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스트라한 데바키

아룬드 연대기의 등장인물로 그루터기 엘프. '천 년의 은둔자'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참고로 아스트라한은 러시아 서부의 카스피해에 맞닿은 도시 이름이다.

스노이켈 데바키의 아버지이자 스승. 스노이안 데바키, 스노이엘 데바키의 할아버지이다. 다만 스노이엘의 경우 서로 직접 보지는 못했고, 아스트라한은 그가 태어나기 훨씬 전에 운명한 듯 하다. 이름은 언급되지 않지만 스노이켈 이전에 일찍 죽은 아들이 있었다고 언급된다.

에제키엘이 태어나기 전에 대륙 최고의 마법사였고, 그가 죽은 후에 또다시 대륙 최고의 마법사가 되었다고 한다.[1] 아룬드 연대기 마법사계의 콩라인 하지만 에제키엘과 친하게 지냈으며, 에제키엘의 균열을 유예하는 의식에서 집전자의 역할을 맡기도 했다.

세월의 돌에서는 이렇게 과거의 인물로 등장하나, 태양의 탑에서는 작품의 시작에서 키릴로차 르 반의 운명을 타로 카드로 점치는 역할로 직접 등장한다. 아직 에제키엘이 등장하지 않은 시점이라 대륙 최고의 마법사로, 그 때까지 존재하는 어느 대륙의 국가들보다도 나이가 많은 인물로 마법사 회의의 수장으로 추앙받는다. 하얀 망토를 입고 있는 걸로 봐서 간달프사루만과 동렙인지도 균열의 존재를 이미 알고 있으며 그것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도 예지하고 있다. 아직 소설이 완전히 완결되지 않았기에 알 수는 없지만 이후 직접 키릴로차를 만나게 되고, 작품의 스토리 진행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가능성이 클 듯.
----
  • [1] 사실 이건 설정오류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에제키엘 시대의 균열을 일시 유예한 이후, 아룬드 연대기의 세계관에서의 모든 마법은 세월의 돌의 마지막에서 균열을 막아내며 마법의 힘이 다시 풀려나올 때까지 약 200년간 아룬드나얀에 봉인된 상태이기 때문. 즉 '마법을 쓰지 못하는 대륙 최고의 마법사'가 되어버린다.(…) 최고의 정력을 가진 고자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7:46
Processing time 0.045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