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안학궁

last modified: 2015-02-13 18:40:23 by Contributors

c0022562_12114862.jpg
[JPG image (177.72 KB)]

이랬던 궁궐이...

19.jpg
[JPG image (75.85 KB)]

이렇게 터만 남았다.

Contents

1. 개요
2. 안학궁 복원? 현실은 테마파크(...)


安鶴宮

1. 개요

고구려궁궐. 이북 5도 행정구역 기준으로 평안남도 대동군 임원면 북사리에 있다.[1] 현재 북한의 행정구역으로는 평양직할시 대성구역에 속한다. 장수왕 15년(427)에 평양으로 천도하면서 건축한 궁궐이다. 고구려의 수도답게 전시 수도인 대성산성(大城山城)과 하나의 세트를 이룬다. 건물 하나하나가 굉장한 규모를 자랑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로는 연면적 380,000㎡, 단일 건축물의 면적도 최대 수준이다.[2]


안학궁의 정전인 중궁의 디지털 복원 사진.

궁성 전체의 한 변은 622m, 전체 둘레는 2488m이다. 상당히 큰 크기. 다만 전체적인 궁궐지의 형상은 름모꼴에 가까운 모양이다.

남은 터를 이용해 측정을 해봤을 때, 안학궁의 중궁 1호 궁전은 전면 길이가 87m.(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은 34m.) 측면 길이가 27m이다. 이는 (唐)대의 황궁인 대명궁의 정전 함원전(含元殿)의 전면과 측면 길이 각 75.9m, 41.3m에 뒤지지 않는 규모이다.

황룡사 금당의 치미(기둥의 상단의 양쪽에 붙는 장식기와)가 2m를 넘지 않는 것과 대비되게, 안학궁에서 발굴된 치미의 높이는 2m를 넘는다. 치미는 건물 크기에 비례하여 커진다.

다만 삼국시대 건축이 그렇듯이 세부적인 형태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 기단과 주춧돌의 모양으로 봐서 면적이나 대략적인 구조를 알 수는 있지만, 건물의 층은 몇 층이었는지, 세부적인 장식은 어떻게 했는지는 알 수 없다. 이러한 것은 동시대의 다른 건축물이나 다른 예술품, 고분 벽화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추측할 수 밖에 없다.

2. 안학궁 복원? 현실은 테마파크(...)

2000년경부터 북한이 안학궁을 복원하려 한다는 떡밥이 돌았다. 그리고...#

구글 어스에서 확인된 바로는 안학궁 터 바로 옆에 뭔가가 지어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한반도 모양의 지형물이 있다던지(...) 부지 정중앙에 높은 탑이 있다던지(...) 등의 이유로 테마파크 소리를 듣고 있다. #

공사 부지 우측을 보면 건축물들이 여러 개 지어지고 있는데, 실제 안학궁 터와 비교했을 때 그 규모는 작지만, 그 배치 형태가 일반적인 궁궐의 건물 배치와 유사하게 지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것이 위에서 언급된 안학궁의 '복원'이 아닐까 추정된다. 만약 적당히 안학궁의 분위기만 내는 테마파크로 나아가는 것이라면, 그 자체에 대해서는 딱히 뭐라고 할 것은 아니다...라고 하고 싶지만, 역시 장소가 문제다.

상식적으로, 궁궐 주위에는 수많은 문화유적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문화재 보존의 측면에선 상당히 우려가 될 수 밖에 없다. 특히, 북한이 그 실제 모습을 고증해 낼 만한 세부적인 연구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의심되는 상황에서 역사상의 안학궁 복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이라면 이는 상당한 비난을 받고도 남을 문제가 된다. 이미 북한이 고구려 시대의 사찰인 정릉사(定陵寺)를 복원한 적이 있다고 하더라도[3] 사찰과 궁궐은 그 규모나 장식 자체가 다르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그리고 밑에서도 말하겠지만 그 문제가 현실이 되었다.

참고로 북한은 2010년대를 전후하여 인력, 자재난에 시달려서 류경 호텔이나 평양 시내의 아파트 단지도 완공을 못 시키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학생까지 반강제적으로 건축공사에 동원되는 상황.[4] 북한의 경제적 상황을 보면 저 대규모의 공사를 제대로 마무리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고 봤으나, 결국 2012년 4월 완공되었다! 정확히는 어떻게든 완공시킬 수밖에 없었겠지만.

그 정체는 '평양민속공원'. 역사종합교양구, 역사유적전시구, 현대구, 민속촌구, 민속놀이구, 백두산, 금강산공원구역 등으로 구성된 민속촌 형식의 테마파크였다. 한국사고대부터 현대까지의 역사적 창조물 700여 개를 1:1의 크기로 재현해 놓았다는데, 위에서 언급된 '규모는 작은데 왠지 배치가 궁궐 같은' 건물들은 안학궁을 비롯해 만월대, 개성 성균관, 발해 궁전 등의 재현물이라고. 다만, 역시나 북한답게 '현대구'에는 만경대 생가와 백두산 밀영, 주체사상탑과 개선문 등 북한의 대체 어딜 봐서 '대기념비적 창조물'들을 세워 놨다고 한다.

거기다, 공사 도중 고구려 시대의 첨성대와 벽화가 그려진 고분이 발견되었는데, 그 이후 위 유적들이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한 소식이 전혀 들리지 않는다. 특히 첨성대의 경우 경주에 있는 신라의 그것보다도 200여 년 이상 앞선 것으로 추정되는 등 역사적 가치가 상당한 것으로 확인되어 학계의 걱정을 사고 있다. 만약 일정 맞추는 데 방해된다고 그대로 덮어버리고 공사를 강행했다면... 아아...

해당 사업은 2008년 김정일이 '2012년 강성국가 건설을 위한 국가적 사업'의 하나로 제시하여 이루어졌고, 공원 개장일로 정해놓은 날이 다른 날도 아니고 태조의 100회 생일날이었기 때문에 그냥 속도전으로 진행되었다. 군인들이 토목공사를 하는 것까지는 그렇다 쳐도, 단청도 군인들이 그렸다(...) 일정에 맞추지 못하는 순간 책임자 이하 전원 최소 아오지행 확정.

여담으로, 경기도 구리시에서는 안학궁 등을 모티브로 테마파크를 만들려고 벼르고 있다. 2005년까지 만든다고 했다가 2011년까지 만든다고 연기했지만 결국 또 못하고 그 뒤를 노리는 것 같다. 그리고 결국 선수를 뺏겼지. #

----
  • [1] 1971년 문화공보부가 발표한 "문화공보부 지정 북한 문화재 현황"에 따르면, "전안학궁지(傳安鶴宮址)"로 되어 있는데 이는 안학궁터로 전해져 오는 곳이라는 뜻이다.
  • [2] 다만 한반도 역사 전체로 따지면 발해상경용천부 궁궐이 단일 건축물은 더 컸을 가능성이 높다.
  • [3] 사실 정릉사도 터만 남은 상황에서 가람배치 형태를 추측, 상상하여 새롭게 지어진 것으로, 북한식 표현대로라면 '개건(改建)'에 가깝다.
  • [4] 소문에는 부모가 건축재료를 납부하면 공사에서 빼준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3 18:40:23
Processing time 0.112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