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이샤 코단테

last modified: 2014-11-29 20:43:07 by Contributors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등장 인물.
AISHA.jpg
[JPG image (45.73 KB)]

어릴적 이름은 냔 티. 아마테라스 가문의 분가 코단테 대공가의 당주. 정식 이름은 멜 아이샤 사이사 코단테 아마테라스로,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은 여왕위의 명칭) 아마테라스 왕가의 일족이다. 계승 순위는 라키시스에 이어 3위. 결혼해서 왕가의 후손을 낳아야 하는 왕녀의 역할을 방기해서 왕조 원로원의 압력으로 3007년 코단테 대공의 직위에서 A.K.D구성국 중 하나인 루마국의 여왕으로 좌천, 그리스의 각직에서도 해임되고 황위계승권도 낮아진다. (이때부터 아이샤 루마로 성이 바뀐다.)

파트너는 발란셰 파티마 알렉토. 와스챠 코단테라는 나이 차이가 많은 여동생이 있다.[1]

A.K.D.의 수상에다 필두 사령관, 그리스 각국 이외에, A.K.D. 47개국 모든 나라 군대의 3군 사령관(지상군, 우주군, 기사단)을 겸하고 있다. 휴가차 보오스의 카스테포에 갔다가 메요요 조정의 새 모터헤드 아슈라 템플의 소동에 휘말려 자격 정지되었던 적[2]이 있다. 이 때문에 보스야스포트가 A.K.D 왕성을 침공했을 때 사리온은 '본능만으로 어떻게 하는 아이샤도 없다'며 개탄했다.

실연령은 200세(지구인으로 치면 40세 전후)를 넘었지만 외견상으로는 지구인으로 치면 20대 후반 정도의 미인. 이것은 육체개조(피부이식 등)와 예술적인 화장술 덕분. 미모와 정치능력, 경이적인 기사능력으로 국민들에게 절대적인 존경의 대상으로 크로스 미라쥬를 몰고 전 성단을 떨게했다고 한다. 공적인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는 로그너 대신 미라쥬 나이트를 이끄는 실질적인 리더의 위치에 있다. 아마테라스 가문의 피가 진해 아마테라스와 닮은 외모를 가져서 아마테라스의 대역을 행하기도 한다. 1권의 라키시스 피로연 당시 아마테라스의 대역이 아이샤이며, 결국 1권 마지막 즈음에서 채여버렸다며 크롬 발란셰에게 안겨 우는 모습을 보여주고 만다.

권이 거듭되면 거듭될수록 나이가 들어가는지, '화장을 지우면 할망구'라든가 나이가 드는 것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을 보이고있다. 판 시마와 싸울 때 전격을 받아 피부 이식을 해야 될 상황이 되자 새 피부로 갈아버릴 수 있다며 오히려 좋아했을 정도.

당찬 성격에 젊은 남성에 쉽게 끌리고 자유분방한 언동으로 '델타벨룬의 암사자', '그리스 명물'이라고도 불리운다. 카스테포에서는 뮤즈 반 레이박 추기경을 잡아먹기도(?) 했었고 현재는 욘 바인첼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는 상황. 다만 이 경우에는 어릴 적부터 몸도 마음도 아마테라스에게 바쳤던 자신과 바아샤(=에스트)를 잊지 못하는 욘에게 동질감을 느꼈기 때문인 듯하다.

12권에 등장해서는 자신을 대놓고 비꼬는 맬로리 뷰라드 하이아라키한테도 솔직한 사람은 여유가 있어서 좋다며 그녀의 목적지인 문스타까지 태워다주기도 한다. (그리고 어느새 맬로리와 말을 트다 못해 욘 바인첼 포획작전 때는 기가 막힌 콤비네이션 어택까지 보여준다.) 그리고 발란셰 저택에서 메이드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도 성희롱을 하는 타국의 장관을 걷어차 버리거나[3], 샴페인용 바스켓을 그대로 머리에 처박아버리는 등, 이미 이때부터 명물로서의 기본이 잡혀있는 듯 하다.

