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조르 아하이 전설

last modified: 2015-01-05 23:01:22 by Contributors



얼음과 불의 노래에 전해지는 영웅 전설. 본편 시점에서 수 천년 전, 인류를 구했다는 영웅의 이야기다.

Contents

1. 라이트브링어
1.1. 살라도르 산의 이야기
1.2. Jade Compendium
2. 아샤이의 예언
3. 마지막 영웅
4. 약속된 왕자
5. 후보들

1. 라이트브링어

1.1. 살라도르 산의 이야기

스타니스 바라테온일곱신의 신상에서 불의 검을 뽑아낸 직후 리스[1]인 해적 살라도르 산이 친구인 다보스 시워스에게 해 준 옛날 이야기. 첫 문장 외에는 모두 살라도르가 한 말이다.

"불타는 검," 다보스가 정정했다.
"불에 그을린 검." 살라도 사안이 말했다, "그리고 다행인 줄 알라고, 친구. 자네 라이트브링어 벼린 이야기 아나? 내가 말해 주지. 어둠이 세계를 덮었을 때야. 어둠에 맞서 싸우기 위해서, 영웅은 영웅의 검을 가져야 했어,오, 다른 검들과는 격이 다른 그런 검. 그래서 아조르 아하이는 삼십일 낮 삼십일 밤 동안 잠 자지 않고 사원에서 신성한 불로 검을 벼렸어. 달구고 망치질하고 접고, 달구고 망치질하고 접고, 검이 완성될 때까지 그랬지, 오, 그랬어. 하지만 철을 식히려고 물에 넣으니까 그게 조각이 났어."
"영웅답게도, 그는 어깨를 으쓱하고 이런 좋은 포도나 찾으러 가는 사람이 아니라서, 다시 검 만들기 시작했어. 두번째는 오십일 낮 오십일 밤이 걸렸고 이 검은 첫 번째보다 더 좋아 보였어. 아조르 아하이는 사자를 잡아서 그 짐승의 붉은 심장에 칼을 찔러서 검을 식혔지만, 철은 또 깨졌어. 그의 슬픔과 비탄은 엄청났지, 왜냐하면 그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았거든."
"세번째 검이 달아올라 성스러운 불 속에서 희게 빛날 때까지 백 일 낮 백 일 밤을 일하고는, 자기 부인을 불렀지. '니사 니사' 그는 부인에게게 말했어, 왜냐면 그게 그녀의 이름이었으니까, '맨가슴을 드러내, 그리고 내가 너를 세상에서 가장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 둬.' 그녀는 시키는대로 했고 -왜인지 나는 모르겠지만- 아조르 아하이는 연기나는 검을 그녀의 살아 있는 심장에 찔러 넣었어. 그녀의 고통과 황홀감 섞인 비명은 달의 얼굴에 금이 가게 했다고 하더군. 하지만 그녀의 피와 그녀의 혼과 그녀의 힘과 그녀의 용기 전부가 철에 흘러들었어. 그게 라이트브링어, 영웅들의 붉은 검을 벼리는 이야기야."
"이제 내 말 알아 듣겠어? 폐하가 불 속에서 뽑은 게 그냥 그을린 검인 걸 기뻐하라고. 빛이 너무 많으면 눈이 아파 그리고 불은 태운다고."
"A Burning sword," corrected Davos.
"Burnt," said Salladhor Saan, " and be glad of that, my friend. Do you know the tale of the forging of Lightbringer? I shall tell it to you. It was a time when darkness lay heavy on the world. To oppose it, the hero must have a hero's blade, oh, like none that had ever been. And so for thirty days and thirty nights Azor Ahai labored sleepless in the temple, forging a blade in the sacred fires. Heat and hammer and fold, heat and hammer and fold, oh, yes, until the sword was done. Yet when he plunged it into water to temper the steel, it burst asunder."
"Being a hero, it was not for him to shrug and go in search of excellent grapes such as these, so again he began. The second time it took him fifty days and fifty nights, and this sword seemed even finer than the first. Azor Ahai captured a lion, to temper the blade by plunging it through the beast's red heart, but once more the steel shattered and split. Great was his woe and great was his sorrow then, for he knew what he must do."
"A hundred days and a hundrd nights he labored on the third blade and as it glowed white-hot in the sacred fires, he summoned his wife. 'Nissa Nissa he said to her, for that was her name, 'bare your breast, and know that I love you best of all that is in this world.' She did this thing, why I cannot say, and Azor Ahai thrust the smoking sword through her living heart. It is said that her cry of anguish and ecstasy left a crack across the face of the moon, but her blood and her soul and her strength and her courage all went into the steel. Such is the tale of the forging of Lightbringer, the Red Sword of Heroes."
"Now do you see my meaning? Be glad that it is just a burnt sword that His Grace pulled from that fire. Too much light can hurt the eyes, my friend, and fire burns."}}}

1.2. Jade Compendium

아에몬 타르가르옌이 올드타운으로 떠나기 전 존 스노우에게 읽어 보라고 권한 책. 아조르 아하이의 검 라이트브링어에 대한 묘사와 아조르 아하이와 괴물의 전투가 묘사돼 있다. 이 책에서 라이트브링어는 -열 없는 빛을 내는 스타니스 바라테온의 것과는 달리- 뜨겁게 달아 오른 검이며, 그 때문에 이 검으로 괴물을 찌르자 괴물의 몸이 익어서 끓어 올랐다는 묘사가 있다.

