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알비노 거미

last modified: 2015-01-18 17:20:19 by Contributors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의 DLC Dragonborn에 등장하는 몬스터. 솔츠하임에서만 볼 수 있다.

이름처럼 하얗게 탈색되어 있으며, 같은 회사 게임모 알비노 절지류와 달리 진흙게 수준의 약해빠진 몬스터다. 알비노 거미를 죽이면 '알비노 거미 고치'란 잡템을 얻을 수 있는데, 이 잡템을 이용해 특이한 조합을 할 수 있다.

솔츠하임에는 '하얀 산등성이 성지(White Ridge Sanctum)'란 고대 노르드 무덤이 있는데, 이 곳은 네임드 프리스트 두칸과 블랙북 하나가 있는 곳이다. 여기에는 뒷통수에 거미를 단 도적들이 좀비같이 변해 어슬렁거리며, 왠 던머 여성이 손에 소형 거미를 든 채 도바킨에게 덤벼든다.
성지를 싹 쓸어버리고 나서 던머 여성의 저널을 읽어보면 이 사람이 뭘 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이 던머 여성은 세르보스 렌다스라는 던머 마법사의 동생 메릴러 렌다스로, 이 둘은 알비노 거미를 조합하여 어떤 물건을 만들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는데, 동생 메릴러는 오빠가 그 발견을 독점할까 두려웠던 나머지 오빠를 감금, 이내 살해해 버린다. 던전 안의 도적들은 유적을 도굴하러 왔다가 거미에 의해 세뇌당한 자들. 이 유적의 문은 원래 막혀있었는데, 바로 도적들이 거미들을 막기 위해 택한 방법이었다[1]. 거미 따위야 싹 죽여버리면 되잖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이 거미들은 상대를 세뇌시키는 데다 마법 저항도 있어, 텔바니 가문이나 윈터홀드 대학이 나서야 할 만큼 골치 아픈 녀석이다. 만약 퇴치법을 알아내는 사이 거미들이 풀려났다간 스카이림에서 모로윈드까지 전부 망해버리는 대 참사가 벌어질 수 있는 것. 어쨌든 도적들이 문을 막았으니 거미들이 탈출할 확률은 그나마 낮아진 셈. 이제 이 기술, 아니 넌 전체가 도바킨의 것으로[2]

여하튼 이 장소엔 Imbuing Chamber란 장치가 있는데, 여기에서 알비노 거미 고치나, 손상된 알비노 거미 고치를 여러 아이템과 조합, 이런저런 거미를 만들 수 있다.

알비노 거미 고치와 보석[3]들을 Chamber에 넣으면 보석에 맞는 속성의 거미들이 나오는데, 이 거미들은 적을 만나면 곧바로 카미카제를 시전한다. 소금을 같이 넣을 경우 자폭하지 않는 대신 근접공격을 하며, 몸에 두르고 있는 망토(?)는 속성 망토 마법이나 에보니 메일 처럼 근접한 적에게 속성 데미지를 준다. 데리고 다닐 수 있는 거미는 총 6마리.
조합되어 나온 알은 한 번에 3개씩, 흠 없는 보석을 넣을 경우 6개씩 나온다. 솔츠하임 곳곳엔 특정 보석을 캘 수 있는 광맥들이 있고, 마침 바렌지아의 돌 퀘스트를 깼다면 곧 보석들이 썩어나게 되기 때문에 보석이 부족할 일은 없을 것이다.

멀쩡한 거미 고치가 아닌 손상된 고치를 재료로 할 경우 도바킨에게도 적대하며, 도바킨이 직접 던져야 한다. 그야말로 순수한 의미의 수류탄. 적에게 닿아야만 터지기 때문에, 그냥 땅에다 던져놓으면 지뢰가 된다.

소울 젬을 넣어 만든 거미는 생물체나 인간에게 던지면 그것에 달라붙어 30초간 동료(?)로 만든다. 거미가 달라붙은 NPC의 모습이 심히 그로테스크하기 때문에 심약한 사람의 정신건강에는 별로 좋지 않을 것 같다[4]. 말이 마인드 컨트롤이지 흡사 기생충이 동물의 뇌를 조종하는 것 같다.
에센셜 NPC나 중요 NPC, 드래곤을 제외한 모든 생명체를 조종 가능하다. 따라서 산적이든, 산적 두목이든, 팔머든 트롤이든 드래곤 프리스트든 어지간한 생명체는 다 된다. 상대를 좀비로 만든다는 점에서 어찌보면 어떤 거미보다도 위험한 거미.

드웨머 기름을 조합한 거미는 길바닥에 기름을 뿌린다.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는다면 던전 바닥의 기름을 생각하면 편하다. 사방팔방에 기름을 뿌리는지라 불꽃 한방에 온 세상을 불지옥으로 만들 수 있다.
----
  • [1] 아무리 제 잇속만 챙기는 도적이라지만 이 거미들이 솔츠하임으로 나간다면 어떤 헬게이트가 열릴 지 안 봐도 뻔하기 때문.
  • [2] 다만 서브퀘스트를 하러 다른 던전에 들어가보면 높은 확률로 알비노 거미들이 알을 까놓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애당초 성지 뒷문으로 나가보면 바로 옆에 진을 치고 있기도 하니 외부 유출은 결국 피할 수 없었던 셈.
  • [3] 루비는 화염, 사파이어는 얼음, 자수정은 번개, 에메랄드는 독
  • [4] 헤드 크랩만큼이나 징그럽다. 기갤러라면 또 모를까... 물론 익숙해지면 귀엽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8 17:20:19
Processing time 0.054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