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델트 키리사키 워그너

last modified: 2015-02-18 16:49:08 by Contributors

anime.jpg
[JPG image (68.36 KB)]


アーデルト・桐崎・ウォグナー[1][2]
니세코이의 등장인물.키리사키 치토게의 아버지.
TVA 성우는 에바라 마사시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작중행적

1. 개요

갱인 비하이브의 두목으로 금발 벽안중년 남성.[3]
라쿠와 치토게에게 연인 행세를 하게 한 장본인 2호. 그리고 공처가. 아내가 부르는 애칭은 아델.

2. 특징

사업때문에 일본에 왔을 때 고등학생인 아내에게 첫눈에 반해 고백했으나 키리사키 하나한테 바로 발로 걷어차였다.[4] 포기하지 않고 계속 프로포즈 하다가 하나가 갈비뼈를 부러트린적도 있지만 그의 하나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없었고, 끊임없는 프로포즈로 결국 결혼에 골인한다.[5] 키리사키 하나에게 갈비뼈가 박살났다고 얕잡아봐선 하필 상대가 상대이니 얕잡아보지도 않겠지만 안 될 인물인데, 키리사키 하나와의 첫만남 때, 총알이 빗발치는 총격전을 벌어지는 와중에 뒷쪽에 태평하게 누워 생각보다 위험하게 됐다고 눈을 감고서 느긋하게 감상평을 말할 수준이다. ㅎㄷㄷ

3. 작중행적

라쿠와 치토게에게 가짜 연인 행세를 시킨다. 그리고 치토게의 생일에 생각대로 잘 한다고 라쿠를 칭찬하며 궁합이 잘 맞는다고 한다. 라쿠가 부정하자 10년 전의 인연에 대해서 말해주며, 누군가 한명의 존재를 더 언급한다.
로마의 증권회사 임원과 절친한 사이[6]라는 이유로 아내가 시킨 일을 사정이 있어 2개월 이상 미루고 있었으나, 감금당한 후 어떻게든 해낸 듯하다.
진로상담 에피소드에서 재등장하는데, 이 때 묘사를 보면 딸인 치토게는 자신같이 손에 피를 묻히지 않았으면...하는 딸을 생각하는 자상한 아버지에 할리우드 스타아이돌로 데뷔하는 것은 어떻겠냐고 딸에게 물어보는 딸바보[7]이기도 하나, 결혼 또한 방법 중 하나라며 라쿠와 결혼하는 것은 어떻겠느냐고 물어보는 것을 봐 아내와 마찬가지로 라쿠를 마음에 들어한다. 치토게를 대하는 것이 여러모로 라쿠의 아버지가 라쿠를 대하는 것과 대비된다.그래봤자 연인행세 하라고 한 것은 똑같다.


156화에선 갑자기 치토게에게 전화를 걸어 이제 가짜 연인행세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는데...
----
  • [1] 원래 일본인들이 영어 이름 아무렇게나 막 쓰는 경향이 있지만, 이 캐릭터의 풀네임을 알파벳을 어떻게 쓰는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ワ나 ヴ가 아닌 ウ를 썼기 때문에 와그너(Wagner)나 바그너(Wagner)가 아닌 워그너라고 읽는데, 이렇게 읽을수 있는 영어의 패밀리네임은 Wogner 하나뿐이다. 이쪽도 바그너와 마찬가지로 독일계 패밀리 네임으로 독일어라면 보그너라고 읽어야 하지만 영어식대로 읽으면 워그너라고 읽을 수 있다.
  • [2] 이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아내의 성을 미들네임으로 썼다. 주로 남자의 성을 따라가는 일본이나 미국의 경우와는 다르게 독특한 경우. 딸인 치토게가 일반적인 일본이름에 키리사키라는 성만 쓰는 것을 보면 가정 내 입지가 매우 약하다고 할 수 있다.
  • [3] 어릴 때는 눈이 회색이었다고 한다.
  • [4] 112화에서 혼다아이바 미기스케의 사이에서도 비슷한 연출을 보여준다. 레슬링 기술을 쓰니 오히려 더 강한 연출이라 평할 수 있다.12화동안 진행된 업그레이드 거의 20년 가까이 시간이 흘렀으니 그 정도 발전은 당연하지, 음! 다음 실연은...궁극의...폭발이다!
  • [5] 그야말로 신이 자기를 위해 내려준 선물로 생각했다고 한다.
  • [6] 원래 미국인이니까 최소한 3어는 소화가 가능한 사람이란 것.
  • [7] 하지만 후쿠다 닌지로 부담임 또한 터무니없는 소리는 아니니까 넘어가겠다고 생각한 것을 보면 무작정 딸바보라고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치토게가 미인임을 보여주는 수많은 대목 중 하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8 16:49:08
Processing time 0.05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