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카비르

last modified: 2014-12-26 16:34:59 by Contributors

Akavir.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등장 지역. "용들의 땅"이란 의미이다.반어법?


Akavir.jpg
[JPG image (72.36 KB)]

Contents

1. 개요
2. 종족
2.1. 츠아에스치
2.2. 카말
2.3. 탕 모
2.4. 카 포 툰
3. 제국의 원정
4. 기타


1. 개요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무대인 탐리엘 대륙의 동쪽에 위치한 또 다른 대륙. 안타깝게도(?) 게임상 무대가 된 적은 전혀 없는지라, 작중은 물론 컨셉 아트 등을 통해서도 그 모습이 묘사된적은 단 한번도 없다. 그냥 '이런 게 있다'는 글로된 설명이 전부. 이마저도 게임이 탐리엘만 끼고 돌아가는지라 아카비르의 역사, 태생, 종족들의 기원 등 알려진것은 거의 없다. 하지만 요쿠다처럼 침몰되었다거나 하는 설은 전혀 없고, 작중 입수 가능한 서적등을 보면 멀쩡히 잘 굴러가고 있는 동네라고 한다.

10개 이상의 종족들이 치고받는 탐리엘과는 달리 4개 종족만이 존속하고 있으며, 제국이란 거대 통치 시스템 하에 연합중인 탐리엘과는 달리 츠아에스치, 카말, 탕 모, 카 포 툰이란 4개의 나라들이 서로 치고 받는 중이라고 한다. 엘프들은 애초에 없었지만 인간들은 존재했다고 하는데 다 죽고 없다고 한다(...).

참고로 아래 나오는 다소 비상식적인(...) 묘사들은 엘더스크롤 시리즈 내의 기록들을 참고로 한것. 비록 엘더스크롤 세계관 내부에서조차 각각의 기록들이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 해석이 분분한 상태라는 설정이 붙어 있으므로 100% 믿기보다는 어느 정도 가려서 읽도록 하자. 무엇보다 아카비르대륙에 대한 대부분의 설정은 게임 속 책인 '신비로운 아카비르(Mysterious Akavir)'라는 책에 근거하고 있는데 정작 이 책의 저자가 누군지 밝혀지지 않았고 아카비르 관련 자료가 적기 때문에 교차검증도 거의 불가능하다. 차후 베데스다가 "그 책은 저자가 잘 모르고 쓴 거고 사실은 이렇다!"라면서 전혀 다른 설정을 들고나와도 할말 없는 일...[1]

2. 종족

2.1. 츠아에스치

이름의 뜻은 "뱀 궁전". 아카바르 대륙의 남쪽 부분이다. 한 때는 아카비르에서 제일 강했다고 한다. 뱀 같은(후술하겠지만 논란이 있는 묘사다)느낌에 큰 신장에 금빛 비늘로 덮인 아름다운 모습을 하고 있으며 불사의 존재들이라 알려져 있다. 원래 아카비르에 존재하던 인간들을 다 잡아먹어서 사라지게 만든 원흉이다.(…) 주변 섬들의 고블린들을 노예로 삼아서 노동력과 피를 제공받는다고 한다.

처음으로 탐리엘을 침공하고, 레만 시로딜에게 격파당했으나 그가 남은 츠아에스치족들을 수하로 받아들이면서 탐리엘의 역사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 츠아에스치족들로만 이뤄진 레만의 경호부대가 블레이드의 전신이었으며, 특히 모락 통의 암살자들에게 레만 3세와 그 후계자가 암살당하자 당시의 츠아에스치족 유력자가 황제의 대리인이 되면서 실세로서 제국을 약 400년동안 다스렸었다.[2]

게다가 아카비르에서 드래곤을 멸종직전까지 몰아붙인 종족인데 스카이림 시리즈의 서적을 살펴보면 이들은 용언과 비슷한 능력인 키아이[3]를 사용했다고 한다. 다만 이 능력이 드래곤본처럼 타고난 것인지 회색의 현자들처럼 배운것인지는 불명.
또한 이들이 탐리엘을 침공한 이유도 드래곤본을 찾으러 온것이었고 레만 시로딜이 드래곤본이란것을 알고 그를 황제로 추대한것으로 보아 용을 동경하는 카포툰족과의 대립에 관해 어떤 해결점을 찾으러 왔을수도 있다.

