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우터크

last modified: 2015-04-05 02:19:21 by Contributors

Autarch[1]


Contents

1. 개요
2.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3. PC 게임에서의 모습
4. 기타


1. 개요

Warhammer 40,000에 등장하는 엘다 종족의 지휘관.

타고난 무기의 전문가이며 예언의 길의 마지막인 파시어와 마찬가지로, 수많은 전사의 길을 걸은 끝의 그 극, 지휘관의 길을 걸을 수 있게 된 엘다들을 말한다. 한 마디로 소드 마스터!

기본적으로 엘다 어스팩트 워리어의 길 중 두 가지 이상을 걸쳐야 하며, 자신이 걸어온 어스펙트에 따라 다른 능력치를 가지게 된다. 예를 들어 하울링 밴쉬의 길을 걸었다면 빠른 속공 능력을, 스트라이킹 스콜피온의 길을 걸었다면 중장갑에 칼질을, 워프 스파이더의 길을 걸었다면 워프 이동 능력 등등을 얻는다. 구판에는 미니어처 게임 상에서는 아우터크에게 특정 어스팩트의 유물 2개를 장비시켜서 그 어스팩트의 능력을 얻는 것으로 구현되었다. 이제는 그냥 거의 모든 어스팩트워리어 기본장비중에서 무기들을 골라서 쓸수 있게 구현 되었다. 또한 지휘관의 길을 갔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전술의 길이라는 특수능력을 가지게 되어 자기 아미의 지원성공여부를 굴릴 때 1을 더하거나 뺄수 있있는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

현 이얀덴 크래프트월드의 네임드 캐릭터인 프린스 이리엘도 아우터크이다.

2.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3/4+라는 엘다 치고 준수한 세이브와 제법 싼 포인트를 자랑하지만 기본적으론 플라즈마/헤이와이어 수류탄과 슈리켄 피스톨 외엔 무장이 없다. 추가 포인트를 지불하고 무장을 추가로 장만해 줘야한다. 투구, 이동수단, 무기의 세 가지 유형의 장비를 각 어스팩트 워리어의 장비 중 선택할 수 있고, 영광의 유산(Remnant of Glory)역시 장비 가능하다. 왠지 소드 마스터처럼 꾸며야 할 것 같지만, 즉사방지 없는 S3 T3인데다 엑자크 무장엔 손을 댈 수 없고, 영광의 유산의 근접 무장 두가지가 좀 애매하기 때문에 근접 세팅을 갖추기 쉽지 않다. 근접 무장은 파워 웨폰이나 영광의 유산 근접무장으로, 거기에 근접전에 도움이 많이 되는 밴시 마스크까지 갖춰주면 그럭저럭 괜찮은 근접 케릭터가 탄생한다. 이동수단은 상당히 애매한데, T가 약하단 점을 감안하면 바이크를 태워주고 싶지만, 단독으로 활동할 맷집이 아닌지라, 합류를 해야하는데, 바이크를 타고 합류할 윈드라이더나 샤이닝 스피어는 근접이 별로다... 그나마 근접이 괜찮은 샤이닝 스피어에 합류해 수류탄을 제공하는 쪽이 괜찮다. 돌격 전에 수류탄 한 방의 차이는 은근 크니까. 이렇게 하면 아우터크가 힛앤런을 얻을수도 있고.그게 아니면 스트라이킹 스콜피온에 합류해 적의 I를 깎아먹는 것도 방법이다. I가 5나되는 스콜피온이 왠만하면 선빵이긴 하지만... 문제는 이것저것 달아주다 보면 포인트가 폭발하기 떄문에 그냥 프린스 이리엘을 쓰는 것이 나을 수 있단 점이다. 물론 이리엘도 엄청 포인트 값 못하는 놈이지만.

그렇다고 원거리로 쓰자니 포인트와 WS, I, A가 아깝다. 원거리 무장이 딱히 좋은 것도 아니고. 영광의 유산에서 저격총 들고와서 BS 자랑할수도 있지만, 일릭 나이트스피어가 걸린다. 아니면 퓨전 건과 워프 점프 발전기 끼우고 워프스파이더에 합류해 플라즈마 수류탄과 헤이와이어 수류탄을 워프스파이더 분대에 더할 수도 있다. 문제는 워프 점프시 재수 없으면 이 놈이 증발한다.. 하지만 게임 규모가 커지면 그냥 70포인트 버린다 생각하고 전술의 길을 얻는 것도 나쁘지 않기 때문에 아주 못 쓸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역시 엘다의 HQ는 파시어엘드라드 울쓰란이 꽉 잡고 있단 걸 느끼게 해준다.

