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시아 시리즈

last modified: 2014-10-12 08:02:06 by Contributors

야구 클럽 대항전
아시아 중남미 유럽 남미
아시아 시리즈 캐리비언 시리즈 유러피언 컵 틴아메리칸 시리즈

아시아권 국제 야구 대회
한일 슈퍼게임 아시아 시리즈(05~08) 한일 클럽 챔피언십
한국-대만 클럽 챔피언십
아시아 시리즈(11~)

Contents

1. 개요
2. 명칭
3. 역사
3.1. 역대 시리즈
4. 역대 대회 결과
5. 관련 항목

1. 개요


2011년 대회의 로고.

2005년부터 시작된 아시아의 국제야구대회.

4개 팀이 풀 리그를 벌여 1, 2위를 차지한 팀이 결승전에 진출한다. 이 결승전에서 우승 팀을 가린다. 예선전과 결승전 모두 단판 승부다. 지명타자가 존재하고 7회까지 10점차이가 나면 콜드게임, 예선전은 연장 돌입 시 12회(단, 경기시간이 4시간을 초과할 경우 새로운 이닝에 들어가지 않는다.)까지 경기가 진행되며, 결승전은 무제한 승부이다. 2개 이상의 팀의 전적이 동일할 경우 승자승-총 실점-총 득점-팀 타율-동전 던지기 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이 원칙에 따라, 08년 대회에서 톈진 라이언스를 제외한 3팀이 2승 1패로 동률을 이뤄 실점이 가장 많은 SK 와이번스가 탈락한 바가 있다.

참고로 코나미컵 대회 이후 일본야구계와 한국야구계에선 별로 달가워 하지 않는 대회다. 리그 중간도 아니고 리그 다끝나고 다른 팀들 휴식기에 타지로 나가 경기를 펼쳐야 하기 때문인데 이러한 상황은 2013 아시아 시리즈에서 라쿠텐 이글스삼성 라이온스는 주축 선수들 일부를 제외하고 출전시키지 않은 것으로 증명되었다. 일본 야구계의 레전드 장훈도 아시아 시리즈의 존재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인터뷰를 하기도 했을 정도.장훈 쓴소리, "아시아시리즈 의미 없어졌다" 그리고 2013년 아시아 시리즈는 대만야구협회에서 스폰서를 물어다 주면서 까지 대회 주최에 대한 의욕을 보여서 개최했다는 이야기가 돌 정도로 인기와 인지도가 크게 떨어진 상태다.

사실 우승한다고 해도 별로 얻는 것도 없고 오히려 한국이나 일본 야구팀들은 "우승해도 본전, 지면 쪽박"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선 대회 권위를 올려야 하는데 아시아팀 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팀들을 하나둘씩 모으는 것도 이를 위한 준비 작업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클럽 월드컵?

일본어판 위키백과아시아 시리즈 문서에 따르면 과거 아시아 시리즈 공식 홈페이지에 다음과 같은 설명이 있었던 모양이다. '장래에 월드 시리즈 패자(覇者)[1]와 진짜 월드 시리즈라고 부를 만한 시합을 개최하기 위한 대회'라고... 그런데 지금은 진짜 월드 시리즈를 개최하기는커녕 대회 존속 자체도 위태로운 상황이라 안습이다.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

2. 명칭




초기, 즉 첫 대회인 2005년부터 2008년까지는 KONAMI CUP 아시아 시리즈라는 명칭을 썼다. 국내에서는 앞의 스폰서 이름만 따와서 '코나미컵' 이라는 명칭으로 많이 알려져 있었다. 08년에 코나미가 메인 스폰서를 포기함에 따라 '아시아 시리즈' 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코나미가 메인 스폰서를 포기한 원인은 일본시리즈류전, 올스타전의 메인 스폰싱의 수익을 보고 쓰는 만큼 수익이 날 줄 알고 계약을 했지만 생각보다 수익은 없고 되려 나가는 돈이 많아서라고 한다. 바로 아래의 항목에도 나와있지만 실질적으로 아시아시리즈가 중단된것도 부활 이후에 존속을 놓고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것도 코나미와 같은 대형 돈줄이 없어진 점이 크다.