2. 아샤이의 예언

다음 예언의 원출처는 아샤이의 예언서. 작중에서는 3부 다보스 시워스 챕터에서 나온다. 멜리산드레가 그녀를 암살하려다 감옥에 갇힌 다보스 시워스를 설득하려 했을 때 한 말이다. 멜리산드레는 이 예언을 근거로 스타니스 바라테온이 아조르 아하이의 재림이라고 믿고 있다.

"붉은 별이 피를 흘리고 어둠이 모여들 때, 아조르 아하이는 소금과 연기의 가운데에서 다시 태어나서 돌에서 드래곤을 깨울 것이다.[2]"(When the red star bleeds and the darkness gathers, Azor Ahai shall be born again amidst smoke and salt to wake dragons out of stone.)}}}

3. 마지막 영웅

일단은 동일 인물을 가리키는 듯한데, 동방에서의 전설과 웨스테로스 전설은 내용이 조금 다르다. 웨스테로스에는 영웅들의 시대의 '마지막 영웅' 이야기가 있다. 올드 낸이 브랜에게 들려준 옛날 이야기로는 한 영웅이 긴 밤을 끝내려고 숲의 아이들의 도움을 받으려고 했지만 인간과 숲의 아이들의 교류가 없어진 지 오래된 일이라 쉬운 일이 아니었고, 동료 몇과 말 한마리 개 한마리 검 한 자루를 들고 숲의 아이들을 찾아 헤맸지만 몇 년을 헤매는 동안 동료들 다 죽고 개와 말도 죽고 검까지 부러진 상태에서 아더들이 나타났다는 부분에서 이야기가 끊겼다.

를로르 교단 전설에서는 숲의 아이들에 대한 언급이 없다. 더욱 이상한 것은 전쟁터였던 웨스테로스에서는 그다지 유명한 영웅도 아닌데 엉뚱한 동방의 종교인 를로르 교단에서는 신의 대리자로 숭배받고 있다는 점이다. 애초에 아조르 아하이라는 이름은 웨스테로스식 이름도 아니다.

4. 약속된 왕자

5부까지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바리스탄 셀미의 말로는 올드스톤의 제니의 친구였던 숲의 마녀(Wood witch)가 아에리스 2세와 라엘라 타르가르옌의 결합에서 약속된 왕자가 태어날 것이라고 예언해서 두 사람이 사랑 없는 결혼을 하게 됐고, 그들의 장남인 라예가르 타르가르옌은 책을 좋아하고 검을 멀리했는데, 어느날 어떤 발리리아어 두루마리를 읽고 무술을 배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라예가르는 처음에는 자신이 '약속된 왕자'(The Prince that was promised)[3]라고 믿었고, 나중에는 자신의 아들 아에곤 타르가르옌이 예언의 인물이라 생각했다. 대너리스가 죽지 않는 자들의 집에서 본 환영에서 엘리아 공주가 라예가르에게 아이를 위한 노래를 지어줄 것이냐고 묻자 라예가르는 아에곤에겐 이미 얼음과 불의 노래가 있다고 대답한다. 예언(얼음과 불의 노래) 참고.

라예가르와 친했고 타르가르옌 가문 사람 중 고문서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아에몬 타르가르옌스타니스 바라테온의 라이트브링어에서 열기가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을 듣자 실망했고,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이 용들을 부화시켰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녀가 약속된 왕자일 거라고 확신했다.

5. 후보들

5부 시점에서 약속된 왕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대너리스 타르가르옌, 존 스노우, 스타니스 바라테온 3명이다. 문제는 예언은 믿지 못할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되고 있다는 것.

  • 대너리스
    • 별이 피가 흘릴 때 - 붉은 혜성이 나타났는데, 그걸 '피 흘리는 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 연기와 소금의 속에서 - 칼 드로고를 화장할 때 연기가 났으며, 장례식에서 흘리는 애도의 눈물. 눈물에는 소금기가 있다.
    • 다시 태어나서 돌에서 드래곤을 깨울 것이다 - 불에 타지 않고 진짜 드래곤을 부화시켰다.

  • 존 스노우
    • 별이 피를 흘릴 때 - 가문 문장이 별인 기사가 피를 흘렸다.
    • 연기와 소금 속에서 - 칼질하던 사람들이 눈물을 흘렸으며, 상처에서 김이 났다.
    • 다시 태어나서 돌에서 드래곤을 깨울 것이다 - 이건 아직...

  • 스타니스
    • 별이 피를 흘릴 때 - 대너리스와 마찬가지로 혜성이 나타났을 때
    • 연기와 소금 속에서 - 스타니스의 영지는 화산섬이니 소금과 연기 둘 다 있다.
    • 다시 태어나서 돌에서 드래곤을 깨울'것이다 - 멜리산드레가 다시 태어나는 의식을 주관했지만, 드래곤 부활 부분은 아직이다.
----
  • [1] 를로르가 메이져 종교인 곳
  • [2] 스타니스의 영지인 드래곤스톤은 연기와 소금이 있는 화산섬이며 용들이 조각돼있는 요새이다. 멜리산드레는 왕의 피만 있으면 용 석상에서 진짜 드래곤을 부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 [3] 번역을 왕자라고 해놨지만, 여기서의 Prince는 '왕의 아들'이 아니라 그냥 '지체높은 지도자', '군주' 정도의 뜻이다. 다시말해, 우리말에서 '왕'과 '임금'의 뜻이 같은 것과 마찬가지로 영어에서도 King과 Prince가 사실상 동의어인 것. 따라서 The Prince that was promised는 '약속된 왕', '약속된 군주' 내지는 '약속된 지도자'로 번역하는 것이 맞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5 23:01:22
Processing time 0.101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