3. PC 게임에서의 모습

엘다 자체는 Dawn of War 시리즈에 개근하였지만, 아우터크는 Warhammer 40,000 : Dawn of War 2 - Retribution 에서 처음으로 등장하였다. 싱글과 멀티 양쪽에서 등장하는데, 파시어와 마찬가지로 미소녀로 나왔다(…). 본격 투희 종족 엘다 싱글에서는 엘다의 지휘관 '케일레스'란 아우터크가 등장하며, 멀티에서는 2티어 글로벌 스킬로 단 한명만 소환할 수 있다.

싱글에서는 조용조용히(?) 그냥 등장하지만, 멀티에서는 2티어에서 350 자원과 50 전력, 그리고 150의 열정 자원과 7 인구를 이용해 소환한다. 참고로 멀티에서의 등장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깊다. 우선 플레이어는 아우터크 소환을 선택하고 4개 지점을 선택해야 하는데, 여기서 선택한 4개 지점에 하늘에서 즉각 폭발하는 플라즈마 수류탄이 떨어지고 마지막 4번째 지정 장소에서 아우터크가 나타나는 식이다. 날개 달린 외형도 그렇고 이 부분은 어스팩트 워리어 중 스우핑 호크(Swooping Hawk)의 길에서 따온 듯. 플라즈마 수류탄인데다가 바로 터지므로 잘만 쓰면 대박이긴 하나, 이게 시전 시간이 느리고 다 보여서 대부분 보고 다 피한다는게 문제란 점이 있다(…).

우선 무장은 기본적으로 밴시처럼 피스톨과 검으로 무장하고 있어 원거리와 근거리가 모두 가능하고, 기본적으로 엘다의 몇 안되는 근접 담당이긴 하나[2] 원거리에서의 운용도 크게 나쁘진 않다. 물론 앞서 서술한대로 몇 안되는 근접 담당이므로, 원거리 유닛이 차고 넘치는 엘다의 특성상 아우터크는 거의 근접용으로 굴린다. 근접용 답게 생존 능력은 제법 좋고 아머도 지휘관 아머이지만 엘다 특유의 갸날픈 몸빵은 아우터크라고 예외는 아니니, 근접으로 굴릴 일이 많은 아우터크의 특성상 특히 신경을 잘 써줘야 한다.

또한 점프팩 유닛 판정도 있어서 웬만한 지향지물쯤은 가볍게 넘나들고[3] , 기본 스킬로 어썰트 스쿼드와 같은 점프 스킬이 있다. 이 스킬은 착지 시 아우터크와, 착지지점 인근의 아군들에게 체력 회복 효과를 주는데 이게 적에게 데미지가 들어가건 안가건 일단 착지만 했다 하면 체력 회복이 발동하는지라 근접전에 휘말린 아군을 지원할 때 참 좋다. 그리고 적을 발견하면 자동적으로 강습으로 접근하는 기능이 붙어있는데 이게 보병을 넉백시키니 나름대로 쓸만하다.

두번째 기본 스킬로 아우터크를 다시 대기상태로 보내는 스킬도 있는데, 이 스킬을 쓰고 다시 같은 자원과 전력, 그리고 열정을 이용하면[4] 똑같은 폭격과 함께 다시 아우터크를 소환할 수 있게 된다. 참고로 이렇게 재소환된 아우터크는 능력치와 워기어가 똑같이 유지되니 안심하자. 다만 정식 영웅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준영웅이므로 역시 준영웅인 라이브러리안처럼 죽으면 능력치고 워기어고 모든게 초기화된다.

업그레이드는 총 3가지가 있으며 각각 퓨전건, 엑스큐셔너, 쉴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쉴드 업그레이드는 2티어에서 가능하고 다른 캐릭터들에게도 존재하는 그 쉴드 능력과 마찬가지로 마나를 소모해 공격을 대신 받게 하는 능력이고, 퓨전건과 엑스큐셔너는 무기로 3티어에서 가능하고 쉴드 업글과 중복이 가능하며 계속 바꿔 장착하는것도 가능하다. 참고로 일반 영웅 캐릭터들처럼 일단 한번 생산만 하면 이후로는 자원 소모 없이 그냥 바꿔낄 수 있는게 아니라, 무장을 바꿀 때 마다 계속 자원이 들어가니 주의하자. 참고로 무기 업글을 들려주면 기본 무장인 피스톨과 검으로 돌아갈 수 없으니 주의.