정확한 외양과 능력이 아직 베일에 가려진 종족이다. 상술했듯 '뱀 같다'고 하는데 이게 아르고니안 마냥 얼굴이 뱀처럼 생겨먹었단 뜻인지 아니면 상반신은 사람이고 하반신은 뱀인 것인지 하다못해 아르고니안의 상반신에 뱀의 하반신인지 뭔지 알 수가 없다. '신비로운 아카비르'(Mysterious Akavir)라는 책에서는 "The serpent-folk ate all the Men of Akavir a long time ago, but still kind of look like them"라고 하여 츠아에스치족이 인간과 유사한 외양을 지녔다고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 퀘스트에서 확인하는 아카비르 병사의 편지를 보면 '다리가 다쳤다'라는 문구가 있는데 이를 통해 인간의 신체와 유사함을 알 수 있다. 또한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의 메인 퀘스트중 확인가능한 알두인의 벽은 블레이드의 전신인 드래곤가드(Dragonguard)의 역사를 기록한 벽인데 드래곤가드는 본래 레만 시로딜 시기의 순혈 츠아에스치족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런데 여기서 조각된 드래곤가드 역시 인간과 마찬가지로 두 다리가 전부 달려있는 모습이다.용인?

그렇다고 해서 "하반신이 뱀"이라는 근거가 정확한가 따지면 그건 또 아니다. 하반신이 뱀으로 묘사된 서적은 "2920, The Last Year of the First Era"라는 책이 유명한데 문제는 이 책은 말그대로 소설이라는 점이다. 1시대-2시대 전환기라는 역사적 사건을 배경으로 했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소설적 상상력으로 전부 때우고 있는 매우 유명한 책[4]인데 이 책에서 묘사된 츠아에스치족의 외양을 그대로 믿기에는 어렵다.

무엇보다 "하반신이 뱀"이라는 설정이 사실이라고 할 경우, 블레이드 고유의 제식복이 문제된다. 블레이드 고유 제복은 츠아에스치가 입고 온 갑옷을 그대로 이어받았다는게 유명한 사실인데 이 제복에는 (boots)에 해당하는 부분까지 존재한다. 츠아에스치가 두 다리를 가지지 않았고 하반신이 뱀처럼 생겼다면 이 각반에 해당하는 갑옷은 어디서 왔는지 고민해야 하는 것이다.
결국 게이머는 <저자미상의 아카비르 소개도서 + 허구적 묘사로 뒤범벅된 역사소설> vs <츠아에스치가 직접 만든 조각 + 츠아에스치가 직접 남긴 기록+ 츠아에스치가 직접 남긴 갑옷> 둘 중 하나의 주장을 취사선택해야 한다.

인간과 드래곤을 모두 먹었다 - 라는 표현도 다소 불분명한데 '신비로운 아카비르'(Mysterious Akavir)에 기술된 바에 따르면 츠아에스치족이 인간을 모두 먹고 드래곤도 먹으려 했다("After the Serpent-Folk ate all the Men, they tried to eat all the Dragons")는 문구가 나오는데 바로 그 다음 문장에서 '츠아에스치족이 드래곤을 노예화시켰다("They managed to enslave the Red Dragons")'는 문장이 나온다. 즉, '먹는다' 내지는 흡혈(vampire)이라는 표현이 말 그대로 식용으로 먹었다는 뜻이 아니라 노예화 내지는 정신복속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존재한다. 하지만 이 추측에 반대되게, 같은 책에서는 '고블린을 노예화시키고 노동력과 신선한 피를 공급받았다'라는 표현이 있으므로 실제 츠아에스치족이 흡혈한다고도 볼 수 있다.

또한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이 출시되면서 초대 블레이드에 대한 자료가 대거 공개되었는데 그 중에는 아카비르 출신으로 순혈 드래곤가드(블레이드의 원조)로 복무한 이들에 대한 기록이 상당수 있다. 그리고 그 기록에서는 거의 공통되게 순혈 츠아에스치족으로 구성된 아카비르군대와 초대 블레이드가 드래곤을 문자 그대로 멸종시키기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알수있다.

2.2. 카말

이름의 뜻은 "눈 지옥". 아카바르 대륙의 북쪽 부분이다. 이곳의 거주민들은 눈의 악마라고 한다. 여름마다 탕 모의 거주민들을 노예삼으려고 쳐들어가지만 언제나 얻어터지고 쫓겨난다고 한다.(…) 하도 얻어터지다 쫓겨나서인지 한번은 탐리엘을 침공했으나 그 때는 아말렉시아언더킹에게 얻어터지고 쫓겨난다.(…)다른 나라들에게 멸망당하지 않은게 신기하다.

