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이센가드

last modified: 2015-01-18 01:37:10 by Contributors

Isengard.jpg
[JPG image (34.58 KB)]

한때는 아름다웠던 아이센가드

Example.jpg
[JPG image (153.83 KB)]

사루만의 타락으로 죽음의 땅이 된 아이센가드

Isengard. 반지의 제왕의 지명. 간혹 '이센가드'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발음이다. 당장 반지의 제왕 부록 '발음에 관해서'를 참조해 보자.

제 3시대 초기 곤도르의 전성기 때 북왕국과 남왕국 사이 지역을 관리하기 위하여 세운 . 중앙엔 오르상크(Orthanc)라는 거대한 탑이 건설되어 있다. 이 탑은 누메노르 석공술의 정수가 들어가 있어, 심지어 세월조차도 그 탑을 무너뜨릴 수 없다고 전해진다.[1] 이는 미나스 티리스도 비슷하다.

이후 북왕국 아르노르가 멸망하고 곤도르의 세력권이 축소되면서 사실상 백색산맥 북쪽이 버려진 땅이 되었지만, 곤도르는 백색산맥 북쪽을 로한에게 주면서도 아이센가드만은 직할령으로 소유하고 있었다. 이후 사루만이 슬그머니 들어와 아이센가드에 자리잡았다. 이후 곤도르 측에서 당시에는 높은 평가를 받던 그에게 아이센가드 탑을 양도하고 그곳을 마술사의 협곡, 즉 난 쿠루니르라 불렀다.

이후 반지전쟁이 시작하기 전만 해도 가운데땅에 몇 안되는 안전지역 중 하나였지만, 이후 사루만이 타락하여 가운데땅에 야욕을 드러냄에 따라 우루크-하이들의 성채가 되어버렸다. 그리고 아이센가드를 둘러싼 나무를 무차별적으로 벌목하다 보니 고른 숲까지 벌목하기에 이른다. 결과적으로 이것이 엔트들을 자극해서 사루만 최악의 병크가 되었지만...

나팔산성 전투 당시 엔트들에 의한 대대적 공격을 받고 댐이 파괴됨에 따라 수몰되어버렸다. 오르상크 탑 자체는 결코 무너지지 않았기 때문에 탑은 온전했으나 주위가 전부 파괴되어 버리고 그곳을 엔트들이 지켜 결국 사루만은 탑에 감금되었다. 하지만 어둠을 틈타 사루만은 그리마와 몰래 샤이어로 도망쳐버렸다.[2] 이후 한동안 나무수염의 관리하에 있었지만 왕의 귀환 이후로 원래 주인인 곤도르 왕 아라고른에게 아이센가드의 지배자의 상징인 오르상크 탑의 열쇠가 되돌려졌다. 아라고른은 아이센가드와 주변 땅을 엔트들에게 내주었지만 오르상크 탑 자체는 자신의 소유로 두고, 이제 유일하게 사용이 가능한 오르상크의 팔란티르[3]를 제자리에 되돌려 놓고 가끔씩 왕국을 둘러보기 위해 방문했다고 한다.

참고로, 오르상크는 2부의 부제인 '두 개의 탑' 중 하나이다. 소설에선 두 개의 탑 편의 전반부는 로한에서의 전쟁을, 후반부는 프로도가 키리스 웅골에서 오크들에게 잡히기까지를 다루고 있었기 때문에 두 개의 탑은 오르상크와 미나스 모르굴이었다. 이는 톨킨이 직접 그린 두 개의 탑 표지 일러스트에서 드러나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는 없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프로도 파트가 왕의 귀환 편으로 넘어갔기 때문에 두 개의 탑은 오르상크와 바랏두르의 동맹을 뜻하게 되었다.


호빗들을 여기로 데려간다는 내용의 매드무비가 뜬금없이 인기를 끌어 유명해지기도 했다. 대사와 배경음의 리듬이 절묘하다. 그리고 2013년, 레골라스이 매드를 몸소 라이브로 시전한 버전이 떴다(...).


----
  • [1] 엔트들이 돌을 집어던지거나 직접 후려치거나 해서 밤낮으로 두들겼지만 흠집 하나 내지 못했다고 한다. 역시 누메노르 석공술
  • [2] 원작에선 모든 힘을 잃은 사루만이 더 이상 세상에 어떠한 해악도 끼치지 못할 것이라 판단한 나무수염이 놓아주었다고 한다
  • [3] 미나스 티리스의 팔란티르도 겉으론 멀쩡하게 남았지만 데네소르가 끌어안고 불타 죽는 바람에 강한 정신력이 없으면 그의 불타 오그라든 손밖에 보이지 않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8 01:37:10
Processing time 0.070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