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트밀

last modified: 2015-01-07 20:40:23 by Contributors

오트밀이 아니다

그래, 나 수학 못해-! 종군 10년! 10년 근속! 그거면 됐지 군사 수학이라니 무슨 빌어먹을 소리야? 엉? 싸우는 데 구구단이 무슨 소용이냐고. 철극 휘두를 때 계산해서 휘두르냐! 구구단 못하면 똥꾸멍에서 깃털이 자라냐! 구구단 못해도 싸움 잘하고 구구단 못해도 잘 걸어다녀! 군인이 걸을 줄 알고 싸울 줄 알면 끝이지, 구구단이 무슨 소용이냐!

피를 마시는 새의 등장인물. 레콘이며 신부 탐색자라고 묘사된 적도 없지만 숙원도 딱히 밝혀지지 않았다. 아마 후술할 행동을 숙원으로 보이게끔 유도한 듯 하다.아니면 신부 탐색으로 유도했던가

아라짓 제국군 고추냉이 여단의 교위이며, 사용 무기는 철극. 이란 여러 갈래의 날을 가진 장병기를 말하며, 유명한 극 무기로는 호로관 메뚜기방천화극이 있다. 이에 대해서는 방천화극 항목을 참조. 사실 눈마새, 피마새의 등장 레콘들의 무기 중 세밀한 부분까지 묘사된 것은 몇 없다.

아이솔 형제의 판단에 의하면 상당한 수완가이며, 무위 또한 탁월하다. 그러나 수학에 약해 구구단 7단을[1] 외우지 못해 수교위 진급에 필요한 군사수학 시험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수학자는 나의 원수

잘 보면 욕설을 할 때 똥구멍(...) 어쩌고 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구구단을 욕할 때나 전쟁 중에 만난 쵸지한테 소리지를 때.

최초 등장은 하늘누리 폭주 당시로, 고추냉이 여단병 중 하나였으며 힌치오의 어깨에 상처를 낸 전적이 있다.. 그러나 하늘누리가 폭주하게 되자 추락 직전 황제의 지시에 따라 다른 레콘들과 함께 인간 시민들을 데리고 승강기를 이용하여 탈출하며, 이후 그 당시 그가 구출해 낸 아이솔 형제와 행동을 같이하게 된다.

이후 실종된 치천제를 대신해 제국을 다스릴 차기 황제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대장군 엘시 에더리를 황제로 만들기 위해 황제의 가짜 유언 유언 - 차기 황제는 엘시 에더리 -을 전하고자 규리하로 향하지만, 남하하던 일행은 아이톤 남부로 발케네군의 경계망이 깔려 더이상 함께 행동하기 어렵게 되었다고 판단한다. 때문에 아트밀은 안전성을 위해 사라말이 세운 계획에 의해 육로를 지나 단신으로 규리하로 향하고, 파라말은 아이톤에서 다친 몸을 요양, 사라말은 개썰매를 타고 빙해를 건너 규리하로 향한다.

헌데 중간에 마음이 바뀌어 파라말 아이솔과 함께 사라말을 쫓아가 빙해 위에서 다 죽어가는 사라말을 구해낸 후 빙해 위를 함께 건너 규리하까지 간다. 한쪽만 규리하에 도달하거나 둘다 도달하지 못할 바에는 선택지를 줄여서 성공률을 높인다… 는 그의 계산이었는데….

그 말을 들은 사라말이 '수학 못하죠?'라고 하자 분기탱천하여 위의 명대사를 뿜어낸다. 처절하다. 근데 제국군은 고급장교 진급 시험에 구구단을 넣나보다. 분위기상 머리 쓰기 싫어하는 레콘 전용 쉬운 시험지 같지만. 참고로 아트밀이 매번 발목을 잡혔던 것이 7단. 7단 만든 놈 만나면 죽여버리겠단다(…)

레콘이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언 바다를 건너고 사라말을 따라 에도 뛰어드는 등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모습을 보이지만, 분명한 건 그가 있었기 때문에 아이솔 형제가 목숨을 구했고 이이타 규리하의 습격에서 규리하를 지킬 수 있었다는 것이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나-는-내-가-된-다-!
그러나 그가 이상행동을 해가면서 사라말을 지킨 것은 치천제의 정신억압에 걸려 있었기 때문이었다. 사라말은 중반부에 이를 눈치채고 시험도 해보지만 후반부에 와서야 아트밀에게 가설로서 말해준다. 이 이야기를 들은 아트밀은 자아정체성에 심각한 의심에 빠진다.