이 종족 또한 츠아에스치와 마찬가지로 악마라고 하는데 실제로 어떻게 생겼는지는 불명이다. 일단은 단순한 차원으로 뿔 달린 인간 정도로 생각하고 있지만 이 역시 알다가도 모를 일...

아카비르가 아시아를 모티브로 삼은걸 보면 이쪽은 시베리아를 모티브로 삼은 것으로 추정된다.

2.3. 탕 모

이름의 뜻은 "수천개의 원숭이 섬들". 아카바르 대륙의 서쪽 부분이다. 이곳에는 여러 원숭이 종족들이 거주한다고 한다.화과산? 실제로 탕 모의 모티브가 손오공이라는 의견이 있긴하다 그들은 관대하고 친절하고 용감하지만 미쳐있다고 한다.(…)이 양반을 믿는게 공식종교인가? 하지만 다른 나라들이 쳐들어와서 그들을 노예로 만들려고 한게 한두번이 아니라서 필요하다면 그들도 군대를 조직할 수 있다고 한다. 그렇게 침략을 막아내는데 실패를 한 적이 없다고.

특이하게도 해마다 쳐들어오는건 카말인데 탕 모의 원숭이들은 하나같이 츠아에스치의 뱀들을 제일 싫어한다고 한다.아마도 카말이 호구짓만 해대서가 아닐까… 한 때의 적이었던 카 포 툰과 동맹을 맺었을 정도로.

아카비르가 아시아를 모티브로 삼은걸 보면 이쪽은 동남아를 모티브로 삼은 것으로 추정된다.

2.4. 카 포 툰

이름의 뜻은 "호랑이-용의 제국". 아카바르 대륙의 동쪽 부분이다. 이곳에는 호랑이와 닮은 종족이 거주한다고 한다. 원래의 이름은 "포 툰"이었다. 이름이 바뀐 것인 사연이 있는데, 츠아에스치의 뱀종족들이 인간들을 다 잡아먹고 용들을 잡아먹기 시작하자오오 전투종족 오오 용들은 포 툰으로 망명했다. 그리하여 츠아에스치와 포 툰 사이에 대전쟁이 일어났고, 그 결과 두 나라는 약해지고 용들은 멸종되었다고 한다. 용들이 다 죽자 포 툰의 호랑이 종족들은 스스로 용으로 변하려고 했다. 그리고 그들 중 처음으로 "토쉬 라카"라는 이가 용으로 변신하는데 성공하고[5] 포 툰의 지배자가 되었다. 그리고 이렇게 용덕후가 된(...) 민중의 의견을 감안해 나라의 이름을 "카 포 툰"으로 개명한다. 토쉬 라카의 영도 아래 카 포 툰은 츠아에스치를 뛰어넘어 아카비르에서 가장 강한 나라가 되었다. 오오 전투종족 오오2 다만 바다에선 영 아니란다.

이곳의 호랑이들은 예전에 대판으로 치고받은 츠아에스치의 뱀종족들을 매우 싫어한다고 한다. 예전의 적이었던 탕 모와 동맹을 맺고, 그들의 지도자인 토쉬 라카도 카 포 툰의 최우선 과제가 (츠아에스치의)흡혈귀 뱀들을 멸종시키는 것이다. 라고 공언할 정도로. 츠아에스치를 멸망시키면 탐리엘로 쳐들어 갈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모티브는 추측이 무성한데, 호랑이와 용이라는 상징 때문에 중국, 혹은 인도[6]라는 것이 중론. 대체로 중국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3. 제국의 원정

이러한 대륙에 제 3제국 시절의 유리엘 셉팀 5세가 아카비르를 제국에 복속시키기 위해 대규모 원정을 감행, 수많은 함대와 병력을 투입하였고 스스로 친정했었다. 그들은 탐리엘과 아카비르 사이에 있던 섬나라들을 정복하고 츠아에스치의 어촌에 상륙한 뒤 그 곳을 "셉티미아"라 이름짓고 내륙 깊숙히 진출해 버려진 요새를 접수하고 "이오니스"라 이름붙인다. 이때까지만 해도 원정군들은 잘 나갔으나 당시 불안했던 조짐이 있었는데 내륙 깊숙한 곳에 있는 이오니스를 접수할 때 까지 적들과 마주친 일이 없으며 사방으로 보낸 사자들이 하나도 돌아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어쨌든 셉티미아에 이주민을 이주시키는 등 모든게 잘 돌아간다 싶었을 때 겨울이 찾아오자 함대가 겨울의 폭풍에 휘말려 거의 박살나는 사태가 벌어졌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아카비르에 상륙하기 전 정복했던 섬나라에서 반란이 일어나면서 보급선이 끊기게 되었다. 결국 봄을 기다려 작물을 수확하는 것을 기대해야 했으나 막상 봄이 찾아오자 거대했던 강이 바닥까지 다 마를정도로 끝이 안보이는 가뭄이 닥쳐서 원정군과 이주민들의 상황은 최악이 되어버렸다.[7] 그러자 그때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츠아에스치군이 원정군을 훨씬 능가하는 규모로 셉티미아와 이오니스를 공격하기 시작하였고, 이오니스에 고립되었던 황제의 군대는 포위를 뚫고 셉티미아로 가다가 츠아에스치의 공격을 받고 섬멸당하고 만다. 황제 유리엘 셉팀 5세도 많은 병사들과 함께 전사하였고, 원정은 대실패로 끝나 이후 제국은 아카비르로 진출할 엄두도 내지 못하였다.

