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암네시아: 어 머신 포 피그스

© from
개발사 The Chinese room
유통사 프릭셔널 게임즈
출시일 2013년 9월 10일
장르 1인칭 생존 호러, 인디
플랫폼 PC, OS X, Linux
홈페이지 영문 홈페이지

Contents

1. 개요
2. 트레일러
3. 줄거리
4. 등장인물
5.
6. 엔딩에 관한 여담


















1. 개요

2010년 발매된 서바이벌 호러 게임인 암네시아 : 더 다크 디센트의 후속작. Dear Esther의 개발사인 The Chinese room이 개발했고 프릭셔널 게임즈는 퍼블리싱을 맡았다.

2편의 무대는 1899년 빅토리아 시대의 런던이며 주인공은 부유한 기업가인 오스왈드 맨더스. 페눔브라 시리즈와 달리 같은 주인공이 등장하지는 않지만[1], 1편과 같은 세계관으로 구슬이라든가 비태라는 물질 등[2] 1편과 관련된 내용이 많이 나온다. 또한 주인공인 맨더스는 전편에 다니엘이 갇혀있던 성인 브렌넨부르크(Brennenburg)를 알고있으며, 자기 종조부의 성이라고 한다.

포탈 2처럼 암네시아도 ARG 이벤트를 한 적이 있었는데, 공식 홈페이지 곳곳에 후속작의 배경을 암시하는 암호나 프로그래밍 떡밥을 숨겨놓아 해외의 암네시아덕들을 꾸준히 낚은 바 있다.

9월 9일쯤을 시작으로 웹진들의 리뷰가 공개되었는데, 대체적으로 스토리는 훌륭하나 전작인 더 다크 디센트의 공포요소 중 많은 부분이 잘려나가 전작보다는 평이 조금 낮은 편이다[3].
그래도 처음 하는 사람은 무섭다.

게임플레이도 전작보다 많이 간소화되었는데, 램프의 기름이나 부싯돌, 회복약 등의 소지아이템이 삭제되었고 인벤토리도 존재하지 않으며, 여러가지 물건을 집을 수도 없게 되었다(화분 같은것도 안깨진다). 패드를 정식으로 지원하면서 많은 부분을 생략한 것으로 보인다. 그 영향으로 전작처럼 인벤토리 안에서 이리저리 조합하기 위해 머리싸매던 퍼즐들은 없어지고, 오로지 화면내에서 아이템으로 조작하는 직관적인 퍼즐들만 남았다.

공포요소도 채집자가 추적해오던 압박감이 많이 줄어들었으며 전체적으로 긴장타지 않는 편한 진행이 가능하다. 암네시아 : 더 다크 디센트를 무섭게 즐겼던 플레이어들에게는 많이 아쉬운 점. 또한, 전편의 재미이자 공포였던 커스텀 스토리 도 삭제되었다.

그나마 위안인 것은 Dear Esther의 개발사답게, 스토리를 진행시키는 대사나 분위기는 좋은 평을 받고 있다.[4]

전편이 한글패치가 존재했듯 후속작인 머신포피그즈 또한 2013-10-13일에 아마추어 팀의 한글 패치가 제작되어 공개되었다. 전편의 한글 패치에 비해 오역도 적으며, 폰트 출력 또한 제대로 나오는건 물론 글씨폰트도 분위기에 맞게 멋드러진 글씨체가 사용되어 제작되어 있다. 게임 중 시작 부분에서 랜턴아이템을 얻을때 "주웠다 랜턴"[5]이라고 나오는데, 랜턴을 얻는 곳이 사실상 게임전체에서 아이템을 소지하는 유일한 구간이기 때문에 한글패치 제작자가 1편 특유의 한글 번역을 패러디한 것인지 아니면 기술 문제로 야기된 문제인건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만, 게임플레이 전구간을 통틀어 저러한 번역이 존재하지 않음으로 유추할 때 이유는 역시 전자일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게 더 정겹다


