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안알랴줌

last modified: 2015-04-05 03:01:33 by Contributors

이 항목은 안알려줌으로도 들어올 수 있다.
이 항목이 무슨 항목인지 안알랴줌
이 문서를 왜 썼는지도 안알랴줌
누가 알고 싶댔나

Contents

1. 유래
2. 숨겨진 뜻
3. 쓰임
4. 인기
5. 패러디
6. 그 외
7. 관련항목


1. 유래

noans.jpg
[JPG image (39.25 KB)]


뭐 어쩌란거야 적질말던가
그러니까 몰라주지
할말 싹 사라지게 하는 마법의 단어
그렇게 전설은 시작되었다
알라

카카오스토리에서 어떤 두 사람의 대화에서 시작된 유행어. 사람들의 관심을 유발할 카카오스토리에 저런 식의 떡밥을 던져놓고는 무는 고기가 등장하자 갑자기 새침을 떼며 '(너 따위에겐) 안알랴줌' 하는 상황이다.

사실 대화 자체는 흔하다면 흔하디 흔한 친목질성 대화지만 '안 알려줌' 을 써야 될 자리에 '안알랴줌' 이라고 오타가 난 것이 포인트로, 츤데레 같기도 하고 무시하는 것 같기도 한 이 특유의 묘한 뉘앙스가 사람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 2013년 7월 현재 각종 유머사이트들을 돌면서 짤방으로 올라가고 있으며 간간히 리플에서 활용을 하는 사람들도 종종 보이고 있고 합성 작품도 하나둘씩 만들어졌다.

잘못 읽거나 쓰면 '안얄라줌' 이 될 수 있으니 주의. 또 잘못 쓰면 아래에 나올 스샷처럼 "안알랴"도 될 수 있다. 가끔씩 '안얄랴줌'도 될 수 있다.하지만 "안알랴"이나 "안알랴"이나 발음은 똑같다는 게 함정

2. 숨겨진 뜻


사실 너무 짧은 대화이고 생략되어 있는게 많기에 정확한 정황은 유추가 사실상 관계자가 아니면 불가능하다. 덕분에(?) 수많은 해석이 가능한 것이 유행을 탈 수 있게 한 이유 중 하나일 듯. 보다 해몽 안 알려준다는 뜻이다

3. 쓰임

누군가가 뭔가를 궁금해 할 때 말해주기 싫을 때 쓰면 된다. '안 알려줌' 대신 사용하면 되시겠다. 참 쉽죠? 다소간의 조롱이 가미되어야 할 상황에서 질러주는 게 베스트.

다만, 내포하고 있는 의미가 기본적으로 상대방을 무시하는 억양이 담겨 있으므로, 첫대면인 사람에게 사용할 경우 심히 무례하게 느껴질 수 있다. 이를 단지 유머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진지병으로 치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그러므로 아주 친근한 사람이 아닌 경우 사용을 자제하자.

때문에 상황 분별 못 하고 드립을 칠 경우 아래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망했어요 위에 소개되어 있듯이 기본적으로 상대방을 무시하는 억양이 있으므로, 상대방이 받아들일지 확신이 들지 않으면 이런 드립은 치지 않는것이 좋다.

iwonttellyou.png
[PNG image (176.06 KB)]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파일명이 iwonttellyou.png라는것은 무시하자.

외국에도 비슷한 밈이 있는 듯하다. 카스가 아닌 페이스북이긴 하지만. #[1]

4. 인기

밑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많은 패러디가 나왔다. 마침내 지상파이블 TV에 진출했으며 2013년 8월 24일자 무한도전에서는 하하 팀의 이름으로 쓰이기도 했다. 또한 MBC 표준FM에서 윤하가 진행하는 별이 빛나는 밤에의 퀴즈 극장 코너 이름도 안알랴줌.
기사로도 나오고 정치적[2]으로도 써먹고 이제는 안알랴줌 공해가 되어가는 모양새.
급기야 카카오톡 개발진도 공지사항에 써먹기에 이르렀다. (...)

안알랴줌 대신 안갈챠줌(안가르챠줌)을 써도 된다(...) 하지만 안알랴줌의 어감이 넘사벽

5. 패러디

6. 그 외

1998년 동양제과가 크래커 '이츠'를 출시하면서 '스낵같은 크래커'[3]라는 컨셉을 밀었는데 여기서 박경림과 이승민을 두 여대생으로 출연시킨 CF를 제작했다. #. CF의 내용은 1998년에 이승민이 이츠를 먹으면서 "이렇게 스낵같은 크래커가 또 나올까?"라고 말하자 박경림이 "그걸 나한테 물어보면 안 되지."[4]라고 답한다. 그리고 다음 장면에선 한세기 뒤인 2098년에[5] 또다시 이승민과 박경림이 같은 내용의 대화를 한다. 그런데 여기에서 100년 후의 박경림의 대사가 "그걸↗↘ 나↗한테↘→! 물↗어보믄↘ 안→↘! 되↗즤→↘Yeah!↗" 하는 특이한 억양을 가지고 있어 한동안 유행어로 자리잡았다. 유행어로써는 그 억양을 그대로 재현하는 게 불문율이었으며, 쓰임은 대충 이 항목의 '안알랴줌'과 비슷했다. 근데 CF상에는 100년 뒤에도 이츠를 먹고 있는데 현실은 이미 단종된 제품이라는 게 함정. 하지만 어쩌면 2098년에 진짜로 재발매할지도 모른다. 물론 그 때까지도 오리온제과가 존속한다면야.

다만, '그걸 나한테 물어보면 안 되지'와 '안알랴줌'은 미묘하게 차이가 있다. 전자는 '알려주기 어려운' 상황에 주로 쓰이며, 후자는 '일부러 안 알려주는' 상황에 주로 쓰인다고 보면 된다.

----
  • [1] 대충 원본은 '힘들다 라는 말을 써놓고 막상 물어보면 말 안할 건데! 라고 대답' 이라는 내용. 외에도 바리에이션이 많다.
  • [2] 관련 언급은 안알랴줌 작성금지.
  • [3] 1개의 두께가 3.4mm이고 무게가 2.15g이었다고 한다.
  • [4] "그걸 나한테 물어보면 안 되지."가 아니라 "언젠간 나오겠지."라고 답하는 버전도 있다.
  • [5] 배경을 보면 날아다니는 자동차에 오토바이들이 가득하고 이승민과 박경림의 복장 역시 사이버틱한 모습이다.
  • [6] 천호식품 산수유 광고로 유명한 그분. 못알랴줌에 더 가깝긴 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03:01:33
Processing time 0.110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