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안재욱(농구선수)

last modified: 2015-04-05 12:25:44 by Contributors


원주 동부 프로미 No.22
안재욱
생년월일 1987년 9월 3일
출신학교 송도고 - 중앙대학교
포지션 가드
신체사이즈 178cm, 70kg
프로입단 2010년 드래프트 전체 8번
(원주 동부 프로미)
소속팀 원주 동부 프로미 (2010~)

원주 동부 프로미 소속의 농구 선수. 포지션은 포인트가드.

송도고와 중앙대학교를 나와 2010년 드래프트에서 전체 8번으로 원주 동부 프로미에 지명되어 프로 무대를 밟게 되었다. 중앙대의 52연승에 한 몫 거든 선수지만, 전년도 전체 1번인 박성진과 마찬가지로 본인의 공보다는 한 해 후배인 오세근, 김선형, 함누리를 더 주목하는 경우가 많았다. 키도 작은 편이라서 과연 상위 순번에 드래프트될지 의문이었고, 마침 2010년 드래프트가 가드들이 많은 드래프트라 하위 순번으로 밀릴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예상을 깨고, 1라운드 안에 지명되는데 성공했다. 말이 좀 많은 편이었는데, 윤호영의 군 입대를 예상했던 동부 팬들은 포워드 대신에 뜬금없이 가드를 뽑는다고 말이 많았던 것. 여기에 안재욱이 강동희 감독의 초-중-고-대 모두 후배라는 점을 들어 학연으로 뽑았다고 비아냥대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윤호영이 가족과 함께 있고 싶어서 입대를 미루고, 동부의 부실한 가드진을 감안할 때, 결코 나쁜 선택은 아니다.

롤은 딱 백업 가드. 그리고 실력도 딱 백업 가드다(...) 2010-11 시즌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2득점을 올리며 잠시 주목을 받은 것처럼 간간히 재능을 드러내면서 실력 발휘를 했지만, 그게 전부. 슈팅력이 뛰어난 것도 아니고, 경기 조율이 탁월한 것도 아닌 그야말로 백업이다. 2011-12 시즌에 박지현이 완벽하게 각성하면서 더욱 백업의 롤로 굳어진 듯. 그러나 박지현이 시즌 중간 부상으로 빠지면서 공격 면에서 괜찮은 모습을 보이면서 이제는 덜 까인다. 아니 안 까인다. 백업으로는 상당히 좋은 활약을 보이기 때문.

PO 모비스와의 4차전에서 미친 활약을 보이며 팀의 챔프전 진출에 공헌했다. 2012년 3월 26일 상무 합격이 발표되며, 4월 30일에 입대하게 되었다.

점점 발전하는 선수고 자질이 있는데, 엉뚱한 방향으로 먼저 농구팬들에게 이슈가 되었다. 모비스와의 4차전에서 팀을 승리로 이끈 뒤 인터뷰에서 NBA와 제레미 린을 디스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 때문. 특히 "NBA라고 해서 터프할 줄 알았는데, 나랑 비슷하게 살랑살랑 거리면서 뛰더라.","NBA는 어시스트가 죽죽 올라가니까"[1]라는 발언으로 어그로를 잔뜩 끌었다. 가뜩이나 제레미 린의 등장이후로 "왜 한국에는 제레미 린이 나올 수 없느냐"에 대해 강동희 감독 포함해 수많은 농구 관계자들이 질문공세[2]에 시달렸기 때문에 이 인터뷰는 더욱 까이고 있다.
----
  • [1] 어시스트의 기준이 다소 추상적이기 때문에 리그마다 엄격하고 널널하고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 그런데 사실 NBA는 슛동작에서의 파울로 자유투를 얻은 경우 어시스트가 인정되지 않는 반면에, KBL에서는 어시스트로 기록되므로 KBL이 널널한 편이다. 이건 KBL이 특이한게 아니라 국제농구연맹(FIBA)룰에서는 이 경우 일반적으로 자유투 어시스트가 인정된다. NBA가 오히려 빡세다는 이야기.
  • [2] 특히 코치 연수 갔다가 돌아온 이상민하버드대 동아리농구 드립이 대표적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12:25:44
Processing time 0.393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