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알 파치노

last modified: 2015-03-10 21:47:51 by Contributors


Alfredo James "Al" Pacino
알프레도 제임스 "알" 파치노
1940년 4월 25일 ~


그 전 시대 말론 브란도의 뒤를 잇는
로버트 드 니로, 잭 니콜슨[1], 다니엘 데이 루이스, 더스틴 호프만 등과 함께 이 시대의 연기이자 무게감 있는 카리스마 연기의 대명사

Contents

1. 소개

1. 소개

더 이상 말이 필요없는 할리우드의 연기파 배우. 또한 수많은 신세대 할리우드 배우들의 우상이기도 하다. 강렬한 연기 덕분에 찬사도 받지만, 모든 영화에서 거의 혼자 튀기 때문에 다른 배우를 죽이는 배우라는 평도 받는다. 뭐 그의 잘못이 아닐 수도 있다. 그래도 대부 시리즈와 히트에서 로버트 드 니로와 함께 식당에서 대화하는 장면은 뛰어난 호흡을 보여줬다.

굴곡이 넘치는 삶과 기복이 심한 연기생활을 거치면서 80년대 말에는 이젠 이 배우도 끝이구나 하고 다들 생각하고있을 즈음, 급기야 중년의 카리스마가 대폭발했다. 2008년에 들어서면서 나이가 많은 탓도 있겠지만 웬일인지 작품선정을 지독하게 못해서 애브넛이라는 실력이 우베 볼보다 아주 조금 나은 개안습 감독과 손잡아 88분, 로운 살인 등 망작을 주연하며 골든 라즈베리에까지 노미네이트되는 등 안습의 극치를 달리기 시작했다.(...) 2000년 후반에 들어서면서 선택한 작품들은, 항상 연기는 좋은데 영화 자체가 재미없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88분도 망했으면서 의로운 살인에는 로버트 드니로까지 끌어들이는걸 보고, 혹시 알 파치노가 애브넛에게 빚을 진게 아니냐고 의심하는 사람까지 있다. 실제로 알 파치노는 영화를 매우 까다롭게 고르는걸로 유명했으니까 말이다.(한 솔로역도 처음에는 해리슨 포드가 아니라, 그에게 먼저 제의가 들어왔다고 한다.) 하지만 폴싹 늙어서 원래 매력이였던 얼굴 주름살마저 이젠 말이 아니게 된걸 보면 세월이 정말 무심하다는걸 느끼게 된다.

하지만
2012 King Lear (pre-production) King Lear
2012 Hands of Stone (pre-production) Ray Arcel
2012 Arbitrage (pre-production) 배역 미발표
2011 Mary Mother of Christ (pre-production) Herod
2011 Jack and Jill (filming)
2011 The Son of No One (completed) Detective Stanford

...보다시피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 중. 특히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영화화하는 이클 래드포드 감독의 리어왕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무튼 영화사상에 두고두고 회자될만큼 빛나는 캐릭터들을 수없이 남긴 명배우다.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캐릭터를 뽑으면

이후에도 사이더, 니기븐선데이, 인썸니아, 션스13 등에서 명연기를 선보였다. 성을 보면 알겠지만 이탈리아 이민자 후손, 정확히는 시실리 이민자 출신의 후손으로서[3], 뉴욕 브롱스에서 불우한 유년시절을 보냈고,그시절 유일한 정신적 위로가 되였던 영화때문에 자연스럽게 배우를 꿈꾸기 시작했다. 특출한 재능 덕분에 이태리 이민들로 구성된 뒷골목 생활 경력과 감정들을 기반으로 그러한 정서를 영사막에 옮기는게 가능했다. 20살에 음식과 숙소를 받으려 남창으로 일했으나 후회했다고 고백했다.

연극 배우로 시작하여 1969년에 영화 배우가 되었다. 느와르를 발판으로 성장했고, 대부에 출연하면서 부와 명성을 쌓게 되였다. 하지만 대부1을 촬영할 때까지만 해도 파라마운트에서 그를 탐탁치 않게 생각했기 때문에, 언제 잘릴지 몰라 불안했다고 한다. 물론 1부의 대성공이후 2부부터는 파라마운트 픽쳐스에서 돈다발을 들고 찾아와 제발 출연 좀 부탁하고 빌었지만... 주욱 그나마 무난한 영화들에 출연하다가 허드슨 감독[4]의 '혁명'이라는 작품에 출연했는데 이 영화가 캐망하고 한동안 버로우. 지금도 혁명흑역사 취급을 당한다.[5]
이 영화가 얼마나 망했나면 제작비가 2800만 달러나 들었는데 미국내 수익이 겨우 36만달러에 불과했다. http://www.boxofficemojo.com/movies/?id=revolution.htm 이는 찰리 채플린등이 세운 유서깊은 영화사 유나이티드 아티스트를 망하게 만든, 그래서 미국에서 흥행 참패한 영화로 손꼽히는 천국의 문(1980년작, 제작비 4400만달러-북미수익 350만달러)보다 더한 최악의 결과였다. 이에 실의에 빠진 알 파치노는 1989년 복귀하기까지 4년동안 영화계를 떠나게 된다.

그리고 1989년 해롤드 벡커(생도의 분노 감독)가 감독한 스릴러물 <사랑의 파도 Sea of Love (원제보면 사랑의 바다가 맞지만 한국에서는 이 제목으로 나온 영화가 많다고 사랑의 파도로 개봉했다...>에 주연으로 나와 1900만 달러로 만들어진 이 영화가 전세계 1억 1천만 달러 대박을 거두면서 재기에 성공한다. 그 디음, 1990년작 영화 트레이시에서 악역으로 나왔는데 이 작품도 당시 거액인 4500만 달러를 들여서 전세계 1억 627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흥행에 성공하며 흥행배우로 확실히 돌아왔다.