4. 기타

탐리엘이 서양 판타지풍 대륙이고 아카비르가 탐리엘의 동쪽에 있다는 점, 츠아에스치족의 양식이 일본 사무라이 삘이 강하게 난다는 점, 탐리엘의 세계에서는 그저 공포와 때려잡는 존재인 용을 아카비르에서는 숭배 내지 사냥(...)했다는 점 등을 보면, 게다가 그 당시 서양인들의 동양을 바라보는 시선이 중국 아니면 일본이었으니 뭐...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판다리아'처럼 모티브는 중세 시기의 동양인 것으로 보인다.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의 주인공 네레바린다고스 우르아말렉시아 등등의 존재들 정리가 끝난 후 이곳으로 떠난 뒤 소식이 끊겼다고 한다. 네레바린은 아주라의 가호를 잔뜩 받는데다가 감염되었던 코프루스 질병의 나쁜 기능은 사라지고 불사라는 순기능만 몸에 남아있어서 외상을 입지 않는 한 불사이지만 이 대륙의 주민들의 먼치킨같은 능력을 보면 죽었을 가능성도 있....지만 불완전하다해도 반신인 아말렉시아를 조졌단 점을 생각해보면 그거도 쉽지는 않을 듯. 뭐 그냥 흔한 전작 주인공 처리하기용 떡밥이니 풀릴 가능성은 0에 달한다.

탐리엘처럼 에이드라데이드라 숭배가 있는지 어떤지는 불명. 기후는 각 왕국들의 묘사된 모습들을 근거로 보았을때 탐리엘과 비슷한 것으로 추정된다. 데이드릭 프린스들이 여기서도 활개를 치는지 어떤지도 알 수 없다.
----
  • [1] 실제로 사례가 아예 없는 것도 아니다. 예를 들면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의 경우 각 도시의 가이드 서적들이 대부분의 정보는 정확하지만 저자가 선민의식, 민족주의 성향이 있어서 같은 것을 다뤄도 임페리얼족에게 관련된건 무조건 유리하게, 타민족에게 관련된건 무조건 불리하게(한 동네에 여관이 두개 있으면 임페리얼족이 운영하는건 7성 호텔급으로, 타민족이 운영하는건 홍콩행 게이바 마냥 적어놓거나 등) 서술한 경우도 있었다. 그리고 몇몇 책들은 팬들이 정사인줄 알았더니 나중에 가서 야사였음이 밝혀졌다.
  • [2] 다만 그와 그를 이어서 100년동안 제국을 다스렸던 아들도 모락 통에게 암살당했다.(…)
  • [3] 일본어로 기합(氣合)의 의미로 쓰인다. 블레이드 무구도 그렇고 확실히 일본컨셉으로 작정하고 제작한듯.
  • [4] 예를 들어 나이트 마더소사 실이 밀실에서 비밀리에 대화한 내용까지 줄줄 묘사했다. 평범한 필멸자가 이걸 무슨 수로 알았을까? 귀에 도청장치가 있습니다
  • [5] 피부색만 호랑이의 피부색이지 완벽한 용으로 변신해서 세계에서 가장 큰 용이 되었다고 한다.
  • [6] 인도에 호랑이가 사는데다, 동양 용의 기원이 인도의 나가라는 설이 있기 때문.
  • [7] 당시의 기후가 정말로 이상해서(겨울의 폭풍은 그렇다 쳐도 셉티미아와 이오니스를 잇는 도로는 그 옆을 흐르는 거대한 강을 따라 지어졌는데 그 거대한 강이 다 마를 정도였으니.) 츠아에스치의 뱀들이 사악한 주술을 건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6 16:34:59
Processing time 0.054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