플로트 템플 여행 가이드들은 명물이라며 그녀를 투어 코스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와스챠 출생 이후 왕가 내의 권력 투쟁으로 양친이 암살되고, 자신의 아마테라스에 대한 집념 그리고 루마여왕에 임명돼서 코단테가 당주를 와스챠에게 넘긴 것 등 와스챠의 인생을 망친 것에 대해 가슴 아파한다.

천위 같이 구체적으로 강함을 나타내는 칭호는 가지고 있지 않으나 기사로서의 능력은 대단해서 아렌 브래포드나 크 판 시마와 같은 강한 기사도 제압할 정도. 거기다가 아마테라스에 관련된 경우에는 검성급의 강함을 발휘하기도 한다.[4]아마테라스 또한 아이샤를 무척 신뢰하고 있으며, "그녀에게 있어서는 상대가 10기든, 필모아의 사이렌이든 상관 없어. 모터헤드전이든 침대 위에서든 저 아이는 그런 건 전혀 신경쓰지 않는 애였어. 옛날부터."라고 하였다.
실제 생명의 물을 둘러싼 전투에서 테롤 미라쥬를 조종할 당시, 파티마 알렉토레디오스 소프의 탐색에 붙여 파티마의 백업을 받지 못하는 상태[5]로도 전(前) 필모어 제국 노이에 실루티스 이안 케니히가 조종하는 크루마르스 타입 MH 바이오라를 비록 수비 일변도로 진행했다지만 어쨌건간에 MH전에서 밀리지 않고 버텨냈으며, 알렉토가 레디오스 소프를 발견한 직후 MH 컨트롤 백업을 실시하자마자 엄청난 스피드로 이안 케니히의 시야에서 사라지면서 단칼에 바이오라의 손을 잘라버려 전투불능으로 퇴각하게 만드는 위엄을 선보였다.[6]

F.S.S. 전권에 등장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해서, 팬들은 실질적인 주인공이라고 부른다.[7]

인기투표시 1위에 등극했었다.

...그리고 왠지 모르겠지만 대장금을 좋아한다고 한다. 뭐냐 이거.[8]

최초 캐릭터는 중전기 엘가임의 미얀 쿠 하우 앗샤를 가져온 것으로, 이름이며 아마테라스의 대역이라는 것 또한 비슷하다. 하지만 파이브 스타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점점 독자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어떤 의미에서는 왕가(아마테라스家)의 대 델타벨룬 의회의 최종병기. 이카루가 왕자(사리온)을 의회에 아이샤로 변장시켜서 잠시 내보낸 것만으로도 모든 안건이 무사히 의회를 통과해 버렸고, 야당여당 의원들은 '아이샤님의 허벅지를 봤어. 고향에 가서 자랑할 수 있다! 재선은 따놓은 당상!!' 이라고 감동했었다. 테이블에 올라가서 귀족원을 들어 엎어 버리자고 고함을 지르던 야당 여자 의원조차 "왕조원에는 좋은 감정을 갖고 있지 않지만 왜, 왠지 오늘의 아이샤 님은 소년의 향기가..." 라면서 홀딱 넘어가 버렸다. 옆에서 이 광경을 보던 타이트네이브 공주는 그야말로 어이가 가출.