아카데미와는 지독한 악연이였었는데, 남우주연상에 6차례나 후보에 올랐지만 전부 외면당했고, 7번째인 후보작이며 1992년작인 여인의 향기에서야 주연상을 수상했다. 그게 잘 먹힌다고 생각했는지 여인의 향기에서의 연기는 그의 괴팍한 미중년의 스타일을 정립하기도 했다.

그 뒤 흥행과 평에서 중박인 여러 작품을 거치고 라이벌이자 친구인 로버트 드니로와 함께 마이클 만이 감독한 히트에 출연하여 90년대 느와르의 정석을 보여주었고, 이 전설적인 작품에서 할리우드 연기파 양대 산맥의 대결은 그야말로 팬들의 혼을 빼버렸고, 그들이 다시한번 손잡기를 바랬는데, 그후 두 연기의 신이 다시한번 합작하여 기대를 모은 2008년작의로운 살인(Righteous Kill)은 흥행에 실패했다.[6]

키아누 리브스와 나온 <데블즈 애드버킷>에선 아버지자 사탄인 존 밀튼 역을 하기도 했다. 여기서 그 유명한 유창한 한국어 연기...(사실이다. 존 밀튼이 여러 국어에 능통한 인물임을 보여주기 위한 전화 신에서 나온다.) [7]

자신이 직접 메가폰을 잡아 나름 짭짤한 성과를 올린 로버트 드 니로와는 달리, 알 파치노는 매우 마이너한 영화들을 만들어서 평론은 좋게 받았지만 아예 출시되지 않았기에 듣보잡 취급, DVD로 정발된건 최근에 이르러서였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셰익스피어 덕후이다. 다수의 셰익스피어 영화와[8] 브로드웨이, 미국 각지의 셰익스피어 연극에 출연했으며, 1996년 덕후의 정점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욕 광시곡을 감독했다.[9] 리처드 3세를 영화로 만드는 과정을 현실과 교차하며 보여주는데, 알 파치노 뿐만 아니라 출연진이 다들 넘사벽의 연기파 배우들이다. 연극과 연기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추천.

2010년에 나온 안락사를 다룬 유 돈 노 잭에서 잭 케보키언 역을 맡았다. 이 역할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수상. 참고로 이때 자기보다 40살 연하의 여친을 데리고 나와서 뭇남성들의 열폭과 부러움을 자아내기도했다.

2011년 한국 지방 지자체 행사에 내한초청이 예정되었으나, 취소되었다.

애니메이션 슈퍼배드 2에서 처음으로 성우로 참여할 예정이었다. 여기선 악역을 연기하기로 했는데 원래는 안톤 쉬거로 알려진 하비에르 바르뎀이 맡을 예정이었으나 그가 007 영화에 나오기로 하면서 취소되었고 알 파치노도 여러 사정으로 하차했다.

2012년에는 기어코 골든 라즈베리를 수상했다. 문제의 영화는 전관왕에 빛나는 잭 앤 질. 해당 항목을 가면 알 파치노의 명장면? 을 볼 수 있다. 본인 항목에 넣기에는 좀 너무하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보고 나서 마블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고, 마블 스튜디오 사장 케빈 파이기와 접촉했었다고 인정했다.
----
  • [1]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은 2007년에 이 3명을 한꺼번에 까버렸다.
  • [2] 수염이 덥수룩한 알파치노의 모습으로 유명한 그 영화.
  • [3] 부모가 둘 다 이탈리아 이민자 후손이고, 그의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가 시칠리아의 코를레오네 출신이다. 단 알 파치노 본인은 뉴욕에서 태어나서 거기서 유년시절을 보냈다.
  • [4] 불의 전차라는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 감독이지만 그 뒤론 아주 묻혀졌다.
  • [5] 1776년 미국 독립 200주년을 기념하여 만들어져 유명한 평을 듣었는데 "이 영화 덕분에 다음 미국 독립 기념영화는 독립 1000주년을 맞이하는 2776년에나 나올 것이다."
  • [6] 이전 글에서는 아주 제대로 망했다고 나왔지만 6천만 달러로 만들어져 7900만달러를 벌어들이며 (극장과 수익 나누고 하면 반타작해야 하니) 손해를 보긴 해도 아주 쫄딱 망한 수준은 아니다.알 파치노의 혁명에 견주면 준수한 실패라고 할까.
  • [7] 한국어로 한국인과 사업관련 통화를 하는데 한국인이면 자연스럽게 빵 터질 정도로 발연기의 향연이다. 사실 알 파치노야 미국인이니 발음 안 좋은거야 당연한거고, 오히려 뜻을 전혀 모르는 것치고는 의외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이는데 통화하는 한국배우 (발음으로 봐서 한국인임이 거의 확실시)가 나를 지금 바보로 아는거야급 발연기를 보여주는데다 번역도 엉망이다. ("약속을 만들어놓고 지키질 않았어!")
  • [8] 최근작이자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이라면 베니스의 상인에서의 샤일록
  • [9] 재밌는 점은 알 파치노는 이 작품에서 위노나 라이더를 주연 중 하나로 앤으로 기용했는데 2002년 시몬에서 극초반에 작중 유명 여배우로 나오는 위노나 라이더에게 퇴짜 맞는 감독으로 나온다는 점이다. 당시 위노나 라이더는 2001년 절도 사건으로 영화에 제대로 나오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21:47:51
Processing time 0.138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