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알렉스(앵무새)

앵무새와 담당 과학자였던 아이린 M. 페퍼버그.



이름 알렉스(Alex)
아프리카 회색 앵무
생몰년 1975년 ~ 2007년 9월 6일(31세)
구입장소[1]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근처 애완동물 샵
사망지 미국 매사추세츠 주 월섬, 브랜다이스 대학교
비고 천재 앵무새

Contents

1. 소개
2. 언어구사력
3. 알렉스의 과학적 의미
4. 기타

1. 소개

천재 앵무새라고 불리는 아프리카 회색 앵무. 인디애나주 퍼듀대학 소속의 아이린 페퍼버그 박사가 연구하고 훈련시킨, 현재까지의 앵무새들 중 가장 지능이 뛰어났다고 평가 되고 있는 개체다.

2. 언어구사력


실제로 말을 할 줄 아는 것을 넘어 인간에 가까운 지능이 있는 게 아닌가 의심될 만큼 복잡한 언어를 구사했다. 부리를 닦을 헝겊을 정중하게 요청하거나, 꾀를 부리거나, 심지어는 거짓말, 떼쓰기 같은 고도의 정신활동을 보이는 것으로 보고되었다.[2] 덧붙여 100여 개의 영단어,[3][4] 50개의 사물 식별, 1~8까지의 숫자를 셀 수 있었다.[5]

동물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는 웬만한 사람들보다 더 유명하며, 타임[6], 이코노미스트[7], 네이처 등 각종 유명지에 실린 VIP. 새 팔자가 상팔자 워낙에 유명했던 지라 유튜브 등지에서 여러 방송 출연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평균 수명이 50세 정도에 주변 환경만 좋다면 100살 가까이 살 수 있는 대형 앵무새임에도 불구하고 31살의 젊은(?) 나이에 요절해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였다. 원래 천재는 일찍 죽는다잖아 죽기 전에 "You be good[8]. See you tomorrow. I love you"란 유언을 남겼다고 한다.[9]

3. 알렉스의 과학적 의미

과학계나 여러 동물 관련 계열에는 상당한 영향력을 보여주었다. 동물이란 그저 일정한 자극을 주면 반응하여 특정 결과를 산출하는 로봇쯤으로 간주하던 기존 패러다임을 완전히 뒤집어 놓았기 때문.

1970년대에 과학계 인식을 나타내는 한 총회가 있었는데, 그 이름은 <영리한 한스 현상, , 고래, 유인원과 사람들의 의사소통>으로, 동물 언어 연구자들의 작업을 비난하기 위해 기라성 같은 과학자들이 한데 모인 대대적인 행사였다. 총회의 주도적인 분위기는 "그들은" 말할 수 없고 오로지 "우리만" 말할 수 있다는 오랜 편견을 전제로 하고 있었다. 이젠 이런 소리 하면 역으로 털린다

아이린 페퍼버그씨가 알렉스의 언어학습훈련을 하면서 각종 비난 및 곤궁을 겪은 것도 학계가 저렇게 생겨먹었기 때문. 그녀는 자기 고생담을 수필 '천재 앵무새 알렉스와 나'에서 적었다. 어느 정도였나면, 연구비를 지원받으려 했더니 답변이 "앵무새 언어 학습을 연구한다는 것 자체가 정신이 나간 짓이며 그런 데에 줄 돈은 없다"였다고 한다.

다만 영리한 한스의 사례에서 보듯이 동물의 언어학습이라는 연구 주제 자체가 심각한 병크를 일으킨 적이 있으므로 학계의 부정적인 견해에도 충분한 배경이 있다.

4. 기타

  • 알렉스를 담당하던 과학자인 아이린 페퍼버그가 알렉스와 함께했던 이야기를 담은 책인 Alex & Me가 출간되기도 했다. 이책은 한국에도 알렉스와 나라는 이름으로 번역되어 2009년에 출간되었다.
----
  • [1] 출생지는 알수 없다.
  • [2] 한 번은 깃털갈이 시즌이 되어서 깃털이 계속 빠지자 "기분이 엿같습니다"라고 까지 했다고. 이 놈 보게?
  • [3] 다만 이는 앵무새 항목에도 나와 있듯이 고도로 훈련된 앵무새는 보통 대략 500여개 정도의 단어를 깨우치기 때문에 잘못 기재된 것이 아닌지 교차검증이 필요한 부분. 0이 하나 빠진듯.
  • [4] 다음의 기사에서는 알렉스의 어휘가 100개 또는 150개라고 적혀있음. http://www.nytimes.com/2007/09/10/science/10cnd-parrot.html?em&ex=1189569600&en=708c72b735b87acd&ei=5087 &_r=0 알렉스의 특별함은 어휘의 갯수보다는 그 뜻을 이해하고 활용할줄 안다는 것에 있었다고 보인다.
  • [5]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죽기 전에 8을 습득해서 아주 기뻤다는 본인... 아니, 본조의 인터뷰를 볼 수 있다.
  • [6] 한 주에 무려 3번이나 나왔다.
  • [7] 세계에서 손꼽히는 경제 주간지. 죽었을 때 부고기사란에 들어갔다. 세계적인 유명 인사의 죽음이 아니면 실리지 못한다.
  • [8] You are good(너 착하다). 알렉스에게는 모든 be동사를 be라고 말하는 식으로 단순화한 영어를 가르쳤다.
  • [9] 알렉스는 시름시름 앓다가 수의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망한 것이 아니라, 사망 전 날까지 쌩쌩하다가 다음 아침에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 사인은 동맥경화증으로 의심되며, 그렇기에 이 3문장은 알렉스가 죽으면서 한 유언이 아닌 마지막 말로서의 유언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5 14:04:36
Processing time 0.127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