3. 역사

05년~07년에는 대한민국, 일본, 대만의 프로야구에서 우승한 팀과 중국 프로야구의 올스타 팀 등 4개 팀이 출전했다. 중국은 08년에야 단일 팀인 톈진 라이언스를 출전시켰다. 중국이 다른 3개국에 비해 야구 실력이 뒤쳐지기 때문이다.

2008년 아시아 시리즈의 경우, SK 와이번스올스타가 아닌 단일 한국팀 최초로 일본팀인 세이부 라이온즈를 꺾으면서 당연히 결승에 진출하리라 예상되었으나 대만의 퉁이 라이온즈에게 패하는 바람에 결승은 퉁이 라이온즈와 세이부 라이온즈의 대결이 되었다. 이 덕분에 퉁이 라이온즈는 야갤에서 우주최강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결국 결승에서 세이부가 퉁이를 꺾고 우승했다.

11년 대회 전까지는 일본 프로팀(치바 롯데 마린즈-주니치 드래곤즈-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이 모두 우승했다. 그리고 중국은 올스타를 내보내든 단일 팀을 내보내든 항상 최하위를 기록.

2009년과 2010년엔 대회가 열리지 않았고 대신 한국과 일본의 우승 팀이 한일 클럽 챔피언십이라는 단판 승부를 벌였다. 아시아 시리즈가 2년 동안 열리지 않은 이유는 대형 스폰서였던 코나미가 손을 뗀 이유가 가장 크다고 한다. 2009년에 대만프로야구에서 승부조작 사건으로 팀이 2개나 해체되었다는 악재도 있었다. 게다가 아시아 시리즈 만년 최하위이자 들러리인 중국이 결국 불참했다. 2010년에 대만을 무대로 부활할 뻔했으나 취소되었고, 한국-대만 클럽 챔피언십한일 클럽 챔피언십을 각각 여는 형태로 대체되었다.

2011년에 아시아 시리즈가 부활했다. 개최국은 대만. 중국은 실력이 엉망인데다, 대만에서 하는 경기는 인정할 수 없다는 다분히 정치적인 이유로 빠졌다. 대신 2010-2011 시즌 호주 프로야구 리그 우승 팀인 퍼스 히트(Perth Heat)[2]가 참가하였다. 대회 진행 방식은 08년과 같다.

그리고 이 대회에서 삼성 라이온즈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결승에서 꺾으면서 한국 팀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선발 장원삼의 1실점 호투와 권혁의 선전(?), 그리고 오승환이 적절한 분식회계로 무자책 2실점하여 5-3 승리.

준우승은 예선 전승으로 (對퉁이 6:5, 對삼성 9:0, 對퍼스 4:0) 결승에 올라온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차지했다. 자국에서 우승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던 퉁이 세븐일레븐 라이온즈는 3위, 호주 우승팀 퍼스 히트는 4위를 기록하며 대회 종료.

2012년부터 아시아 시리즈는 시리즈 참가국의 순회 개최로 이어질 예정이다.

2013년에는 유러피언 컵 우승팀인 포르티투도 볼로냐가 중국야구 클럽팀 대신에 초청팀 자격으로 참가한다. 중국 야구협회가 팀 구성에 문제가 생겨서 올해에는 불참하겠다고 전했지만 대만에서 열리는 경기인 만큼 정치적인 이유가 가장 크다.

사실 볼로냐의 참가는 국제야구연맹(IBAF)의 주도로 이루어진 것이며, 2014년부터는 중남미 국가도 참가할 예정이라고 한다.# 축구의 클럽 월드컵이나 챔피언스 리그와 같은 방식의 대회로 확대시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인듯. 연맹의 계획대로 일이 잘 풀린다면 더 이상은 아시아 시리즈라고 부르기 어려울 듯하다.

