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알고 보면 진지한 가사

last modified: 2015-02-05 23:17:44 by Contributors

이 문서는 집단연구를 담고 있습니다. 이 틀이 달린 문서에는 독자연구를 담을 수 있습니다. 사실과 상식에 맞게 기술해주시기 바라며, 정당한 반론이 있으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정확한 출처 제시는 논리를 강화하며 내용을 풍성하게 하므로 권장합니다. 집단연구 문서를 열람하면 더 자세히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픽션 작품과 관련한 집단연구 문서는 스포일러나 공식 설정이 아닌 부분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열람에 주의하십시오. 수정 시에는 다른 사람의 의견도 존중하고 예절을 지켜주십시오. 작성 전 찾기(Ctrl+f)를 통해 추가하려는 내용이 이미 있는지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의견 충돌이 일어났을 때는 문서 내에서 토론하지 마시고 위키워크샵을 이용해주십시오.


Contents

1. 개요
2. 해당하는 곡들


1. 개요

주로 엽기송이나 코믹한 이미지로 불렸던 노래 중 알고보면 가사가 진지하고 의미 있는 노래들을 소개하는 페이지.

가사가 시궁창 항목의 반대 급부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커버하는 범위가 가사가 시궁창 항목의 정반대선상과는 조금 다르다. 가사가 시궁창 항목에서도 진지한 가사를 다루긴 한다. 그 진지한 내용이 사회비판적이라서 문제이지...

이 항목에서는 주로 멜로디는 경박할 정도로 가볍거나, 가사가 의외로 의미 있고 진지하고 가급적 긍정적인 내용이 담긴 노래들을 다룬다. 부정적인 성향의 노래는 어차피 가사가 시궁창에서도 다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사와 멜로디의 이미지가 일치하는 곡들은 이 항목에서 제외.

2. 해당하는 곡들

  • 거북이의 '사계' - 찾사가 불렀던 원곡을 샘플링한 곡으로, 아주 신나는 댄스곡이지만, 트로트풍의 신나는 멜로디 속에,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이 모두 지나고 또 봄이 와도 끊임없이 미싱을 돌려야만 하는, 억압받고 착취당하는 노동자들의 상황을 이야기하고 있다. 원곡을 부른 가수를 보면 알겠지만 본래는 민중가요였다.[1]

  • 김국환의 '타타타' - 제목부터 해서, 듣기에는 그냥 안습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웃기는 노래 쯤으로 들린다. 본인에게는 비장하고 심각하지만 보는 사람들에게는 그냥 웃기는 상황을 표현하는 마성의 BGM, 혹은 예쁜 여자가 길거리에서 부르고 있으면 괜히 깨는 등[2] 곡의 이미지가 주책맞고 개그스럽게 쓰인다. 하지만 사실 불교의 가르침인 '제행무상'을 담은 심도 깊은 노래. 제목인 '타타타'도 사실 불교 용어로 '있는 그대로의 진실한 것'이라는 뜻의 산스크리트 어다.

  • 김종환의 '존재의 이유' - 정통 트로트곡으로 다소 허스키한 가수의 음색과 지나칠 정도로 감정이 주입된 창법 때문에 오히려 청취자에게 부담을 느끼게 하며 웃음을 주는 곡이지만, 가사는 말 그대로 잊지 못하는 옛 연인에 대한 애절한 그리움과 사랑을 노래했다. 참고로 한 남자 대학생이 다시는 연락하지 못하게 된 그리운 여자에게 자신의 심정을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이 노래를 자신의 싸이월드 BGM으로 깔아놓았으나, 주변 지인들에게 구린 BGM 그만 좀 깔아놓아라, 니 싸이 컨셉 혹시 개그냐 등등의 타박을 들었다.

  • 김혜연의 '참아주세요' - 1박2일에서 기상송으로 나오면서 유명해졌다. 원래 노래 가사는 '몸에 좋다고 뱀 같은 야생동물을 잡아먹으면 생태계가 파괴된다'는 교훈을 주는 좋은 내용인데... 방송에서는 뒷 부분이 거의 나가질 않아 사람들이 본격 뱀 잡아 먹는 노래(…)로 잘못 인식하고 있다. 저 뱀은 이로운 뱀이다?

  • 달러 멘디Tunak Tunak Tun - 몬데그린 현상과 아스트랄한 뮤직비디오 때문에 국내에서[3] 엽기송 정도로 인식되었지만, 사실은 매우 달콤하고 애절한 연가.

