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사노 게이치로

last modified: 2013-07-31 19:22:06 by Contributors


浅野 慶一郎(あさの けいいちろう)


소개

2학년. 투수, 등번호는 1번[1], 타순은 8번, 우투우타. 특기는 강속구이며 에이스로 평가받는다. 연습에는 자주 참여하지 않지만 시합에는 반드시 출전한다. 감정 기복이 심한데다 동요하면 제구력도 같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과거의 어떤 일 때문에 감독과는 사이가 안 좋다.

속사정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과거 어느 시합에서, 1학년인 사쿠라이 유노스케의 에러 때문에 위기 상황을 맞았다. 정작 본인은 1학년에 대한 감정도 없었고, 오히려 자기가 더 열심히 뛰어서 어떻게든 상황을 호전시켜 보려고 했는데… 마음과는 달리 볼넷이 이어졌고, 선수들의 특성을 잘 몰랐던 감독은 그를 강판시켰다. 감독인 마코토는 그를 배려해서 내린 조치였는데, 정작 당사자는 나도 몸이 내 맘대로 안 따라주더라. 그런데 넌 내가 팀 전체를 엇먹이려고 볼넷 낸줄 알았냐 이생퀴야? 라며 감독을 적대시하게 된다. 여러모로 안습.

하지만 한 번 일어난 일은 또 일어 난다고, 그 때와 같은 상황이 또 벌어지고 만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른 부원이 너 우리 엿먹이려고 볼넷 냈지 이생퀴야라고 따진다. 이 때 마코토가 우리팀에 볼넷을 내고 싶어서 내는 투수는 없다!! 면서 게이치로의 심정을 헤아리려 한다는 모습을 보여준다. 여태까지 마코토에게 삐져서 연습도 건들건들하게 하던 게이치로가 그 이후로 감동먹고 진지하게 연습에 참가하기 시작한다.

사실 이것도 답답함을 참지 못한 미나미가 마코토를 갈궈서(…) 겨우 얻어낸 성과다. 같은 야구부에서 활약했던 동기에게 전화해서 투수에게 '투수의 심정'을 듣게 된 마코토가 저런 발언을 한 것. 미나미 없으면 어쩔뻔 했니
----
  • [1] 일본 고교야구에서는 투수는 1번 배번을 받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2:06
Processing time 0.22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