2. 트레일러

티저 트레일러

할로윈 트레일러

This little piggy went to market,
이 꼬마 돼지는 장보러 갔고
this little piggy stayed at home,
이 꼬마 돼지는 집에 있었고,
this little piggy had roast beef,
이 꼬마 돼지는 쇠고기 구이를 먹었고,
and this little piggy had none.
이 꼬마 돼지는 굶었어요.
And this little piggy went wee, wee, wee, all the way home.
그리고 이 꼬마 돼지는 집에 가는 내내 와아, 와아, 와아, 소리치네요.
"My dear Mr. Mandus, I admire your vision, I truly do! But there are surely not enough pigs in the whole of London to feed the appetite of such a machine."
"친애하는 맨더스 씨, 나는 당신의 비전이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참말로요! 하지만 그런 기계의 식욕을 채울 돼지는 런던 전체를 통틀어도 충분하지 않을 겁니다."
"That all rather depends, Professor, on what one considers to be a 'pig'."
"그건 말이죠, 교수님, 무엇을 '돼지'로 보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6]

3. 줄거리

1899년 런던의 어느 저택에서, 열병으로 괴로워하며 끔찍한 엔진에 대한 꿈에 시달리던 부유한 기업가 오스왈드 맨더스(Oswald Mandus)가 깨어난다. 비참했던 멕시코 원정의 환영들(visions), 실패한 산업 유토피아의 꿈, 죄책감과 열대성 질병으로 고통받던 그는 악몽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집은 고요하고 그의 발 아래의 땅은 어떤 지옥 같은 기계의 의지로 동요하고 있다. 그가 아는 건 그의 두 아들, 에드윈과 에녹이 중대한 위험에 처해 있고 그만이 그들을 구할 수 있다는 것뿐이었다.

4. 등장인물

  • 오스왈드 맨더스(Oswald Mandus)
    주인공.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 A 교수
    저널과 오디오 레코드로만 등장한다. 오스왈드의 수상쩍은 행적을 조사하기 위해 파견된 인물로 그를 만나 지하에 숨겨진 기계에 대해 알아내려다…

  • 엔지니어
    오스왈드 맨더스에게 전화를 걸어오는 수수께끼의 인물. 그에게 잘못된 사태를 되돌리고 아들들을 되찾기 위해서 반드시 자신에게 힘을 빌려줄 것을 요청한다. 게임 내내 맨더스에게 중요한 힌트를 준다.

  • 설비 파괴자(Saboteur)
    엔지니어의 적. 기계에게로 가는 길을 모두 수몰시키고 기계를 망가뜨려 놓은 인물이다.

  • 에드윈과 에녹
    맨더스의 어린 두 아들들. 쌍둥이다. 기업가로 바쁜 일상을 보내던 맨더스의 얼굴을 거의 보지 못하며 자랐던 것으로 보인다. 열병을 앓고 일어난 맨더스에게 "숨바꼭질"을 하자고 제안하는 등 기이한 말을 남기면서 저택 어딘가로 숨어버린다.
    게임 내에서 종종 플레이어의 눈앞을 지나가는 걸 볼 수 있다.

  • 릴리벳 맨더스
    오스왈드 맨더스의 아내로, 애칭은 '릴리'. 고인이다. 에녹을 낳던 중 과다출혈로 사망했던 것으로 보인다.

5.

  • 인간돼지 (The Manpigs)
    전작의 채집자들을 계승하여 렌치(Wrench), 엔지니어(Engineer), 테슬라(Tesla) 세 종류가 등장한다. 말 그대로 인간과 돼지를 합쳐놓은 꺼림칙한 생김새로, 정체불명의 기계의 명령을 따라 맨더스를 게임 내내 추적하며 괴롭힌다. 채집자들보다 지능이 높은 것인지 어둠 속에서도 맨더스를 잘 찾아내며, 길 찾기도 훨씬 잘 한다. 이들이 접근하면 랜턴이 점멸하므로 쉽게 알 수 있다.

    다만 전작과 달리 등장하는 곳이 정해져 있는데다, 무엇보다 별로 무섭게 생기지 않았기 때문에 느껴지는 공포는 덜한 편. 돼지공포증이 있다면 모를까.