  • 비틀즈의 'Maxwell's Silver Hammer' - 분명 경쾌하고 신나는 멜로디를 지닌 무척 귀여운 곡인데, 가사는 연쇄살인마가 은망치로 살인을 저지르는(...) 내용. 폴 매카트니의 정신세계도 존 레논 못지않게 혼란스러웠다는 것을 입증한다.

  • 서태지Human Dream - 대충 들으면 8비트 사운드, 장조 위주의 음계, 쫄핑크 댄스에서 나오는 느낌등이 어우러져 밝은 느낌의 곡으로 들린다. 하지만 가사를 자세히 들어보면 급격한 기술의 발전 때문에 자멸하게 될 인류의 미래를 경고하는 아주 우울한 느낌의 노래이다.[4]

  • 위치스의 떳다 그녀!! - 역시 개죽이디씨 문화의 초창기를 이끌어간 필수요소들이 집합한 뮤직비디오와 방정맞은 곡의 멜로디 때문에 그냥 가볍고 코믹한 노래처럼 들리겠지만, 가사의 화자가 굉장한 대인배다. 아니 실로 보살이라 말할 수 있다. 떠나간 여자친구가 다시 돌아올 날을 기다려 왔고, 여자가 다시 돌아오자 별 말없이 반갑게 맞아준다. 가사 어조가 별 고민 없이 밝은 편이라서 그렇지 가사의 화자가 전달하는 메시지는 조건 없는 영원한 사랑.

  • 장기하와 얼굴들달이 차오른다 가자 - 인기 절정 당시 합필갤에서의 합성 등으로 웃긴 노래로만 받아들여지지만, 잘 들어보면 한 소년이 달이 차오르기 전에 어딘가로 가야겠다는 목표를 번번히 거두는 이야기이다. 달이라는 한 목표와 이상을 향해 나아갈 듯 말 듯하며 고민하는 사람의 마음을 보여주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 워어어 워어어는 이런 마음을 절절히 표현하는 후렴구다 ~

  • 크라잉넛지독한 노래 - 두서없고 강렬한 가사 때문에 초중딩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는 개그곡 취급이 되곤 하지만, 잘 찾아보면 가사 하나하나가 시사 문제를 다루고 있다.

  • 히로세 코미promise - 원래는 애절한 사랑 노래인데, 인터넷상에서는 겟단으로 유명하다.(...)

  • AKB48의 ライダー (라이더) - 평범한 사랑노래처럼 들리지만 알고보면 병사한 AKB48의 초기 팬을 추모하는 곡이다. 오토바이를 즐겨타던 그의 별명이 '라이더 상'이었다고. 그를 추모하는 자체로도 의미가 깊지만 그가 그렇게나 좋아하던 AKB가 히트하고 또 그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그를 기억하게 된다는, 곡의 내러티브를 넘어선 의미가 매우 짠한 곡이다.

  • creed의 곡들 - 우락부락한 헤비메탈 노래같지만 실제 가사들은 섬세한 내용들이 많다

  • Des-ROWSTARLIT DUST - 그냥 들으면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기는 밝은 곡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으나 사실은 이 분을 추모하는 곡이다. 부제의 'スティルに捧ぐ(스틸에게 바침)'이 그 사람의 별명이었으니....... 다만 가사가 암울하지는 않아서 가사가 시궁창까지는 아닌 모양. 다행히 데스로우 곡답지 않게 난해하진 않다.[5]

  • Deus Non Vult - 제5공화국(드라마)의 오프닝곡. "공익이 공익이 버스를 20번이나 혼자 타네" 등의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했지만, 진의를 알고 들으면 매우 진지하고 섬뜩한 가사다. 항목 참조.

  • Fear, and Loathing in Las Vegas의 노래 대부분. 트랜스코어라는 장르로 오토튠과 정신없이 방방 뛰는 뮤비(...)하며 Minami의 파워풀한 그로울링때문에 처음 들으면 왠지 가사가 부정적이여도 위화감이 없을 것 같지만 막상 가사를 보면 상당히 긍정적이고 희망차고 밝다.

  • Mika의 노래중 롤리팝(Lollipop)이 노래는 매우 경쾌하나 가사는 매우 중의적이다. 19금 판정을 받은 노래.

  • O-zone의 'Dragostea Din Tei' - 국내에서 마이야히송으로 불리면서 주로 코믹하고 방정맞은 이미지로 쓰였지만, 사실은 떠나가는 연인에게 전화를 걸면서 영원히 당신만을 기억하겠다고 고백하는 애절한 내용. 이별곡이니까 가사가 시궁창에 포함시켜야 할 것 같지만...