퓨전건은 이름 그대로 원거리 무장인데, 쉽게 말해 인류제국멜타와 같은 무기이다. 사거리 짧고, 보병과 기갑 모두 데미지가 그럭저럭 박히는 등 완전히 똑같다. 다만 이 경우엔 근거리 무장이 없으니 주의. 익스큐셔너는 창으로 파워 웨폰[5] 이라서 그런지 역시 보병이고 기갑이고 데미지가 잘 박힌다. 이 경우엔 반대로 원거리 무장이 없으니 또 주의.

베타때는 한 명 제한이던 아우터크를 무려 대여섯명(!)을 뽑아 차량이건 보병이던 씹어먹던 뇌상실한 경우를 만들던 버그가 있었으나 정식판에서는 패치가 되었다.

싱글의 경우 대부분의 다른 진영의 지휘관 영웅들도 그렇지만 근접을 담당한다. 다만 굳이 근접을 고집하지 않고, 멀티와 마찬가지로 나중에 얻게 되는 퓨전건 워기어를 들려서 원거리용으로 쓸 수도 있으나,[6] 그러면 엘다 캠페인에서 근접을 담당할 영웅이 없어진다...[7] 따라서 아우터크는 거의 근접으로 쓰는 추세. 각 진영의 지휘관에게 강력한 워기어를 주는 DLC 중 엘다의 DLC로 제공되는 워기어들도 창, 상태이상 면역 헬멧, 피통 증가 악세서리 등 대놓고 근거리로 굴리라는 구성으로 주어져있다.

4. 기타

워해머 갤러리에서 이 캐릭터의 이름이 모 단어와 비슷하다는 점 때문에 잠깐 오덕 이미지가 붙기도 했었다(...). 자, 잠깐, 전사의 길의 끝인데다가 발음도 비슷하니... 사실은...
이 비범한 아우터크도 설정상 카타찬 정글 파이터에게 매복당해 죽은 전력이 있다.(...)역시 람보들
----
  • [1] 아우터크, 어타치, 아타크 혹은 오타크(...)라고 읽기도 한다.
  • [2] 그외 애는 각영웅과 벤쉬 , 그리고 가디언이나 레이스가드에 붙는 분대장 워록이다 분대장 워록은 시어카운솔 처럼 공격시 점프 리프어택을 날리며 자체 체력도 굉장히높고 데미지도 높다 .
  • [3] 그런 판정없고 현 호마건트와 아우타크를 제외하면 지형을 넘어다니는 유닛은 없다.
  • [4] 열정만 먹고 전기랑 자원은 안먹는다.
  • [5] 파워 밀리가아니라 해비밀리 웨폰이다 그리고 파워 밀리는 차량 20% 만들어가므로 차량에 효율적이라곤 못한다.
  • [6] 근데 그 퓨전건도 가까이 붙으면 데미지가 높아진다고 돼 있는 걸 보면 얜 그냥 근접캐다(...) 진짜 원거리 무기인 슈리켄 캐터펄트를 케일레스도 쓸 수 있긴 한데 Q로 날아다니면서 전장을 휘저어야 하는 케일레스한테, 산탄이 나는 슈리켄 캐터펄트는 참 안 맞는다. 참고로 레트리뷰션 싱글에서 유일하게 근거리와 원거리 전환이 자유로우면서도 둘 다 사용하기 편한 지휘관이기도 하다. 스페이스 마린의 포스 커맨더와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의 카오스 로드, 오크의 워보스는 몇몇 워기어를 통해 딱히 스킬도 없는 권총을 쓰는것 외엔 원거리 수단이 전무하며, 임페리얼 가드의 로드 제너럴은 아예 원거리 용이며 근거리 능력이 영 별로다. 그나마 타이라니드의 하이브 로드가 아우터크와 비슷하지만, 타이라니드는 애초에 싱글에서 영웅이 하이브 로드 밖에 없기 때문에 만능이 아니면 좀 곤란하다.
  • [7] 정 아우터크 말고 다른 영웅에게 근접을 맏기자면 워록 벨도란 말곤 답이 없다. 로나흔은 레인저이므로 당연히 근거리 능력은 시망이고, 파시어 엘렌웨는 서포터라서 전면 전투 자체엔 그닥 부적합하다. 벨도란이 그나마 피통과 근접전 능력이 되긴 하지만, 스킬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벨도란은 마법으로 지원하라고 넣어준 것이나 다름 없는 캐릭터이다. 그나마 아우터크가 스킬이고 능력치고 근접전에 알맞게 꾸려져 있는 형편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02:19:21
Processing time 0.13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