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악마의 사전

last modified: 2014-03-19 12:12:52 by Contributors

The Devil's Dictionary
미국의 작가 앰브로스 비어스가 1905년에 쓴 근대 백괴사전 책.
사전 형식을 빌어 냉소적이고 신랄한 독설을 설파한다. 일종의 블랙 유머.

  • 우정(friendship) : 날씨가 좋은 날은 두 명이, 하지만 날씨가 나쁜 날은 한 명 밖에는 탈 수 없는 배(ship).

이런 식이다.

뭔가 기묘하게 비틀려 있는 내용과 같이, 뒤의 작가 일대기를 보면 매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저널리스트였을 적 별명이 신랄한 비어스(Bitter Bierce)였고, 임종을 지킨 이가 없다는 점- 멕시코에 갔다가 실종-을 생각하면, 좀 다른 의미로 비범한 인물.

저널리스트로 활동할 때 쓴 칼럼을 엮어 낸 책이기도 하다. 다만 20세기 초반 백인 남성의 시각으로 썼기 때문에 종교차별, 인종차별적 내용도 있다. 국내 번역본에선 적절하게 검열삭제(문자 그대로의 의미로)했다.[1]

오늘날의 이곳저곳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학교대사전이나 백괴사전처럼 미묘하게 왜곡된 사전류의 공통조상이다. 사전 자체가 왜곡을 위해 쓰여진 거나 다름 없어서 리그베다 위키와는 다르다.

저작권 만료로 인해 인터넷을 뒤져보면 원문을 쉽게 구할 수 있다.

80년대 도깨비 패러독스라는 제목으로 번역본이 나왔고, 거의 10년 주기로 출판사와 역자 이름이 바뀌어 서점가에 등장하고 있다. 다만 문제는 아쉬운 번역 퀄리티. 옛판은 일본어 중역의 스멜이 물씬 풍기고, 신판은 영어 직역투가 눈에 밟힌다. 또한 신판 중 일부는 표지가 아주...# # #

비슷한 책으로는 통상관념사전이 있지만 이쪽의 작가는 유신론자이다.
----
  • [1] 다만 일부 부분은 좀 미묘하게 남아있다. 흑인 백인 혹은 지역을 가지고서 까내리는 부분이 적잖이 있는데, 당시 시대상을 알고 생각하면 나름 이해하면 안될 것 같지만이해가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3-19 12:12:52
Processing time 0.094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