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부 바크르

last modified: 2015-01-04 23:30:38 by Contributors

Contents

1. 칼리파 이전의 생애
2. 칼리파 선정과 이슬람 분열의 시작
3. 칼리파 취임 이후
4. 평가


أبو بكر الصديق
Abū Bakr as-Șiddīq
아부 바크르 아스-시디크[1]

(ɔ) wikia from

아부 바크르 시대의 이슬람 영토.

573~634, 재위 632~634
최초의 칼리파로 초대 정통 칼리파. 예언자의 후계자(خليفة رسول الله). 본명은 압둘라 빈 아비 쿠하파(عبد الله بن أبي قحافة, ʿAbd Allāh ibn Abī Quḥāfah). 아부 바크르라는 이름은 '처녀의 아버지'라는 의미이다.

정통 칼리파
예언자 무함마드 1대 아부 바크르 2대 우마르

1. 칼리파 이전의 생애

아부 바크르는 573년 쿠라이시 부족의 바누 타임 가문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무함마드와는 8대조가 같은 관계[2]였으며 캐러밴을 따라다니면서 무역업에 종사하다가 무함마드가 계시를 받자마자 무함마드가 신의 사도임을 인정하고 이슬람을 믿게 된다. 한 편 그의 가족은 첫째 부인과 첫째 아들을 제외한 모두가 이슬람으로 개종하게 되며, 아부 바크르는 이슬람을 믿지 않는 부인과 이혼하고 아들과 의절한다.

아부 바크르의 많은 재산과 넓은 인맥은 초기 이슬람이 퍼지는데 아주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의 막대한 재산은 이슬람을 믿기 노예를 해방 하기 위해 사용되면서 하층민들에게 이슬람의 교리가 널리 침투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으며, 극도의 무함마드 혐오자였던 우마르의 개종에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해 주고 까디시야 전투의 사령관이었으며, 사산조 페르시아를 멸망시킨 사아드 이븐 아비 와카스, 이집트 정복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알 주바이르, 훗날 3대 칼리파가 되는 메카 최대의 부호였던 우스만 이븐 아판 등은 모두 아부 바크르의 친구들이었으며 그의 영향을 통해 이슬람으로 개종하게 된다.

쿠라이시 부족은 무함마드에 적대적이었기 때문에, 아부 바크르는 쿠라이시 부족으로부터 배신자 취급을 받았다.[3] 결국 615년 무함마드를 따라 아비시니아로 이주한다. 이 이주 자체는 실패하고 다시 메카로 돌아와야 했지만, 620년 무함마드의 첫째 부인이 죽자 자기의 딸 아이샤를 무함마드에게 시집보낸다. 이로써 아부 바크르는 독실한 무슬림인 동시에 무함마드의 친우이자 장인어른이 되고, 이는 훗날 칼리프로 추대되는데 많은 역할을 한다. 또한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쿠라이시 부족의 박해에 맞서 무함마드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는데, 쿠라이시 부족이 무함마드를 암살을 시도하자 무함마드를 대신하여 무함마드의 복장을 입고 무함마드의 침소에 들거나 무함마드를 목졸라 죽이려 할 때 그를 보호하기도 한다. 이후에도 수많은 공적을 쌓은 노력을 인정받아 631년에는 300명을 이끌고 최초로 성지순례(하지)를 하는 영광을 누렸다.

2. 칼리파 선정과 이슬람 분열의 시작

무함마드의 사망 이후 '신이 점지하신 대리인'의[4] 부재로 혼란에 빠져있던 이슬람 세계는 메디나 집단인 안자르와 메카 집단인 무하지룬이 각기 다른 지도자를 서로 선출하려는 분열의 징조를 보이고 있었는데, 이를 들은 아부 바크르는 서둘러 회의를 중지시키고 사람들을 집결 시킨 이후 한 명의 지도자만을 선출할 것을 간청했다. 이 과정에서 아부 바크르는 우마르를 지도자로 추천했지만, 이에 질겁한 우마르가 아부 바크르를 강력히 추천하면서 그는 신의 사도(무함마드)의 계승자라는 뜻의 '칼리파 라술 룰라'로 선정되게 된다. 그렇지만 이 과정에서 상당수의 인원들에게 무함마드의 후계자로 평가받던 알리[5]가 소외당하면서 분열이 시작되고 이 과정에서 전승에 따라서는 무함마드의 딸이자 알리의 부인인 파티마가 유산을 하는 일이 벌어질 정도로 격렬한 충돌이 발생한다.

그러나 이런 분열은 아부 바크르의 칼리파 취임 6개월 후에 종결되게 되는데, 아라비아 반도 각지의 이슬람 세력들이 무함마드의 죽음을 기회로 각자 무함마드의 이후의 알라의 사도는 자신이라는 주장을 펼치며 독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였기 때문이었다.

이런 움직임을 억누르고자 아부 바르크는 무함마드의 '종교를 강요해서는 안 된다'라는 주장에 위배되지 않으면서도 독립을 막기 위해 '최초의 선택은 자유이지만 이후 배교는 반역과 같다'라는 오늘날까지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조항을 설정하였고, 단 1년 만에 모든 독립 움직임을 소탕시킨다. 하지만 알리와의 분쟁은 해결된 것이 아닌 연기된 것에 불과했고 아부 바크르를 정통 칼리파로 보는 수니파의 관점과 다르게 시아파는 그저 찬탈자로 여기게 된다.

