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안트베르펀

  • 이 항목은 영문명인 앤트워프로도 들어올 수 있습니다.

© Fuss (cc-by-sa-3.0) from

대성당과 스헬데 강. 출처 : 위키피디어

Antwerpen(네덜란드 어, <ˈɑnt.β̞ɛr.pə(n)>),
혹은 Anvers(앙베르, 프랑스어), Antwerp(앤트워프, 영어)절대 Ant-warp가 아니다.

안트베르펀은 브뤼셀 다음가는 벨기에 제2의 도시로서 플란데런의 안트베르펀 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총 인구는 약 50만명으로 플랑드르 지방에서는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다. 도시 외곽까지 포함한 도심권의 인구는 약 119만명.

유럽에서 로테르담에 이어 두번째로 큰 항구가 있는 곳이다. 그에 따라 항만 산업이 발전했다.

아울러 발달한 항만 산업이 가져다 주는 물류 상의 우위를 살려서, 석유화학을 발전시켰다. 5개의 정유시설을 보유한 세계 2위의 석유화학 클러스터로서의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이아몬드 관련 산업이 발달했다. 다이아몬드 거래소만 해도 4개가 있고, 다이아몬드 구역이 따로 있을 정도. 이 다이아몬드 구역은 세계에서 가장 큰 다이아몬드의 중심지로서, 보석 가공 인력만 12,000여명이 있으며 전 세계 다이아몬드의 80%가 이 곳을 거쳐갈 정도다. 전통적으로 유태인들이 주도권을 잡아왔었지만, 요즘에는 싼 임금을 바탕으로 해서 인도인들이 득세하고 있다고 한다.

덕분에 세기의 강도 사건이라 불리는 안트베르펀 다이아몬드 강도 사건이 여기서 발생했다. 이때 5인조의 강도들이 탈취한 다이아몬드와 금 등 보석들의 가치는 1억 달러이상이라고 한다. 그리고 범행을 주도한 리더는 잡혔지만 훔친 보석이 아직 빌견되지 않았다는 것으로 보아, 나머지 범인은 잡히지 않은 듯 하다(..)

안트베르펀은 패션 산업에서 나름대로의 입지를 갖고 있다. 안트베르펀에 있는 왕립 미술학교는 패션 디자인쪽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학교이며, 상당수의 유명 디자이너들도 배출해냈다. 마르탱 마르지엘라, 앤 드뮐미스터, 더크 비켐베어크등이 있다.

왕립 미술 박물관에는 루벤스, 토니 반 다이크, 티치아노 같은 거장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단, 루벤스의 작품 중 4점은 안트베르펀 대성당에 있다.


설기현 선수가 뛰었던 RSC 안더레흐트가 이곳에 있다.

플랜더스의 개는 안트베르펀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정작 브뤼셀 항목보다도 먼저 작성되었다.

대항해시대2덕에 이 도시가 유명해졌다. 공업가치를 만땅으로 올리면 최강의 함선인 을 건조할 수 있었기 때문..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는 앤트워프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초기에는 벨기에가 에스파냐의 식민지 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감안하여 에스파니아 영지로 설정됐지만 업데이트로 동맹항이 되어서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의 투자전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7 16:28:36
Processing time 0.06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