꼭 의회뿐 아니라 AKD군의 장병들에게도 인기가 절대적이다. '생명의 물' 사건 당시 이유도 모르고[9] 급작스럽게 출동해 시블군과 전투를 벌이던 AKD최정예라는 광황경호사단의 장병들이 불리한 전세에 전의를 잃고 일부 전투를 포기하는 병력마저 생길때 사단장이 직접 고개 숙여가며 장병들에게 사정해야 했지만 테롤 미라쥬를 몰고 갑자기 전장에 나타난 아이샤가 자신을 상징하는 신호탄을 쏘게 하자 영문을 몰라하는 파티마 알렉토와 달리 신호탄으로 아이샤가 탄 MH임을 알아본 광황경호사단 장병들은 그저 아이샤 코단테와 한 전장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용기백배해서 사기충천했다. 무엇을 위한 싸움인지 몰랐지만 미라쥬 나이트에다 그 아이샤 코단테까지 참전한 전장이었기에...[10]

----
  • [1] 트레이서 Ex.1에서 밝혀진 출생년도에 의하면 둘이 모녀지간이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 나이 차이. 지나치게 절륜했던 선대 코단테 공 부처가 왕가 망신을 시킨다고 시나테 가에서 테러했다는 농담이 농담이 아니게 들린다.
  • [2] 당시 가져갔던 크로스 미라쥬의 이레이저 엔진 냉각부 실드가 제거되지 않아 전투 도중 과열로 폭발, MH가 전투불능이 되어 버렸다. 그래도 어찌 되었던 패배는 패배이기 때문에 처벌을 받은 것. 이 때문에 크판 시마는 '미라쥬가 겨우 룬(아이샤를 구한 뮤즈 반 레이박 추기경이 속한 기사단.)따위에게 도움을 받았으면서 처벌이 너무 가볍다.'라며 아이샤를 죽이려고 했다가 반대로 아이샤에게 죽을 뻔 했다. 아니 실제론 거의 죽기 직전이었다. 크판 시마가 기사와 다이버의 능력을 모두 가진 특별한 신체에다 직후에 부하들이 나타났기 때문에 살 수 있었다. 물론 아이샤도 그 정도는 감안하고 팼겠지만...
  • [3] 그 장면의 배경에서 (각국 명사들인) 손님들이 하는 대사는 "멋져", "(걷어차이는 장관에게) 좋겠다", "다음은 나!". 과연 대(對) 델타벨룬 의회용 왕가 최종병기는 어려서부터 달랐던 것이었다.
  • [4] 아렌 브레포드는 아이샤의 일격을 검을 부러뜨려가며 겨우 막아낸 뒤 아이샤의 공격을 눈으로 따라잡지 못했다는 공포에 덜덜 떨었으며, 크 판 시마가 날린 전격을 바디소닉으로 방어하며 달려들어서는 말 그대로 떡이 되도록 두들겨 패 버렸다.
  • [5] 이건 FSS 세계관을 아는 사람이라면 경악할 일이다. 한밤중에 네비도 지도도 없이 시속 100km로 달리며 낯선 도로를 달려 목적지로 가라는격.
  • [6] 여담이지만 알렉토가 일격에 바이오라를 격파할 수 있었으면서도 왜 안했는지 물어보자 "레디오스 님 앞에서 (극중 명품 MH 제작자중 하나)제비아 코터공의 MH를 박살내면 레디오스님이 슬퍼하시잖아♡"라는 대답으로 알렉토를 벙찌게 만들었다.
  • [7] 12권 등장 시 본인 입으로 '12권 연속 등장한 건 제쳐두고'란 발언을 하는 것으로 보아 앞으로도 계속 나올 듯하다.
  • [8] 20주년 특집기사에 실렸던 최고상궁 엘리자베스씨 인터뷰에서. 대장금을 보면서 "금영이 이겨라!" 라고 버럭거릴 때가 있단다. 감정이입이 잘 됐던 듯.
  • [9] 레디오스 소프, 즉 아마테라스 황제의 실종은 극비로 취급되어 고급지휘부 외에는 모르는 상황이었다.
  • [10] 사단장의 필사적인 사정에 마지못해 툴툴대며 전장으로 되돌아갔던 병사들이 정체불명의 모터헤드에서 발사된 신호탄들의 색깔로 아이샤임을 알게 되자 환호성을 올리며 사기충천, 죽음도 두렵지 않다며 거의 광기에 가까운 모습을 보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29 20:43:07
Processing time 0.383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