와 함께 자리잡은, 다크 소울 세계에서 '신'으로 칭해지는 장작의 왕 그윈과 그의 혈족 및 휘하 거인들과 여러 협조인들이 거주하는 이른바 신들의 도시.[1] 이름에 걸맞게 그동안 어두컴컴한 곳에서 별의별 기괴한 괴물딱지들에게 이리저리 치여살며 시궁창 생활을 하던 플레이어들에게 상당히 감명깊게 다가올 곳으로, 그야말로 신들의 도시에 걸맞은 깔끔함과 화려함, 그리고 웅장함을 선사한다. 내부의 몬스터들 또한 대부분이 잘 정비된 거인 기사들이 대부분이다.

본디 정문이 따로 있었던 것으로 보이나, 어느 순간 그 정문은 개조되어 각종 수비 병력과 트랩으로 즐비한 요새가 되었으니 이것이 바로 센의 고성이다. 그나마도 어느 순간부터 아노르 론도의 정문이 철저히 봉인당하여 센의 고성을 뚫어도 정상적으로는 진입할 수 없었지만, 어떤 데몬의 도움으로 어떻게 드나들수는 있다.[2]

그러나 다크 소울의 시간에선 어둠의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신들이 대부분 떠나간 텅 빈 유령도시가 되어버렸고, 그윈의 막내 아들인 검은 태양 그윈돌린이 혼자서 유지시키고 있다. 이 외에도 아직 남아있는 그윈의 기사들과 몇몇 소수의 생존자들이 남아 각자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공략을 보지 않으면 결코 바로 알아챌 수 없을 정도로 난해한 루트를 통해 진행해야 하며, 게임 내에서 가장 악랄한 구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루트를 두 곳이나 세이브 없이 한 번에 통과해야 하므로 저혈압 환자에게 특효인 지역. 회화수호자들과 다크 소울판 어쌔신 크리드를 찍고, 폭이 딱 플레이어 머리만한 외다리에서 100% 넉백 판정의 거대한 화살을 피해 매트릭스를 재현하다 보면 시시각각 게임을 종료하고 싶어질 것이다.[3]

그러나 성 안쪽은 소울 노가다 하기에 매우 좋은 장소로, 몹이라고는 은기사와 상급 거인병 뿐인데다가 은기사는 동작이 커서 패링 후 앞잡기(혹은 가드 후 뒤잡기)가 매우 쉬운 몹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명 당 1000소울(용사냥꾼의 대궁을 들고 있는 녀석은 1300)이라는 꽤나 짭짤한 보상을 주기에 여기에 거인병까지 잡으면 한바퀴 훅 돌때마다 금새 2만 소울 넘게 벌 수 있다.

3. 등장하는 몬스터

진입하자마자 거대한 골렘 병사들이 맞이해 주는데, 크기에 걸맞게 공격범위와 위력이 상당하므로 주의. 게다가 들고있는 거대한 방패는 거인병의 왼편(플레이어 기준으로는 오른편)을 완벽하게 가드하고 있는데, 이 방패가 모든 공격을 씹는 탓에 원거리 무기를 애용한다면 애로사항이 꽃핀다.
그러나 검은 숲의 정원에서 같은 타입의 골렘 병사를 상대해봤다면 큰 어려움 없이 상대할 수 있는데, 동작이 크고 느리며 공격하는 타이밍에 맞춰 굴러 뒤나 방패가 없는 쪽으로 돌아가면 손쉽게 딜을 넣을 수 있기 때문. 패턴에 익숙해지면 금세 소울 자판기로 전락해버린다. 과연 플레이어가 레벨업하는 게임...

이외에 창을 쓰는 허여멀건한 데몬과 은기사들이 잡몹으로 등장한다.

창을 쓰는 데몬은 공격 딜레이가 짧고 전기 속성 공격을 가하므로 구르기나 패링보다는 대취의 방패를 이용해 가드하는 것을 추천. 강인도가 낮아 한 대만 툭 쳐줘도 경직, 공격을 막아도 경직이므로 주의해서 상대하면 큰 어려움 없이 상대할 수 있다. 게다가 나오는 위치가 어째 하나같이 낙사하기 좋은 위치라(...) 툭 치기만 해도 떨어져서 소울을 뱉어내거나 플레이어를 인식하고 다가오다가 알아서 낙사한다(...). 날개따위는 장식일 뿐입니다 화살로 날개부근을 쏘면 용사냥꾼 화살을 맞은것 마냥 뒤로 쭉 밀려나니 절벽을 등지고 있는 놈들은 멀리서 화살 한개로 소울을 뜯어낼 수 있다.

4. 보스

용사냥꾼 온슈타인 & 처형자 스모우가 쌍으로 보스 등장. 둘 중 누구를 먼저 처치하냐에 따라 공략 방법과 보상이 바뀐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이 둘을 처치하고 나면 크고 아름다운 가슴 인격 외모를 가진 그위네비아를 알현하고 왕의 그릇을 받을 수 있다.

4.1. 기타 네임드

불사의 교구 보스로 등장했던 가고일들이 두 마리나 나온다. 다행히 한 마리씩 각기 떨어져서 등장하므로 가고일의 투구나 가고일의 도끼창 등 여타 못 먹었던 아이템들을 노려보자. 여기 가고일도 꼬리를 자르면 미부를 준다(첫번째놈만).