사실 어찌저찌해서 2011년부터 다시 개최되었지만, 2008년까지의 분위기와는 당연히 다르다. 코나미라는 강력한 주최 스폰서가 있던 2008년까지의 대회와는 다르게 주최 스폰서가 없는 이상 시리즈의 존속은 매년 나오고 있는 문제. 다만 스케일이 커지고 있는것을 볼때 스폰서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2014 년부터 아시아시리즈가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의 공인대회로 11월 대만에서 열린다고 전해졌다. 아시아시리즈는 프로팀들이 참여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아마추어협회인 WBSC의 공인이 굳이 필요하지 않지만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야구를 다시 정식정목에 넣기 위한 이유라고 한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연계해 세계랭킹 12위까지의 국가가 대결을 벌이는 '프리미엄 12' 등 을 준비하기도 하지만 당장 열리는 국제대회가 없다보니 WBSC로선 IOC 임시총회에 어필할 것이 없는 것. 그래서 아시아시리즈가 대안으로 떠올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12월 모나코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정식종목 선정 등의 개혁안을 심의하는데 아시아시리즈를 통해 IOC 위원들에게 어필할 기회를 갖겠다는 것이다.

아시아시리즈는 처음엔 한국, 일본, 대만의 프로팀만 참가했지만 점차적으로 참가팀을 늘려가고 있다. 호주가 참가했고, 2013년은 유럽대표로 이탈리아도 날아왔으며 2014년부터는 남미 클럽팀도 참가 숙고 중에 있다는 점을 볼때 점차 국제적인 경기로 발전되고 있다. WBSC 입장에선 이만한 대안도 없을 것이다.

2014 아시아시리즈에서는 한국프로야구 우승팀이 불참을 선언했다.기사. 이유는 아시안게임때문에 2주간 연기가 되며, 이때문에 모든 공식일정이 2014년 11월에 종료될 예정인데 미.일 올스타가 올해 다시 부활해 11월 중순에 시작해 초순 이외에는 스케쥴이 없어 시기 상 겹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아시아시리즈 주최측과 개최국인 대만프로야구 측은 울상짓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대만의 야구팬들은 일본보다 한국을 라이벌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대만에서의 시청률이나 티켓파워가 한국이 가장 좋기 때문.## 결국 일본 언론에서 2014년 대회 개최가 불투명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결국 2014년 아시아시리즈는 개최가 무산되었다.#

4. 역대 대회 결과

연도 개최 장소 우승 준우승
2005 도쿄 돔 치바 롯데 마린즈 삼성 라이온즈
2006 도쿄 돔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라뉴 베어스
2007 도쿄 돔 주니치 드래곤즈 SK 와이번스
2008 도쿄 돔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 퉁이 세븐일레븐 라이온즈
2011 타이중 주제 봉구장
타오위안 칭푸 국제 봉구장
삼성 라이온즈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2012 사직 야구장 요미우리 자이언츠 라미고 몽키스
2013 타이중 주제 봉구장 캔버라 캐벌리 퉁이 세븐일레븐 라이온즈
2014 - - -

연도 3위 4위 5위 6위
2005 싱농 불스 차이나 스타스 ­
2006 삼성 라이온즈 차이나 스타스 ­
2007 퉁이 라이온즈 차이나 스타스 ­
2008 SK 와이번스 톈진 라이언스 ­
2011 퉁이 세븐일레븐 라이온즈 퍼스 히트 ­
2012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퍼스 히트 차이나 스타스
2013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삼성 라이온즈 이다 라이노스 포르티투도 볼로냐
2014 - - - -
  • MVP
- 2005년 : 베니 아그바야니
- 2006년 : 다르빗슈 유
- 2007년 : 이바타 히로카즈
- 2008년 : 사토 도모아키
- 2011년 : 장원삼
- 2012년 : 사카모토 하야토
- 2013년 : 머피

팀 국적, 구장 등의 정보는 야구팀 관련 정보 항목과 각 팀의 항목 참조.

5. 관련 항목

----
  • [1] 패배한 자라는 뜻의 패자(敗者)가 아니라 제패한 자라는 뜻을 가진 패자(覇者)이다.
  • [2] 참고로 2010-2011시즌 호주리그 페넌트레이스 1위 팀은 구대성 선수가 뛰고 있는 시드니 블루삭스였다.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패퇴하지만 않았다면 이 분 얼굴을 볼 수도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12 08:02:06
Processing time 0.19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