3. 칼리파 취임 이후

아라비아 반도를 완벽히 정비한 아부 바크르는 이후 타지역으로의 팽창을 시작한다. 동시에 꾸란의 의미가 왜곡되거나 달라지는 형상을 보였기 때문에(꾸란 항목 참고) 아부 바크르는 꾸란의 의미를 바로 잡는 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아부 바크르가 2년만에 죽었기 때문에 이 작업은 3대 칼리프인 우스만에 와서야 완성된다.

칼리파로 추대받을 수 있었던 겸손하고 자비로운 성품은 이후에도 변함이 없어 소박한 옷을 입으며 검소하게 살았고 사사로운 재산 축적을 하지 않았다. 그가 옳을 때가 아니라면 아무도 그의 통솔에 따를 의무가 없다는 스스로의 사상을 철저히 지켜 그 자신이 이슬람 공동체 내부에서 우월하게 보일 어떠한 움직임도 거부하면서 평등한 공동체의 대표로 처신했다.

또한 본래 대단히 부유한 상인이었던 아부 바크르 이지만 이슬람으로의 개종이후 이슬람으로 개종한 노예들을 해방시키고자 막대한 재산을 소모한데다 메디나 이주 과정에서 그나마 남은 재산마저 압수당하면서 칼리파 취임 당시에는 대단히 가난한 상태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위를 이용한 어떠한 호위호식도 거부하면서 움마(이슬람 공동체)를 지도하면서 나오는 적은 봉급만을 받았고, 몰락했던 과거의 상인으로서의 활동을 재계하고 때때로는 이웃의 소젖을 짜주면서 스스로의 생계를 꾸려가고자 노력하였다.

아부 바르크는 634년 8월 말에 뜨거운 물로 목욕을 하고 나온 이후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심각한 고열을 앓기 시작했다.[6] 곧 자신의 죽음이 가까워짐을 느낀 아부 바크르는 이슬람 공동체의 주요 인사들을 소집하여 무함마드 사후 벌어진 분열을 방지하기 위해 그의 계승자로 우마르를 지정하였고 우마르의 거친 성미탓에 모두가 꺼려할 때 주요 계승 후보인 알리가 우마르를 적극 지지하는 놀라운 일을 통해 우마르의 계승이 확정되었고 이에 안도감을 느끼며 8월 23일 세상을 떠난다.

4. 평가

무함마드를 항상 보필했으며 이슬람에 대한 신앙심도 높았고, 실제로 무함마드가 '아부 바크르의 재력과 신앙심이 없었다면 난 벌써 죽었을 거다. 가장 친한 친구를 하나 꼽자면 당연히 아부 바크르이다.'이라는 말을 공공연히 하고 다녔을 정도로 신뢰받는 인물이었다. 거기에 칼리파로 선출된 이후에도 메디나를 걸을 때면 아이들이 "아빠"라고 외치며 달려들면 아이들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사탕을 줄 정도로 항상 겸손하고 자상한 성품을 지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수니파에서는 무함마드 다음으로 존경을 받는 위인이다. 이슬람 사회에서는 초기 이슬람 시대 무함마드가 아비시니아나 메디나로 쫒겨가면서 온갖 개고생을 함께 겪은 자들을 앗-싸하바(as-sahabah)라고 해서 높게 쳐준다. 아부 바크르는 무함마드의 동료들 중에서도 가장 출중한 자였으니 동료들 중 가장 높은 취급을 받았다.

시아파에서는 천하의 개쌍놈 취급을 받는다. 이들은 아부 바크르가 무함마드를 보필했던 것은 순수한 마음이 아니라 권력을 얻으려고 했던 흑심에서 나왔던 것이고, 무함마드가 알리를 후계자로 지정했지만 아부 바크르가 권력을 결국 찬탈했다고 본다. 이들은 알리를 추종하며 아부 바크르에 반대했던 자들을 아부 바크르가 탄압했다며 비난한다.[7]
----
  • [1] 정직한 아부 바크르라는 의미이다.
  • [2] 아랍인들은 조상이나 가문을 매우 중시하기 때문에 아무리 옛날이라도 조상이 같다면 서로 가까운 관계로 인식한다.
  • [3] 이것은 아부 바크르 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쿠라이시 부족 개종자들이 겪는 일이었다. 당장 우스만의 개종시기 최초의 유력자의 개종으로 인해 쿠라이시 부족은 경악하게 되고, 우스만을 비난하는 한 편 무함마드를 죽이고자 더욱 노력하게 된다.
  • [4] 이슬람에서 무함마드는 신의 마지막 사도이다. 즉, 일반적인 지도자라면 혈연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후계자를 이어가면 되겠지만 신이 내려준 무함마드의 후계자는 그런식으로 선정할 수 없었고, 신이 내려주신 인물만이 가능한 것이었다. 그런데 무함마드가 신의 마지막 사도이기에 그런 존재는 앞으로 없는 것이었고, 그렇지만 이미 군사집단 및 국가의 형태를 지닌 이슬람을 이끌어갈 지도자는 필요했기에 마냥 신의 계시만을 기다릴 수도 없는 대단한 혼란에 빠져있었다.
  • [5] 알리는 최초의 남자 무슬림이자 온갖 노력과 공을 세우며 이슬람의 확립에 거대한 공을 세웠고, 특히 무함마드가 "여러분 중 나를 수호자를 여기는 사람이라면 알리를 당신의 수호자로 여겨야 한다"라는 말까지 한 상태였다.
  • [6] 전승에 따라서는 음식을 잘못먹어서라는 주장도 있다.
  • [7] 근데 정작 아부 바크르는 충성을 맹세하는 이슬람세를 바치지 않아도 예배만 충실히 하면 봐줬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4 23:30:38
Processing time 0.124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