곧 황제의 하늘치말리가 규리하성에 접근하자 그는 정신억압을 풀기위해 정신억압을 건 나가가 누구인지 모르므로 나가란 나가는 다 죽일 작정으로 무진장 큰 소나무에 불을 질러 말리에게 투척, 제국군을 도발하여 황제가 규리하를 공격할 빌미를 제공하고 만다. 처음부터 아트밀은 황제가 정신억압을 이용해 준비한 규리하 공격의 방아쇠였던 셈.

이를 예상하듯 오천명의 신 아라짓 전사들이 말리에서 일제히 아트밀을 향해 뛰어오자 그는 나-는-내-가-된-다"라는 계명성을 지르며 전투에 임한다. 아트밀은 정신업압을 풀기위해서 보이는 나가는 죄다 죽일작정으로 싸우면서 부상을 많이 입었다. [2] 소드락을 먹은 수천의 나가를 상대로도 지치지 않던 아트밀이지만 싸움을 멈추기 위해 난입한 정우가 꿈을 개방하자 그는 죽을 지경에 이르게 된다. 안그래도 정신억압때문에 정체성의 혼란을 겪으며 이를 말그대로 필사적으로 부정하며 '자신이 된다며' 싸우던 도중 정우의 꿈이 그것을 꿈속으로 일로 만들었기 때문에 그것이 현실인지 꿈인지 더더욱 혼란스러워 졌기 때문.

이 상태에서 사라말이 찾아오자 그에게 자신이 정신억압을 당하고 있었다는 걸 다 알고 있었으면서 가만 있었고, 정신억압이 잘 걸렸는지 똥개마냥 실험까지 했다는 것에 분노, 사라말을 내쫓으려 한다. 이후 사라말은 아트밀을 자신의 친구라 칭하며 아트밀을 위해 자신의 용을 죽이겠다고 한다.

말을 마치고 성 밖으로 나가 환상근육을 선보인 사라말은 황제를 처단하기 위해 말리 위로 올라갔다가 의 화염에 불타 목숨을 잃고, 아트밀은 이에 큰 분노와 좌절을 느끼지만[3] 정신억압된 자신이었기에 그 감정이 진짜가 아니라 생각해 잠시 움직이지 못한다.

하지만 결국 감정이 가짜든 진짜든 그에게 있는 감정은 하나였고 비교할 대상이 없었다. 그렇기에 그는 자신의 친구가 죽었다는 단 하나의 사실에 크게 분노하여 살수차를 공중에서 밟아 부수며 등장. 물에 대한 공포도 모두 잊고 엘시의 제국군 레콘들 사이를 휘저으며[4] 사라말을 재로 만든 용을 찾아다닌다.

"가고 싶은 곳으로 가서 하고 싶은 걸 하라고? 사라말의 곁이 내가 가고 싶은 곳이야. 사라말을 보호하는 것이 내가 하고 싶은 일이고. 정신억압이 나를 그렇게 만들었어. 그런데 사라말이 죽었어. 내겐 아무 것도 남아있지 않아."

읽다보면 눈시울이 붉어지는 장면이긴 한데. 이 장면 이후 게이 의혹이 더욱 짙어졌다.(...)

후에 황제가 말리를 점거하여 도망가자 핏값을 받기 위해 와 엘시가 이끄는 황제 추적대에 참가하여 소리에 탑승, 작품 종반까지 활약한다. 종반부에서 치천제의 입으로 말하길, 그는 애초부터 물을 두려워하지 않는 레콘이었으며 그가 공수증을 표출하는 것은 그저 '나는 레콘이니까 물을 두려워해야 한다'는 선입견일 뿐이었다[5].또한 황제가 아트밀에게 건 정신억압은 하고 싶은 것을 하라는 내용이었다. 즉, 아트밀은 사라말을 지키고 싶어했기 때문에 지켰을 뿐이다. 이러니 게이 논란이 안 끊기지...
----
  • [1] 직접 칠단을 외우는 장면이 있는데, 그 때는 7x6부터 어려워했다.
  • [2] 아트밀은 투명한 환상계단에서 싸우는게 아니라서 나가가 그가 보이지 않는 아래쪽으로 공격을 많이했기 때문 같이 싸우던 발리츠도 땅쪽으로 싸우라고 할정도로
  • [3] 레콘을 모방한 좌절이 되었다고 묘사된다. 흠좀무
  • [4] 레콘들은 다 물 묻은 아트밀을 피해 도망다녔다.
  • [5] 복선이라면 복선으로, 사라말을 따라서 개울을 철벅이며 건넌 뒤에도 그는 그냥 몸을 부풀릴 뿐이었다. 비슷한 일을 당한 히베리는 그대로 불에다가 발을 뭉개버려 그을린발이 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7 20:40:23
Processing time 0.059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