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이오와

last modified: 2015-04-08 17:14:51 by Contributors

© This version: uploader
Base versions this one is derived from: originally created by en:User:Wapcaplet (cc-by-2.0) from


미국의 행정구역

(state)
북동부 뉴잉글랜드 메인(ME) · 뉴햄프셔(NH) · 버몬트(VT) · 매사추세츠(MA) · 로드아일랜드(RI) · 코네티컷(CT)
중부대서양 뉴욕(NY) · 뉴저지(NJ) · 펜실베이니아(PA)
남부 남부대서양 델라웨어(DE) · 메릴랜드(MD) · 버지니아(VA) · 웨스트버지니아(WV)
노스캐롤라이나(NC) · 사우스캐롤라이나(SC) · 조지아(GA) · 플로리다(FL)
동남중앙 켄터키(KY) · 테네시(TN) · 앨라배마(AL) · 미시시피(MS)
서남중앙 아칸소(AR) · 루이지애나(LA) · 오클라호마(OK) · 텍사스(TX)
중서부 동북중앙 미시건(MI) · 오하이오(OH) · 인디애나(IN) · 위스콘신(WI) · 일리노이(IL)
서북중앙 미네소타(MN) · 아이오와(IA) · 미주리(MO)
노스다코타(ND) · 사우스다코타(SD) · 네브래스카(NE) · 캔자스(KS)
서부 산악 몬태나(MT) · 와이오밍(WY) · 콜로라도(CO) · 뉴멕시코(NM)
아이다호(ID) · 유타(UT) · 애리조나(AZ) · 네바다(NV)
태평양 워싱턴(WA) · 오리건(OR) · 캘리포니아(CA) · 알래스카(AK) · 하와이(HI)
특별구 워싱턴 D.C.(DC)
해외 속령 (GU) · 미국령 버진아일랜드(VI) · 북마리아나 제도(MP) · 미국령 사모아(AS) · 푸에르토리코(PR)


Contents

1. 개요
2. 경제
3. 정치
4. 교육
5. 출신 인물

1. 개요

미국 중서부에 있는 배 이름이 더 유명한 듣보잡주이다. 오하이오아이다호하고 헷갈리는 사람들이 많다. 1846년 12월 28일, 29번째로 연방에 가입했다. 이름아메리카 원주민 아이오와족의 이름을 딴 것.

아이오와 주는 북쪽으로 미네소타 주, 북서쪽으로 사우스 다코타, 서쪽으로 네브래스카, 남쪽으로 미주리, 동쪽으로 일리노이, 북동쪽으로 위스콘신의 6개 주와 접해 있다. 면적은 145,743 km2로 대한민국보다 약간 크고, 인구는 현재 약 300만명이다.

1846년 미국의 29번째 주로 승격. 당시 주도는 아이오와시티였다. 1857년 디모인으로 주도를 옮겼다. 디모인에는 시카고 컵스의 트리플에이 팀인 아이오와 컵스가 있으며 이 때문에 이 주에는 시카고 컵스의 팬들이 많다. 최희섭류제국도 마이너리그 시절에 여기를 거쳐갔다.

미국 해군아이오와급 전함 1번함 아이오와가 이 주의 이름을 땄다.

사족으로 미국의 주 중에서 유일하게 첫 두글자가 모음인 주이다. 또 한국인에게는 매우 난감한 장소가 있는데, 바로 okoboji 호수이다. 뜻은 인디언 말로 '갈대와 골풀'. 참고로 엑스파일에도 이름이 언급된 바 있다.

농업지역이 넓게 퍼져 있고, 주도이자 최대 도시인 디모인이 가운데에 있고 아이오와시티, 시더래피즈, 수폴스, 더뷰크 등의 중소도시가 곳곳에 분포하고 있어 지역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다.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반 사이에는 농업 이민이 많이 들어오면서 인구가 크게 늘었지만 이후 인구가 안정되고 이촌현상이 활발해지면서 인구는 거의 정체상태이다. 주민은 대다수가 백인이고 특히 농촌에는 거의 대부분이 백인이라 동양인이나 흑인은 매우 적다. 주도 디모인이나 대학도시 아이오와시티에는 동양인도 제법 있는 편이지만 대도시에 비하면 역시 많이 적은 편이다.

아이오와 주도 디모인의 남서쪽에 위치한 매디슨 카운티의 윈터셋은 영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배경으로 유명한 곳이다. 윈터셋은 유명 영화배우 존 웨인의 고향이기도 하다. 조니 뎁, 줄리엣 루이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길버트 그레이프도 아이오와의 시골마을을 배경으로 했다.

이 주에 있는 조용한 시골동네, 스펜서에 있는 공공 도서관에서 키우던 듀이(Dewey)라는 고양이가 2006년 사망하자 전 미국에 기사거리로 올라왔을 정도로 화젯거리가 된 적이 있었다. 듀이문서의 3번 항목 참조.

맨 처음 아이오와에 오는 유학생이나 연구생들은 끝없이 펼쳐진 옥수수밭과 콩밭에 감탄(한탄?)을 금치 못한다. 게다가 현재 주도인 드모인 지역에 높은 건물이라곤 다운타운 주변에 손에 셀 수 있을 정도의 숫자뿐. 미국 대도시의 변두리 같은 풍경이 난무하는 곳이기 때문에 유학생들은 도 닦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기도 한다.