보스전을 벌이는 방문 앞을 딱 봐도 보통의 거인병과는 외관부터가 다른 상급 거인병 두 마리가 지키고 있는데, 이 둘을 처치해야 1차 흰 안개가 뚫리고 2차 흰 안개를 통해 보스전으로 진입한다. 상급 거인병은 거인병과 기본적인 패턴은 같지만 여러 마법 패턴이 추가된 탓에 빈틈을 노리고 달려들었다가 신의 분노를 쳐맞고 뒤이은 후속타에 퇴갤할 수도 있으니 주의. 다만 1회차에서도 3000이란 높은 소울을 드랍하고, 패턴간의 빈틈은 여전해서 눈에 좀 익는다면 그저 소울 셔틀일 뿐. 체력이 좀 깎이면 전면 완전방어 태세로 회복을 하는데 재빨리 뒤를 잡아주자. 싸우기 전에 반대편 난간의 궁병을 먼저 죽이지 않으면 거인병의 창와 궁병의 커다란 화살을 차례로 쳐맞고 화톳불로 돌아갈 수 있으니 주의.

상급 거인병들을 없애느라 쓰는 에스트가 아까운데 기량이 괜찮다면 (아니라도 화살사는데 드는 돈이 안아깝다면) 그냥 활로 쏴서 죽여도 된다. 커다란 방에 들어오자마자 내려가는 계단 바로 앞에 서서 정문쪽 거인을, 바로 옆의 올라가는 계단의 기둥이 가리지 않는 곳에서 보스방 쪽 거인을 쏘면 간편한데 거인이 캐릭터를 쳐다보고 있을땐 거인의 인식범위에 들어있다는 소리니 약간씩 물러나다 나를 쳐다보지 않는 곳에서 쏴주자. 인식범위 내에서 쳤다간 쫒아와서 때리려 드는 것은 물론 어그로가 풀려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도 위치가 약간 어긋나게 서버려서 활쏘기가 불편해진다.

여신의 기사 로트렉이 화방녀를 죽였다면 여기서 흑안구를 통해 그의 세계로 침입해 죽인 뒤 화방녀의 영혼을 얻어 계승의 제사장으로 돌아가 화방녀를 다시 살릴수 있다. 보통 보스를 클리어한 지역엔 암령침입이 안되지만 로트렉의 세계에 침입할때는 온슈타인 & 스모우를 잡건 안잡건 상관없으니 순서는 마음대로 선택하자.

이 지역에서 만날 수 있는 거인 대장장이(참고로 생겨먹은게 센의 고성의 그 거인과 똑같아서 몬스터로 착각할 수 있다(...). 그러니 실수로 훅 치는 일이 없도록 주의)는 4가지 종류의 쐐기석(특히 빛나는 쐐기석)을 판매하고 번개속성 무기 업그레이드를 해주므로 상당히 자주 오게 될 것이다. 상급 거인병을 만나는 건물에서 곧바로 전투를 개시하지 않고 3층을 뒤지다보면 밑으로 내려가는 나선형 계단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4] 망치 소리도 은은히 들려오므로 의외로 찾기 쉬울지도. 거인 대장장이의 말투가 꽤나 갭 모에다

5. 통하는 지역

  • 센의 고성 - 아이언 골렘을 클리어하고 데몬들의 도움으로 아노르 론도로 입장하는 바로 그 발코니로 돌아가면 다시 데몬들의 도움을 받아 아이언 골렘이 있던 자리로 돌아갈 수 있다.
  • 공작의 서고 -
----
  • [1] 주의할 점은 '신들'이지만 여기에 해당되는건 그윈과 그의 혈족들 및 백룡 시스 뿐으로, 그윈에 필적하는 존재인 이자리스의 마녀묘왕 니토는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이들은 다른 곳에 각자의 왕국을 거느리고 있었다.
  • [2] 이 때 컷신이 매우 아름답다. 한번쯤은 기왕이면 스킵하지 말고 보도록 하자.
  • [3] 이 중 전자는 가드올리고 천천히 이동하거나 활과 같은 원거리 무기로 상대하면 수월하게 넘어갈수 있는 반면 후자는 다크 소울 중에서도 탑을 달리는 악랄한 구간. 초보자의 정신머리를 안드로메다로 소풍 보내주는 수준의 난이도를 자랑한다. 용사냥꾼의 화살은 육안으로 보기에도 스피어를 쏘아대는 수준이라 (거짓말 같지?) 대방패로 막아도 밀려나고, 맞으면 그냥 주르륵 넉백이다. 게다가 장소가 난간+외다리라 밀려나면 그대로 낙사, 한 대 맞고 운 좋게 살았다고 해도, 이 화살은 다른 공격들과는 다르게 플레이어가 누워있어도 판정이 들어간다(...). 우선 타이밍을 봐서 화살을 비껴 뛰어 올라가 난간에 오른 다음 타이밍 맞춰 구르기를 이용해 오른쪽 놈에게 접근하고, 안정성 높은 방패를 들고 놈이 근접공격을 가해오는 것을 차분히 막고 있자. 혼자서 공격하고 무빙하다 알아서 떨어져 죽을 것이다. 나머지 한 놈도 같은 방법으로 처리하면 된다.
  • [4] 제일 높은 발코니층에 위치한 깨진 창문으로 진입할수도 있는데 이 경우 바로 거인병이나 데몬이 위치한 곳으로 가긴 하짐나 가는 길에 용사냥꾼의 대궁과 화살을 주는 시체를 발견할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6 15:51:22
Processing time 0.14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