    • 렌치: 가장 일반적인 형태. 인간과 돼지의 신체 부위들을 덕지덕지 꿰메 놓은 듯한 생김새다.
    • 엔지니어: 강화된 형태. 렌치보다 덩치가 크며, 인간의 신체에 돼지의 피부를 덧대 기워 놓은 듯한 생김새다. 채집자 브루트처럼 몸 여기저기에 철근이 박혀 있다.
    • 테슬라: 게임 최후반부에 등장하며 몸 여기저기에 전류가 흐른다. 순간이동을 하기 때문에 무척 까다로운 상대.[7]
    • 워터럴커:전작의 워터럴커랑 똑같으나, 물에서 움직일때 스파크가 튀고, 돼지 소리가 난다. 저널 중에 이 워터럴커는 실패한 실험체라고 언급되있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6. 엔딩에 관한 여담

전작인 더 다크 디센트가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3개의 엔딩을 보였던 것과 달리, 어 머신 포 피그스의 엔딩은 오스왈드의 속죄 엔딩 하나라 상당히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그렇지만 초기 버전에서는 엔딩이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두 가지로 나누어질 예정이었으며, 사용되지 않은 게임 파일들을 통해 그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더차이니즈룸의 제작진들도 포럼에서 공언했다.

Yes, yes Mandus. I knew you understood. Just a few seconds more and the egg will hatch.
그래, 그래 맨더스. 나는 당신이 이해할 줄 알았어. 몇초만 더 기다려봐 그러면 알이 부화할꺼야.
I am created. My layers peel and the air begins to vibrate around me! Soon, we will be a flame!
나는 만들어졌어. 나의 껍질이 벗겨지고, 공기가 내 주변에서 떨고있어! 곧 우리는 불꽃이 될꺼야!
It is done, thank you Mandus. Let there be light!
이제 끝났어, 고마워 맨더스. 빛이 있으리라!
출처:http://blog.naver.com/rkddkwlenfdl/30184603539

초기에는 기계를 멈추기로 결심한 오스왈드가 파편으로 기계의 심장을 부숴 정지시키는 엔딩,[8] 제한시간 동안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음으로써 기계가 예정대로 런던을 파멸시키는(상기의 대사) 엔딩 두 가지가 있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이 멀티엔딩은 세계관이나 캐릭터들의 작중 행동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에서 삭제되었고, 그 대신 오스왈드가 자신을 희생하여 런던을 구하는 단일엔딩만 남게 되었다고 한다.

게임이 처음 시작할 때 나오는 목소리인 '아빠, 아빠 절 죽이지 마세요'라는 대사는 기계가 말한것으로 보인다.
예전 엔딩의 스크립트가 남아있는데, 거기서 마지막에 위의 대사가 나온다. 그 엔딩을 복원한 블로거가 있긴한데, 다른 엔딩은 복원하지 못하였다.[9]
----
  • [1] 사실 1편의 배경은 1836년이니 2편에서 주인공은 살아 있어도 최소 80대 이상의 노인일 것이다.
  • [2] 비태는 전편의 알렉산더가 고문을 하면서 얻게 되는 것이다. 구슬은 1899년 4월 30일 저널에 언급된다. 여담으로, 이 저널에 나오는 시체는 그런트다.
  • [3] 유저들의 평들도 마찬가지. 스토리의 경우는 호평 일색이었으나 적으로 나오는 돼지들이 전작에 비해 별로 무섭게 생기지도 않은데다 너무 간소화되어 공포가 줄었다는 의견이 많다. 그리고 짧은 플레이 시간에 불만을 가진 플레이어도 있었다.
  • [4] 암네시아 원작의 경우 스토리에 비해 퍼즐, 잠입, 추격 등 게임플레이적인 요소도 상당한 양을 차지했으나 머신포피그즈의 경우 스토리적 요소가 한층 강조되어 제작되어 있기에 영문압박이 전작보다 심하다. 때문에 지문해석이 안되면 재미도 그만큼 급감.
  • [5] 암네시아는 왈도체가 익숙하다는 사람도 있다.-암네시아1 번역
  • [6] 도입부의 동요는 마더 구스인 'This little piggy'. 꼭두각시 서커스콜롬빈이 뒤틀어서 부르던 노래다.
  • [7] 플레이어가 이놈과 조우시 맵의 조명이 시도때도 없이 깜빡대기 때문에 눈이 쉬이 피로해진다. 거의 포켓몬 쇼크를 유발할 정도.
  • [8] 이 경우 에드윈과 에녹이 그것을 부수라고 오스왈드에게 외치는 대사를 확인할 수 있다.
  • [9] 맵 스크립트에 주석이 쳐져서 안쓰이는 스크립트를 복원한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5 22:55:22
Processing time 0.0907 sec