남으로는 캔자스시티 북으로는 미니애폴리스가 있어서(각각 4시간 거리 내외) 휴가나 쉬는기간에 다른 주로 놀러가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한국 유학생들은 미니애폴리스로 유학을 가는데, 바로 옷에 대한 면세 혜택과 한국음식점 그리고 노래방 때문인 경우가 많다. (대개 땡스기빙 브레이크나 스프링 브레이크 때 몰아서 산다.)

2. 경제

동쪽 경계는 미시시피 강, 서쪽 경계는 미주리강이고, 이 사이로 완만하게 경사진 평탄한 평원이 넓게 펼쳐져 농업에 아주 유리한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것은 옥수수돼지.

세계 최대의 옥수수 생산국이 미국인데, 이 곳은 그 미국 중에서도 옥수수 생산의 핵심적인 지역이다. 옥수수 생산량은 미국에서 1, 2위를 다툰다. 당연히 세계적인 옥수수 생산지역. 주 전체에 크고 아름다운 옥수수밭이 널리 퍼져있다. 그리고 옥수수를 사료로 하는 돼지를 많이 기른다. 대륙의 기상을 잘 보여주는 농업 여건을 갖추고 있다.

3. 정치

듣보잡 주이긴 하지만 1980년대 이후 미국대통령 선거과정에선 매우 중요한 곳인데, 왜냐하면 아이오와에서 민주,공화 양당의 경선이 제일 먼저 시작되기 때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승리한 후보가 그 당의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서 있기 때문에 아이오와 코커스가 열리면 전 미국의 시선이 아이오와로 집중된다. 이미 80년대부터 미국 전체의 인구비율과 표심이 아이오와와 일치한다는 통계가 나왔을 정도. 주민의 대부분이 백인이고 보수 성향이 강한 편이지만, 공화당 지지율이 절대적으로 높은 것은 아니라 선거에 따라 표심이 달라져서 선거에서도 격전지로 통한다. 이덕분에 아이오와의 옥수수 농업과 그를 바탕으로한 이오 연료(에탄올)는 강력한 지지를 받을 수 밖에 없다. 효율이 쉣이어도 말이지

민주당에겐 아이오와 코커스가 곧 승기의 상징과 다름 없다. 2008년 대선 예비선거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버락 오바마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을 꺾고 승리하였고, 이는 오바마가 승기를 잡는데 큰 역할을 하게 했다. 그리고 대선 본선에서도 오바마는 과반 이상의 득표율로 승리하여 이 주에 걸린 선거인단을 모두 확보했다. 거의 예외가 없다시픈 낙점율을 보이는 편. 물론 1992년의 톰 하킨 처럼 본인이 아이오와 출신이면(...) 1등을 차지할 수도 있다. 빌 클린턴의 경우 당시 스캔들에 시달려 3등.

반면 공화당에서는 늘 이곳의 승자가 이기는 것은 아니다. 1980년에는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아버지 부시)가 로널드 레이건을 꺾어 부통령으로 지명되는데 영향을 미쳤는데, 반면 1988년 본인의 대선 출마에서는 (로버트 돌) 상원의원에게 밀려 2위를 차지했다. 2012년 미트 롬니의 석패와 2008년 존 매케인의 광탈이 대표적. #

4. 교육

유명한 학교로는 레슬링을 잘 하는 이오와 대학아이오와 주립대가 있다. 아이오와 대학은 인문계로 아이오와 주립대는 이공계로 유명하다, 사실 이 두 학교는 150년을 이어온 전통있는 지역 라이벌로 서로들 신나게 그 학교는 전문대학 수준이라고 깐다...;; 특히 미식축구에 있어서는 서로 못 죽여서 안달나는 관계로, 서로 대항전이 있는 날에 버스 정류장에 서있으면 상대 대학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도망가는 광경을 볼 수도 있다.

사람보다 돼지가 많다는 아이와 특성상, 농축산업이 발달하여, 위의 두 대학은 농업학과 축산학에서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한다.
대개 이오와 주립대학은 농축산업과 공대부분, 이오와 대학은 의대와 비즈니스 쪽이 유명하다고 알려져있다.

사립학교 중에는 빵빵한 재정을 바탕으로 외국인에게도 장학금을 주는 상위권 리버럴아츠대학중하나인 리넬 대학교가 있다. 워렌 버핏이 2011년 까지 이사로 있었으며 인텔의 창업자중 한명인 로버트 노이스가 졸업생이기도 한 그리넬대학은 엄청난 돈불리기를 시전하여 겨우 1600명 다니는 학교의 기금이 10억달러가 넘는다. 학교 규모가 작고 이름이 잘 안 알려져 있다보니 한국과 미국에서 잘 모르나 실제로 입학생 수준이 높고 한국의 상위권 외고생들이 진학하고 있다.

주 도시인 디모인 주변으로 디맥 DMACC (Des Moines Area Community College 의 줄임말) 이라 불리우는 우리나라로 치면 전문대들이 많이 있는데, 싼 수강료와 여러가지 옵션들(온라인 수강등)로 인해 주변에서 주립대나 사립대를 다니는 학생들은 여름학기를 맞아 싼 가격에 수업을 대체해서 듣기도 한다. 주로 기본 교양과정들을 쉽게 점수받기 위한 목적도 있다. 배우 김태희가 이곳에서 어학연수를 했다는 소문도 있다.

5. 출신 인물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8 17:14:51
Processing time 0.175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