  • 안토니오 반데라스의 'Cancion Del MariachiI' - 개그콘서트의 야야야 브라더스 에서 'Ay, ay, ay, ay'부분이 쓰인후로 광고음악등에 코믹하게 쓰였지만. 사실 데스페라도에 쓰인 곡으로 떠돌이 음악가(마리아치)의 삶을 다룬 매우 마초적인 내용이다. 영화 내에서도 고독하고 거친 주인공을 표현하기 위한 오프닝으로 쓰였다.

  • Heart2Exist의 25years - 한국에서 우스꽝스러운 곡으로 알려졌지만 가사를 보면 베트남 전쟁의 슬픔을 표현했으며 그 곡을 듣고 웃은 사람들이 반성해야할 정도로 암울한 노래다.

  • SM, SMP - 항목 참조. 어쩌면 이 항목에 가장 잘 들어맞을지도 모른다(...) 작곡가 유영진의 취향을 심하게 타는 편이지만 어쨌거나 사랑타령 일색인 가요판에서 꾸준히 뭔가 '다른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한 점은 인정해야 할 듯. SMP를 피해간 그룹은 샤이니뿐이야[6]
    • H.O.T. - 전사의 후예 : 왕따 비판
    • H.O.T. - 열맞춰 : 획일적인 사회 비판
    • H.O.T. - 아이야! : 씨랜드 청소년수련원 화재사건 추모
    • H.O.T. - 아웃사이더 캐슬 : 소외계층에 대한 차별 비판
    • 신화 - Yo! (악동보고서) : 자아찾기 (1)
    • 신화 - All Your Dreams : 자아찾기 (2)
    • 슈퍼주니어 - Twins : 자아찾기 (3)
    • 슈퍼주니어 - Don't Don : 물질만능주의 비판
    • 슈퍼주니어 - Mr. Simple : 타인의 시선보다는 내실을 추구하는 사람이 되자
    • 동방신기 - Tri-Angle : 삭막한 현대사회 비판
    • 동방신기 - 오-정반합 : 유영진 헤겔 덕후 인증 변증법적인 사회 갈등 해결 제시
    • 동방신기 - Rising Sun : 떠오르는 해로 비유되는 순수함에 대한 갈망
    • 동방신기 - Purple Line : 자아찾기 (4)
    • 보아 - Girls On Top : 남성중심주의적인 사회에 맞서는 당당한 여성상 제시 (1)
    • 소녀시대 - The Boys[7] : 남성중심주의적인 사회에 맞서는 당당한 여성상 제시 (2)
    • f(x) - NU ABO : 새로운(NU) 혈액형(ABO)으로 대표되는 신세대의 등장
    • f(x) - 피노키오 : 무언가를 조립하고 파괴하는 순수함 속의 잔인함
    • EXO - Mama : 잘못된 인터넷 문화 비판

----
  • [1] 거북이 앨범에 힙합 버전과 하우스 버전 2곡이 실렸고 방송에서 나온것도 힙합 버전과 하우스 버전 두개. 한데 이 방송에 나온 하우스 버전이 거의 원작파괴수준. 원곡이 가지는 시대적 함의나 메세지를 깡그리 날려버리고 일만 하면 바보 돼요, 우리 놀아요~수준으로 만들어버렸다. 원곡을 부른 노찾사도 이점을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했고 반대급부로 비슷한 시기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진중한 톤으로 리메이크했던 MC 스나이퍼가 주목 받기도 했다. 하지만 문제는 가사가 중2병 물론 거북이도 힙합 버전에서는 원곡의 메세지에 발맞춰 나름 진지한 가사와 느린 비트로 원곡의 분위기를 살리려 했지만 묻혔다.
  • [2] 마린블루스에 이런 상황이 언급되어 있다. 길거리에서 예쁜 여자가 왜인지 타타타를 콧노래로 부르고 있어 많이 깼다는 성게군의 고백
  • [3] 사실 우리나라만 그런게 아니라 많은 나라에서 엽기송으로 오해하고 있다!
  • [4] 시네마 버전 뮤직비디오를 보면 무슨 느낌인지 확 와닿을 것이다.
  • [5] 데스로우는 아사키만큼은 아니지만 역시 곡의 가사가 난해하기로 알려져있다.
  • [6] 물론 아미고!, 링딩동이라는 변종(?) SMP를 하긴 했지만 그 노래는 사회비판은 아니었다. 사랑노래였음.
  • [7] 한국어 버전 한정. 원곡 가사인 'Bring The Boys Out' 이 영어 버전과 한국어 버전의 의미가 다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5 23:17:44
Processing time 0.07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