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트 나이프


공예 등에 자주 사용하는 칼날 교체식 나이프. 커터칼메스와 비슷하게 칼날부분을 바꿔가며 사용하지만 칼날의 형태와 고정 형식이 다르다.

커터칼이 ㄷ자형의 틀에 슬라이더를 통해 고정/보관한다면 아트 나이프는 칼날을 집게 등을 이용해 꽉 잡는식으로 고정하고, 보관할 때는 칼날을 빼던지 아니면 캡을 씌워야 한다.안 그러면 실수로 떨어뜨렸을 때 발등에 푹.하고 박혀도 자기 탓이니 주의. 거기다 머리 부분의 무게가 더 무거워서 떨어트리면 칼날이 바닥쪽을 향해 떨어지기 일쑤이다.

장점이라면 먼저 몇번만 쓰면 쉽게 무뎌지는 흔한 커터칼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절삭력과 머리 부분의 얇은 각도.(그래서 날의 가격도 다르다.)

커터칼이 60도 정도의 조금 뭉툭한 각도라면 아트나이프는 위에서 보듯 상당히 각도가 작은 예각을 이룬다. 보통 30도나 40도짜리가 이용된다. 따라서 정밀한 손놀림을 필요로 하는 섬세한 칼질이 필요한 경우 눈물나게 유용하다.

단점이라면 역시 무식한 절삭력. 커터칼이 꽤 힘들게 잘라내는 부분도 간단하게 잘라버리지만 그 때문에 칼이 빗나갈 때의 오싹함은 몇배 이상이다. 간단히 말해 커터칼로 조금 긁히고 말 수준의 힘으로 아트나이프를 사용하다간 손가락에서 포를 떠낼지도 모른다. 실제로 장갑 제대로 안끼고 쓰다가 일 터뜨리는 사고도 있다(...). 당장 프라모델 커뮤니티 게시판 같은데서 아트 나이프로 검색해보면 나오는 글의 6~7할이 아트나이프 쓰다가 부상당했다는 경험담이고, 그중에는 살짝 베인 수준이 아니라 뼈가 보일정도로 베였다던가 병원에서 봉합까지 했다같은 섬뜩한 부상 사례도 심심찮다.

물론 수술용 날붙이들에 비하면야...


칼날 자체는 기성품으로 잘려서 나오는게 있고, 아니면 자기가 직접 잘라서 쓰는 경우도 있다. 단 일반 커터 칼의 날도 끼워서 쓸 수 있긴 하다.

프라모델 만들 때, 런너에서 부품을 떼어내고 나서 부품 언저리에 남아 있는 플라스틱 군살을 도려낼 때도 사용한다. 일반 커터칼에 비해 깔끔하게 잘라낼 수 있기 때문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13 20:26:24
Processing time 0.01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